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964 어제 2,864 최대 10,129 전체 1,330,543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자살, 자해 옹호 또는 실행 방법을 알려주는 글은 삭제, 정지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상담 게시판 목록 총 1,462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자기관리에 대해서 레스 (7)
  2. 2: 랜덤채팅으로 남자 만나왔는데 지금 현타왔다. 레스 (33)
  3. 3: 하고싶었던 말, 아무거나 털어놓아보자. [3] 레스 (971)
  4. 4: 내일은 수능이고 나는 공부한 것 하나도 없어 레스 (5)
  5. 5: 소 원 을 적 어 주 세 요 . 레스 (254)
  6. 6: 자해 끊은지 1년 되어간다 레스 (357)
  7. 7: 왕따 피해자는 다 의기소침하고 트라우마가 있어야해? 레스 (5)
  8. 8: MBTi 성격테스트 레스 (51)
  9. 현재: ★☆★상담판 잡담스레★☆★ 레스 (932)
  10. 10: 수능29일 남았는데 같은 반 친구가 죽으면 어떨 것 같아? 레스 (31)
  11. 11: 흔적 없이 사라지고 싶어 레스 (4)
  12. 12: 왠지 모르겠는데 뭔가 힘들어 레스 (5)
  13. 13: 자해하거나 했던 사람있어? 레스 (64)
  14. 14: 상담해줄게 레스 (37)
  15. 15: 나상담마려워 레스 (8)
  16. 16: 자살전까지 스레주가 힘내서 한탄하는 스레 레스 (123)
  17. 17: 왕따 당할때 이런사람들이 있다는게 슬프다 레스 (17)
  18. 18: 군중 속의 고독을 느껴본 적 있어? 레스 (9)
  19. 19: 엄마가 없는게 내잘못이 아니잖아 레스 (27)
  20. 20: 인간관계에서 상처받은 사람들 레스 (5)
  21. 21: 나는 왕따 가해자였어 레스 (74)
  22. 22: 간지럼 탈때 이상한 소리가 나서 고민 레스 (1)
  23. 23: 지금 집이 냉전 상태야... 집에 있기 무섭다 레스 (55)
  24. 24: 미세먼지때문에 이민가고싶은 사람 있어? 레스 (8)
  25. 25: 누가 나 좀 살려줘 제발 레스 (680)
  26. 26: 18살인데 놀이터 그네 못 끊었어 레스 (25)
  27. 27: 한 친구는 나를 싫어해 레스 (4)
  28. 28: 나 고민이야! 레스 (18)
  29. 29: 욕 좀 할게 레스 (10)
  30. 30: 내가 유별난건가? 레스 (21)
  31. 31: 제발 자해 멈추게 도와줘 레스 (16)
  32. 32: 나 진짜 어떡하지 레스 (5)
  33. 33: 속풀이 레스 (134)
  34. 34: 우울해서 미치겠다 레스 (10)
  35. 35: 나 너무 피곤해서 죽고 싶어 레스 (4)
  36. 36: 만나기 싫은 사람이랑 근시일내로 만나야 해서 괴로워. 레스 (14)
  37. 37: 3개월 동안 엄마랑 한 마디도 안 했어 레스 (19)
  38. 38: 쓸데없는 생각이 너무 많아 레스 (9)
  39. 39: 3년 전에 있었던 일들 레스 (13)
  40. 40: 얘들아 진짜 궁금한게 있는데 자해가 왜 나쁜거야? 레스 (25)
  41. 41: 다들 왜 살아? 레스 (29)
  42. 42: 스스로 사이코패스라고 의심해본 적 있어? 레스 (35)
  43. 43: 난 소시오패스일까 레스 (17)
  44. 44: 누가좀 도와줄레? 레스 (1)
  45. 45: 자잘한 고민들이 좀 많다 레스 (5)
  46. 46: 사이비에서 꺼내준거나 마찬가진데 왜 욕 먹어야되냐 레스 (11)
  47. 47: 삼담하다가 자해얘기가 나왔는데 레스 (6)
  48. 48: 친구관계로 고민인데, 잠깐 도와주지 않을래? 레스 (27)
  49. 49: 이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 1000가지 이유 레스 (419)
  50. 50: 오늘 새벽이 너무 끔찍했어 레스 (3)
( 1: 932) ★☆★상담판 잡담스레★☆★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06-20 20:24
ID :
cocZswiCDh4Co
본문
예이★
스레더즈 상담판 잡담스레라굿!!
88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SbyFvqoAEuk

