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637 어제 2,739 최대 10,129 전체 1,336,711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괴담은 괴담으로만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여기에 함축된 의미 중 하나: 자작썰은 규정위반 사항이 아닙니다.

타인의 이용, 스레드 진행을 방해하는 목적의 도배 및 공격성 레스는 차단의 사유가 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괴담 게시판 목록 총 1,180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괴담판 잡담스레 ②★ 레스 (540)
  2. 2: 옛 스레중 저주받은 야동 7에 관해 당시 애들있을까? 레스 (88)
  3. 3: 남에게 밝히면 위험한 취향이나 기호가 있어? 레스 (17)
  4. 4: 나는 태어나기 이전의 기억을 가지고 있어 레스 (44)
  5. 5: 엄청나게 수상해 보이는 카페를 발견했는데 레스 (116)
  6. 6: 진짜 죽을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한 경험 있어? 레스 (29)
  7. 7: 사소하게 무서웠던 적 있어? 레스 (8)
  8. 8: 질투심이란 무서워 레스 (12)
  9. 9: 자살/죽음/사후세계 관련해서 의문! 레스 (54)
  10. 10: 영감을 가지고있는 친구가 해준 나의 이야기 레스 (41)
  11. 현재: 여름의 청화국 레스 (75)
  12. 12: 할아버지 집에서 있었던 일 레스 (72)
  13. 13: 최면 능력을 얻고싶어 레스 (4)
  14. 14: 나무 엘리베이터 레스 (41)
  15. 15: 딥웹이라고알아?나오늘들어가봤어 레스 (91)
  16. 16: 아야와스카 레스 (8)
  17. 17: 선생님, 낮잠시간이에요. 레스 (320)
  18. 18: 여기가 맞는건지 모르겠어 레스 (20)
  19. 19: 납치당한 적이 있다. 레스 (46)
  20. 20: 내 방에서 여자가 흐느껴울어 레스 (90)
  21. 21: 영안이 점점 트이고 있는 것 같다...ㅎ 레스 (97)
  22. 22: 루시드드림에서 이거 꿈이야. 라고 했더니 레스 (4)
  23. 23: 영혼 레스 (24)
  24. 24: 수호령에 대해 아는거 적어보자 레스 (191)
  25. 25: 귀신보다 더 무서운 것들 레스 (12)
  26. 26: 나의 기묘했던 여름방학 레스 (10)
  27. 27: 솔직히 괴담시리즈 읽거나 쓰는사람중에 귀신믿는사람있어? ㅋㅋㅋㅋ 레스 (45)
  28. 28: 영감 체크 해본적 있어? 레스 (183)
  29. 29: 로어쟁이 알아? 혹시 읽다가 이상현상 생긴 사람 있어? 레스 (32)
  30. 30: 나 마네킹 인간을 본 적이 있어 레스 (50)
  31. 31: 누군가에게서 이메일이 오는데 레스 (864)
  32. 32: 7월 8월에만 악몽이 시달리고 가위에 눌린다? 레스 (101)
  33. 33: 하사, 공림, 진시역 레스 (15)
  34. 34: 친구들과 유쾌한...인가 아무튼 경험했던 심령체험★ 레스 (82)
  35. 35: 꼬마령 레스 (11)
  36. 36: 아빠한테 목을 발로 밟히는 꿈을 꾼뒤로 계속 가위에 눌려 레스 (4)
  37. 37: 어렸을적 들어본 무서운 이야기 레스 (3)
  38. 38: 요정을 키우고 있어 레스 (24)
  39. 39: 소름돋는 이야기 하나만 해주고 갈래? 레스 (187)
  40. 40: 중2에서 고1사이의 귀신이야기 레스 (74)
  41. 41: 친구가 좀 이상해 레스 (5)
  42. 42: 스트레스를 잔인하거나 공포스러운 매체를 보고 푸는사람. 레스 (12)
  43. 43: 내가 살아있어 레스 (5)
  44. 44: 흑마술 검색하다 들어왓는데 여기머임? 레스 (10)
  45. 45: 이해하면 무서운 이야기(이무이)100개 채우기 레스 (3)
  46. 46: 미안해 애기야 레스 (3)
  47. 47: 진짜 무서운데 어떻게 해야할지 레스 (24)
  48. 48: 병원에서 귀신본이야기 레스 (2)
  49. 49: 나만 '이게 무섭다' 싶은거 있어? 레스 (406)
  50. 50: 내 아내가 겪은 지독한 이야기 [현세의 지옥편] 레스 (410)
( 73828: 75) 여름의 청화국
1
별명 :
★JJKHEPYGrR
작성시간 :
17-09-17 19:48
ID :
ddZkOg33fI9X+
본문
요즘 들어 밤에 잠을 잘 수가 없었다.
 그래서 할 일 없이 휴대폰을 보면서 시간을 죽이는 것 보다는 바깥을 돌아다니는 게 더 좋을 것 같아 며칠 전부터 11시부터 1시 정도까지 밤산책을 하기 시작했다.
27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1GBN0+6Dlfc

