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669 어제 2,905 최대 10,129 전체 1,244,494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학교 폭파기원! 여름, 끝나지말아줘 기념 스티커 나눔 이벤트

소설창작 게시판 목록 총 203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제발 하루에 한번만 들어오자 하루에 한번만... 완결이 목표다! 레스 (236)
  2. 2: 섬뜩한데 아무것도 아닌 말을 적어보자. 여러분의 필력을 보여줘! 레스 (76)
  3. 3: 국어국문과/문예창작과 통합스레[질문/잡담/소설얘기] 레스 (11)
  4. 4: 텅빈 고통이 느껴지는 글을 자기 문체로 써보자 레스 (40)
  5. 5: 내가 소설을 쓰려고 하고 있어! 팁이나 충고를 주겠어? 레스 (4)
  6. 6: 내가 쓴 소설을 평가해 주었으면 해! 레스 (7)
  7. 7: 글이 안 써질 땐 레더들은 어떻게 해? 레스 (2)
  8. 8: 초보 글쟁이를 위한 안내서 레스 (55)
  9. 9: 자신이 쓴 글의 처음/마지막 문장을 써보자 레스 (46)
  10. 10: 텅 빈것같은 단편소설 써줘 레스 (66)
  11. 11: 인터넷 상에서 웹소설 연재하는 레더들 모여라! 레스 (99)
  12. 12: My novel is in English-영어 소설 창작 스레! 레스 (13)
  13. 13: 소설창작러로서 꿈과 로망을 말해보자! 레스 (2)
  14. 14: 소설창작판 잡담스레 레스 (184)
  15. 15: 소설 쓸때마다 넣는 요소 적고가는 스레 레스 (36)
  16. 16: 한문장만으로 여러 감정이 뿜뿜하게 만들어보자 레스 (535)
  17. 17: 자신이 쓴 소설의 명대사를 적어보자 레스 (75)
  18. 현재: 우리는 왜 소설을 쓸까? 레스 (47)
  19. 19: 죽음을 자기만의 문체로 써보는 스레 레스 (285)
  20. 20: 주어진 단어 3개로 글을 적는 스레 레스 (144)
  21. 21: 자기가 쓰고싶었던 한문장으로 소설을 써보자 레스 (1)
  22. 22: '용서'라는 단어로 시작하는 소설을 써보자! 레스 (30)
  23. 23: 살고 싶었다. 라는 걸로 시작하는 글을 써보자! 레스 (97)
  24. 24: 조각글을 모아보자 레스 (4)
  25. 25: 위 레스의 마지막 문장으로 소설을 적는 스레 레스 (26)
  26. 26: 한 문장씩 소설을 이어가는 스레 레스 (546)
  27. 27: ♡외로우니 릴레이 로맨스나 쓰자♡ 레스 (6)
  28. 28: 내가 소설을 쓰려고 하는데 도와줬으면 한다. 팁, 충고 바람 레스 (6)
  29. 29: 자기가 쓰거나 썼던 또는 맘에드는 소설 주인공 이름 쓰고 가보자 레스 (58)
  30. 30: 쓰다만 소설 집합해! 레스 (1)
  31. 31: 그저 스레주가 단편을 쓸 뿐인 스레드 레스 (8)
  32. 32: 판타지 소설을 볼 때마다 생각나는 망상소재를 써보자. 레스 (25)
  33. 33: 언어에 대한 감각을 기르기 위해 단어를 성찰해보는 스레. 레스 (6)
  34. 34: 짝사랑을 묘사해보는 스레 레스 (45)
  35. 35: 완결이 목표라는 스레를 보고 나도 한 번 해볼까 해. 레스 (7)
  36. 36: 소설검수 해주는 스레 레스 (107)
  37. 37: -개인소설스레-피드백 및 검수 환영 레스 (9)
  38. 38: 악당이 주인공인 창작물을 쓸려면 뭐가 필요할까? 레스 (64)
  39. 39: 여기다가 소설 쓰는거야? 도와죠... 레스 (1)
  40. 40: 제일 많이 댓글 받은 게 언제고 몇개야? 레스 (8)
  41. 41: 6단어로 소설쓰기 레스 (119)
  42. 42: 소설에 필요한 의학적 정보를 주는 스레 레스 (28)
  43. 43: 소설쓰면서 느낀점들 쓰고가는 스레! 레스 (49)
  44. 44: 소재 투고 스레 레스 (130)
  45. 45: ~소설창작판 1000제~ 레스 (189)
  46. 46: 문이 열렸다. 를 첫 문장으로 글 써 보는 스레 레스 (116)
  47. 47: 소오설 레스 (9)
  48. 48: 소설창작러들 국어국문학과/문예창작과 혹시 궁금하니? 레스 (22)
  49. 49: 소설을 구상하는 법을 말해보자 레스 (24)
  50. 50: 떠오르지 않는 단어 물어보는 스레 레스 (1)
( 4936: 47) 우리는 왜 소설을 쓸까?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06-12 00:15
ID :
maaHN/XLLvZb6
본문
너는 왜 소설을 써?

