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00 어제 2,975 최대 10,129 전체 1,385,495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괴담은 괴담으로만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여기에 함축된 의미 중 하나: 자작썰은 규정위반 사항이 아닙니다.

타인의 이용, 스레드 진행을 방해하는 목적의 도배 및 공격성 레스는 차단의 사유가 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ω・^✿)AA판이 오픈되었습니다(^・ω・^✿) 

괴담 게시판 목록 총 1,198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01: 엉망진창 레스 (39)
  2. 102: 할머니께 들은 전래동화같은 괴담들 레스 (14)
  3. 103: 이사 준비중인데 창고에서 정체모를 상자가! 레스 (14)
  4. 104: 쉐도우웹에 들어갔다. 레스 (27)
  5. 105: 공포시설탐험 레스 (4)
  6. 106: 내가 들은 여러가지 괴담들 레스 (59)
  7. 107: 전등이 깜빡여 레스 (5)
  8. 108: 사주를 보고 왔는데 어쩌면 좋지? 레스 (59)
  9. 109: 혹시 아무 이유 없이 살인 충동이 든 사람 있어? 레스 (6)
  10. 110: 악몽의 강도가 심해집니다(수정) 레스 (36)
  11. 111: 지어낸 이야기 들어볼래? 레스 (10)
  12. 112: 기록, 세상에 잘못 본 것은 없다 레스 (35)
  13. 113: 친구의 혼숨 경험담 레스 (19)
  14. 114: 롯X월드 놀이기구 있잖아 레스 (40)
  15. 115: 꿈 속에서 가위를 눌려 레스 (4)
  16. 116: 아 옛날에 그 스레 뭐였지? 레스 (3)
  17. 117: 나 방금 가위 눌렸는데ㅋㅋㅋㅋㅋ 레스 (8)
  18. 118: 저주하는 소녀 레스 (6)
  19. 119: 유품 정리인 아는 사람 레스 (7)
  20. 120: 살려줘 죽을 것 같아 레스 (159)
  21. 121: 내 방이 이상한 것 같아 레스 (18)
  22. 122: 꿈에서 굉장히 소름돋는 게임을 한거같다 레스 (8)
  23. 123: 꿈에 단발머리 여자애가 자꾸 나와. 레스 (68)
  24. 124: 정체모를 2개의 꿈 때문에 괴로워 레스 (4)
  25. 125: 전에 봤던 뭔가의 목격담을 찾아 레스 (16)
  26. 126: 산에 홀릴 뻔 했어 레스 (17)
  27. 127: 악몽도 꾸고 가위도 눌리지만 잘 사는 스레주 이야기. 레스 (4)
  28. 128: 꿈해몽을 받고 자신의 이야기를 익명의 힘을 빌어 쓰자. 실존하는 괴담을 만들어가자. 레스 (95)
  29. 129: 등산갔다가 도깨비 본 경험 레스 (14)
  30. 130: 이거 진짜 죽는거 아닐까 해서 레스 (13)
  31. 131: 보이는 친구 이야기 레스 (18)
  32. 132: 저렴한 원룸 이야기 레스 (21)
  33. 133: 딥웹 들어가본 스레 있어? 레스 (3)
  34. 134: 지금 독서실인데 레스 (52)
  35. 135: 예민한 체질 레스 (11)
  36. 136: 가위에 눌리는데 이거 가위맞는지 모르겠다. 레스 (13)
  37. 137: 내 어릴적 병원의 이야기야 레스 (22)
  38. 138: 꿈 현실 가릴것 없이 이상한 일이 일어나는 것 같은데 레스 (3)
  39. 139: 학교 뒤 우물의 정체 레스 (23)
  40. 140: 할머니 이야기 레스 (13)
  41. 141: 보고 듣는 걸 기록할게 레스 (18)
  42. 142: 어릴때 있었던 일인데 레스 (3)
  43. 현재: 잠에 드는게 너무 무서워 레스 (47)
  44. 144: 귀신을 보거나 느낀 적 있어? 레스 (4)
  45. 145: 너무힘든데 레스 (2)
  46. 146: 싸이코대결하자 레스 (13)
  47. 147: 당신의 남은 앞날을 축복해 레스 (9)
  48. 148: 그냥 옛날부터 꾼 꿈들이 기억에 남아서 레스 (24)
  49. 149: 오빠가 기가 너무 약한거 같아 도와줘 레스 (30)
  50. 150: 너의 이름은 같은 경험 해본 사람 레스 (11)
( 74338: 47) 잠에 드는게 너무 무서워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09-25 00:40
ID :
ddvXAuvG96t3E
본문
요즘들어 잠에 드는게 무서워진다...
내 얘기 들어줄 사람들 있어?
2
별명 :
미미
기능 :
작성일 :
ID :
ddqz1N2EfNqdU

보고있어!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댓글 하나도 안달리면 어쩌나 고민했어 ㅋㅋㅋㅋㅋㅋㅋㅋ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본론으로 넘어가서 나는 요즘들어 잠에 드는게 너무 무서워지고 잇어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언제부터였을까 최근들어 잠이 헛으로 드는기분? 그런식으로 잠이 들었는데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잠이 들 때마다 몸은 자고있고 정신은 깨게 되더라

7
별명 :
미미
기능 :
작성일 :
ID :
ddqz1N2EfNqdU

왜??

