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80 어제 2,975 최대 10,129 전체 1,385,475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ω・^✿)AA판이 오픈되었습니다(^・ω・^✿) 

일상 게시판 목록 총 1,265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손톱 레스 (91)
  2. 2: 세상 모든 사람들이 나를 미워하기 시작했다. 레스 (48)
  3. 3: 일상이 행복해질 때까지 쓰는 스레 레스 (11)
  4. 4: City of stars, Are you shining just for me? 레스 (219)
  5. 5: 안녕! 하지 못해! 레스 (191)
  6. 6: 얄루 레스 (304)
  7. 7: 해가 떠올랐다. 가자(4) 레스 (203)
  8. 8: 적바림 레스 (995)
  9. 9: 쿨쿨 도롱도롱 머그컵 레스 (231)
  10. 10: .☪*゚ 레스 (115)
  11. 11: 바윕그라나윕니니봉 레스 (99)
  12. 12: 루비레드 레스 (207)
  13. 13: 백설탕 레스 (99)
  14. 14: 바다,소녀 혹은 키스 레스 (96)
  15. 15: 傲慢な人間のことキミはどう思う 레스 (946)
  16. 16: 내가 죽고싶을 때마다 울부짖는 곳 레스 (40)
  17. 17: 허공을 달리는 일기 레스 (193)
  18. 18: 일단 움직이기 레스 (235)
  19. 19: 더 버틸 수 있어 레스 (88)
  20. 현재: 행복을 위한 돈과 시간 레스 (669)
  21. 21: 13인의 아해가 도로로 질주하오 레스 (364)
  22. 22: 심해의 리틀 크라이 레스 (53)
  23. 23: 少女 記錄 레스 (74)
  24. 24: 믿음 소망 사랑 그중에 제일은 망사이니라. 레스 (11)
  25. 25: 새벽 밤 한 끗 차이 레스 (362)
  26. 26: 사랑한다고 해 입에 발린 말을 해 예쁘게 레스 (941)
  27. 27: 스레주의 건강하게 살기 레스 (20)
  28. 28: 함께 찾아낸 의미가 바래어 흔적조차 남지 않으면 레스 (567)
  29. 29: 울 엄마 남친이랑 하는거 듣는데 질문받는다 레스 (3)
  30. 30: 겉으론 평범해보이는 아가씨 레스 (86)
  31. 31: 얕은 바다의 한탄 레스 (778)
  32. 32: 꿈일기 레스 (15)
  33. 33: 월식 레스 (145)
  34. 34: 그냥 그런 척 레스 (22)
  35. 35: CLSD 레스 (118)
  36. 36: 단무지덧널무덤 레스 (265)
  37. 37: 귀여움은 세계최고의 무기이다 레스 (313)
  38. 38: 갑자기 불러서 미안 레스 (58)
  39. 39: 그림을 그리자 레스 (998)
  40. 40: 별의 기억이 지상에 전해질 무렵 레스 (849)
  41. 41: 말을 모은다 레스 (77)
  42. 42: 노 웨이 레스 (488)
  43. 43: 오늘 뭐 했어? 레스 (6)
  44. 44: 죽기에는 좋은 날이었어 레스 (1001)
  45. 45: 이 또한 지나가리라 [4] 레스 (157)
  46. 46: 우울증 휴학생 레스 (5)
  47. 47: 무제 레스 (335)
  48. 48: 내가 수능을 보는 그날까지 레스 (44)
  49. 49: 하고 싶은 거 하고 싶은 만큼 레스 (416)
  50. 50: 찰나의 순간 레스 (81)
( 331621: 669) 행복을 위한 돈과 시간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10-06 10:17
ID :
danOsfG2wRKn+
본문
추석 연휴 다음부터는 시험공부를,
11월부터는 알바를,
12월부터는 다이어트를!

