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838 어제 2,733 최대 10,129 전체 1,233,754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학교 폭파기원! 여름, 끝나지말아줘 기념 스티커 나눔 이벤트

상황극Lite(봇/TRPG/중2) 게시판 목록 총 415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상황극Lite 잡담스레 레스 (37)
  2. 2: 전 차원 악당 커뮤니티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레스 (149)
  3. 3: [상L] 친구들, 모험을 떠나지 않겠나? 레스 (2)
  4. 4:  [PF-King Maker] 빼앗긴 땅 에서의 모험[2] 레스 (465)
  5. 5: ★☆★☆만남의 광장☆★☆★ 레스 (604)
  6. 6: Mementos. 레스 (57)
  7. 7: *****호그와트 마법학교 학생게시판****** 레스 (914)
  8. 8: 홀수는 미친 과학자, 짝수는 사이비 종교 광신도가 되는 스레 레스 (44)
  9. 9: 홀수는 불로불사,짝수는 전생에 그의 연인이었던 평범한 인간이 되는 스레. 레스 (46)
  10. 10: 잊혀진 그대들의 흔적 레스 (56)
  11. 11: ☆☆☆요청&수요조사 스레☆☆☆ 레스 (356)
  12. 12: [상L]시대의 끝. 레스 (2)
  13. 13: [상L] 죽음의 군세, 마지막 천국. 레스 (376)
  14. 14: ★☆★☆만남의 대기실☆★☆★ 레스 (70)
  15. 15: 요괴가 있는 풍경, 인간이 바라보는 광경 레스 (720)
  16. 16:  ★☆★☆상황극 lite 토론판☆★☆★ 레스 (65)
  17. 17: [상L]산속의 신비한 망명자 마을. 레스 (100)
  18. 18: [상라] 수인고 3학년 맹수반의 일상 레스 (929)
  19. 19: [상라] 저승, 그리고 저승사자들의 이야기. 레스 (29)
  20. 20: [상L] 모래 언덕 너머에는 레스 (43)
  21. 21: [중2]나쁜 일, 심한 일, 그리고 행복한 꿈.(2판) 레스 (952)
  22. 22: [중2]어느 글러먹은 학생회가 회의를 하는 것 같다. (2) 레스 (943)
  23. 23: [PF-King Maker] 빼앗긴 땅 에서의 모험[1] 레스 (995)
  24. 24: [상황극Lite]범세계 채팅 프로그램, 「Un!vers」 레스 (942)
  25. 25: 제국학원 락테아 스콜라-3 레스 (1000)
  26. 26: [중2/상L] 우주해적함선 바이올로제 호 (6) 레스 (1000)
  27. 27: [중2/상L] 우주해적함선 바이올로제 호 (4) 레스 (1000)
  28. 28: 뱀―파이어 클래스! 레스 (1000)
  29. 29: 올림포스 신전 위에는 레스 (985)
  30. 30: [중2]호연고 세계정복 동아리 레스 (19)
  31. 31: [중2] 인연의 등대. 레스 (8)
  32. 32: [중2] 어서와, 우리들의 밤이여! 레스 (50)
  33. 33: [용사상호조합 교류형게시판]...세가지 곤란한 일이 생겼다. 들어줄사람. [퇴역용사판] 레스 (162)
  34. 34: [중2]마법학교 엘리멘탈 옥타곤-분열 레스 (677)
  35. 35: [중2] 자본주의가 낳은 괴물 레스 (1)
  36. 36: [중2] 최후, 그리고 그 이후. 레스 (616)
  37. 37: [중2]마법학교 엘리멘탈 옥타곤 레스 (1000)
  38. 38: [중2]정령계 멸망의 예언-모여드는 구원 레스 (2)
  39. 39: [중2]아무리 힘들어도 인형은 울지 않아! ...라고 맹세한지 벌써 몇백년이 지났습니다. 레스 (84)
  40. 40: [중2] 스러진 찬란함은 초라할 뿐 레스 (487)
  41. 41: [중2]극동, 극서, 극북, 극남. 레스 (1)
  42. 42: [중2]그 실험소가 부서진 후 레스 (18)
  43. 43: [중2] 시간을 뛰어넘는 검 레스 (255)
  44. 44: [중2]RPG 초보인 저는 스탯을 좀 많이 잘못 찍었습니다 레스 (266)
  45. 45: [중2]@&#너가+알던^게임은">게임이!/아니야-Another Universe 레스 (90)
  46. 46: [중2]저승사자 사관 학교 레스 (95)
  47. 47: [중2]리스트 컷 클럽 레스 (122)
  48. 48: [중2] 비범한 서커스단 레스 (278)
  49. 49: [중2]@&#너가+알던^게임은">게임이!/아니야-The Others 2판 레스 (676)
  50. 50: [중2]반신론적인 세계와 어떤 실험기관 이야기. 레스 (65)
( 51319: 43) ♥상라판 고대스레 추억하는 스레♥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01-05 16:48
ID :
siCtR9WFlDZ/Y
본문
대신 이름은 밝히지 말고!! 직접적 언급 없이~~
*자꾸 고대스레 갱신시키지 말고 여기서 추억해!!!!(≥∀≤)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DgjQDcwMiEA

