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808 어제 2,905 최대 10,129 전체 1,244,633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학교 폭파기원! 여름, 끝나지말아줘 기념 스티커 나눔 이벤트

소설창작 게시판 목록 총 203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제발 하루에 한번만 들어오자 하루에 한번만... 완결이 목표다! 레스 (236)
  2. 2: 섬뜩한데 아무것도 아닌 말을 적어보자. 여러분의 필력을 보여줘! 레스 (76)
  3. 3: 국어국문과/문예창작과 통합스레[질문/잡담/소설얘기] 레스 (11)
  4. 4: 텅빈 고통이 느껴지는 글을 자기 문체로 써보자 레스 (40)
  5. 5: 내가 소설을 쓰려고 하고 있어! 팁이나 충고를 주겠어? 레스 (4)
  6. 6: 내가 쓴 소설을 평가해 주었으면 해! 레스 (7)
  7. 7: 글이 안 써질 땐 레더들은 어떻게 해? 레스 (2)
  8. 8: 초보 글쟁이를 위한 안내서 레스 (55)
  9. 현재: 자신이 쓴 글의 처음/마지막 문장을 써보자 레스 (46)
  10. 10: 텅 빈것같은 단편소설 써줘 레스 (66)
  11. 11: 인터넷 상에서 웹소설 연재하는 레더들 모여라! 레스 (99)
  12. 12: My novel is in English-영어 소설 창작 스레! 레스 (13)
  13. 13: 소설창작러로서 꿈과 로망을 말해보자! 레스 (2)
  14. 14: 소설창작판 잡담스레 레스 (184)
  15. 15: 소설 쓸때마다 넣는 요소 적고가는 스레 레스 (36)
  16. 16: 한문장만으로 여러 감정이 뿜뿜하게 만들어보자 레스 (535)
  17. 17: 자신이 쓴 소설의 명대사를 적어보자 레스 (75)
  18. 18: 우리는 왜 소설을 쓸까? 레스 (47)
  19. 19: 죽음을 자기만의 문체로 써보는 스레 레스 (285)
  20. 20: 주어진 단어 3개로 글을 적는 스레 레스 (144)
  21. 21: 자기가 쓰고싶었던 한문장으로 소설을 써보자 레스 (1)
  22. 22: '용서'라는 단어로 시작하는 소설을 써보자! 레스 (30)
  23. 23: 살고 싶었다. 라는 걸로 시작하는 글을 써보자! 레스 (97)
  24. 24: 조각글을 모아보자 레스 (4)
  25. 25: 위 레스의 마지막 문장으로 소설을 적는 스레 레스 (26)
  26. 26: 한 문장씩 소설을 이어가는 스레 레스 (546)
  27. 27: ♡외로우니 릴레이 로맨스나 쓰자♡ 레스 (6)
  28. 28: 내가 소설을 쓰려고 하는데 도와줬으면 한다. 팁, 충고 바람 레스 (6)
  29. 29: 자기가 쓰거나 썼던 또는 맘에드는 소설 주인공 이름 쓰고 가보자 레스 (58)
  30. 30: 쓰다만 소설 집합해! 레스 (1)
  31. 31: 그저 스레주가 단편을 쓸 뿐인 스레드 레스 (8)
  32. 32: 판타지 소설을 볼 때마다 생각나는 망상소재를 써보자. 레스 (25)
  33. 33: 언어에 대한 감각을 기르기 위해 단어를 성찰해보는 스레. 레스 (6)
  34. 34: 짝사랑을 묘사해보는 스레 레스 (45)
  35. 35: 완결이 목표라는 스레를 보고 나도 한 번 해볼까 해. 레스 (7)
  36. 36: 소설검수 해주는 스레 레스 (107)
  37. 37: -개인소설스레-피드백 및 검수 환영 레스 (9)
  38. 38: 악당이 주인공인 창작물을 쓸려면 뭐가 필요할까? 레스 (64)
  39. 39: 여기다가 소설 쓰는거야? 도와죠... 레스 (1)
  40. 40: 제일 많이 댓글 받은 게 언제고 몇개야? 레스 (8)
  41. 41: 6단어로 소설쓰기 레스 (119)
  42. 42: 소설에 필요한 의학적 정보를 주는 스레 레스 (28)
  43. 43: 소설쓰면서 느낀점들 쓰고가는 스레! 레스 (49)
  44. 44: 소재 투고 스레 레스 (130)
  45. 45: ~소설창작판 1000제~ 레스 (189)
  46. 46: 문이 열렸다. 를 첫 문장으로 글 써 보는 스레 레스 (116)
  47. 47: 소오설 레스 (9)
  48. 48: 소설창작러들 국어국문학과/문예창작과 혹시 궁금하니? 레스 (22)
  49. 49: 소설을 구상하는 법을 말해보자 레스 (24)
  50. 50: 떠오르지 않는 단어 물어보는 스레 레스 (1)
( 4012: 46) 자신이 쓴 글의 처음/마지막 문장을 써보자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02-20 01:27
ID :
maNfGZO+y4lSw
본문
첫 문장만 써도 되고, 마지막 문장만 써도 되고.
물론 둘 다 써도 돼.