꿈에서는 온통 하얀 방이었는데 민소매 원피스를 입은 여자가 양 팔을 미친듯이 긁고 있었다. 방의 한쪽 벽은 전체가 투명한 거울로 되어있었고 난 분명 방 한가운데에 서서 그 여자를 보고 있었는데 그 내가 거울에 비치지 않았다. 여자의 입에서는 기긱  기기긱 같은 소름끼치는 소리가 나서 무서워서 외면하고는 거울에만 초집중하고있었다. 그 때 거울 속에 여자가 움직이는게 비쳤다. 놀라서 뒤를 휙 돌아봤는데 그 여자는 계속 가만히 있었다. 즉 거울 속의 여자만 움직였다는 얘기다..
 여자는 천천히 비척비척 나한테 걸어왔고 내 눈앞에서 푹 숙였던 고개를 들었는데 그 얼굴이 내 얼굴이었어. 내 얼굴을 가진 여자의 동공에 비친 나는 파란 와이셔츠를 입은 여자였고.
 그러고 잠에서 깼다.

28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1GBN0+6Dlfc

또 깨서 울었다..  그때가 낮 3시였고 민이한테 부재중 전화가 와 있었다. 울면서 전화해보니 민이가 지금 집 앞이니까 나오라는 썸남이 했으면 설렜겠지만 민이가 해서 청천벽력같은 말을 듣고 세수만 하고 밖으로 나갔다,.
 걔 내 얼굴 보고 비웃고는 너희 집안은 지 팔자꼬일일만 하는게 특기냐?? 이러고는 묵주 목걸이를 건넸다. 그러고는 집 안에 들어가서 내 방에 들어가서 뭘 하더니 웬만해서는 오늘 새벽 5시 지날 때까지 들어가지 말라고 하더라.

29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1GBN0+6Dlfc

민이랑 좀 더 스스럼 없어진 사이가 됐을 때 들은 건데 그 언덕은 죽은 사람들이 가는 길이래. 어디로 가는지는 민이도 모르고 그냥 귀신들이 가는 길이라는걸 알고 민이의 아버지도  할아버지도 민이도 모두 길을 관리하고 지키는 일을 해왔대. 뭘 지키냐고 이야기했더니 "너처럼 단명하고 싶어서 안달난 사람들을 지켜야 한다. " 새끼가...
 그 파란 꽃은 청화국이고 민이네 가족이 조금 편하도록 누군가 준 선물이래. 꽃이 피어있는 동안은 길이 열린거라고 하네. 낮에 가면 꽃이 없어야 한다고 했어. 참고로 민이는 밤에 깨있고 낮에는 집가서 자. 나 민이네 집 가봤는데 얘가 노숙자가 아니란 것에 놀랐다.
 이모는 민이네 아버지의 생명의 은인이래. 그래서 은혜같은걸 중요시하는 민이에게는 깝쳐도 어느 정도 선까지는 참아주더라ㅋㅋ 민이 아버지는 나도 한번 뵌 적 있어.

30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1GBN0+6Dlfc

민이랑 만난지는 한 4년 지난 일이기도 해서 기억이 잘 안나네.. 시간대별로 사건 정리하고 민이랑 그때 이런일있지않았나? 이런 얘기 하고 밤에 다시올게.
 지금 기억나는 썰 몇개 있긴 한데...
 골라봐봐
1. 민이네 외가 갔던일
2. 민이 놀린 일
3. 민이랑 만나기 전 일임. 학교 전설
 근데 밤에 왔는데 아무도 안골랐으면 좀 슬플것같네... 그때는 사다리돌려서 해줄께

31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1GBN0+6Dlfc

>>30 외가래 친가... 민이네 친가 갔던 일이야

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I9kFyO6Kb1o

외가갔던일!!재밌게 보고있어:)

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Y+USifniNPc

2222

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Y+USifniNPc

근데 민이랑 썸같은 거 탔니?! 탔을거 같아! 민이 외향도 궁금함!!!

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sGxzxrTyNJc

11111

36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thVriVrWDqM

첫번째 이야기 풀어줄께. 참고로 외가가 아니라 친가야. 이게 다 내가 빡대가리인 탓이다...
 질문 들어와서 말하는데 민이는 비TOB 육성재씨 닮았는데 훨씬 더 사납게 생겼어. 눈매도 더 올라가 있고 전체적인 분위기가 '말걸면 찢어버리겠다' 이런 분위기... 18살의 나는 귀신빼고 무서울게없었던 여고딩이었다.
 아무튼 민이랑 썸탔나는 말 들으면...  걔랑 나랑 일단 사귀고 있긴 한데 너무 스스럼없어서 되게 오래된 베프같다.
 연애판 아니니까 앵간해서는 썸탔냐 사귀냐 이런질문 스루했을 텐데 생각해보니까 첫번째 이야기 배경이 그거더라구...? 암튼 여기는 괴담판이니까 우리 사이 이야기는 최대한 자제할 생각이야.

