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2,242 어제 2,975 최대 10,129 전체 1,387,637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괴담은 괴담으로만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여기에 함축된 의미 중 하나: 자작썰은 규정위반 사항이 아닙니다.

타인의 이용, 스레드 진행을 방해하는 목적의 도배 및 공격성 레스는 차단의 사유가 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ω・^✿)AA판이 오픈되었습니다(^・ω・^✿) 

괴담 게시판 목록 총 1,198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01: 엉망진창 레스 (39)
  2. 102: 할머니께 들은 전래동화같은 괴담들 레스 (14)
  3. 103: 이사 준비중인데 창고에서 정체모를 상자가! 레스 (14)
  4. 104: 쉐도우웹에 들어갔다. 레스 (27)
  5. 105: 공포시설탐험 레스 (4)
  6. 106: 내가 들은 여러가지 괴담들 레스 (59)
  7. 107: 전등이 깜빡여 레스 (5)
  8. 108: 사주를 보고 왔는데 어쩌면 좋지? 레스 (59)
  9. 109: 혹시 아무 이유 없이 살인 충동이 든 사람 있어? 레스 (6)
  10. 110: 악몽의 강도가 심해집니다(수정) 레스 (36)
  11. 111: 지어낸 이야기 들어볼래? 레스 (10)
  12. 112: 기록, 세상에 잘못 본 것은 없다 레스 (35)
  13. 113: 친구의 혼숨 경험담 레스 (19)
  14. 114: 롯X월드 놀이기구 있잖아 레스 (40)
  15. 115: 꿈 속에서 가위를 눌려 레스 (4)
  16. 116: 아 옛날에 그 스레 뭐였지? 레스 (3)
  17. 117: 나 방금 가위 눌렸는데ㅋㅋㅋㅋㅋ 레스 (8)
  18. 118: 저주하는 소녀 레스 (6)
  19. 119: 유품 정리인 아는 사람 레스 (7)
  20. 120: 살려줘 죽을 것 같아 레스 (159)
  21. 121: 내 방이 이상한 것 같아 레스 (18)
  22. 122: 꿈에서 굉장히 소름돋는 게임을 한거같다 레스 (8)
  23. 123: 꿈에 단발머리 여자애가 자꾸 나와. 레스 (68)
  24. 124: 정체모를 2개의 꿈 때문에 괴로워 레스 (4)
  25. 125: 전에 봤던 뭔가의 목격담을 찾아 레스 (16)
  26. 126: 산에 홀릴 뻔 했어 레스 (17)
  27. 127: 악몽도 꾸고 가위도 눌리지만 잘 사는 스레주 이야기. 레스 (4)
  28. 128: 꿈해몽을 받고 자신의 이야기를 익명의 힘을 빌어 쓰자. 실존하는 괴담을 만들어가자. 레스 (95)
  29. 129: 등산갔다가 도깨비 본 경험 레스 (14)
  30. 130: 이거 진짜 죽는거 아닐까 해서 레스 (13)
  31. 131: 보이는 친구 이야기 레스 (18)
  32. 132: 저렴한 원룸 이야기 레스 (21)
  33. 133: 딥웹 들어가본 스레 있어? 레스 (3)
  34. 134: 지금 독서실인데 레스 (52)
  35. 135: 예민한 체질 레스 (11)
  36. 136: 가위에 눌리는데 이거 가위맞는지 모르겠다. 레스 (13)
  37. 137: 내 어릴적 병원의 이야기야 레스 (22)
  38. 138: 꿈 현실 가릴것 없이 이상한 일이 일어나는 것 같은데 레스 (3)
  39. 139: 학교 뒤 우물의 정체 레스 (23)
  40. 140: 할머니 이야기 레스 (13)
  41. 현재: 보고 듣는 걸 기록할게 레스 (18)
  42. 142: 어릴때 있었던 일인데 레스 (3)
  43. 143: 잠에 드는게 너무 무서워 레스 (47)
  44. 144: 귀신을 보거나 느낀 적 있어? 레스 (4)
  45. 145: 너무힘든데 레스 (2)
  46. 146: 싸이코대결하자 레스 (13)
  47. 147: 당신의 남은 앞날을 축복해 레스 (9)
  48. 148: 그냥 옛날부터 꾼 꿈들이 기억에 남아서 레스 (24)
  49. 149: 오빠가 기가 너무 약한거 같아 도와줘 레스 (30)
  50. 150: 너의 이름은 같은 경험 해본 사람 레스 (11)
( 74532: 18) 보고 듣는 걸 기록할게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09-27 00:49
ID :
ddFh2/w1lWK92
본문
말 그대로 남이 보지 않는 걸 보고 듣는데, 그걸 기록하고 싶어서 만들었어. 남이 봐줬으면 마음이 아예 없는 것 같지도 않고. 까먹으면 안 오겠지만 남한테 계속 말하기에는 약간 좀 그래서. 아마 생각날 때마다 올 것 같아.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Fh2/w1lWK92

