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2,245 어제 2,975 최대 10,129 전체 1,387,640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ω・^✿)AA판이 오픈되었습니다(^・ω・^✿) 

꿈 게시판 목록 총 323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51: 이제 꼭 꿈을 적어놓을 거야 레스 (32)
  2. 52: 갑자기 생각나는 좋아하는 사람 꿈 레스 (5)
  3. 53: 전 남친이랑 친구랑 키스하는 꿈 레스 (1)
  4. 54: 꿈은 과거 현재 미래의 함축판이라고 생각해. 레스 (3)
  5. 55: 자신이 꾸고 싶은 꿈 말해보자 레스 (44)
  6. 56: 내 꿈은 말이야, 장황하고 개연성이 없지 레스 (12)
  7. 57: 꿈얘기 적는건만으로도 사고파는게 가능해?? 레스 (1)
  8. 58: 욕구불만 레스 (114)
  9. 59: 루시드드림 꾸는 법 알고 있어? 레스 (17)
  10. 60: 「今日の夢は」 레스 (4)
  11. 61: 꿈이 이어져 레스 (2)
  12. 62: 내가 꾼 이상한 꿈들 이야기한다. 레스 (7)
  13. 63: 꿈해몽좀 부탁해욤 레스 (1)
  14. 64: 꿈에서 본 사람을 찾아볼까해 레스 (1)
  15. 65: 꿈 꾸면서 해본 이상한 경험 쓰는 스레 레스 (41)
  16. 66: 나도 한번 내 꿈 얘기 써볼게 레스 (7)
  17. 67: 꿈에서 만난 사람 찾는 스레 레스 (6)
  18. 68: 이건 그냥 내 꿈일기 레스 (35)
  19. 현재: ❖꿈일기❖ 레스 (5)
  20. 70: 매일 같은 꿈을 꿔 레스 (1)
  21. 71: 너희가 꾼 무서운 꿈은 뭐야? 레스 (106)
  22. 72: 꿈의 힘을 믿어? 레스 (25)
  23. 73: 생초보자들을 위한 루시드드림 용어 스레 레스 (35)
  24. 74: 역대급으로 깨고 싶었던 꿈을 꿨어 레스 (26)
  25. 75: 찾아요 간절히 찾습니다 레스 (8)
  26. 76: 자각몽을 시도해 봤어 레스 (11)
  27. 77: 공유몽을 꾸고싶어! 레스 (19)
  28. 78: 날 기다리는 꿈 속의 남자 레스 (24)
  29. 79: 루시드 드림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정보를 공유하는 스레 레스 (3)
  30. 80: 같은 꿈을 꾸고 있어 레스 (16)
  31. 81: 꿈을 꿨는데 온기가 느껴져 레스 (1)
  32. 82: 꿈과 관련된 썰 중에 말이야 레스 (1)
  33. 83: 몇 달간 꿈을 이어서 꾼다 레스 (13)
  34. 84: 나 오늘 꿈을 꿧는데 개꿈인가?? 레스 (4)
  35. 85: 내가 꾼 꿈이야기 몇개만해줄게 레스 (9)
  36. 86: 꿈의 주인을 찾습니다 레스 (20)
  37. 87: 가위눌렸을때 레스 (4)
  38. 88: 최애캐가 나온 꿈 ! 레스 (113)
  39. 89: 잡다한 해몽 지식들을 풀어놓는 스레 레스 (53)
  40. 90: 꿈일기에 관해서! 레스 (36)
  41. 91: 내 꿈 해석이나 설명해줄 사람! 레스 (3)
  42. 92: 자각몽 레스 (1)
  43. 93: 옆동네에 소름돋는 꿈을 꾸는친구 글읽어본사람? 레스 (1)
  44. 94: 이거 나만 이래? 레스 (8)
  45. 95: 혹시 꿈의 틈 스레 기억해? 레스 (9)
  46. 96: 꿈인걸 알아채자 이사람이 나왔어 레스 (7)
  47. 97: 특정한 꿈에서만 빠져나올 수가 없어 레스 (6)
  48. 98: 똑같은 사람이 나오는데 자꾸 루시드를 못해 레스 (1)
  49. 99: 꿈풀이 할 줄 아는 사람 있어? 레스 (10)
  50. 100: 유메닛키 스레 레스 (2)
( 6487: 5) ❖꿈일기❖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09-18 12:13
ID :
druxPTDIdZykI
본문
오늘부터 내가 꿔왔던 꿈을 여기다가 쓸 것이다. 밤에 잘 때 꾸던 꿈, 학교에서 자면서 꾸던 꿈, 가끔 기면증으로 이유없이 잠 들었을 때의 꿈 등 내가 살면서 꿔온 꿈들을 이 스레에 쓸 예정이다. 무서운 꿈도 있고 소름돋는 꿈도 있고 재미있는 꿈도 있고 즐거웠던 꿈도 있기에 모든걸 기록하고 싶다.
2
별명 :
★5TJE34PwFL
기능 :
작성일 :
ID :
drdB2r744Ol2g