8
별명 :
미미
기능 :
작성일 :
ID :
ddqz1N2EfNqdU

헉...힘들겠다ㅜㅜㅜ어떡하니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나도 모르겠어

정신이 깨면 뭔가 본능적으로 눈을 떠야된다! 이런식으로 정말 힘을 다해서 자고있는 나의 눈을 뜨는데 내 방안에 그림자? 같은 물체가 나를 쳐다보고 있기 시작했어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코난 범인 밝혀지기전 딱 그 검은 사람 같이 생겼어

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처음에는 한개였는데 시간이 지나다 보니깐 지금은 그 수가 많아졌고 어제부터는 나에게 점점 다가 오기 시작해...

12
별명 :
미미
기능 :
작성일 :
ID :
ddqz1N2EfNqdU

눈을 안떠보면안돼? 진짜 듣고보니 섬뜩하네..방안에 그림자라니ㅜㅜ

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눈을 안뜨려해도 내 머릿속은 눈을 떠야된다 이 생각으로 가득차 진짜 미칠 지경으로

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그리고 눈을 다시 감으려하면 감아지지가 않으

15
별명 :
미미
기능 :
작성일 :
ID :
ddqz1N2EfNqdU

힘들겠다..부모님한테는 말씀드려봤어?

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그러다가 나는 그것들을 보며 밤을 새다가 아침에 되서야 다시 잠에 들어

1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엄마아빠는 기독교 신자라 귀싴갘은거 믿지 않더아고

1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얘네가 나를 쳐다보는 그 시선은 너무 소름끼쳐

19
별명 :
미미
기능 :
작성일 :
ID :
ddqz1N2EfNqdU

으아ㅜㅜ생활하기 힘들겠다...아침에야 잠이든다니

2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눈의 형태가 없다가 점점 생기기 시작하고 마지막 되서는 엄청 커진 눈으로 나를 노려봐 근데 그 과정이 매우 느려 그래서 그ㄹ걸 전부 쳐다보고 있어야해

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어제부터 나한테 다가온다고 했잖아 참... 손을 뻗기 시작하더니 한 몇걸음? 오고 밤이 샜어...

22
별명 :
미미
기능 :
작성일 :
ID :
ddqz1N2EfNqdU

눈을 떼는건안돼??

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몸이 움직여지지가 않아 딱 고정되있어 요즘 살 10kg 이상 빠졌어ㅠㅠ

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아침마다 잠들고 그러다 보니깐 너무나 힘들더라

25
별명 :
미미
기능 :
작성일 :
ID :
ddqz1N2EfNqdU

헉...ㅜㅠ어떡한데...일단 심신미약으로 그럴수도있으니까 정신과 가보는게어때??

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부모님한테 말씀을 드려야 그런게 될텐가 할텐데 엄ㅁ마아빠는 날 오히려 혼내기만해 헛것이라몀서...

27
별명 :
미미
기능 :
작성일 :
ID :
ddqz1N2EfNqdU

ㅠㅠㅠ그러시면 곤란한데...공부를하다가 심신이 너무 약해졌다고해보는건어때?

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우선 내가 오늘 자보구 내일 다시 스레 남길게

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DSLLJwL9P2

너무 피곤하다ㅠ..

30
별명 :
미미
기능 :
작성일 :
ID :
ddqz1N2EfNqdU

알았어!오늘 아침 7시, 8시, 혹은 저녁6시 에 한번씩 여기 들를겡

31
별명 :
기능 :
작성일 :
ID :
dd91iR4kX0+KU

나도 비슷한 귀신을 본적이 있어. 온몸이 새카만 졸라맨같은게 내옆에 ㄱ자로 서서 날 내려다보더라고. 그러다가 내가 지쳐서 잠들려고하까 남자목소리랑 여자목소리가 섞인 음성으로
별로 안무거운가보지? 하고 말을걸더라

32
별명 :
기능 :
작성일 :
ID :
dd91iR4kX0+KU

그 이후로 낮에도 종종 그 그림자같은걸 본적있는데 지금은 흔적도 없이 사라졌어.
스레주도 그렇지 않을까?