가장 많이 보고 들었던 건 2년 전부터 올해 초까지인데. 까만 덩어리부터 나름 모습이 선명한 것까지 다양해. 자주 보이는 곳도 있고 자주 들리는 곳도 있어. 계속 같은 자리에 있는 것도 있고.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Fh2/w1lWK92

4년 전쯤에 처음 가위 눌리고 난 후로 계속 보이기 시작했는데 들린 건 2년 전부터야. 귀신이나 그런 걸 꽤나 믿는 편이었는데 막상 보이니까 내가 너무 피곤해서 헛 걸 보는 가 싶기도 하더라.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Fh2/w1lWK92

물론 지금도 가끔 아예 헛 게 아닐까 싶어. 근데 그러기에는 몇 개 물리적이라고 해야하나 약간 무시 못할 일이 있어서 요즘은 그냥 존재하는구나 싶은 마음으로 다녀.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HAcfKRgjO7I

신기라가...까만덩어리 뭉글뭉글한 느낌인가??애니메이션처럼 ...귀신은 보기 싫은데 저 뭉그리가 한번 보고싶다..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GUjXTK0V/xA

>>4 까만령일 수록 좋은 령이 있고 나쁜 령이 있는데 내가 들었을때는 나쁜령 쪽이 많다고 해 근데 꼭 나쁜거 이외에 장난이 심한것도 있어.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geqDJ/G+Bw

들린다는 건 말이 들린다는 거야 아니면 그냥 소리? 무시 못할 일이 있었다는 건 또 뭐지...?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l0tKGwAD4pk

>>5 그런 것도 있고 마치 코난의 범인? 처럼 까만 그림자처럼 보이는 것도 있어. 물론 거기처럼 눈이나 명암까지 표현된 건 아니지만.

>>6 다 안 좋은 건 줄 알고 가능한 피해 다녔는데 좋은 것도 있었구나..

>>7 말소리나 종소리 같은 것. 혹은 서랍장 여닫는 소리나 드물게 피아노 같은 건반을 계속 두드리는 소리 같은 것도 들려. 물리적이거나 무시 못할 이야기는 쓰고 싶을 때 쓸 예정이야.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l0tKGwAD4pk

오늘은 특별히 눈에 띄는 건 없었어. 평소보다 유난히 많이 안 돌아다니기도 했지만. 기타줄 튕기는 듯한 소리가 굉장히 묘하게 들려온 적이 있는 것 말고는 없었어.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l0tKGwAD4pk

최근에 가장 인상 깊었던 건 팔을 든 상태로 길에 계속 서 있는 여자나 가로등에 매달려 있던 까만 사람 형태 정도려나.

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E7eId3cBmsU

헐.....소름돋아..ㅠ

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pB9k2O924U

너한테 직접적으로 접근을 한다거나 그런 적은 없고 그냥 보이기만 하는 거야? 난 가위 눌린 적도 없고 본 적도 없지만 그래도 그런 존재가 실제로 있다고 생각하거든 실제로 보고 싶기도 한데 막상 보면 진짜 무서울 것 같아 ㅜ

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tYXv2GpVT+g

>>12 접근하는 애들도 몇 있기는 한데 워낙 심한 경우가 한 번 있던지라 나머지는 나름 쉽게 무시할 수 있게 됐어. 아마 생각만큼 무섭지는 않을 거야. 내 예상이지만.

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tYXv2GpVT+g

오늘은 팔이 없는 여자랑 피아노 소리를 들었어. 피아노가 있는 곳에서 들은 소리이기는 한데 아무도 피아노를 치지 않더라고. 계속 같은 음만 치고.

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tYXv2GpVT+g

악몽 같은 것도 많이 꾸는 편인데 요즘은 좀 줄어 들었어. 가위 눌리는 건 너무 피곤해서 그대로 무시하면서 자는 경우가 많아졌고. 대신에 잠결에 사람 목소리를 듣는 빈도가 조금 높아졌어. 물론 방에는 나 혼자고. 집 자체가 넓어서 다른 가족 목소리가 들릴 경우는 없다고 봐도 돼.

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tYXv2GpVT+g

가끔 사람의 특정 부위만 덩그러니 놓여 있는 경우도 있어. 놀이터에 다리가 종아리까지만 반듯하게 서 있다던가. 창문에 손만 붙어있다던가. 우선 그런 건 대부분 굉장히 투명한 느낌에다가 창백해서 딱히 사람 같지는 않아서 쉽게 알아채고 무시하는 편이야.

1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onYoaesDXsk

스레주는 그걸 보고 어떤 반응을 해?? 그냥 무시하고 가?? 나라도 무시하고 가겠지만... 다리가 떨려서 잘 안가질거 같다

1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C+qy+ndu656

직접적인 피해가 별로 없더라도 그런 일이 반복되면 진짜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 것 같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