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058 어제 2,922 최대 10,129 전체 1,238,767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학교 폭파기원! 여름, 끝나지말아줘 기념 스티커 나눔 이벤트

소설창작 게시판 목록 총 202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My novel is in English-영어 소설 창작 스레! 레스 (13)
  2. 2: 인터넷 상에서 웹소설 연재하는 레더들 모여라! 레스 (98)
  3. 3: 국어국문과/문예창작과 통합스레[질문/잡담/소설얘기] 레스 (10)
  4. 4: 소설창작러로서 꿈과 로망을 말해보자! 레스 (2)
  5. 5: 내가 쓴 소설을 평가해 주었으면 해! 레스 (6)
  6. 6: 내가 소설을 쓰려고 하고 있어! 팁이나 충고를 주겠어? 레스 (3)
  7. 7: 소설창작판 잡담스레 레스 (184)
  8. 8: 소설 쓸때마다 넣는 요소 적고가는 스레 레스 (36)
  9. 9: 한문장만으로 여러 감정이 뿜뿜하게 만들어보자 레스 (535)
  10. 10: 자신이 쓴 소설의 명대사를 적어보자 레스 (75)
  11. 11: 우리는 왜 소설을 쓸까? 레스 (47)
  12. 12: 초보 글쟁이를 위한 안내서 레스 (52)
  13. 13: 죽음을 자기만의 문체로 써보는 스레 레스 (285)
  14. 14: 주어진 단어 3개로 글을 적는 스레 레스 (144)
  15. 15: 섬뜩한데 아무것도 아닌 말을 적어보자. 여러분의 필력을 보여줘! 레스 (75)
  16. 16: 제발 하루에 한번만 들어오자 하루에 한번만... 완결이 목표다! 레스 (235)
  17. 17: 자기가 쓰고싶었던 한문장으로 소설을 써보자 레스 (1)
  18. 18: '용서'라는 단어로 시작하는 소설을 써보자! 레스 (30)
  19. 19: 살고 싶었다. 라는 걸로 시작하는 글을 써보자! 레스 (97)
  20. 20: 조각글을 모아보자 레스 (4)
  21. 21: 위 레스의 마지막 문장으로 소설을 적는 스레 레스 (26)
  22. 22: 한 문장씩 소설을 이어가는 스레 레스 (546)
  23. 23: ♡외로우니 릴레이 로맨스나 쓰자♡ 레스 (6)
  24. 24: 내가 소설을 쓰려고 하는데 도와줬으면 한다. 팁, 충고 바람 레스 (6)
  25. 25: 자기가 쓰거나 썼던 또는 맘에드는 소설 주인공 이름 쓰고 가보자 레스 (58)
  26. 26: 쓰다만 소설 집합해! 레스 (1)
  27. 27: 텅 빈것같은 단편소설 써줘 레스 (65)
  28. 28: 그저 스레주가 단편을 쓸 뿐인 스레드 레스 (8)
  29. 29: 판타지 소설을 볼 때마다 생각나는 망상소재를 써보자. 레스 (25)
  30. 30: 언어에 대한 감각을 기르기 위해 단어를 성찰해보는 스레. 레스 (6)
  31. 31: 짝사랑을 묘사해보는 스레 레스 (45)
  32. 32: 완결이 목표라는 스레를 보고 나도 한 번 해볼까 해. 레스 (7)
  33. 33: 소설검수 해주는 스레 레스 (107)
  34. 34: -개인소설스레-피드백 및 검수 환영 레스 (9)
  35. 35: 악당이 주인공인 창작물을 쓸려면 뭐가 필요할까? 레스 (64)
  36. 36: 여기다가 소설 쓰는거야? 도와죠... 레스 (1)
  37. 37: 제일 많이 댓글 받은 게 언제고 몇개야? 레스 (8)
  38. 38: 6단어로 소설쓰기 레스 (119)
  39. 39: 소설에 필요한 의학적 정보를 주는 스레 레스 (28)
  40. 40: 자신이 쓴 글의 처음/마지막 문장을 써보자 레스 (45)
  41. 41: 소설쓰면서 느낀점들 쓰고가는 스레! 레스 (49)
  42. 42: 소재 투고 스레 레스 (130)
  43. 43: ~소설창작판 1000제~ 레스 (189)
  44. 44: 문이 열렸다. 를 첫 문장으로 글 써 보는 스레 레스 (116)
  45. 45: 소오설 레스 (9)
  46. 46: 소설창작러들 국어국문학과/문예창작과 혹시 궁금하니? 레스 (22)
  47. 47: 소설을 구상하는 법을 말해보자 레스 (24)
  48. 48: 떠오르지 않는 단어 물어보는 스레 레스 (1)
  49. 49: 어떤 소설가 이야기 레스 (18)
  50. 50: 여름을 배경으로 글 한조각 써주고 가 레스 (45)
( 2460: 9) 감성적인 릴레이 소설 쓰자!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10-15 00:12
ID :
ma8VSBG9shYDQ
본문
"이거, 진짜 나 주는거야?"
아이처럼 좋아하는 재영의 짧은 흑발 뒤로 노을이 떨어졌다. 주홍빛 하늘에 머리칼이 물들여졌다. 가슴이 두근거리며 목소리까지 조금씩 떨렸다.
"진짜 준다니깐 그러네. 가져."
"나중에 다른 말 하기 없기다."
"알았어, 알았어."
재영은 아름답게 미소지었다. 검지에 끼운 바다색의 아름다운 반지가 손가락에서 반짝대며 빛났다.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XnSq2Lsdj+I

