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2,975 어제 3,091 최대 10,129 전체 1,385,395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괴담은 괴담으로만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여기에 함축된 의미 중 하나: 자작썰은 규정위반 사항이 아닙니다.

타인의 이용, 스레드 진행을 방해하는 목적의 도배 및 공격성 레스는 차단의 사유가 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ω・^✿)AA판이 오픈되었습니다(^・ω・^✿) 

괴담 게시판 목록 총 1,198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01: 엉망진창 레스 (39)
  2. 102: 할머니께 들은 전래동화같은 괴담들 레스 (14)
  3. 103: 이사 준비중인데 창고에서 정체모를 상자가! 레스 (14)
  4. 104: 쉐도우웹에 들어갔다. 레스 (27)
  5. 105: 공포시설탐험 레스 (4)
  6. 106: 내가 들은 여러가지 괴담들 레스 (59)
  7. 107: 전등이 깜빡여 레스 (5)
  8. 108: 사주를 보고 왔는데 어쩌면 좋지? 레스 (59)
  9. 109: 혹시 아무 이유 없이 살인 충동이 든 사람 있어? 레스 (6)
  10. 110: 악몽의 강도가 심해집니다(수정) 레스 (36)
  11. 111: 지어낸 이야기 들어볼래? 레스 (10)
  12. 112: 기록, 세상에 잘못 본 것은 없다 레스 (35)
  13. 113: 친구의 혼숨 경험담 레스 (19)
  14. 114: 롯X월드 놀이기구 있잖아 레스 (40)
  15. 115: 꿈 속에서 가위를 눌려 레스 (4)
  16. 116: 아 옛날에 그 스레 뭐였지? 레스 (3)
  17. 117: 나 방금 가위 눌렸는데ㅋㅋㅋㅋㅋ 레스 (8)
  18. 118: 저주하는 소녀 레스 (6)
  19. 119: 유품 정리인 아는 사람 레스 (7)
  20. 120: 살려줘 죽을 것 같아 레스 (159)
  21. 121: 내 방이 이상한 것 같아 레스 (18)
  22. 122: 꿈에서 굉장히 소름돋는 게임을 한거같다 레스 (8)
  23. 123: 꿈에 단발머리 여자애가 자꾸 나와. 레스 (68)
  24. 124: 정체모를 2개의 꿈 때문에 괴로워 레스 (4)
  25. 125: 전에 봤던 뭔가의 목격담을 찾아 레스 (16)
  26. 126: 산에 홀릴 뻔 했어 레스 (17)
  27. 127: 악몽도 꾸고 가위도 눌리지만 잘 사는 스레주 이야기. 레스 (4)
  28. 128: 꿈해몽을 받고 자신의 이야기를 익명의 힘을 빌어 쓰자. 실존하는 괴담을 만들어가자. 레스 (95)
  29. 129: 등산갔다가 도깨비 본 경험 레스 (14)
  30. 130: 이거 진짜 죽는거 아닐까 해서 레스 (13)
  31. 131: 보이는 친구 이야기 레스 (18)
  32. 132: 저렴한 원룸 이야기 레스 (21)
  33. 133: 딥웹 들어가본 스레 있어? 레스 (3)
  34. 134: 지금 독서실인데 레스 (52)
  35. 135: 예민한 체질 레스 (11)
  36. 136: 가위에 눌리는데 이거 가위맞는지 모르겠다. 레스 (13)
  37. 137: 내 어릴적 병원의 이야기야 레스 (22)
  38. 138: 꿈 현실 가릴것 없이 이상한 일이 일어나는 것 같은데 레스 (3)
  39. 139: 학교 뒤 우물의 정체 레스 (23)
  40. 140: 할머니 이야기 레스 (13)
  41. 141: 보고 듣는 걸 기록할게 레스 (18)
  42. 142: 어릴때 있었던 일인데 레스 (3)
  43. 143: 잠에 드는게 너무 무서워 레스 (47)
  44. 144: 귀신을 보거나 느낀 적 있어? 레스 (4)
  45. 145: 너무힘든데 레스 (2)
  46. 146: 싸이코대결하자 레스 (13)
  47. 현재: 당신의 남은 앞날을 축복해 레스 (9)
  48. 148: 그냥 옛날부터 꾼 꿈들이 기억에 남아서 레스 (24)
  49. 149: 오빠가 기가 너무 약한거 같아 도와줘 레스 (30)
  50. 150: 너의 이름은 같은 경험 해본 사람 레스 (11)
( 74712: 9) 당신의 남은 앞날을 축복해
1
별명 :
★nkC6X7AmHx
작성시간 :
17-10-01 13:37
ID :
ddW+hOoDhg/4Y
본문
이 이야기는 흥미와 진행의 유연성을 위해 약간의 주작이 가미되어있어. 실화기반이야. 이야기를 잘 들어줬으면 좋겠고 다들 간단한 소감이라던지 보고있다는 말정도는 해줬으면 좋겠어.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dqF62X7kCNo

응응

3
별명 :
★nkC6X7AmHx
기능 :
작성일 :
ID :
ddW+hOoDhg/4Y

흰 눈이 내리고 길가에 환호하는 사람들. 눈바람이 불고 땅이 얼어붙었지만, 사람들은 기뻐하며 환희의 노래를 부른다. 그날은 몸이 춥지만 마음이 더욱 추웠던 날, 크리스마스였어. 그 날은 우리 친구 다섯이 다같이 여행을 가기로 한 날이였지. 어려서부터 한 동네에서 자라 클 때까지 친하게 지내온 우리는, 가족과 다름이 없었어.