코드다는 법 이거 맞나

3
별명 :
★5TJE34PwFL
기능 :
작성일 :
ID :
drxROWt7vwVG6

맞구나 그럼 전에 꿨던 꿈부터 차근차근 써내려가도록 하겠다. 날짜는 뒤죽박죽이지만 이어지는 꿈은 몇없으니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될 것같다.



2017년 08월 24일 12시15분 쯤 깨어남

오늘은 밤새 하이킥을 보느라 잠을 못 자서 등교 하자마자 아침 자습시간부터 4교시까지 쭉 잤다. 급식먹으러 가려면 화장을 해야해서 본능적으로 15분에 일어난 것같은데 뭔가 꺼림찍한 꿈을 꾼 것같아 기분이 좋진 않았지만 무슨 꿈이었는지 생각이 나지않아 그냥 화장을 시작했다. 12시26분 쯤 학교 앞 큰 도로를 지나는 유일한 버스가 지나가는 소리가 들렸고 그 순간 무슨 꿈이었는지 기억이났다.


꿈에서 난 친구와 떠들고 있었던 거로 기억한다. 친구의 얼굴은 딱히 기억이 나지않았지만 몸 체형이나 실루엣이 익숙하진 않은게 주변 친구들은 아니었던 것같다. 꿈의 시작에선 단지 친구만 보일 뿐 함께 있던 장소가 어떻게 생겼었는지 몰랐는데 어느 순간  주위를 둘러봤을 때 장소는 버스 안이었다. 친구와 즐겁게 이야기를 하다 내릴 곳에 도착했는지 친구가 나의 손을 끌고 급하게 버스를 내렸고 내리는 순간 꿈에서 깨어났던건지 아님 그 뒤가 기억이 안 나는건지는 모르겠다.

버스 꿈은 죽는 꿈이라던데 그날 이후로  딱히 다치는 일도 없었고 죽을 뻔한 적도 없어서 그냥 잊고 지낸 것같다. 버스를 타는 장면이 없어서인지 중간에 내려서인지는 모르겠지만 꽤 나쁘진 않은 꿈이었다.

4
별명 :
★5TJE34PwFL
기능 :
작성일 :
ID :
drbnfMpNUjg9Y

2017년 7월 14일 새벽에 깨버렸다.

꿈의 시작이 어디였었는지는 기억이 안난다. 주위를 둘러보았을 때 꽤나 먼 거리에서 삼색고양이처럼 검정색, 갈색, 흰색의 털을 가진 늑대가 날 노려고고 있었다.늑대와  눈을  마주쳤을 때 조금이라도 움직이면 그대로 달려와 날 물어 내 몸을 갈기갈기 찢어버릴 것만 같았지만 머리와 달리 몸은 늑대에게서 도망가기 위하여 미친듯이 달리고 있었다.

하지만 곧 늑대는 내 다리를 물었고 늑대의 긴 이빨이 뼈를 관통하는 느낌이 그대로 들었다. 애나벨2에서 다리 다친 여자아이가 악귀에게 질질 끌려가 듯이 난 늑대에게 끌려갔고 고통에 못 이겨 비명을 지르는 순간 깨어났다. 꿈인걸 안 순간 극도의 안심이 되었고 다리를 본 순간 난 온 몸이 굳고 말았다.

내 다리의 종아리는 무언가에 깊게 베인 것처럼 3개의 굵고 긴 상처가 나 피가 송글송글 맺혀져 있었고 마비가 온 것 마냥 움직이지 않았다. 다행이 날이 밝으면서 점차 마비가 풀려왔고 상처는 피를 닦아내고 마데카솔을 바르니 흉 지지않고 나았다.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cIYeN8cXIDY

꿈이 아니라 무슨 소설인 줄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