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2,156 어제 2,739 최대 10,129 전체 1,337,230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꿈 게시판 목록 총 322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원하는 세계의 꿈을 꾸는법 레스 (4)
  2. 2: 나의 꿈일기 레스 (32)
  3. 3: ♧너희의 꿈을 해몽해주마♧ 레스 (80)
  4. 4: 꿈속의 남자 레스 (337)
  5. 5: 자신이 꿨던 꿈중에서 가장 기억나는 한마디 레스 (229)
  6. 6: 실제였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운 꿈을 적어보자 레스 (90)
  7. 현재: 자기 태몽 적고 가는 꿈! 레스 (90)
  8. 8: 꿈판이니까 자기가 꾼 꿈을 적어본다 (1) 레스 (363)
  9. 9: 요즘 계속 꿈하고 가위눌림이 섞인다. 레스 (24)
  10. 10: 연예인이 나왔던 꿈 레스 (68)
  11. 11: 매일 죽거나 누군가에 쫒기고 있어 레스 (1)
  12. 12: 여기에 꿈을 장래희망으로 알고 들어온 분들이 여기다 자신의 꿈을 적는 스레 레스 (199)
  13. 13: 너넨 어떤식으로 꿈을꿔?? 레스 (9)
  14. 14: 누구 꿈 해몽 잘하는 친구.. 레스 (6)
  15. 15: ★★꿈판 잡담스레★★ 레스 (235)
  16. 16: 꿈 속에서 "이거 꿈이지?" 라고 말했던 일 얘기하는 스레 레스 (190)
  17. 17: 꿈 어쩌다 꿔? 레스 (3)
  18. 18: 꿈 내용 푸는 스레 레스 (79)
  19. 19: 다들 기억에 남는 자기 꿈의패턴 또는 꿈쓰고가쟈 레스 (12)
  20. 20: 강간당하는 꿈꿨어 레스 (15)
  21. 21: 꿈에서 떨어져본 적 있는 사람 레스 (32)
  22. 22: 꿈을꾸다가 무섭거나 너무 슬퍼서 일어나자마자 운적있어? 레스 (70)
  23. 23: 자신이 꿈 속에서 저지른 말할 수 없는 일들 레스 (183)
  24. 24: 꿈 해몽좀 부탁해 검은나방, 엘리베이버 레스 (1)
  25. 25: 꿈에 나오는 사람 사랑해본적 있는 사람. 레스 (20)
  26. 26: 전 세계 사람의 꿈에 나온다는 그 남자말이야 레스 (6)
  27. 27: 꿈에서 보이는 건물들의 특징을 말해줘 레스 (35)
  28. 28: 고등학교 3년내내 가위만눌렸다 레스 (3)
  29. 29: 오늘 군 꿈에 해몽 좀 알려주세요 레스 (3)
  30. 30: 요즘 꿈에서 이상형본다 레스 (5)
  31. 31: 나 방금 일어났는데 꿈이... 레스 (3)
  32. 32: 루시드 드림 와일드 두번째 성공 딜드도 성공한듯 레스 (4)
  33. 33: 몇 년째 같은 스토리라인으로 꿈 꾸는 사람 있어? 레스 (7)
  34. 34: 자각몽을 악몽으로 꾸는 사람있어? 레스 (2)
  35. 35: 루시드 드림 딜드 말야 꿈일기만 적으면 성공할 수 있음? 레스 (6)
  36. 36: 꿈속에 나왔던 남자 썰 풀래 레스 (19)
  37. 37: 루시드 드림 와일드 성공했다 레스 (11)
  38. 38: 지금까지 꿨던 꿈들 중 제~~일 이상한 꿈 하나씩 말해보자!! 레스 (52)
  39. 39: '실패한 루시드드림'이라는 스레에 관한 이야기 레스 (15)
  40. 40: 내 꿈 속 사라진 남자아이 레스 (3)
  41. 41: 세계자살축제... 레스 (35)
  42. 42: 이상한 꿈을 꾸고 있어 레스 (3)
  43. 43: 같은 꿈을 꾼 적 있어? 레스 (5)
  44. 44: 예지몽 꿈 꿔본 적 있는 사람 모여라! 레스 (24)
  45. 45: 이런 자각몽을 꾼적 있어? 레스 (14)
  46. 46: @@@루시드 드림@@@ 레스 (135)
  47. 47: 위험 레스 (35)
  48. 48: 이제 꼭 꿈을 적어놓을 거야 레스 (32)
  49. 49: 갑자기 생각나는 좋아하는 사람 꿈 레스 (5)
  50. 50: 전 남친이랑 친구랑 키스하는 꿈 레스 (1)
( 3101: 90) 자기 태몽 적고 가는 꿈!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09-25 23:59
ID :
drVvA+Rr9tuMA
본문
먼저 나부터 시작한다! 나는 공작이 날개를 활짝 펴고 있고, 뒤로 거북이가 지나가는 꿈이야.
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TdTpxp1WOkY

