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2,196 어제 2,975 최대 10,129 전체 1,387,591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괴담은 괴담으로만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여기에 함축된 의미 중 하나: 자작썰은 규정위반 사항이 아닙니다.

타인의 이용, 스레드 진행을 방해하는 목적의 도배 및 공격성 레스는 차단의 사유가 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ω・^✿)AA판이 오픈되었습니다(^・ω・^✿) 

괴담 게시판 목록 총 1,198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01: 엉망진창 레스 (39)
  2. 102: 할머니께 들은 전래동화같은 괴담들 레스 (14)
  3. 103: 이사 준비중인데 창고에서 정체모를 상자가! 레스 (14)
  4. 104: 쉐도우웹에 들어갔다. 레스 (27)
  5. 105: 공포시설탐험 레스 (4)
  6. 106: 내가 들은 여러가지 괴담들 레스 (59)
  7. 107: 전등이 깜빡여 레스 (5)
  8. 108: 사주를 보고 왔는데 어쩌면 좋지? 레스 (59)
  9. 109: 혹시 아무 이유 없이 살인 충동이 든 사람 있어? 레스 (6)
  10. 110: 악몽의 강도가 심해집니다(수정) 레스 (36)
  11. 111: 지어낸 이야기 들어볼래? 레스 (10)
  12. 112: 기록, 세상에 잘못 본 것은 없다 레스 (35)
  13. 113: 친구의 혼숨 경험담 레스 (19)
  14. 114: 롯X월드 놀이기구 있잖아 레스 (40)
  15. 115: 꿈 속에서 가위를 눌려 레스 (4)
  16. 116: 아 옛날에 그 스레 뭐였지? 레스 (3)
  17. 117: 나 방금 가위 눌렸는데ㅋㅋㅋㅋㅋ 레스 (8)
  18. 118: 저주하는 소녀 레스 (6)
  19. 119: 유품 정리인 아는 사람 레스 (7)
  20. 120: 살려줘 죽을 것 같아 레스 (159)
  21. 121: 내 방이 이상한 것 같아 레스 (18)
  22. 122: 꿈에서 굉장히 소름돋는 게임을 한거같다 레스 (8)
  23. 123: 꿈에 단발머리 여자애가 자꾸 나와. 레스 (68)
  24. 124: 정체모를 2개의 꿈 때문에 괴로워 레스 (4)
  25. 125: 전에 봤던 뭔가의 목격담을 찾아 레스 (16)
  26. 126: 산에 홀릴 뻔 했어 레스 (17)
  27. 127: 악몽도 꾸고 가위도 눌리지만 잘 사는 스레주 이야기. 레스 (4)
  28. 128: 꿈해몽을 받고 자신의 이야기를 익명의 힘을 빌어 쓰자. 실존하는 괴담을 만들어가자. 레스 (95)
  29. 129: 등산갔다가 도깨비 본 경험 레스 (14)
  30. 130: 이거 진짜 죽는거 아닐까 해서 레스 (13)
  31. 131: 보이는 친구 이야기 레스 (18)
  32. 132: 저렴한 원룸 이야기 레스 (21)
  33. 133: 딥웹 들어가본 스레 있어? 레스 (3)
  34. 134: 지금 독서실인데 레스 (52)
  35. 135: 예민한 체질 레스 (11)
  36. 136: 가위에 눌리는데 이거 가위맞는지 모르겠다. 레스 (13)
  37. 137: 내 어릴적 병원의 이야기야 레스 (22)
  38. 138: 꿈 현실 가릴것 없이 이상한 일이 일어나는 것 같은데 레스 (3)
  39. 139: 학교 뒤 우물의 정체 레스 (23)
  40. 현재: 할머니 이야기 레스 (13)
  41. 141: 보고 듣는 걸 기록할게 레스 (18)
  42. 142: 어릴때 있었던 일인데 레스 (3)
  43. 143: 잠에 드는게 너무 무서워 레스 (47)
  44. 144: 귀신을 보거나 느낀 적 있어? 레스 (4)
  45. 145: 너무힘든데 레스 (2)
  46. 146: 싸이코대결하자 레스 (13)
  47. 147: 당신의 남은 앞날을 축복해 레스 (9)
  48. 148: 그냥 옛날부터 꾼 꿈들이 기억에 남아서 레스 (24)
  49. 149: 오빠가 기가 너무 약한거 같아 도와줘 레스 (30)
  50. 150: 너의 이름은 같은 경험 해본 사람 레스 (11)
( 74788: 13) 할머니 이야기
1
별명 :
★2DkXWndX6i
작성시간 :
17-10-02 16:41
ID :
ddM2dWAcK+Ixc
본문
우리 할머니는 몇 해 전에 돌아가셨어. 2~3년 됐나? 정확하게는 기억 나지 않아. 오늘 꿈에 할머니가 나온 기념으로 할머니가 돌아가시기 전의 일을 써보려고 해
2
별명 :
★2DkXWndX6i
기능 :
작성일 :
ID :
ddM2dWAcK+Ixc

할머니는 예전에 수혈을 잘못 받아서 B형 간염이 있으셨고 돌아가시기 몇 달 전인가? 그게 암이 되었다는 걸 알았어. 학교에서 돌아오니까 아빠가 울고 있더라. 아빠가 우는 걸 본 건 처음이었어.