내가 소설을 쓰는 이유를 자유롭게 얘기해보자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aHN/XLLvZb6

소설 쓰는 게 재미있다!!! 재미있어서 소설을 써 뭐랄까... 그거 말고는 딱히 없는거 같아 나는 사명감이나 그런건 없는듯? 좋은 글을 쓰고싶다는 마음은 있지만~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8tHDOx+61w

읽고 싶은 소설이 있어 그런데 아무도 안 써줘... 그래서 내가 읽으려고 내가 써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xM4oRcnH0f2

>>3 222222222 자급자족은 진짜 최대의 이유중 하나지ㅋㅋㅋㅋㅋㅋ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kIHZpDMNUAE

>>3 333333333 그래서 내가 쓰는데 사람들이 왜 안쓰는지 알겠더라... (고증에 눌려 죽는다)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y9d1VPfYbEc

하고 싶은 말이 있어서 쓰는 글이 있어. 어떤 문제에 있어서 질문을 던진다든지, 혹은 주장을 한다든지. 그냥 누구라도 알아줬으면, 들어줬으면 하는 이야기를 쓰기도 하고.
그런가 하면 위에 있는 너희들처럼, 내가 보고 싶은 것을 쓰기도 해. 사실대로 말하면 읽고 싶어서 쓰는 글이 더 많지만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p/tV0QP4OjU

흠....생각해봤는데 안 쓰고는 못살겠더라. 걍 운명인듯?! ㅋㅋㅋㅋㅋㄱㅋㅋ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PQywd1H3fo6

쓰지않을수 없어. 속에서 계속 흘러나와.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wnb+xaLSscY

>>6 문제점을 제시하여 보여주는것도 소설가의 임무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물론 재미위주의 소설도 좋지만 재미있으면서 주제의식을 담으면 완벽하지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29OlyEU3kbw

나를 표현하는 일종의 수단..?같은 거라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해ㅋㅋㅋ 조금 거창하게 보이는뎅, 난 그래. 내 생각을 표출해내는 수단! 나에 대한 것을 말할 수도 있고..내 생각을 전할 수도 있는거고..ㅎㅎ여튼 그렇습니당! 문학러라서 그럴지도..!

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D05ArddQFCw

1. 내가 가지지 못하는 현실을, 내가 창조해낸 주인공에게 부여함으로써 느끼는 대리만족.
2. 자급자족을 이유로

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2aj7I5UnOUU

>>10 나를 표현하는 일종의 수단의 한 방법! 소설 쓰기도 예술이니까...!

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FH0I4QOyAUQ

계속 머릿속에서 등장인물,소재,스토리가 흘러나와ㅠㅠㅠ근데 인내심이 없고 필력이 없어서 완결까지 써 본 적도 없다 그래서 쓰다가 던진것만 엄청 많지만...그래도 안 쓸 수가 없어 속에서 뭐가 끊임없이 재촉하는 느낌이야 쓰라고 써야 한다고...ㅠㅠㅠ

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DZ8Djo6DFio

>>13 헉 나도...