지난 여름. 힐링이라며 찾아간 숲속에서 나는 그것을 발견했다. 졸졸졸 흐르는 개울물 속의 푸른 반지는 내가 동생들과 함께 다슬기를 찾지 않고 있었더라면 그냥 지나쳤을 법한 크기였다. 그 반지는 햇빛을 받아 물빛으로 반짝 빛났다. 조그마한 금빛 세공이 오밀조밀 새겨져있는 반지는 내 손에 맞지 않았다. 하지만 어차피 상관 없었다. 나는 그 반지가 누구의 손가락에 쏙 들어가 있어야 하는지 허리를 숙여 그것을 주워들 때부터 알았으니까. 그러나 소중히 가져온 반지는 곧바로 선물로 전해지지 못했다.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GIB8SmlILLE

아들아 엄마가 기대 많이 하고 있는거 알고 있지? 공부 열심히하고 돈 많이 못벌어도 좋으니까 반듯하게만 살아야 된다 돈은 엄마도 벌수 있고 아빠도 아직 충분히 벌수 있으니까 너무 걱정하지 마라

우리 집안의 자랑스러운 우리 아들 반듯하고 멋진 남자가 되어야 한다 사랑한다 아들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LVRFA72LSGQ

엄마의 목소리가 들렸다.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08oQZc48R26

돌아가신 어머니가 떠올렸다 항상 말씀하던 말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afX5w/s5IX2

어머니의 말을 떠올리면 살아갈 희망이 생긴다.

아무리 힘들고 괴로워도, 앞을 보고 나아갈 수 있다면, 두 다리로 나아갈 수 있다면.

언제나 항상 힘이 되어주는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계속 아래만 보고 있을 순 없겠지.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j9PJVn++Pi2

그래서 하늘을 우러렀다. 아득히 먼 곳에 계시겠지요. 청명한 하늘빛이 퍽이나 맑으면서도 아직은 살이 아렸다. 새하얀 것이 빛 발하지 못하고 허공에 부수어져 아스라히 사라져 갔다. 제 온전한 걸음들은 어디를 향하고 있나요?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l0ceN7vqzxE

"무슨 생각해?"
재영의 목소리에 퍼뜩 고개를 들었다.
 나는 무언가 생각난듯이 그대로 일어섰다. 그리고는 한쪽손을 들어 조심스럽게 내밀었다. 재영은 반지를 낀 손을 얹었다. 주황빛하늘이 보라색으로 바뀌어가면서 가장 처음으로 보이는 별하나가 반짝였다. 손을 맞잡은 우리는 얼마남지않은 정상을 향해 경사가 완만한 언덕을 숨가쁘게 올랐다.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yi90oIe8Dqs

눈이 뜨이자 어제 있었던 일이 하나 둘씩 떠올랐다. 그리고 가장 먼저 든 느낌은 자괴감. 술을 많이 마신것도 아닌데 분위기에 취했던 탓일까? 친구로 남겠다던 지난 수년간의 다짐이 이렇게 쉽게 깨질줄은 몰랐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