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561 어제 2,840 최대 10,129 전체 1,227,993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자살, 자해 옹호 또는 실행 방법을 알려주는 글은 삭제, 정지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학교 폭파기원! 여름, 끝나지말아줘 기념 스티커 나눔 이벤트 

상담 게시판 목록 총 1,381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이런 정신병도 있나? 레스 (10)
  2. 2: 사람이 죽이고 싶은데 어쩌지? 레스 (16)
  3. 3: 초성으로만 하고샆은말, 드는 생각 등 적어보자 레스 (106)
  4. 4: 나를 혐오스러워 하는 엄마 때문에 힘들다 레스 (7)
  5. 5: 건망증이 너무 심해 레스 (6)
  6. 6: 하고싶었던 말, 아무거나 털어놓아보자. [3] 레스 (838)
  7. 7: 엄마가 진심으로 너무 무서워. 이게 정말 가족인가 싶어. 레스 (30)
  8. 8: 사랑받는방법 레스 (4)
  9. 9: 누가 나 좀 살려줘 제발 레스 (567)
  10. 10: ★☆★상담판 잡담스레★☆★ 레스 (872)
  11. 11: 친구가 자살했어 레스 (11)
  12. 12: 소 원 을 적 어 주 세 요 . 레스 (232)
  13. 13: 자해하거나 했던 사람있어? 레스 (55)
  14. 14: 성희롱사건 등을 피해자가 스스로 이야기하고 다녀도 괜찮은걸까 레스 (7)
  15. 15: 자해 끊은지 1년 되어간다 레스 (60)
  16. 16: 아빠의 안좋은 점 레스 (14)
  17. 17: 고3, 미리찍은 마침표 레스 (5)
  18. 18: 의지 박약인데 내신을 거의 던졌다. 레스 (13)
  19. 19: 노크소리가 들린다. 열어줄까? 레스 (5)
  20. 20: 학교안가는법좀 레스 (3)
  21. 21: 너넨 이런 애가 데뷔한다면 어떨거같니 레스 (9)
  22. 22: 우리 언니와 내 동생이 나와 다르게 너무 예뻐 레스 (5)
  23. 23: 안 아프게 죽는법 레스 (43)
  24. 24: 나를 여기에 남기고싶어 레스 (39)
  25. 25: 난 귀신공포증이 너무 심해 ㅠㅠ 무슨 방법 없을까? 레스 (16)
  26. 26: 상담만으로 우울증을 판단할 수 있어? 레스 (15)
  27. 27: 다이스는 어떻게 굴려? 레스 (4)
  28. 28: 하소연 한다 레스 (9)
  29. 29: 술먹고 남뒷담까고 레스 (2)
  30. 30: 난 왜 사는걸까? 레스 (7)
  31. 31: 게으름 어떻게 없애? 레스 (6)
  32. 32: 얘드라 나 쓰레기일까,,, 레스 (14)
  33. 33: 자해했던사람 모두 친구가 되어주자 레스 (3)
  34. 34: 회사 화장실인데 나가기 싫다 레스 (11)
  35. 35: 자신이 싸이코인것같은 사람 있어? 레스 (14)
  36. 36: 어떻게 해야하면 좋을까 레스 (7)
  37. 37: 나 민폐짓했는데ㅠㅠㅠ 레스 (7)
  38. 38: 너무 여려서 힘든 사람? 레스 (9)
  39. 39: 와 드디어 병원 혼자 갔다왔어... 레스 (14)
  40. 40: 나를 차별하는 가족들이 너무 싫어 레스 (116)
  41. 41: 모든 사람들이 나를 싫어할 것 같아 레스 (3)
  42. 42: 대학을 갈지 안갈지 레스 (12)
  43. 43: 휴학할까... 레스 (4)
  44. 44: 스스로 사이코패스라고 의심해본 적 있어? 레스 (5)
  45. 45: 임신4주래 레스 (17)
  46. 46: 오지콘인사람 있어? 아저씨 좋아하는거 ㅠㅠ 레스 (33)
  47. 47: 죽음 레스 (1)
  48. 48: 나 미쳐가는거야? 레스 (9)
  49. 49: 선배한테 찍힌거 같아; 레스 (8)
  50. 50: 집에 혼자 있으면 너무 무서워 ㅠㅠ 레스 (5)
( 17330: 4) 엄마께서, 뇌졸중일지 모른다는 무서운 말씀을 하셨다.
1
별명 :
★TjRlBiVwYl
작성시간 :
17-01-10 01:05
ID :
co9XBtTkuyGEs
본문
제곧내.
실은 이거 방금 전에 들은 얘기야.
엄마가 며칠 전부터 두통과 복통을 호소하셨는데... 이젠 병원에서 진통제를 처방받아오셨더라.
엄마께서, 갑자기 "엄마가 말을 어눌하게 하거나 갑자기 쓰러지면 119 불러야 돼. 알았지?" 라고 하시길래 불안해져서 왜냐고 물어봤더니 엄마께서 병원을 다녀오셨는데, 뇌졸중일지도 모른다는 말을 들으셨더라. 자세한건 큰 병원 가서 진단받아야 한대.
지금 이렇게 털어놓는 순간에도 엄마가 진짜 뇌졸중일까봐 무섭고 미안하다. 만약 내가 자는 사이에 쓰러지면 어쩌지 하는 생각도 들고 너무 불안해.
미안해, 엄마. 난 너무 못난 딸이야... 진짜 미안하고 많이 사랑해. 그러니까 죽지 마... 뇌졸중인진 아직 모르지만 너무 무서워. 난 이런 상황에서 어떡해야 좋지? 아무것도 모르는 내가 너무 한심해. 누가 좀 위로해줬으면 좋겠어...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Tnk0q7HdoSI

어떡해ㅠㅠㅠ 스레주 마음고생이 심하겠다... 항상 든든하게만 보이던 부모님이 약해져가는 모습을 보는 게 가장 힘들지 자식으로는... 어머니랑 한 번 터놓고 이야기해봐. 어떤 주제라던지 좋으니깐 오래오래. 그리고 괜찮을거야. 오래오래 괜찮을거야.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9d3Qr/ofq/o

나랑 비슷한 상황인 것 같네, 스레주. 난 아버지란 사람이 막장이라, 엄마가 고생을 많이 하셔서 그만큼 아프셔서. 나도 잘 때 엄마가 아프시면 어쩌나 걱정 많이 했어. 저번에 작은 종양같은게 보인다고 했었는데 다행이 물혹이었지만 다른 곳도 좀 아프셔서 나도 지금 너무 속상하고 죄송스러워. 원래 모든 사람에겐 잘 해주는게 맞지만, 왠지 이런 상황이 닥치면 평소에 미뤘던 것들을 다 해주고 싶더라. 스레주 어머니가 뇌졸중이 아니었음 좋겠는데. 위로가 될진 잘 모르겠다. 힘내, 스레주.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04LbYVJU+hE

그러면 지금이순간 혹시모르니까... 최선을다해서 후회안하도록 효도해야지 안그러면 나중에 계속 후회함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