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GyVf7a9rZoQ

내가 원하는 커플링을 이어주려고!
또 소재가 막 나오기도하고.

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vMbV7E9xDx+

>>13 좋으면서 안타깝다... 꼭 참고 완결 하나 내봐 그러고나면 새로운 세상이 열린다. 진짜야!

1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SDulOSd+jkc

쓰고 싶어서.
명확한 주제도 안떠오르고 스토리도 안써오르는데 쓰고 싶어.
쓰기 싫을때도 있지만 그래도 쓰고 싶어. 그래서야.

1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ABMysM0+QM+

>>13 어라? 내가 언제 레스를 남겼지?

1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ccFcUAuM4HE

내 개인적인 욕망충족...

2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P4KPs2+UTow

그저 생각나서. 생각나면 하고싶고, 하지 못하면 손이 심심해지고, 머릿속이 그것으로 가득차버리는 느낌. 하지만 언제나 제대로 쓰지 못하고 막혀서 완결 하나 내본적이 없어ㅠ

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qifeWU+n436

자급자족인 것 같아! 뭔가 내가 보고싶은게 있는데 사람들이 안 쓰니까 내가 결국엔 직접ㅠㅅㅠ

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M3n+uLZAAM2

그러게... 왜 쓰는걸까...
그나마 떠오르는건 즐겁게 공부하고싶어서 쓰는거 같다. 언어 공부도 소설쓰면서 하고 역사공부도 소설쓰면서 고증파려고 쓰고... 아 아닌데 저거 언어공부도 고증파는것도 즐거워서 하는건데... 그냥 즐거워서 쓰는거 같다.

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wrdclENXmhE

그냥 어느 순간부터 글 읽기가 즐거워졌고, 그 탓인지 나도 글을 쓰고 싶었고, 그래서 조금씩 쓰다보니까. 어쩌다보니 이렇게 됐네.

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aYoxGkvTdAI

덕질을 시작하면서 나도 연성을 해보고 싶었는데 아무래도 그림은 못 그리니까 그나마 쉬운 글로 연성해보자! 했던게 의외로 적성에 맞아서 계속 쓰게 됐는데 그게 벌써 9년째네ㅋㅋㅋㅋ

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PHbuuQtQrDA

자급...자족...

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Zykhf4GZHgM

글 쓰는게 좋아서!

2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kIhlFhPHes

생각 정리하려고 아무렇게나 막 쓰고 나중에 다듬어!

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wCtpZbku6Cg

먹고 살려고... 살려..줘...

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9Zb01xjJ8Wk

몰라 그냥 쓰고 있더라ㅋㅋㅋ 가끔 재밌기도 하고...
라고 쓰려고 보니 나 같은 사람 또 있어서 어쩐지 안심했다(?)

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xPeoqIAlfU

소설판에 사람이 없는 것 같으니, 이 스레는 잠시 내가 점거하지!
점거한다고 해도, 내 생각을 풀어보려는 것 뿐이지만 말이야.
 
누군가에게 작가란 무엇인가에 대해 설명해보라고 요구하면, 보통 사람들은 이렇게 말해.
: “자신의 심상(心想)을 표현하는 사람” 또는 “특정 목적을 가지고 이야기를 하고자 하는 사람”

실제로 이 스레에서 보이는 말들은 전자 아니면 후자인 것처럼 보여.
예를 들어 >>6, >>9, >>10은 후자의 입장을 지지하는 것처럼 보이고 “그냥 흘러나온다.”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아마 전자에 해당하겠지.
작가인 레스주들조차도 이렇게 말하기 때문에, 보통 사람들의 이러한 생각은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곤 해. 그래서 사람들은 작가를 보면 이렇게 말하지.