그냥 보고싶어서 세워봤어.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Ekn4kaAExyk

너의 말은 날카로운 비수가 되어 꽂혔다.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teI4gC0EvyU

떠올려보면 그런 사랑의 형태가 있었다.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VLUWgfnNfrM

조명은 엎어진 잔을 모방해서는 천장에 고이 매달려있다. 식당에는 욕망이 집결해있다. 정말 이 천장은, 손님들의 가쁜 숨과 도시의 공기만으로 이리 노랗게 당해버린 걸까.

자정, 성년의 날이 되었다. 밤의 천장에 구름이 새어들었다. 더럽혀지지 않을 색을 찾아, 우리는 치사량의 자유를 매고 신발을 꾹꾹 눌러대었다.
아무래도 살아있는 건 성격에 맞지 않았다.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v2vTLy+mZTc

깜빡깜빡.

어리석은 내 한 몸으로 이겨내기엔 그녀는, 너무나 달콤한 유혹이었다.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lvktpHkODSI

지금도 눈을 감으면 그 때의 모습이 스멀스멀 떠오른다.

너의 모습은, 모든 걸 체념한 듯이, 그때처럼 웃고 있었다. 나는 터져나오는 오열을 멈출 수 없었다.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JtcpSLuSIgk

황혼이었다.
여명이었다.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8AhQBLrtGoU

첫 문장 : 때론 못생기고 코끼리같은 살갗을 가진 여자와 왜소하고 늙은 남자 사이에서 엘프처럼 어여쁜 소녀가 태어나기도 한다.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A12JwbvTHzQ

결국 끝이었다. 시간이었다.

첫 문장이랑 마지막 문장 전부 저렇게 끝나 !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1n+fVfv8TGU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갖춰 입은 너는 아름답다.


전부, 나의 것이었어야 했다.

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WM8sd6T5WZg

섭식장애 관련 트리거 워닝

밤하늘이 짙었다.

"오빠, 나 일부로 토했어. 혼내러 와줄거지."

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LYRniZidvko

아득해져가는 정신 사이로 들려온 목소리는, 과연 신의 축복이었는지 악마의 저주였는지.

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3EIsiMbCZUs

비가 방울방울 내리고 있어요

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TpWftwKWR0Q

이 행위에는 이해가 없다.

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rs3ESRQxRc

너는 내 시작이요, 마지막이었고 여명이자 황혼이었다.

어느 재수없다고 느끼는 하루에, 여명처럼 황홀하고 황혼처럼 달콤한 기적이 일어나길 바라며. 당신께 내 시작이자 마지막 인사를 건냅니다.

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DjZTI2g/w

그러니, 당신이 내게 이별의 말을 고할 때까지 기다리기로 했다.

1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7WzamSyZGJY

이리도 거짓된 존재이건만, 나는 분명히... 당신을 사랑하고 있어요.

1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7ismtdN1bRI

하늘에 별이 가득한 시대에 살고 싶어.

하늘에 밝게 빛나고 있는 별이 효원을 미소짓게 하는 것 일지도 모른다.

1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tf3tYjkF536

무언가, 끼익끼익 흔들리는 소리가 났다.


몸이 바들바들 떨려왔다.

2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uABQlXYHIPY

마음대로 하란 소리가 그에게 달갑게 다가온건 아니었다.

그 외에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다.

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D2T9dWJb3Jc

지금부터 하는 이야기는 끝까지 들어주셔야 합니다.

그 고양이, 우리집에서 키우는 고양이랑 정말 비슷하게 생겼어요.

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5i92ysHdc+E

소년은 눈을 비볐다.


소년은 빙그레 웃고 있었다.