전에 스레주가 스케일 되게 크게 잡아놓고 있던것같은 스레 있었는데. 범죄자들이 모여서 게임하는거였나? 스레주인 npc를 죽이던가 서로 죽고 죽여서 한명만 남던가 하면 이기는거였던거 같은데... 내가 정말 사랑하고 기대했던 그 스레는 클라이맥스로 가기도 전에 묻혔습니다ㅠㅠㅠ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vKhLYxK1q4c

예전에 왕따 여자애 하나가 잠들고 난 뒤에 그걸 갖다가 풀어나가는 뭐 그런 스토리의 스레 있었지... 그립넹 u.u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rROycXjaZdg

>>3 엌 나돜ㅋㅋ그거 끝이 안 났지.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1bTI/DOlgBs

그... 설명을 못하겠는데 고성에 초대된거였나? 근데 스레주가 안나타나서 레스주들끼리 이야기 바꿔서 세계를 다시 만들던..거였나 암튼 끝내고 싶었어!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L+1ghLoThCY

초월자?라고 해야하나 그런사람을 넘어선 존재 11명이 모여서 노는 스레가 있었지... 재미있었어!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MeNLG0bgtYU

>>6 ㅜㅜㅜ 재밌었어 한참 흥했었는데...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vKhLYxK1q4c

>>7
맞아 그 스레! 재밌었어!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A+6jRLFx3sg

>>6 진짜 재밌었었지ㅠㅠㅠㅠㅠㅠㅠ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kw1ZUv21JWo

학생회가 회의...가 아니라 그냥 노는 스레. 밤은 많이 샜지만 정말 재미있었어!

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leIkwhzMI1E

>>10 아 맞아ㅜㅜㅜㅜㅜㅜㅜㅜ이것도 아까 >>6이랑 비슷한 시기에 놀았었어 되게 학생회가 아니라 잡 학생들의 일상에 가까워졌지만ㅋㅋㅋ 정말 재미있었어 기억난다

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Lth4FHbON8E

>>10
응 맞아 그 스레!!! 재밋었어
엔ㄴ딩갈것같안늗데

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leIkwhzMI1E

1. 시끄럽고 다정하고 귀여운 모자장수가 티파티 여는 스레. 재밌었는데 얼마 못 가서 묻혔지...

2. 세계 제 5차대전이 배경이었나. 포스트 아포칼립스 비스무리하게...뭔가 엄청 크고 정교한 세계관이었던 것 같았고 스토리 있는 냄새를 풍겨서 기대하고 있었는데 이것도 얼마 못 가서 묻힘.