*잘 자고 잘 먹고 잘 입고 다니자, 대학원 진학을 위해 공부하자, 몸무게 유지하자
6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Itp9DFnTzts

타인의 관점에서 해석된 지식까지도 받아들여야 지식이 많아지고 적용시켜야 지혜가 되고.. 생각이 말이 되고 행동이 되고 습관이 되고 그렇게 고지식한 사람이 되어가므로 늘 자기 생각을 살펴보고 표현해야한다

6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Itp9DFnTzts

스레에 쓰는 대부분의 생각이 검열되어서 표현되지못함

6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Itp9DFnTzts

어쨌든 열등한 DNA는 결국에 자멸하게 되있고 그냥 버티는 쪽이 오래 살아남는게 자연의 이치인것같다ㅋㅋ 멍청해도 오래 살아남을 수있는 이유임 그냥 버티기엔 멍청한게 짱이거든

6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Itp9DFnTzts

아 모두 머리에서 만든 헛소리

6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Itp9DFnTzts

아침형 인간이 생존에 유리한 이유, 외모와 능력이 뛰어날수록 생존에 유리한 이유, 정신과 몸이 건강할수록 생존에 유리한 이유 전부 그냥 오래 살아서 자손을 남기는 본능이 쉽게 발현되기때문이라고 생각함

6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Itp9DFnTzts

원시시대때는 아침형 인간이 아니면 진짜로 걍 죽었으니까ㅋㅋㅋㅋㅋ

62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멍하게 보내자니 x같은 기분은 언제까지

6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과식하면 꼭 양치질하다 토한다

6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문제는 내가 한번 토하기 시작하면 다 뱉어내야하는 사람이란거다

6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그래서 나는 늘 과식을 참으려고한다 나쁘다고 인식한다 먹는 것은 나쁘다 힘을 나게 하고 일시적으로 만족감을 주며 다이어트에 대한 강박을 만들어내는 일이다

63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사랑하는 사람하고 먹는 것은 맛이 있든없든 토하진 못할 것이지만 가치없다고 느껴지는 사람과 먹는거라면 힘이 나지않거나 불만족스럽거나 살찔 것같을땐 바로 토하고싶어진다

6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근데 웃긴 사실은 나 혼자 밥을 먹을때도 그렇다 그래서 과식을 하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내가 나한테 혼자라도 건강하게 챙겨먹으라는 것은 이걸 먹고 살라는 것이니까

6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내가 나에게 주는 밥은 죄수에게 주는 밥같다 나를 살게 만들고 힘을 주고 만족감을 주고 살찌우는것 그게 사는거니까

6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그러니까 사랑하는 사람하고 밥을 먹는다는건 좋은 일이다 음.. 반대로 사랑할 수없는 사람과 밥을 먹는건 맛좋은 쓰레기를 먹는 기분이다 사주는 것도 아니라면 돈내고 맛좋은 쓰레기를 먹는 기분

6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그래서 혼밥이 편하다 사랑하는 사람과 밥을 먹을 기회가 드물어졌으니 이젠 아예 안먹거나 혼자 건강식을 챙겨먹거나 그러겠지..

63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솔직히 몸에도 안좋은거 뭐가 좋다고 먹는지 모르겠다ㅋㅋ 몸에 안좋은거 먹으면 자괴감이 든다

63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돈내면서 별로 밥먹기싫은 사람과 몸에 안좋은 음식을 먹는다는건.. 당장의 외로움을 해소하려고 1회용 욕구 충족하는 일?

63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어쨌든 쉽고 만만해서 할만한건 뭐든지 하면 안된다ㅋㅋ 단순히 사람만나 밥먹는거라도 차라리 그 시간에 혼자 생각하는게 더 유익할지도 모른다

63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VVz05/UmPp2

자살은 쉽고 만만하지 못하다 그리고 쉽고 만만한 것에 중독되면 자살이 떠오르게된다

64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Pgy26bz03wI

이젠 남친을 만날 수 없으므로 앞으로 남는 돈은 전부 먹는 데에 써버린다! 후어러으흐으르ㅡ르흐그흑
OTL

6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Pgy26bz03wI

처음 사귀던 날로 돌아가는게 나을까 전역하는 날로 가는게 나을까 질문했었지만 사실은 처음 사귀던 날로 돌아가고싶어.....

6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Pgy26bz03wI

처음엔 별로 남친 안좋아했었거든 맛소금 냠냠

6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Pgy26bz03wI

롯데월드가는거 내가 늦게 일어나서 버스 취소하고 택시에서 울 것같았던 나한테 아직도 너무 미안하다는 사람인데 흐엉어류우 나는 많이 나아졌단말이야! 조금 더 발전한 모습으로 처음 사귀던 날로 돌아갈 수 있다면....

64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Pgy26bz03wI

난 변태라서 울 것같은 모습 귀엽던데... 뜬금없이 자기반성의 시간...

64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Pgy26bz03wI

보상심리가 생기지 않을 만큼의 노력! 응아아!