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PR5oqKMa8JE

나도 그런적있어 가위??같은걸 눌렷는데 그 장롱보면 위에부분이 비어잇잖아 그래서 어른들이 가리는.이유가 귀신?? 같은것들이 내려오지않게 히는거라고 하더라구 근데 낮에엿던가? 잠이들었는데 갑자기 그 장롱위에서 검은물체가 스물스물하면서 내려오더니 그대로 내안으로 콱 들어온 적이있었어 쓰레주야 잘때 쌀이랑 소금 베게밑에두고자봐 효과가있을수도 ㅎㅎㅎㅎ

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glwUSaVzQKg

지금 일어났다... 오늘은 정말 최악이였어

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glwUSaVzQKg

그림ㅈ들이 나한테 다가오더니 내 위에 앉아 나를 계솟 노려보더라 그리고 나한테 뭐라고 중얼중얼 거렸는데 잘 기억은 안난다

3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glwUSaVzQKg

방에 소금뿌리고 자긴 했는데 왠지 소금에 발자국 모양이 있는것 같은건 기분탓인가..? 아 너무 복잡하다

3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glwUSaVzQKg

내일은 친규들을 만나서 내 ㅇ얘기를 해봐야겠다

3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glwUSaVzQKg

이런쪽에 관심있는 친규들이 좀 있기에 다행이다ㅠㅠㅠ

39
별명 :
미미
기능 :
작성일 :
ID :
ddD9JkrVvkKEU

ㅜㅜㅜㅜ아무한테나 말해봐...레주 도와줄수있어

4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D/D2U/ib9hU

>>10 헐 나도 어렸을 때 그런거 본 적 있어! 식탁 의자에 앉아있었는데 온통 검고 눈도 없는 것 같은데도 나를 쳐다보는 것 같은 시선? 같은 게 느껴졌어.
놀라서 비명 지르면서 뒤로 넘어짐ㅠ
엄마랑 외할머니는 헛걸 봤다 보약 먹여야하나 이러기만 하고..ㅠ 그후로는 그냥 검은 덩어리는 느껴지고 사람 형체는 잘 안 보임. 꿈에서도 둘 다 본 적 있고ㅇㅇ
그나저나 내가 본 검은 사람은 진짜 검고 오히려 너무 검어서 어둠과 분리되어서 보이는 사람이었어 그리고
왠지 모르게 남자 같은 느낌이 났어
나도 코난 범인 같다는 생각 자주 했었어서 반가움?에 막 얘기하다보니 길어졌네...ㅎ;

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GzuOovwygU

나만 이런 경험 있는게 아닌거같다... 지금 잠을 안잘라고 어떻게든 버티고있는데 너무 피곤하다ㅠㅜㅠㅠㅜ 오늘은 그 그림자들이 나를 어떻게 할지 모르기에 하;; 내일 아는 지인 통해서 무당한테 가보기로 했다 내가 기가 약한건지는 모르겠지만 얘네들은 날 잡아먹으려고 안달이다 좀이따 잠들겠지만 소금은 침대 주위로 전부 뿌려놨다 관심있게 봐준 사람들 너무도 고마워 내일 무당 만나면 잘 해결될거라 믿고있어 그 무당 살짝 아니 좀 많이 기괴하다던데 방법이 후...떨린다

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EliAfTFCR8g

별명칸 비워야된다고 얘들아..

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EliAfTFCR8g

>>32 >>39

4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9ydokg3TqIc

늦었지만 나는 그런 검은물체들이 보이지는 않지만 어릴적부터 계속 느껴지고 있어.. 지금 이집에 살은지15년 정도가 되어지는데, 침대에 누울때마다 모서리쪽, 내침대 바로 맞은편에있는 옷장에 검은물체들이 있는 느낌도 들고 내가 많이 아픈편이긴 하지만 가끔 갑자기 한쪽다리근육이 못걸을정도로 아프다거나 문을 닫고있으면 다른사람의 인기척도 느껴져...

4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Qgdo7GcLcU

뭐야 어떻게 됐어?? 무사해?

4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9ydokg3TqIc

44번 쓴사람인데 막 죽을것같지는 않은데.전8시부터~오후5시까지는 괜찮아. 근데 오후8~새벽6시 정도에는 매번 집에서 다치고 응급실에 간적도 있어. 응급실을 한두번가는게 아니라면 말을 안했지, 일년에 두번이상은 집에서 다쳐서 꼭가.그나마 침대를 바꾸고나서 더이상 침대에서 떨어지지는 않는데 일어나보면 책상안에 넣어져있던 의자가 가끔은 나와있다거나 그런경우도 있어.

4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9ydokg3TqIc

그래서 어릴때부터 너무 무서워서 잘때는 옷장문을 꼭 닫고,침대 모서리 옆부분에는 인형들로 막아두고 자.인형이 없으면 검은 물체가 나를 덮치는 느낌이야. 어제도 글쓰면서 식은땀이 엄청나게 났어. 그리고 만약에 물건이 침대 모서리쪽에 떨어져서 주술수 밖에 없는 상황이면 참으면서 줍는데 나를 뒤에서 밀치는? 뒤에서도 덮치는 느낌때문에인지 상체에 무게가 확 들더라고.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