“왜 당신은 현실에 대한 주관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나요?” 또는 “왜 당신은 현실에 대한 주관적인 입장을 밝히죠?”

3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xPeoqIAlfU

잠시만, 여기서 어떤 사람들은 오해할지도 몰라. 내가 뭔가를 선동하려는 게 아니냐고.
물론 아니야. 내가 이렇게 이야기한다고 해서 내가 “대중들은 우매하다!”라고 외치려는 건 아니야. 또는 “지식인의 책무가 있다!”고 외치려는 것도 아니고.
다만 나는, 왜 글을 쓰는가에 대해 같이 생각해보자는 거야. 나도 조금은 글 쓰는 것을 좋아하니까.

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xPeoqIAlfU

작가는 언제나 익명의 존재로 남게 되는 것 같아. 나는 열심히 글을 써. 누구의 말처럼 피와 혼을 토해내는 것일 수도 있지. 영겁의 밤을 지나서 나온 게 어떤 걸작이라고 해도, 내 손을 떠난 순간 내 것이 아니야. 잠깐만, 해석의 문제나 그런 것을 떠나서 단순히 생각해도 그래.
봐, 내가 이렇게 말했다고 해봐 : “내 죽음에 대한 보고는, 사실 꽤 과장되어 있다.” 누군가는 이것을 똑같이 따라서 말하겠지. 그러면서 이렇게 말할 거야. “혹자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xPeoqIAlfU

바로 그렇기 때문에, 즉, 나 같은 아마추어를 포함한 모든 작가들은 언제나 사회로부터 공격의 대상이 되는 거야. 이러한 공격은 어떻게 이루어질까? 내가 보기에는 “~이어야 한다.”고 규정짓는 것으로 이루어지는 것 같아.
여기서 사회란, 나를 포함한 여러분이 속해있는 어떤 것이지. 실체는 없지만, 힘을 가지고 있는 어떤 것. 이러한 사회야말로 익명 그 자체이지만, 사회는 그러한 익명을 가지고 개인을 제조하는 거야. 익명은 매우 강력한 힘이거든.

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xPeoqIAlfU

공격받지 않고, 공격하지 않는 자유. 그게 익명의 가장 강력한 점이야.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사회라는 익명이 익명의 개인을 제조하는 거지. “너는 하나의 익명이지만, 동시에 작가로서, 개인으로서, 또는 ~로서 ~을 해야 한다.”는 명제가 어디선가 뚝 떨어지는 거야. 이러한 익명성, 이것은 곧 희생양이야. 희생양은 성스럽지만, 동시에 죽여도 되는 것이지. 죽이기 위한 성스러움으로만 희생양은 규정될 수 있는 거야.
그리고 이렇게 우리들이 제조될 때, 우리는 익명이지만 차이를 가진 존재가 돼. 하나의 가면을 뒤집어쓰게 되는 거지. “작가”, “희생양”이라고. 내 것이 나를 떠나서 나를 규정하게 되는 거야. 여러분의 작품이 여러분을 넘어서다니. 감동받아야할까?

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xPeoqIAlfU

그래서, 이게 여러분이 스스로를 규정한 것의 실체 아니야? “자신의 심상(心想)을 표현하는 사람” 또는 “특정 목적을 가지고 이야기를 하고자 하는 사람”이라고, 스스로를 규정한 건 누구지? 그게 여러분의 생각이었나?

3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xPeoqIAlfU

그래서 달리 말하면, 작가는 아무 말도 할 수 없다는 거야. 이게 가장 큰 문제지. 내가 뭔가를 말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기에는 너무 왜소하고, 내가 뭔가를 말할 수 없다고 말하기에는 너무 오만한. 이건 여러분이 작가를 침묵으로, 진정한 익명으로 생각할 수 없기 때문이야. 침묵은 “말이 없음”이 아님에도, 여러분과 많은 사람들은 그렇게 생각한다는 거지. “말이 없음”이 아니라, “말할 수 없음”이 본질인데 말이야.
심상의 표현이나 특정 목적을 가지고 이야기한다는 것 역시 이러한 본질의 단편을 조금은 드러내고 있어. 무엇을 말해야하나. 아무 것도 말할 수 없기에 “심상”이나 “목적”을 가지고 오는 거야. 작가는 “말”을 가져본 적이 없으니까.