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ylpVSFlJ7yI

옛 약속이 지켜지고
흰 용의 명예가 새로이 세워지고
 그리고 모두가 그것을 잊어버린 때에
용의 신이 눈을 떴다

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kvtRdxmasp2

오전 9시. 적당히 입고 나갈 준비를 했다.


“됐어. 밥이나 먹고 들어가자”

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NVR/kLQF+2c

...사랑받는다면, 그걸로 된 것인데 너는...왜...

절망도 이제는 좀 쉬어야하지 않겠어?

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p+l8RpvZZ9k

1944년, 광동에 살던 한 젊은 여자는 돈이 필요했다.

2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Lvzy3zfBSN2

바다는 대포처럼, 군사들의 함성처럼 밀려와서는 부서졌다.

조금 더 살아갈 거다.

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pkvEJ29HMwE

담담했다.
  바닥에 털푸덕 엎어져서 눈알만 이리 굴리고 저리 굴리며 지금 힘이 들어가지 않는 이 몸에 무슨 이변이 생겼는지 필사적으로 파악하던 나는 왜인지 모르게 담담했다. 빗속에 우산도 쓰지 않고 검은 후드 티를 뒤집어 쓴 눈 앞의 녀석의 어조도 소름끼칠 만큼 답답했다.

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GDff1jhhhkI

힘 있는 신에게 사랑받는다는 것은 내겐 저주와 같은 축복이었다.

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DezgMat0Buc

레이티스 헤인즈, 부모님이 내게 주신 소중한 이름.

그날로부터 이어져왔을 것이다. 그때부터 이미, 선택한 길이었을 것이다.

3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fsG6zYD9LEw

인간의 의지는 어디에서 왔길래 그토록 잔혹하면서도 찬란한가.

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zN0WWWmSRv+

태초에 태양은 신이 인간을 벌하려 내린 재앙이었다.

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cwoDz2O8AGo

발 아래 드리운 그림자를 짓이겼다.

 넌 허무하리만치 쉽게 죽어버렸다. 버티다못한 짙은 자주색빛의 커튼이 위로 떨어져내렸다. 목 없는 시체는 결국 머리가 샹들리에에 짓밟혀지고 그 주인을 알 수없게 되었다. 목이 서늘해졌다. 멀리서 비명소리와 함께 수많은 발소리가 들려왔다. 나는 단검의 손잡이를 더듬으며 킬킬거렸다.
 아직 죽을 수는 없지.

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ma94qY7mX5s

살고 싶지 않았다.

너무 기뻐서 나오는 눈물은 멈추지 않았다.

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ZusgAB4bsrQ

그 날은 오란비가 내리던 날이었다.

3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vNgNkCGA2Wk

그렇게 중얼거리는 소녀의 모습은 쓸쓸하기 짝이 없었다.

3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hWkZvNGC/Yo

8시 35분입니다.


아니면 이미,
치여서 죽어가는 걸지도 모르겠습니다.

3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ZhIizUwmU4w

떠나기 바로 전, 달이 유독 밝던 날이었다.

그녀는 이제 어깨밖에 남지않는 제 오른팔과, 멀쩡한 왼팔을 붕붕 휘두르며 웃었다.

3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jmUl+pA50BY

그는 다리 위에 있었다.

이 상처가 치명적일수록, 우리는 빙빙 돌아 서로를 마주할 테니.

4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Gjw/jhVVXLA

셀레네 케이지가 살해당한 이유.

그렇게 착했던 셀레네가, 그렇게 상냥했던 셀레네가, 그렇게 사랑했던 셀레네가, 어째서, 무슨 이유로.

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2JJCxDF7Pa+

잭팟을 터트린 도박장의 요란스러운 말소리 덕에 주변의 분위기가 한층 시원스러워지며 어두운 지하실 사이로 퍼져나갔다.

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PexuBSzth9A

그 누구도 의미심장한 말 몇 마디가 소년의 유언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겠지.

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QH9CjmyxE8E

아, 그랬지. 아래로 아래로 떨어지며 멍하니 생각했다. 나는 지금 꿈을 꾸고 있는 게 아니었지.
나는 지금, 뛰어내리는 중이었지.

4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M3n+uLZAAM2

원래, 바이킹의 전쟁에는 승리와 패배, 명예, 돈과 죽음, 추함밖에 없기 때문에.

4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aYoxGkvTdAI

배게보다 부드러운 촉감이다.

오히려 이 침묵이 위로가 되는것같아 울컥했다.

4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7Q69TJ5MW7c

손에 닿았던 것은 무엇이었을까.

 어느 이유 때문인지 몸은 움직이질 않았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