3
별명 :
★2DkXWndX6i
기능 :
작성일 :
ID :
ddM2dWAcK+Ixc

내가 말하려는 건 돌아가시기 몇 해 전, 병 때문에 할머니가 되게 센 약을 드시던 때의 일이야. 저녁에 약을 먹으면 약 기운에 취하셔서 이상한 행동을 하시곤 했어. 매일같이 배가 고프다면서 비틀대며 가스렌지를 켜서 뭘 만들어 드시거나 냉장고에 있는 반찬들을 밥에 비벼서 드셨어. 몇 술 안 뜨시고 식탁 앞에서 졸으셨지만.
그러다보면 나나 할아버지, 아빠가 깨워서 재우곤 했어

4
별명 :
★2DkXWndX6i
기능 :
작성일 :
ID :
ddM2dWAcK+Ixc

고집도 세져서는, 언젠가 전을 뎁혀서 나보고 먹으라고 하시는데 난 배가 고프지도 않았고 자고 싶어서 됐다고 했는데도 내가 할머니보고 배고프다고 했다면서 계속 먹으라고 하길래 억지로 먹었던 기억이 있어. 제대로 데워지지 않아서 되게 맛없더라

5
별명 :
★2DkXWndX6i
기능 :
작성일 :
ID :
ddM2dWAcK+Ixc

밤에만 그런게 아니라, 약에 취하지 않은 낮에도 이상한 행동을 보이곤 했어. 이건 내가 정말 속상했던 일인데, 내 방 벽에는 초등학생 때부터 받아온 양이 꽤 되는 상장들이 액자에 걸려있었어. 한 벽에 두 줄씩 두 벽을 채우고 있었는데, 어느날 학교에서 돌아와 보니까 방에서 뭔가 위화감이 느껴지는 거야. 그래서 방을 잘 살펴봤는데 그 많은 상장들이 싹 사라져있었어. 못만 남긴 채로.

6
별명 :
★2DkXWndX6i
기능 :
작성일 :
ID :
ddM2dWAcK+Ixc

충격 받아서 엄마한테 말했더니, 할머니가 보기 싫으시다면서 싹 치웠다는 거야. 굉장히 속상했지만 할머니와 거기에 대해서 따로 대화는 안 했어. 그냥 그래야만 한다는 생각이 들었거든. 상장들은 어디로 갔는지 아직도 모르겠어

7
별명 :
뿌잉
기능 :
작성일 :
ID :
ddKnks+McEtn+

나도 할머니에 관해 할 말이 많아. 그래서인지 공감되는 얘기인거같아. 더 들려줘. 듣고싶어.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M2dWAcK+Ixc

그 후로도 나랑 내 동생이 사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닌텐도 wii를 버리거나 하셨어. 항상 우리에게 아무 말 없이, 경고조차 없이 버렸어. 조금 무섭기도 하고 화가 났지만 그냥 참았어. 할머니는 아픈 사람이었으니까.

9
별명 :
★2DkXWndX6i
기능 :
작성일 :
ID :
ddM2dWAcK+Ixc

아 인증코드 안 달았네.
나는 초3 때부터 원래 살던 아파트를 전세인가 월세로 돌리고 부모님이랑 동생과 함께 할머니 할아버지께서 사시는 단독주택에서 함께 살게 되었어. 최근에야 들은 거지만 두 분 건강 문제로 합쳤다고 해.
할머니는 항상 할아버지를 구박하셨어. 할아버지는 설거지도 하시고 할머니 비위를 맞추려고 노력했다고 생각해. 근데 그럴 수록 할머니는 더 할아버지한테 뭐라고 하셨어. 아마 젊은 시절 뭔가 있었나봐

10
별명 :
새벽별
기능 :
작성일 :
ID :
ddM2dWAcK+Ixc

난 어렸을 때부터 할머니를 싫어했었어. 초6 때 담임선생님이랑 상담할 때 할머니가 그냥 죽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던 기억이 나. 이유는 엄마와 나를 힘들게 하는 아빠를 항상 감싸고돌았던 거 때문인 거 같아. 아빠에 대해서 얘기하려면 정말 한도 끝도 없는데 ㅋㅋㅋ 암튼 아빠는 정말... 다혈질이고 때리지는 않았지만(그래도 맞은 적은 있음) 화나면 폭언을 했고 욱하는 성격이었어. 술 마시고 항상 새벽에 들어오고, 엄마가 전화할 수록 일부러 더 안 들어오는,
엄마가 막내 임신하고 만삭이었을 때(막내랑은 띠동갑이야) 목까지 조른, 진짜 쓰레기야. 더 적을 건 많지만 여기까지 할게

11
별명 :
★qMYIz/yZ2Q
기능 :
작성일 :
ID :
ddM2dWAcK+Ixc

아니 왜 샵을 안 붙인거니... 인증코드 들통나버렸네.... 난ㄴ바보야...

12
별명 :
★qMYIz/yZ2Q
기능 :
작성일 :
ID :
ddM2dWAcK+Ixc

그래서 새 인증코드 달았어...ㅋㅋㅋㅋㅋ

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C+qy+ndu656

그래서 다음은? 할머니께 또 무슨 일이 있었던 거야?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