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844 어제 2,770 최대 10,129 전체 1,325,847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상황극Lite(봇/TRPG/중2) 게시판 목록 총 433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PF-King Maker] 빼앗긴 땅 에서의 모험[2] 레스 (777)
  2. 2: [상L] 용족들은 언제 다시 깨어날까? 레스 (692)
  3. 3: ★☆★☆만남의 광장 2판☆★☆★ 레스 (247)
  4. 4: 전 차원 악당 커뮤니티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레스 (188)
  5. 5: 상황극Lite 잡담스레 레스 (53)
  6. 6: 홀수는 유언을 남기는 사람, 짝수는 유언을 듣는 사람이 되는 스레 레스 (53)
  7. 7: *****호그와트 마법학교 학생게시판****** 레스 (961)
  8. 8: 홀수는 모두를 위해 희생을 자처하는 영웅, 짝수는 그를 말리려 하는, 혹은 유지를 받드는 자가 되는 스레. 레스 (63)
  9. 9: 홀수는 제자, 짝수는 스승이 되는 스레. 레스 (6)
  10. 10: [GURPS lite] '나는 듬팍한 칼을 찾아가리라' [2] 레스 (307)
  11. 11: ★☆★☆만남의 대기실☆★☆★ 레스 (97)
  12. 12: [상L] 동 트기 직전이 가장 어두운 법. 레스 (1)
  13. 13: [홀짝/ALL] 홀수는 직장상사, 짝수는 홀수의 부하직원 레스 (21)
  14. 14: ☆☆☆요청&수요조사 스레☆☆☆ 레스 (369)
  15. 15: [상L]스톰로드: 폭풍우 치는 항만 정박 중. 레스 (2)
  16. 16: 홀수는 미친 과학자, 짝수는 사이비 종교 광신도가 되는 스레 레스 (61)
  17. 17: 숲이 네게 속삭이는 소리. 레스 (311)
  18. 18: [중2?] 홀수는 경찰, 짝수는 그 연인인 마피아가 되는 스레 레스 (120)
  19. 19: 홀수는 불로불사,짝수는 전생에 그의 연인이었던 평범한 인간이 되는 스레. 레스 (54)
  20. 20: [중2]자유기사 이야기. 레스 (15)
  21. 21: [중2]홀수는 히어로 짝수는 빌런이 돼보자! 레스 (390)
  22. 22: 홀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몰린 주인공, 짝수는 기적적으로 구원하러 온, 리타이어한 줄 알았던 동료가 되는 스… 레스 (39)
  23. 23: [GURPS lite] '나는 듬팍한 칼을 찾아가리라' 레스 (1001)
  24. 24: [상L][BL] 짝수는 직장상사 홀수는 짝수의 부하직원 레스 (51)
  25. 25: ★☆★☆만남의 광장☆★☆★ 레스 (999)
  26. 26: [상L] 죽음 앞에서. 레스 (37)
  27. 27: [상라] 공포에 직면하여 미래를 창조하라. 레스 (36)
  28. 28: 홀수는 천재, 짝수는 천재를 질투하는 범재가 된다! 레스 (80)
  29. 29: [상L]허락되지 않은 시간. 레스 (7)
  30. 30: [상L]탈주유령 이야기 레스 (1)
  31. 31: [중2]오래 전 이야기. 레스 (2)
  32. 32: [상L]게헤놈. 레스 (9)
  33. 33: [TRPG]이것저것 시도해보는 RPG[설정/잡답] 레스 (448)
  34. 34: [상L/중2]While Loop 레스 (2)
  35. 35: [상L/중2] 용사일행은 잡았지만, 마왕은 외톨이가 되었습니다.... 레스 (74)
  36. 36: [상L]AI-Confuse, Aversion, Sadness. 레스 (38)
  37. 37: 잊혀진 그대들의 흔적 레스 (57)
  38. 38: Mementos. 레스 (63)
  39. 현재: [상L] 친구들, 모험을 떠나지 않겠나? 레스 (2)
  40. 40: [상L]시대의 끝. 레스 (2)
  41. 41: [상L] 죽음의 군세, 마지막 천국. 레스 (376)
  42. 42: 요괴가 있는 풍경, 인간이 바라보는 광경 레스 (720)
  43. 43:  ★☆★☆상황극 lite 토론판☆★☆★ 레스 (65)
  44. 44: [상L]산속의 신비한 망명자 마을. 레스 (100)
  45. 45: [상라] 수인고 3학년 맹수반의 일상 레스 (929)
  46. 46: [상라] 저승, 그리고 저승사자들의 이야기. 레스 (29)
  47. 47: [상L] 모래 언덕 너머에는 레스 (43)
  48. 48: [중2]나쁜 일, 심한 일, 그리고 행복한 꿈.(2판) 레스 (952)
  49. 49: [중2]어느 글러먹은 학생회가 회의를 하는 것 같다. (2) 레스 (943)
  50. 50: [PF-King Maker] 빼앗긴 땅 에서의 모험[1] 레스 (995)
( 90127: 2) [상L] 친구들, 모험을 떠나지 않겠나?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10-16 22:32
ID :
siDfKgt0mv+Ts
본문
자유도시의 유쾌한 바람이 당신 이마를 스치네.
무법항의 신나는 함성이 순항하는 배에도 기쁨을 전하네.
온갖 친구들이 도시를 신나게 달구지만 누군가는 별로 좋은 기분이 아니었다네.
계획도 없고 목표도 없는 방랑자는 쓸쓸히 테이블에 앉아 있네.
도착지는 있어도 이정표를 잃은 여행자가 정처없이 거리를 떠도네.
꿈을 꾸지만 현실이 따르지 않는 무법자가 슬프게 노래를 부르네.
비명이 들리네.
불쌍한 누군가가 괴한에게 붙잡혀 목에 칼이 드리워졌네.
불쌍한 친구는 구슬프게 울지만 누구도 도울 수가 없네.
그 때.
총성이 울리네.
연기가 나는 시커먼 총 한 자루 든 남자.
괴한의 이마에 구멍을 내고는 시원하게 웃는다네.
방랑자가 안도하고, 여행자가 웃고, 무법자가 엄지를 추켜세운다네.
연기 나는 총 들고 남자는 말했네.
친구들, 모험을 떠나지 않겠나?

#난입은 환영이야!
#세계관은 중세 판타지 베이스로, 약간 근세풍이 섞인 정도? 사실 왠만한 건 다 괜찮으니 자유롭게 난입해도 상관없어!
#이름칸 권장.
2
별명 :
베리엘
기능 :
작성일 :
ID :
siqVDxDtbpyyk

와우! 오늘도 모험에 떠나볼까 빵을 돌고 배낭을 매고! 신나는 모험이 될꺼야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