낮말은 새가 듣고 밤말은 쥐가 듣고 입조심 해야 한다는 건 잘 알지만 그렇다고 항상 속으로만 썩히기에는
날 얕잡아 보고 만만하다고 상처주고 함부로 대하는 인간 쓰레기들이 너무 많아 그나마 상담판 같은 곳이 있어서 망정이지... 어휴 인생 살기 힘들다

89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sboJCZoH1Rs

자해 그만해야 되는데. 아니 그만하고 싶어. 강박처럼 자꾸 생각나서 너무 힘들어. 자해 행위자체는 한갈 휘회하지 않는데 자국이 남아서 그게 너무... 다른데다 할껄 그랬나봐

89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sboJCZoH1Rs

>>890 휘회..?? 가 아니라 후회야

89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JKlrv9HjMs

자괴감 든다 말로 형용할 수 없는 무력감과 열등감과 부끄러움과 부러움 같은 것들 여기만 오면 어디로 숨고 싶어 미쳤지 여기에 제 발로 들어오고

89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UH0Gbvts6GU

나 며칠전에 생일이었고 애들이랑 말하기싫어서 아무말도안한다 축하받고싶았어 엄청크게

89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JEaFyPq98Ys

>>893 생일 축하해 레스주! (*´ω`*)ノ
맛있는 거나 먹으러 가라고~

89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HnUZkw8/Oy6

생리 존.....나 싫다 나는 왜 여자인거야... 차라리 사람 말고 박테리아로 태어났어야 했는데

89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TQWq5q9pdU

>>895
나도 생리.. 싫다 타이밍 진짜 그지같아 ㅎ...

89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OLymHk+NJ4w

왜 지가 잘못한 것을 애먼 나한테 화풀이 하는지 모르겠어
엄마도 그렇고 엄마를 고대로 닮은 저 썩,을/년도 그렇고.
지들이 나한테 한 짓 다른사람한테 백만배로 더 심하게 당했으면 좋겠다.

89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OLymHk+NJ4w

길가다가 뜬금없이 화난다고 아무나 붙잡고 뺨때리는 사람이 저 사람들한테 붙었으면 좋겠어.
 울면서 집에 들어오면서 누가 나 싸대기 때리고 갔어 하고 우는거 보면 진짜 고소하고 기분 좋을거야.

89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dG1Xy2qiErU

>>887 여자든 남자든 대부분은 애인이랑 자고 싶어..할걸? 내가 보기엔 퀴어판이 차라리 더 맞을지도. 성적 접촉 싫어하는 사람도 분명 있어. 퀴어에서는 그걸 뭐라고 부르던데.

90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KPDsCej1LPM

>>894레스주 고마웡!!!

90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2KVid2vEFzQ

숨막혀

90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kZwwrGzfL1Y

여기에 고민을 올리는 스레주가 나보다 나이가 많은 것 같으면 그냥 레스 안 다는 게 낫겠지...?

90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gGD0XnG7qyc

>>902 힘내라는 말 정도는 해줘도 괜찮을 것 같은데

90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PDOH7oG0WUs

오늘도 아무 말도, 대화도 안하고 지냈다.
허하다
우울한 기분을 약으로 덮어둔다고 해도 공허함까지 덮어주진 않네.
공허하고 또 공허해

90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PDOH7oG0WUs

인간관계를 만들어 보라고 그랬어.
실제 얼굴 보면서 얘기하는 관계.
그런데 난 사람 얼굴 보는게 무서워.
그 사람한테 또 똑같은 말 듣고 상처받은 외톨이가 될 지도 모르는게 너무 무서워.
어짜피 이러나 저러나 외톨이가 되는거면 상처 없이 있는 외톨이가 낫잖아.

90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PDOH7oG0WUs

공허하니까 뭔가 먹고싶다
따뜻하고 배가 부를만한거로.
배고프지도 않고 분명 먹고 나면 속이 더부룩해질게 뻔한데 뭔가 먹고싶어

90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0D470QMX8Nc

지금 갑자기 연락 끊긴 자퇴한 친구가 있는데 얘를 찾아야될까 아님 그냥 내버려 둬야 할까?

90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hu/SJpRp+mY

>>907 찾는게 좋지 않을까...?

90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ajtSy3IOqtU

눈물이 한 번 터지면 최소 1시간 이상 우는 사람이야....
나도 어떻게 멈추고는 싶은데 안 멈춰지더라고... ㅠㅠㅠㅠ... 오늘 밖에서 눈물 터져서 두시간은 운 것 같다... 별 거 아닌 일인데 감정이 북받쳐서 그만...

눈물 멈추는 비결 같은 거 있으면 누가 좀 알려줬으면 좋겠다... ㅠㅠㅠㅠ...