37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thVriVrWDqM

아무튼 겨울에 나랑 노닥거리면서 귤 까먹다가 친가에 가야한다고 민이가 중얼거린 말을 내가 들으면서 시작됐다. 민이의 고향은 대한민국 아래쪽에 있었고 우리는 위쪽에서 살았다. 어딘데? 이러니까 부산이래는 거야. 따라 갈 수밖에 없었다...

38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thVriVrWDqM

민이네 친가는 산속의 초가집 이런 데가 아니라 그냥 일반 주택이었다. 나 살짝 기대하고 있었는데 그런 것도 편견이라면서 혼났다. 민이네 친가는 꽤 대가족이었어. 민이 아버지, 민이 고모, 민이네 할머니 민이네 사촌동생들... 사촌동생들만 네명이라서 우리를 합치면 그 집에 총 4명이 있었어. 민이 아버지는 정말 민이가 늙으면 그렇게 될 것처럼 생겼다.
 집 안에서는 묘하게 익숙한 냄새가 났는데, 늘 민이한테도 나던 냄새였다. 지금 생각해보면 향냄새 같았다.

39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2QhB8dpfXBY

민이 사촌동생들은 우리보다 한살 어린애는 고삼이라서 독서실 가서 집에 4명밖에 없었다. 원래 5명 있다고 하네. 두명은 중학생이고 한명은 초등학생 고학년, 한명은 초등학생 저학년이었다. 중학생 동생들 중에 한명이 정말 귀여윘다..
 아무튼 민이는 외출해계시던 민이네 할머니가 부르셔서 잠깐 나가고, 중학생 두명은 학원가고, 초등학생 두명은 민이네 고모님이랑 낮잠을 주무셔서 집에 깨있는 사람이 나랑 민이네 아버지밖에 없게 된다...

40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2QhB8dpfXBY

나 그때 엄청 쫄았다. 친가의 민이 방에서 할거없어서 폰 보다가 목말라서 거실로 나왔는데 민이 아버지가 여기 좀 앉아보래...
 앉아보니 이모 얘기를 하셨다... 그때 긴장해서 기억 잘 안나지만 대략적으로 줄이면 길이 열렸을 때에 이모가 자기의 생명을 구하느라 어쩌다가 길을 실수로 꺼버렸다. 그래서 좀 많이 곤란해져서 둘다 벌을 받았다. 민이네 아버지의 벌은 원래 길을 관리하는 일은 민이네 아버지까지 해야 하는 일이었는데 벌로 더 잇게 되었다, 만약 민이가 결혼해서 낳은 자식이 아들이면 민이의 아들도 그 일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모의 벌은 직접적으로 길을 꺼버린 사람이라 꽤 크고 많을 텐데 하나밖에 안 말해줬다. 산에 못 들어가는 거라고.
 참고로 민이의 어머니는 벌의 내용을 아시고 이혼하셔서 서로의 갈 길을 찾고 계시데.
 낼 아침에 다시 이을께

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ExC2lv32cAs

잘자고 와 레주!

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mjVuTVHkzME

내일 보자 스레주!

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77ngEJiOF3o

갱신!

44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JmD4jU5tz1U

안녕 몸살감기에 걸린 스레주야... 알바니 뭐니 해서 바빴더니 몸살이 나더라고.,  이번주 아예 못 올 것 같아서 쓰고가. 미리 말했어야 됐는데ㅠㅠ 꼭 나아서 올께~!

4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HMW3ID6zdZs

그래서 못 왔구나 꼭 낫길 바래!! 잘 쉬고 와 스레주

4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pB9k2O924U

정주행 끝내고 왔는데 스레주 얼른 나아서 와 알바 때문에 무리하지 말고 ㅜ 뭐니뭐니 해도 건강이 최고니까!

4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MHgbh4Lrcdc

ㄱㅅ

4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pNEBH5DQbuU

벚꽃계절같네

4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2BdY7OJGyNk

>>48 ㅇㅇㅇㅇㅇㅇ인정 현우야ㅜㅜㅜ

50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Ntg8EIbzlko

삼일동안 전부치고 온 스레주야... 몸살기운은 진작에 빠졌는데 친척들이 날 보내주지를 않네ㅠㅜ 정리 잠깐하고올께

51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Ntg8EIbzlko

민이네 집에는 불상...? 같은 조각상들이 많았어. 민이네 방 옆 방에는 그 조각상같은걸 잔뜩 모아둔 방이 있었는데 문이 열려있어서 실수로 힐끔 봐버렸는데 어느 조각상(아마도 불교 쪽) 이랑 눈이 마주치는 기분이 들어서 살짝 무서웠다. 민이한테 말하니까 통찰당한거래. 뭐를...? 물어봐도 그 이상은 말하지 않더라.