나는 물이고인웅덩이가 점점커지면서 강이되고 호수가되고 바다가되고 그웅덩이에서 거북이가나왔대

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J4r2mWe34HI

음 정확히 무슨 꿈인지 모르겠지만 딸기가 나왔대. 딸기따는꿈이나 대왕딸기를 만났거나 그런꿈아니었을까

4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vz/LjpbRB8s

백호두마리가 산에서 내려와 한마리는 기왓집에 한마리는 마당에 앉았다는 꿈
또 하나는 공룡처럼 커다란 뱀이 그만한 크기의 알을 감싸고 있었데 뱀은 갈색빛

4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or/Uw33BWvk

여자애인데 엄청 큰 호랑이가 나와서 남자애인줄 알았대..... ㅋ

4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J+Bg9wgRo6

엄마가 집가는 길에 보석,목걸이 등등 금은보화가 길에 쫙 깔려있더래. 근데 지나가는 사람들이 아무도 안주워가길래 엄마 치마자락에 담아서 집에 가져왔대!

4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IIpUw/m8TNw

엄마가 보석으로 가득 둘러싸여 있었다고는 하는데 진짜인지 아닌지는...

4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LLQK8JbFFjE

난 흰색 꽃뱀! 엄마가 뱀을싫어하셔서 막 도망가려는데 계속 끈질기게 쫒아와선 막 휘감았대 엄마는 계속떼어내려는데도 안떼어져서 포기했는데 나 태어날때 거꾸로 되어있어서 죽을뻔했었대 엄마가 날 떼어냈으면 난 죽지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들더라

4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LF0FJwIGOCc

2개! 외할머니가 꾸신 꿈이야 길을 가다가 성인 남자 두명이 팔을 벌려서 잡아도 모자랄만큼 굵은 구렁이가 있더래 근데 그 구렁이 비늘? 비늘에 선녀 문신이 새겨져 있더래 비늘이 싹다 금빛이었다더라ㅎㅅㅎ 하나는 외삼촌이 꾸신꿈이야! 이무기가 다리를 다쳐서 삼촌이 고쳐줬는데 이무기가 용이 되서 하늘로 승천하며 금가루를 뿌러줬대

5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ugG94jKILGY

엄마가 앞마당에 노란꽃을 심는 꿈!

5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hZYs2yDmvDo

아빠가 꾸셨는데, 음 기차 타고 이름 모를 다리를 건너는데 강에서 용이 솟은 거!

그그 동생은 엄마가 요리 실습? 조리실? 그런 곳에 있었는데 커다란 구렁이가 나타난 거!

어 생각해보니 왜 우리 자매는 뱀이나 용 쪽일까. 딱히 이 둘이랑 연관이 있지도 않은데 말이야.

5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GU3N6h+EvdI

엄마말고 이모가 내 태몽을 꾸셨는데 백호가 나왔었데

5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u4/jnfPSPC6

난 마당에서 백호 4마리가 튀어나와서 엄마한테 뛰어들었는 꿈

5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QFf7H4Xm6HM

난 대통령님이 나왔었데 이름은 안공개 그분은 남자임

5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0y+2IP1G4c2

난 엄마가 절벽 올라갔는데 그위에 초원이 펼쳐져있고 파란고추 초록배추 같이 초록색 계열 채소들이 쫙있었고  위에 초가집이 있었음

5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RIV+wsPieNg

용 뱀 보석 과일이 많네 ㅎㅎ 고추도 많지만 대부분 레스주는 여자인듯 ㅋㅋㅋ

나는 하얀색 비둘기였대~ 자세한 내용은 잘 모르겠지만..

5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Dp97K+Q2fMQ

난 큰 잉어! 여자야!

5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KzRe+t+SJjw

나는 소라고둥..! 엄청 큰 소라고둥을 주웠대

5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hObkPd4+/Sc

난 커다란 용이 날아갔다고 한다
그리고 난 여자야(...)

