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847 어제 2,770 최대 10,129 전체 1,325,850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괴담은 괴담으로만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여기에 함축된 의미 중 하나: 자작썰은 규정위반 사항이 아닙니다.

타인의 이용, 스레드 진행을 방해하는 목적의 도배 및 공격성 레스는 차단의 사유가 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괴담 게시판 목록 총 1,178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자살/죽음/사후세계 관련해서 의문! 레스 (50)
  2. 2: 나무 엘리베이터 레스 (39)
  3. 3: ★괴담판 잡담스레 ②★ 레스 (537)
  4. 4: 질투심이란 무서워 레스 (4)
  5. 5: 영감을 가지고있는 친구가 해준 나의 이야기 레스 (29)
  6. 6: 딥웹이라고알아?나오늘들어가봤어 레스 (91)
  7. 7: 아야와스카 레스 (8)
  8. 8: 엄청나게 수상해 보이는 카페를 발견했는데 레스 (108)
  9. 9: 남에게 밝히면 위험한 취향이나 기호가 있어? 레스 (12)
  10. 10: 선생님, 낮잠시간이에요. 레스 (320)
  11. 11: 여기가 맞는건지 모르겠어 레스 (20)
  12. 12: 납치당한 적이 있다. 레스 (46)
  13. 13: 내 방에서 여자가 흐느껴울어 레스 (90)
  14. 14: 할아버지 집에서 있었던 일 레스 (69)
  15. 15: 영안이 점점 트이고 있는 것 같다...ㅎ 레스 (97)
  16. 16: 루시드드림에서 이거 꿈이야. 라고 했더니 레스 (4)
  17. 17: 영혼 레스 (24)
  18. 18: 수호령에 대해 아는거 적어보자 레스 (191)
  19. 19: 귀신보다 더 무서운 것들 레스 (12)
  20. 20: 여름의 청화국 레스 (73)
  21. 21: 나의 기묘했던 여름방학 레스 (10)
  22. 22: 솔직히 괴담시리즈 읽거나 쓰는사람중에 귀신믿는사람있어? ㅋㅋㅋㅋ 레스 (45)
  23. 23: 영감 체크 해본적 있어? 레스 (183)
  24. 24: 로어쟁이 알아? 혹시 읽다가 이상현상 생긴 사람 있어? 레스 (32)
  25. 25: 나 마네킹 인간을 본 적이 있어 레스 (50)
  26. 26: 누군가에게서 이메일이 오는데 레스 (864)
  27. 27: 7월 8월에만 악몽이 시달리고 가위에 눌린다? 레스 (101)
  28. 28: 진짜 죽을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한 경험 있어? 레스 (25)
  29. 29: 하사, 공림, 진시역 레스 (15)
  30. 30: 친구들과 유쾌한...인가 아무튼 경험했던 심령체험★ 레스 (82)
  31. 31: 꼬마령 레스 (11)
  32. 32: 아빠한테 목을 발로 밟히는 꿈을 꾼뒤로 계속 가위에 눌려 레스 (4)
  33. 33: 어렸을적 들어본 무서운 이야기 레스 (3)
  34. 34: 요정을 키우고 있어 레스 (24)
  35. 35: 소름돋는 이야기 하나만 해주고 갈래? 레스 (187)
  36. 36: 중2에서 고1사이의 귀신이야기 레스 (74)
  37. 37: 친구가 좀 이상해 레스 (5)
  38. 38: 스트레스를 잔인하거나 공포스러운 매체를 보고 푸는사람. 레스 (12)
  39. 39: 내가 살아있어 레스 (5)
  40. 40: 흑마술 검색하다 들어왓는데 여기머임? 레스 (10)
  41. 41: 옛 스레중 저주받은 야동 7에 관해 당시 애들있을까? 레스 (86)
  42. 42: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이무이)100개 채우기 레스 (3)
  43. 43: 미안해 애기야 레스 (3)
  44. 44: 진짜 무서운데 어떻게 해야할지 레스 (24)
  45. 45: 병원에서 귀신본이야기 레스 (2)
  46. 46: 나만 '이게 무섭다' 싶은거 있어? 레스 (406)
  47. 47: 내 아내가 겪은 지독한 이야기 [현세의 지옥편] 레스 (410)
  48. 48: 다 질문해 대답해줄게 레스 (13)
  49. 49: 레스더들중 인간이 아닌 것을 첫사랑으로 둔 사람 있어? 레스 (204)
  50. 50: 예전에 우울증 걸렸었을때 생겼던 일 레스 (26)
( 75664: 10) 지어낸 이야기 들어볼래?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10-09 19:38
ID :
ddLgC6AKqRjn+
본문
이건 내가 지어낸 얘기야. 그러니까,
들을 사람은 듣고 안 들을 사람은
무시해도 좋아.

