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2,404 어제 2,739 최대 10,129 전체 1,337,478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자살, 자해 옹호 또는 실행 방법을 알려주는 글은 삭제, 정지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상담 게시판 목록 총 1,467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퀴어가사랑하는방식 레스 (2)
  2. 2: 상담해줄게 레스 (39)
  3. 3: 자해 끊은지 1년 되어간다 레스 (369)
  4. 4: 하고싶었던 말, 아무거나 털어놓아보자. [3] 레스 (987)
  5. 5: 왕따 피해자는 다 의기소침하고 트라우마가 있어야해? 레스 (9)
  6. 6: 어떻게 살아야할지 모르겠어... 상담을 부탁해... 레스 (2)
  7. 7: 스레딕 시절 심한말 들은것들이 아직도 생각나서 괴로워 레스 (4)
  8. 8: 미래를 포기한 채 공부도 안하다가 대학생이 되었어. 레스 (48)
  9. 9: ★☆★상담판 잡담스레★☆★ 레스 (933)
  10. 10: 수능 망쳤어 나 정신병있는거 같아 레스 (18)
  11. 11: 습관 고치는 스레 레스 (6)
  12. 12: 내일은 수능이고 나는 공부한 것 하나도 없어 레스 (6)
  13. 13: 자살전까지 스레주가 힘내서 한탄하는 스레 레스 (124)
  14. 14: 소 원 을 적 어 주 세 요 . 레스 (256)
  15. 15: 자기관리에 대해서 레스 (9)
  16. 16: 랜덤채팅으로 남자 만나왔는데 지금 현타왔다. 레스 (33)
  17. 17: MBTi 성격테스트 레스 (51)
  18. 18: 수능29일 남았는데 같은 반 친구가 죽으면 어떨 것 같아? 레스 (31)
  19. 19: 흔적 없이 사라지고 싶어 레스 (4)
  20. 20: 왠지 모르겠는데 뭔가 힘들어 레스 (5)
  21. 21: 자해하거나 했던 사람있어? 레스 (64)
  22. 22: 나상담마려워 레스 (8)
  23. 23: 왕따 당할때 이런사람들이 있다는게 슬프다 레스 (17)
  24. 24: 군중 속의 고독을 느껴본 적 있어? 레스 (9)
  25. 25: 엄마가 없는게 내잘못이 아니잖아 레스 (27)
  26. 26: 인간관계에서 상처받은 사람들 레스 (5)
  27. 27: 나는 왕따 가해자였어 레스 (74)
  28. 28: 간지럼 탈때 이상한 소리가 나서 고민 레스 (1)
  29. 29: 지금 집이 냉전 상태야... 집에 있기 무섭다 레스 (55)
  30. 30: 미세먼지때문에 이민가고싶은 사람 있어? 레스 (8)
  31. 31: 누가 나 좀 살려줘 제발 레스 (680)
  32. 32: 18살인데 놀이터 그네 못 끊었어 레스 (25)
  33. 33: 한 친구는 나를 싫어해 레스 (4)
  34. 34: 나 고민이야! 레스 (18)
  35. 35: 욕 좀 할게 레스 (10)
  36. 36: 내가 유별난건가? 레스 (21)
  37. 37: 제발 자해 멈추게 도와줘 레스 (16)
  38. 38: 나 진짜 어떡하지 레스 (5)
  39. 39: 속풀이 레스 (134)
  40. 40: 우울해서 미치겠다 레스 (10)
  41. 41: 나 너무 피곤해서 죽고 싶어 레스 (4)
  42. 42: 만나기 싫은 사람이랑 근시일내로 만나야 해서 괴로워. 레스 (14)
  43. 43: 3개월 동안 엄마랑 한 마디도 안 했어 레스 (19)
  44. 44: 쓸데없는 생각이 너무 많아 레스 (9)
  45. 45: 3년 전에 있었던 일들 레스 (13)
  46. 46: 얘들아 진짜 궁금한게 있는데 자해가 왜 나쁜거야? 레스 (25)
  47. 47: 다들 왜 살아? 레스 (29)
  48. 48: 스스로 사이코패스라고 의심해본 적 있어? 레스 (35)
  49. 49: 난 소시오패스일까 레스 (17)
  50. 50: 누가좀 도와줄레? 레스 (1)
( 17330: 4) 엄마께서, 뇌졸중일지 모른다는 무서운 말씀을 하셨다.
1
별명 :
★TjRlBiVwYl
작성시간 :
17-01-10 01:05
ID :
co9XBtTkuyGEs
본문
제곧내.
실은 이거 방금 전에 들은 얘기야.
엄마가 며칠 전부터 두통과 복통을 호소하셨는데... 이젠 병원에서 진통제를 처방받아오셨더라.
엄마께서, 갑자기 "엄마가 말을 어눌하게 하거나 갑자기 쓰러지면 119 불러야 돼. 알았지?" 라고 하시길래 불안해져서 왜냐고 물어봤더니 엄마께서 병원을 다녀오셨는데, 뇌졸중일지도 모른다는 말을 들으셨더라. 자세한건 큰 병원 가서 진단받아야 한대.
지금 이렇게 털어놓는 순간에도 엄마가 진짜 뇌졸중일까봐 무섭고 미안하다. 만약 내가 자는 사이에 쓰러지면 어쩌지 하는 생각도 들고 너무 불안해.
미안해, 엄마. 난 너무 못난 딸이야... 진짜 미안하고 많이 사랑해. 그러니까 죽지 마... 뇌졸중인진 아직 모르지만 너무 무서워. 난 이런 상황에서 어떡해야 좋지? 아무것도 모르는 내가 너무 한심해. 누가 좀 위로해줬으면 좋겠어...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Tnk0q7HdoSI

어떡해ㅠㅠㅠ 스레주 마음고생이 심하겠다... 항상 든든하게만 보이던 부모님이 약해져가는 모습을 보는 게 가장 힘들지 자식으로는... 어머니랑 한 번 터놓고 이야기해봐. 어떤 주제라던지 좋으니깐 오래오래. 그리고 괜찮을거야. 오래오래 괜찮을거야.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9d3Qr/ofq/o

나랑 비슷한 상황인 것 같네, 스레주. 난 아버지란 사람이 막장이라, 엄마가 고생을 많이 하셔서 그만큼 아프셔서. 나도 잘 때 엄마가 아프시면 어쩌나 걱정 많이 했어. 저번에 작은 종양같은게 보인다고 했었는데 다행이 물혹이었지만 다른 곳도 좀 아프셔서 나도 지금 너무 속상하고 죄송스러워. 원래 모든 사람에겐 잘 해주는게 맞지만, 왠지 이런 상황이 닥치면 평소에 미뤘던 것들을 다 해주고 싶더라. 스레주 어머니가 뇌졸중이 아니었음 좋겠는데. 위로가 될진 잘 모르겠다. 힘내, 스레주.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04LbYVJU+hE

그러면 지금이순간 혹시모르니까... 최선을다해서 후회안하도록 효도해야지 안그러면 나중에 계속 후회함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