3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xPeoqIAlfU

너무 길어졌다... 미안해. 사람들은 이런 글 안 읽겠지? 아직 주절거릴 건 남았는데, 나중에 하자. 잘 자!

3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4JfxOKmVREY

처음 목적은 내 감정호소였어.그러다보니 세계관이나 사람의 특성,생각이나 소재같은걸 막 생각하면서 글을 쓰다보니 마음이 한결 편해지고 뭔가 자신감도 생기고 했는데 주위를 보니까 상타는 사람들도 많고...이제 상타는게 목적이 된듯.솔직히 잘하는것도 없어서...

3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HLzrV5P9GDM

내 소설은 나만의 세계니깐, 남이 뭐라하든 내 맘대로 할 수 있어서 쓰는 편이야!

4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Hj4KD1xPlY

돈을 벌기 위해서라는 사람도 있고
재미가 있어서 도 많아
하지만 제일 많은 부류는 아마 다른 소설을 읽고
내가 쓰면 어떨까 하며 궁금증에서 결심해 쓰는거 같아 물론 힘들겠지만 말이야~

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CpsMdd+5i1+

난 그냥 그때그때 떠오르는거 써놓고 나중에 보면 재밌어서 쓰는것같아
과거의 내가 이런 생각을 했구나 싶은 것도 있고

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e/6UD9+zRE

자급자족의 이유가 크지....... 좋은 소재가 있는데 그 소재로 연성해주는 사람이 없어서 자급자족....!

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qutjjZ8Vv56

자급자족..
그런데 어느순간 써야한다는 의무감이 생겨버렸더니 더 이상은 못 쓰겠어..

4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ZJxM4pSV4E

모험을 위해.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걸 생각해낸 순간, 난 거기에 발을 디딘 최초의 모험가가 된다!

4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tRdzg2mmMcg

내가 경험할 수 없는 것들을 상상해보기 위해? 그것도 그렇고 내가 읽었던 소설이나 영화에 감명받고 그거랑 비슷한 장르에 빠져서 한번씩은 써보는듯

4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NFNoAzuGulY

처음엔 글자의 조합으로 여러 의미가 담긴다는 게 좋아서 썼어. 그러다 조금 머리가 컸을 땐 내가 보고 싶은 글, 내가 생각하는 글, 내가 살아 있다는 걸 인정할 수(받을 수)있는 게 글이어서 썼지. 그러다 조금 더 컸을 땐 현실도피용, 그 후에는 받은 스트레스를 해소하고자 글을 썼어. 지금은... 글을 쓰고 싶은 마음은 많은데 스트레스 해소가 안 되고 오히려 더 쌓이는 형태가 되었지만...

뻘하지만 몇 년 전엔 그런 생각을 한 적이 있어. 내 유서를 감정 없이 쓰고 싶어서 글을 쓴다고. 내 입장에서 남은 사람들에게 남길 글이지만 그 글을 볼 사람들이 내 감정을 이해해주지 않았으면 해서, 굳이 따지자면 남은 사람이 내 유서로 죄책감을 느끼지 않았으면 해서 그런 글을 쓰고자 글을 썼었어.

4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fx4j99a0OGA

내 마음 속에 있는 욕망, 생각을 마음껏 표출하고 싶어서. 그래서 나는 누가 내 소설을 봐줬으면... 하는 마음도 들지만 그 반대의 마음이 더 크고, 나중에 보는 사람들이 한 명이라도 생긴다면 의무감으로 더 스트레스 쌓일 것 같아서 나혼자 읽고 만족하는 타입이야. ㅇㅅㅇ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