나는 가발을 수집하는게 취미야. 딱히
코스프레를 한다거나, 패션에 관심이
많은 편도 아니고 실제로 모은 가발들을
쓰고 외출을 하는 것도 매우 드물어.
그럼에도 내가 가발들은 수집하는건,
엉킨 가발들을 잘 빗질하고 쓰다듬을때
느껴지는 묘한 쾌감때문이랄까?
실제로 나는 가발을 구입할 때 일부러
조금은 중고감 있는 헌 가발들을
주로 구입하거든. 가발의 종류는 뭐든지
상관없어서 도저히 일상에는 쓰지 못할
화려한 색상도 있는 반면, 진짜 머리털과
굉장히 흡사한 가발들도 많아.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LgC6AKqRjn+

그러던 중, 난 친구에게서 가발을 하나 얻게 되었어. (무슨 일을 하는 친구인지는 말하지 않을게. 어차피 이건 지어낸 얘기니까.) 까맣고 긴 생머리의 가발은 묘하게 갈색빛이 돌아서, 원래는 상당히 고가로 추정되는 가발이었어. 물론 나에게 온 물건이니만큼 심하게까진 아니어도 꽤나 손질이 필요한 녀석이었지.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LgC6AKqRjn+

혹시라도 가발을 만져본 사람들이라면 알겠지만, 엉킨 가발을 관리하는 이른바 '힐링'은 물에 린스 혹은 섬유유연제를 풀어서 가발을 한번 빤(감긴?) 다음 전용 에센스와 가발빗으로 결을 살려내지. 이번 가발도 그렇게 힐링했는데, 이거 뭔가 이상해.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LgC6AKqRjn+

일단 가발을 린스물에 담궜을때, 뭔가 기분나쁜 갈색의 가루며 덩어리 같은게 수면에 떠올랐어. 그때까지만해도 좀 오염이 심한 녀석이구나- 하고 그냥 넘어갔었지.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4ApPNGp0p2c

>>2 그러던 중, 난 친구에게서 가발을 하나 얻게 되었어. (무슨 일을 하는 친구인지는 말하지 않을게. 어차피 이건 지어낸 얘기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여기 나만웃겨?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hdJvuXchF2s

>>5 아니, 아마 모두가 웃길걸? 애초에 지어낸 얘기라 세세한 설정 잡아놓지 않은걸 그럴듯하게 포장했을 뿐이니까 :)

이어서, 썩은 생선같은 비린내도 역하게 올라왔지만 난 그저 묵묵히 가발 손질에만 집중했어. 뭐랄까... 그런 가발일수록 나중의 보람이 더 크다는 걸 알고 있었으니까.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hdJvuXchF2s

역시 예상은 꼭 들어맞아서, 예쁜 생머리 가발로 재탄생했어. 빗질하는데 원사가 후두둑 떨어지긴 했지만. 기분이 좋아진 나는, 근처 마트에서 옷을 거는 스탠드를 사 와 개조한 뒤 그 가발을 걸어뒀어. 뒤에서 본다면 긴 생머리 여자가 서 있는 것처럼 보이도록.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4vl9T4RNWIA

>>7 뒤에서 본다면 긴 생머리 여자가 서 있는 것처럼 보이도록.

이거 밤에보면 진짜 무섭겠다ㅋㅋㅋㅋ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hdJvuXchF2s

>>8 글쎄 ㅋㅋ 아마 나는 가발을 수집하니까 별 감흥은 없었다고 생각해.

가발은 쓰지 않는 방(동생방)에 진열해두는데 말이지, 어느날부터인가 자고 일어나보면 그 가발과 다른 가발이 서로 얽힌 형태로 바닥에 나뒹굴고 있었어. 좀 웃긴 표현이지만 꼭 치고박고 싸운 것처럼. 그래서 그 가발 따로도 둬 봤는데, 그런 날에는 가발이 온통 검붉고 찐득한 것에 젖은 것처럼 되어 있더라구. 게다가 기어다닌 것 같은 자국이 온 마루에. 청소하느라 죽는 줄 알았다니까?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hdJvuXchF2s

그때쯤 나는 한창 피부트러블(모공 넓어짐, 속이 찢어지듯 건조한 느낌)에 예민해져 있을때라 그 액체의 정체가 뭔지, 솔직히 생각하려고도 하지 않았어. 뭐, 이쯤되면 다들 예상했겠지만 그 액체는 피였어. 그것도 나의.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