6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oMu/dILqtX2

이모가 그 달고나 뽑기로 완전 큰 황금잉어 (일반 황금잉어? 용 달고나의 한 5배정도 되는 크기) 뽑으셨다고...

6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Ch2qC/f3p8E

엄마가 (식물 대따 싫어함) 화분들에 다 물을 줬는데 그 화분들에서 무궁화가 만개해서 주위가 다 무궁화였대
나중에 식구들이 이 애는 나랏일을 할 애라고 잔치가 났다고...

6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YE9sv6KvSaM

나같은 경우는 친할머니랑 외할머니가 태몽을 꿨다는데...
 
외할머니는 밭에 엄청 커다라게 자란 무가 있어서 동네사람들하고 다같이 그 무를 뽑으려고 했는데 뽑히지 않아서 몇시간 걸려서 간신히 뽑아냈는데 땅이 흔들리고 벼락이 치더니 무는 어디로 사라지고 뒷산에서 용이 승천했다고 한다.

친할머니 같은경우는 크리스챤인데 일요일에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고 집으로 돌아가다 한 꼬마와 부딫혀 그 꼬마를 달래기위해 사탕을 줬다고 하는데, 그 사탕을 먹은 아이가 큰길가로 뛰어가더니 커다란 용이 아이를 낚아채서 하늘로 올라갔다고 했다.

친할머니랑 외할머니 두분다 용이 나오는 꿈을 꿔서 양쪽 집안끼리 만나서 이름짓는걸로 무당을 찾아갔다고 들었다.

참고로 나는 남자다

6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Hhf/Kk2r8h2

누가 꿨는지는 기억이 안나지만 엄청 큰 호랑이가 아빠를 덮치는 꿈이었대

6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W87LlWQyWlo

어린 여자애가 '엄마 귀저기 갈아주세요'라고 했대

6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BAyqI/8VsZQ

예쁜무지개가 많았데

6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8nqjPpBixtI

난잉어들이많았는데그중짱크고빛이나는잉어가있었데 그게바로나 ㅎㅎ

6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UUhOpiPEMV+

난 알이 거대해서 꽃목걸이같은 진주목걸이
엄마가 그냥도 아니고 흰 옷 입은 신선같은 사람들이 경배하면서 목에 걸어줬다니까
큰 보석은 남자라는데 난 남자같은 취향의 여자이징

동생은 하늘나라에 있는 소나무밭의 거대한 버섯이었어
원래 그런데는 인간이 접근 못하는 모양인데 엄마는 거기 있던 신선에게 버섯을 기쟈가도 된다고 허락까지 받았다고 하더라

유산된 남동생은 재첩국이랑 잉어인데 둘다 잉어를 못잡거나 아빠준다고 재첩국을 챙겨뒀는데 다른 동료가 먹어버렸다니까...... 그 동생때문에 엄마가 많이 슬퍼하셨는데 점집가니까 그 애가 죽으면서 아빠 수명을 늘려주고 갔데<원래는 아빠께서 어딜 가도 60대를 못넘긴다는 말을 들었던가봐

6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Qo+IeUwFxiY

아빠가 누가줘서 금반지 손가락 마디마디 에 열개끼고있는꿈꿨데

6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faDFvQhCSzk

나는 눈망울이 유난히 초롱초롱하고 맑은 소가 구슬 물어다주는 꿈

7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EWGJiVJfF4M

제일 예쁜 사과를 따셨대!

7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zFLO2Hun9w

황금용이랑 색은 기억 안 나는 두마리가 엄마 다리 사이로 슝 하고 지나가는 꿈을 꾸셨대! 그리고 난 용띠 해에 태어났지.

7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5oW1fDkeGoY

내 태몽은 큰 황금닭이었대 엄마를 등에 태우고 거실을 걸었다더라
우리 오빠 태몽은 좀 신기해 엄마가 호박밭에서 호박을 따서 가져가려고 했는데 껍질이 검은 단호박같은 호박하고 그냥 늙은호박같은 호박이 있었대 근데 엄마가 단호박이 더 맛있을거같아서 그걸 따셨대 신기한게 가족중에 오빠만 피부가 까매ㅋㅋㅋ 만약 그냥호박을 골랐다면 하얬을까?
또 친구 태몽중에 가장 신기하고 웃겼던건 침팬지ㅋㅋㅋㅋ 침팬지가 빨랫줄에 매달려있다가 엄마한테 덤벼드는게 태몽이었대

7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IIHivMmNSLQ

내 태몽은 강에서 이무기가 용이 되어 승천하더니 하늘에서 내려와 엄마 뱃속으로 들어갔다'카더라'
아빠가 한 말이 정말인지 장난으로 지어낸건지 모르겠어서 카더라야.