64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Pgy26bz03wI

아무리 생각해도 나 자신이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운데 그런 이상한 내가 다른 사람을 사랑을 하게 만들다니 너무 귀엽자나! 나한테 사랑받는다니 누구한테나 그럴 수 있을거야 흔한 나르시시스트의 사랑 오류를 범하지 않도록 노력하고 심리학과로서 웬만한 오류는 다 피해주겠어 단 남친이 오류일 가능성도 포함한다! 이젠 머리로 하는 사랑을 하면 보상심리는 생기지 않겠지?

64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Pgy26bz03wI

쨌든 머리와 가슴이 따로 놀기때문에 생각해보자면 실은 나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는걸 재능으로 받아들이고 그걸 제일 가치있게 여긴 점이 음.. 생각해보니 보상심리보다는 본성을 더 경계해야할 것같기도하다 되게 단순해서 문제인데

64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Pgy26bz03wI

흐엉어 의도치않게 자아 수련기간을 갖게되었는데 과연 어떻게 될것인가

64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Pgy26bz03wI

허엉어 흐엉 중국어공부해야지..

65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f1y9vEs726

사실 행복에 쓴거 x도없음

65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f1y9vEs726

처음 기숙사 입사하던 날로 돌아갈 수있다면 좋겠다 1년동안 많이 깨달았는데

65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f1y9vEs726

내가 좀 배우고 실천하는게 느려서..

65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생각해보니 흉내자/지라는 말 있자나 누가 면전 앞에서 그 말하면 내가 남자가 아니라서 널 아 아니 이건 생략하곸ㅋㅋㅋ 프로이트의 이론에 의하면 그들은 그냥 아니 이것도 생략하고 ㅅㅂ 필터링하니까 할 말이 없네

65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한마디만 해도 그냥 인간으로 안보인다는건 잘 알걸..

65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그런 사람들과 관련한 모든 생각의 나의 폭력성과 직결되어서 아무 말도 못하겠당

65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면전에 대놓고 말하면 솔직하게 말해줄 수 있긴함.. 앞에서 말해야 속으로 생각하기도 편함

65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본인이 뭘 말하려는지도 몰라서 상대방 말도 못알아듣고 논점흐리기 갑이라 뭐 토론까지는 시간아깝고 그냥 바로 인격말살할거임

65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부모님이 사랑하고 교육을 잘시켰어야 진정한 성평등이 뭔지도 알고 스스로 올바른 지식을 알아가려고 했을텐데.. 자식새끼한테 한/남 김치/녀 소리듣는 부모님도 참ㅋ

65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그런 사람들은 차라리 부모님이 없었으면 좋겠다 부모님이 졸라 불쌍하니까

66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문제는 여기서 기적의 논점흐리기로 '우리 부모님은 나 안사랑하고 성차별만 알려줬는데요 빼애액'해서 이런 말도 못하겠음

66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사실 걍 병진들임 얘기할 가치도 없지.. 사회에서 그딴 짓하고 다니면 진짜 혐오라는게 뭔지 배울 수있을걸

66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혐오가 뭔 큰 의미를 갖고있다고 의미부여하는지 혐오라는 단어에 의미부여한다고 국립국어원에 신고해야함ㅋㅋ

66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쨌든 내 주변에 있는 1명은 이미 매장시켰지

66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운지하라는 급의 단어를 어디에 갖다 붙여 미친x이ㅋㅋ

66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남자가 페미니즘을 하게끔 꼬득여야 뭐가 되든지 하지 테스토스테론에 지배받는 뇌를 가진 남자를 왜 못 꼬득이는거지? 난 오히려 여성우월주의 쯤인데..ㅋㅋ 내가 싫어하는 그 분들은 멍청해서 페미니즘도 못하고 성평등도 못하고 여성우월주의도 못할 것같음

66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dmYjw7ksxY

난 여성의 뇌가 우월하다고 생각하는데 요즘들어 보면 그게 아닌가싶음

66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SNNIfuKFb7s

그래서 그들이 말하는 미러링이라는게 아마 '남성의 방식'에 익숙해진 여자가 먼저 시작했을거라는게 내 생각임ㅋㅋ 일/베하던 여자가 시작했을 것같다.. 뭐.. 그런 생각

66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NaVuzqDC/lY

앗 시ㅣㅣㅣ발 욕구불만

66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WALV2HY7DO2

악몽꿨다 으으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