52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Ntg8EIbzlko

아맞아 민이 아버지가 나한테 차 내려주셨어 녹차... 녹차 써서 안좋아하는데 그냥 닥치고 마셨다....
또 내가 스레를 안 쓰면서 민이랑 무슨 일이 있었는지 맞춰봤거든? 내가 스레 쓰는거 살짝 들킨것 같다...^^ 들키면 절대 안돼 나 여기서 민이 뒷담 좀 깠다고...
 위에 벚꽃계절이라는 스레딕 시절 괴담판스레 얘기 나와서 써보는데 나 그스레 처음만 보고 시간없어서 못 찾아봤거든.. 함 보고 오고 차례상 정리좀하다올게...

5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aKmaXTYsd+Q

와 스레주 왔구나!! 반가워!

5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WItDkjMs4M

스레주!!

55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pPt01DVvIIo

알바하다가 손님없어서 살짝 왔어... 갑자기 사라질수 있다
음 이번에는 민이랑 만난지 한달? 정도 되었을 때 이야기를 해줄게.
 민이는 위에도 쓴 대로 낮에는 자고 밤에 활동한다. 나는 6시부터 자고 3시에 일어나서 공부하다 다시 6시에 자는 미친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었어.
 눈치챈 레더들도 있겠지만 나는 고등학교를 자퇴했어. 졸업 문제와 개인적인 스트레스 때문에 민이와 만났을 때는 한 이틀삼일 밤새고 그 다음날은 하루종일 기절해있던가 했다.
나날이 늘어가는 내 다크서클을 보고 민이는 눈 밑에 연필가루 발랐냐고 뭐라 했다. 쌉새끼가....
 어느 날은 뒷산에서 놀다가 산 입구까지 민이가 바래다줬는데 내가 쓰러졌다. 나는 분명 걸어가고 있는데 시야가 점점 기울어지고는 기립성저혈압 걸린 것처럼 머리가 팽팽 돌았다.
 정신을 차려보니 병원이었다. 엄마한테는 개혼나고 민이는 나중에 맛있는거나 쏘라고 부심부렸다. 민이가 119를 불렀대.

56
별명 :
★JJKHEPYGrR
기능 :
작성일 :
ID :
ddpPt01DVvIIo

새끼 폰에 카톡도 안 깔려있으면서
참고로 민이는 속세(?)의 문물을 거의 모른다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며칠은 편하게 자고 산도 안 갔다... 근데 드라마처럼 민이의 산을 딱 갔다 온 날 잠이 안 오는거야. 어떻게 잠들었는지 모르겠는거야. 눈을 감고 있으면 심장이 세게 뛰어서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다. 결국 다시 밤을 샜고 4일 동안 잠을 자지 못했다.
 당연히 또 쓰러졌지.

5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3mGYFaDROGE

보고 있어!

5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XbYBTksesRs

뭔가 나묘친의 w생각난다

5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mUmhcKtVmPM

ㄱㅅ

6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KbBgqkpnP3k

ㅇㅈ

6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H8MnSk32Omk

분위기 완전 취저야...갱신!

6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hJ2IfQiGYGY

갱신!

6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aN0kh5rURg

갱신

6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EclMk8FgUV+

헐..궁금해 스레주야 돌아와 줘ㅠ

6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A5mvOFhtOkA

또 보고싶어ㅠㅜ 갱신!

6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jybL6wYPQZQ

갱신

6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E0YK4Lq9YjY

스레주 언제 와? 갱신!

6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5OIRP737FNM

그니까 ㅋㅋ 진짜 나묘친 w같앜ㅋㅋㅋ
근데 그것보다 좀더 연애쪽..인?

6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JWg8brOFL+w

민이라고 부르는 거 보니까 2학년 4반 3번이라는 스레가 생각나네...
앗 뭐라 하는 건 아니고 그냥 그렇다구 ㅎ....

7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YZ71ievI6FM

ㄱ!ㅅ!

7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WsjFy4R7ds

이거 나묘친 w양하고 같은 일 하는 애 아님...? 이런 사람들 제법 있다고 아는 분이 그랬는데...?
혹시 스레주도 그런 경우야? 이쪽이랑 그쪽 사이에 발 걸치고 있는 사람?

7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Kx3GdseRUI

갱신

7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TKBkWjcjBkA

헐 스레주 왜 안와ㅠ 뭔일 생긴거 아니야?

7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yy/XA+++GU6

갱신

7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6g8NjWHPvig

갱신!스레주 어디갔어ㅜ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