3. 난 왜ㅋㅋㅋ금방 묻힌 스레들밖에 기억을 못하냐ㅋㅋㅋㅋㅋㅋㅋ 동양풍 스레였는데 온갖 요괴들이 나와서 노는 거 있었음! 여긴 나온 캐릭터는 많이 없었는데 중간에 빠진 레더도 없었지 싶다.

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PxQKzZKz/Hg

그리스 로마신화 기반 스레 있지않았어? 그거 재밌었는데!

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vLJkxzEbXq6

저승사자 스레..잼났음.막 이름이랑 생년월일 있고 그거

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a+bnnmyCwr+

19세기 영국이 배경이었던 스레가 그립습니다...

1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BZT9bT7sxwU

그그.. 스레딕 시절에 'No.???'같은 이름 붙은 실험체랑 박사랑 나뉘어서 일상물 비슷한거 하다가 막판에 탈출물 같은걸로 됐던..
충격의 세뇌엔딩이라는 뭐시기.. 그립다..

1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L/IGJ3ajzjc

옆동네에서 처음 참가했던 수인 스레... 스레주가 사냥을 하자고 했던가 그랬었는데 결국 사냥 못했었지 아마...

1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vOOz2DdMwCE

나도 옆동네 스레중에 악기로 마법쓰는 고등학교 기억난다! 마지막에 축제로 엔딩 냈던거!

2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RX690355MYc

옆동네라면 여러개 있네요. 사람들이 모여서 서로 문제내고 못풀면 죽고 풀면 출제자가 죽고 했던...

그리고 당시에는 전례가 없어서 뭔가 신선하다고 느꼈던 해적 스레.

그리고 이건 진짜 옛날 이야기인데, 막 설원에 큰 집이 있어요. 그 안에서 여러 종족들이 모여서 코코아도 마시고 예티고기라던가 사슴고기라던가 재밌는 일상이었죠. 옆동네에서도 기억하는 사람이 많았던걸로 기억해요.

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2L2+zdzJPRE

여러분, 옆동네 얘기는 자제하는 게 낫지 않을까? 그렇게 하면 고대랄 것도 없긴 하지만(...) 그래도 스레더즈 전체의 룰 비슷한 거잖아. 암묵적으로 지키도록 할 수는 없을까:)?

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OKfEAsGt2CE

그러고보니까 옛날에 차원을 이어놓은 어떤 채팅앱에서 다른 차원 사람들이 만나는 그런 채팅스레 있었지
그리고 같은 카페 채팅하는 사람들이었는데 알고보니 같은 학교였다는 설정의 스레도 있었어 :)
나름 재밌엇는데

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sJWIZj1tFw6

..8개의 속성 마법에 새로운 속성 마법이 탄생해서 잡고 일상 보내고 대립하고 그런 스레가 있었지.마지막을 보고 싶었어.이젠 묻혀버렸지만.

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0+1/+yZmbME

그그 예전에 낮에는 일상인데 밤만 되면 괴이현상 때문에 분위기 확 바뀌는ㅠㅠㅠ 그 학원물 너무 좋았는데ㅠㅠㅠㅜㅠ 그때 그 문제됐던 레스주가 먼치킨짓만 안 했어도 사람 안 떠나고 진행도 잘 됐을텐데.. 떡밥도 풀리던 참이었고ㅜㅜ 매력있는 캐릭터들 많았는데 참 아쉽다

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OKfEAsGt2CE

>>23
어 설마 그 스레 너도...! 참여했니...?