"이야~ 다들 와있었네?"

"미친, 왜 이렇게 늦은거야! 기차 떠나겠다!"

"에이, 형이 임마 살다보면 늦기도 하는거지!"

듬직한 맏형, 민찬은 어렸을 때부터 장난을 즐겨온 사람이라 어른들로 부터 욕을 많이 먹었지만, 가장 의리있고 선한 사람이기 때문에 모두가 신뢰했지.

"으휴.. 미안해 얘들아.."

그 동생 하윤, 하윤은 민찬의 여동생이였어. 오빠 닮아서 짖궂은 장난을 칠 때도 있고, 소극적이긴 하지만 자신의 편은 죽어도 잘 챙겨줬지.

"춥다. 빨리 들어가자."

세리, 세리는 외동이지만, 우리와 너무 친해서 마치 5남매라고 생각될 정도였지. 그리고 내 바로 옆집에 살던, 진호. 진호는 우리 다섯중 가장 호탕해서 마치 영웅호걸 같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지.

"난 온지 한시간짼데 이제 출발한다! 가자!"

그리고, 이 이야기의 화자, 나 하늘. 이제 누구도 믿지 못할것이고, 일어나지 않을것이며, 우리끼리 절대 잊지못할 이야기를 할 것이야.



- 이 이야기에 등장하는 인물의 이름은 모두 가명입니다. -

4
별명 :
★nkC6X7AmHx
기능 :
작성일 :
ID :
ddW+hOoDhg/4Y

훈훈한 열기가 도는 기차 안, 우리 다섯은 모여 앉아 담소를 나눴어. 손엔 핫팩을 쥐고, 담요를 덮으며.

"야, 너희 근데 은진이랑은 연락 안돼?"

"은진이 걔 유학갔을걸?"

"나이 스물여섯에 뭔 유학을가냐 걘.."

"우리가 알 바는 아니잖아 뭐."

"그런데, 그 얘기 들었냐? 그 지현이가.."

사담을 하며 기차안에서 오랜 시간을 보냈어. 목적지는 꽤나 멀기에, 할 얘기가 없어질때 쯤엔 모두 잠에 취해버렸어. 객실 안 모든 사람이 잠들었을때, 나도 병든 닭마냥 꾸벅꾸벅 졸고 있었지.

5
별명 :
★nkC6X7AmHx
기능 :
작성일 :
ID :
ddW+hOoDhg/4Y

"으음.."

나는 갑자기 서늘해진 공기를 느끼고 잠에서 깼어. 부스스 일어나 코트를 걸치고 화장실이 있던 방향으로 갔지. 근데, 객실과 객실사이를 잇는 공간안에서, 뭔가가 서있었어.

그건 분명 사람의 형체였어. 사람 하나가 멍하니 땅을 바라보며 서있었어.

"아 뭐야 밤에.. 무섭게."

나는 살짝 쫄은 어깨를 다시 펴고 당당히 문 앞으로 걸어나갔어. 그리고 문과 나의 거리가 내 키정도가 되었을 때쯤, 나는 내 눈을 의심했어. 분명히, 분명히 서있던 그 사람은, 사라져있었어. 분명 내가 계속 그 사람을 주시하고 걸어가고 있었고, 나는 한번도 눈을 뗀적이 없었어. 단지 눈을 깜빡였을 뿐인데, 그 어떠한 소음도 없이 사람 하나가 사라져 있었어.

"드디어 내가 노안이 온건가..?"

나는 내가 잘못봤다고 생각하고, 화장실로 들어갔어.

6
별명 :
★nkC6X7AmHx
기능 :
작성일 :
ID :
ddW+hOoDhg/4Y

화장실에서 일를 마치고 나와 내자리로 돌아가려 했어. 역시나 객실은 조용했고, 내 친구들은 언제부턴가 깨서 서로 웃고 떠들고 있었어.

"어, 하늘아!"

"어디갔다 왔냐?"

"화장실."

"야 지금 개웃긴 얘기하고 있었는데~"

그 순간, 어디선가 쿵하는 소음이 들려왔어. 나와 내 친구들은 일제히 소음이 들려온 방향을 응시했어. 그리곤 갑자기 객실 안 전등이 모두 켜지더니 승무원들이 허겁지겁 뛰어갔어.

"뭐야, 무슨일 일어났나?"

사람들이 동요하기 시작했고, 곧 안내방송이 들려왔어.

"승객 여러분, 정말 죄송합니다. 저희 열차는 곧 목적지에 도착할 예정이며, 방금 차내에 발생한 사고는 도착에 지장을 주지않습니다. 혼란을 빚어 죄송합니다."

7
별명 :
★nkC6X7AmHx
기능 :
작성일 :
ID :
ddW+hOoDhg/4Y

미안.. 바쁜일이 생겨서 급하게 나가봐야돼. 오는대로 다시 이어나갈게.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7yArhQbbgh2

보고있어 되게 흥미롭다!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G7a6SygpHnY

재밌을것 같네. 기다릴게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