이건 다른사람 태몽인데, 분홍색 지렁이가 엄마 배꼽으로 들어갔는데 그게 걔 태몽이라더라

7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wcTdkzSrMFI

갈대 밭 속에서 한 호랑이가 엄마를 등에 태웠데

7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5oebQMLhw4c

작은 실뱀들이 우글우글 모여있었는데 엄마가 '커져라!'라고 해서 그 중에 한 마리가 보아뱀처럼 커졌대 ㅋㅋ

7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gC52GPNXZHg

할머니가 꿈에서 산 입구에 흑말이 있어서 끌어다가 물을 먹였는데 물을 잔득 먹고는 토를 하더래, 근데 토 사이에 파란색 옥구슬이 있어서 뭐지 하고 주우셨는데 흑말이 인사를 꾸벅하고 산 아래로 달려가더래. 그래서 남자인줄 알았는데 왠 여장군감이...^^

7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8UVjZSb9OZ6

아빠가 꾸셨는데 엄청 까만 새끼흑돼지 한마리가 집안을 뛰어다니더니 안방에 있던 애기침대(언니가 쓰던 거)에 뛰어 올라갔대

7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TEVprT3oa0+

할머니가 알밤을 두 개 주워서 고모한테 주는데 중간에 누가 그 중 작은 밤을 가로채갔대. 참고로 고모 딸, 그러니까 나하고 사촌은 10월에 태어났고 나는 그 해 11월에 태어났어. 사촌 서울대 갔다... 우리엄마 센스없게 작은 밤을 골라왔어.

7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k0U4TfNSXwk

할머니가 하얗고 반짝반짝하는 조개껍데기를 해변에서 가득 품에 안아서 집에 갔대

8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p6WkYVody/w

외할머니가 꾸셨던가?
나무에 고추가 잔뜩 열려 있어서
만졌더니 커졌대

8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LVFRMYbSSjM

백호 두마리가 내려와서 한마리는 기왓집에 앉고 한마리는 마당에 앉았데
또 하나는 공룡만큼 큰 갈색 구렁이가 그 몸집만한 알을 품고 있었데
또 하나는 잉어였데

8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KA63MLHtKDc

내가 조카 태몽을 꿨는데 파아랗고 투명하고 아름다운 비늘을 가진 청룡이 우물에서 빠져나와 내 품에 안겼었어...
그 이후엔 커다란 옥 같은 돌멩이도 주웠고. 약간 좋은거 총집함의 아가였다. 그래서 그런가 주변인들의 사랑을 몽땅 받아.

8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ND+IpxR4pnk

호랑이! 아빠가 꾸셨어. 숲 속을 걷고 있었는데 갑자기 호랑이가 나타나서 어흥 하고 달려들었대

8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SzBNKnPfnek

고구만가 감자를 잔뜩 들고 있었대
그리고 하나 더 있다던데 기억이 안난다.

8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zaJ1IhHGS/w

>>11,13 고추가 나오는 태몽은 남자꿈이라고 오해하기 쉬운데 사실 여자꿈이라고 해.

8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zaJ1IhHGS/w

그리고 보석이 나오는 꿈도 여자꿈.

8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IT9OyeEzCR6

나는 우리 아빠가 꿔줬는데
언덕아래에 토끼가 그렇게 많았다는거야 !
그래서 그토끼들을 우리아빠가 자루에 담아왔데 ㅎㅎ

8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XbkikO/7LsE

어머니가 사과를 좋아하시는데 밥을 먹고 이제 산책을 하려고 밖에 나왔는데 마당에 큰 사과나무가 있더래 근대 사과가 맨 꼭대기에 제일 크고 탐스러워 보이는 사과 하나가 있더래 밥을 금방 먹고 나왔는데도 불구하고 너무너무 먹고싶어서 나무를 열심히 올라가서 그 사과를 따서 한입 크게 베어드셨는데 베어물고 보니까 그게 금사과였데

8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A++iJMafd+6

되게 크고 색이 선명하게 빨간 토마토가 새하얀 접시 위에 있었대

9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OBE0esNZAHs

난 호랑이 세 마리가 방 안에 앉아 있는 꿈
동생은 용이 엄마 옆을 지나가는 꿈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