>>24
맞아!!! 나 그 스레에 애정 많았는데

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Vau83pvmO4E

>>25 울먹

2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UoKtmfEkexQ

>>23 나도 계속 마지막에 죽여야지 했다가 결국 결말이 안나서 못죽였어ㅠㅠㅠㅜㅠㅠ 그거 라스트보스만 죽이면 끝날삘이었는데ㅠㅠㅠㅠ

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bhU7LOXNMYQ

여기가 아니지만 혁명군 스레ㅜㅜㅜ 거기서 평범한 하녀1 역할이었는데 나중에 통수치고 왕 칼빵놓으려 했다ㅠㅡㅠㅡ 심지어 혁명군 소속이 아니라서 아무도 모르게 나혼자 떡밥 다 흘렸는데 묻힘... 눙물ㅜㅜㅜ 막 오빠가 혁명군인데 잡혀서 죽어서 복수하려고 평범한척 하는거였음ㅜㅜㅜ 에잇! 여기다 떡밥 다 알릴테다. 사실 시체 사라진것도 얘 오빠 시체라서 훔친거ㅜㅠㅡ

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DaWkxXyqSUI

>>10
아아 그 스레..!
엔딩 보고 싶었는데 그 전에 묻혀서 매우 아쉬웠지..재밌었는데 ;-;

>>24
어흑 나도 그 스레 좋아했었는데 하필 그 일 때문에..ㅠㅠㅠㅠㅠㅠ
떡밥..개인적으로 아주 많이 궁금했었어 ㅠ

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pgBLebHPQZQ

>>23 사실 이건 고대스레랄 것도 아닌데ㅠㅠ 1페이지에서 내려간 지 얼마 안 됐는데 더 이상 여기에서밖에 추억 못한다는 사실이 되게 아이러닉하다. 정말 재미있었어. 꼭 엔딩 보고 싶은 스레였는데...

3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7kLWuGksTLE

>>28 사실 상라판에서 떡밥을 던진다는 게 참 힘들어. 회수하기도 전에 스레가 묻혀버리거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ㅠㅠㅠㅠㅠㅠㅠ

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X4f0v51S5QM

>>30 맞아..얼마 전인데.스레주가 돌아왔는데도 불구하고 놀랍게 묻혀버린 케이스야..

>>31 맞앜ㅋㅋㅋ

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fbtmjwR3BMA

>>17
:)

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inOcHhw/m3M

내가 세운 스레들에서 재밌게 돌려줬던 사람들에게 너무 고마워. 생각했던 것보다 흥해서 놀랍기도 하고 기쁘기도 했고. 무슨 스레라고 말하면 안되겠지...? 지금은 묻힌 지 오래지만... 크게 기대 안 하고 세워봤는데 다들 좋아해줘서 정말 고마웠어.

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dUyb7c3E4bA

>>28
와삭와삭. 사과사탕 좋아하던 남자 기억해? 같이 놀아서 재밌었어.

3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xZ2QTarBNKY

내가 세웠던 스레들을 기억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 만으로도 기뻐, 말은 못하지만 스레를 즐겁게 만들어준 레더들 고마워. :)

3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g29A8Qw25rY

마법학교 스레..
1판은 학교생활
2판은 10년 후 해가지고 엄청 재밌었는데..응..묻혔(왈칵

3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EmXYbyAVBLM

첫인사가 당신을 기억하고 있습니다. 이거였던 스레 기억하는 레더 있니...? 진짜 완전 인생이었는데...

3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gwOkJuHdvMQ

>>37
아 맞아 그거...(왈칵) 사실 캐릭터 죽이기 아까웠어. 하지만, 그래도... 그 사람들에게 정신적 충격과 전환점 격의 사건을 만들어주고 싶었어...

4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DM2suQlowM

>>39 그...그.........때......충격이 마구마구....

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uHduMkjT6zw

>>39 그때 자리에 없어서 정말 아쉬웠어. 끝까지 함께 있지 못해서 미안하기도 하고.

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d+LjE5u9jSY

내가 세운 스레에서, 재미있게 돌려주던 레더가 있다면 고마워...
상라판 처음으로 2판 찍은 모 스레 기억해?
그 스레 스레주야... 다들 너무 좋야했어.

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FfeVGEDEyTM

스레주가 코 잠들어서 레스더들이 깨우려고 하던 스레..재밌었어!!:)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