9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YNPrP7DISns

>>909 나도 그랬는데 나중엔 지쳐서 울 힘도 없다...
그거 딱히 나쁜 거 아니니까 괜찮아
나는 그걸 고치려고 했지만 다 헛수고였어

9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ajtSy3IOqtU

>>910 그렇구나... 나는 사람들 있는데서 눈물이 터져서 (...급히 화장실로 피신해서 울긴 했지만...) 오늘 되게 난처하고 곤란했거든.... 울다 지치기 이전에 창피하고, 나를 울린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 엄청나게 껄끄러워져서 오늘은 자리를 피했어. (내일도 모레도 또 만나게 되겠지만.)
딱히 나쁜 거 아니니까 괜찮아, 라는 너레더의 말이 굉장히 위로가 됐어. 다들 울지 말라고만 했는데, 나쁜 거 아니니까 괜찮아, 라는 말을 오늘 처음 들었어. 정말 고마워. ㅠㅠㅠ...

9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Ogx/o6AX4oY

>>907 내가 그런 케이스인데, 친했던거 아니면 찾지마. 나같으면 겁나 부담스럽다..

9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pGB4JVJnK9Y

뭔가....당연한 말일지도 모르겠지만 이 판만 오면 분위기가 너무 침울해진다....
나라도 즐거워야겠어!!

얘들아★☆
☞오늘 ♥하♡루♥도 수고 많았어!!☜

9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nb8RmHq06dM

>>907인데 연락 끊긴 친구하고는 친했고, 그 친구하고 친했던 애들중에서 가장 마지막에 문자했던 애가 나고, 친구가 이사간 것을 처음으로 알려준 사람도 나였어. 문자 내용도 내 생일 축하 문자였고, 내 생일이 9월 셋째주였는데 그때 바쁘니까 추석 연휴 끝나고 학교에 놀러 와서 늦게나마 생일 축하 해주겠다는 내용이었어. 얘가 약속을 안지키는 애였으면 연락 끊겨도 그냥 그러려니 하는데 중요한 자격증 시험 앞두고도 친구하고 약속 있다고 집에서 멀리 떨어진 학교까지 오는 앤데 갑자기 SNS다 탈퇴하고 번호까지 바꿔 버리니까 뭔 일 있나 하고 걱정이 돼.

9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aPlloOr3/xY

너무 힘들다. 수요일마다 죽을 것 같아. 한달만 더 이렇게 살면 되는데 난 그게 안되네.

9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XnNvfCC53JM

진짜... 카페인 때문에 아프다. 지금 학교 일 때문에 엄청 힘들게 밤샘하는데 토할 것 같아.
나 아직 중2인데. 그런데 주위에서 자꾸 기대를 하니까 그게 너무 무서워.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다는 걸 알고 있으니까... 그 짧은 시간동안 다 그리지 못하는 그림을, 그려주길 기대하는 사람이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그리고 기대하는 그 분이 선생님이고, 또한 그 그림이 필요한 사람들은 한 살 어린 후배들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그래서... 그래서 계속 그리고 있어. 끔찍하게 그리기 싫은데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면서 계속 그리는 게 멍청이같아.
상담을 해 주시는 상담사분도 너 그렇게 멍청하게 살지 말라고 말할 수준이면 상당히 뭐랄까 미친 수준이죠.

91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XnNvfCC53JM

아, 죽을 것 같다. 근데 어쩌면 스누피 하나 더 까야 할지도 모르겠음. 죽겠다 진짜...

91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pl0HVpNazb+

진짜 천벌이 있는 것 같아. 날 정신적으로 진짜 괴롭게 하던 인간이 있는데 그 인간 딸이 학교에서 왕따 당한다더라. 너무 기뻐서 순간 웃음 나올뻔했어ㅋㅋㅋㅋㅋ 가서 말하고 싶어. 니가 왕따 당하는건 니 엄마가 행동거지를 똑바로 안해서 그런거야! 니 엄마나 원망해~ 애꿎은 가해자 친구들 원망하지 말고~

91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TuqusPS+bLI

방금 좀 무뎌진칼로 손목 긁고왔는데 머리가멍하네...나 정신과가야하는수준이니? 살려줘

92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P+aCd1Cbiwc

>>918 걔 딸은 뭔 죄인데 너한테 그 소리를 들어야하냐; 너도 진짜 꼬였다

9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Li+2MOaMit6

옛날엔 원치않는 생각이나 감정은 묻어둘 수 있었는데 이제는 제어할수가 없어. 힘들어. 옛날엔 내 안에 정신이 있어서 마음을 제어했는데 이젠 아무것도 없어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느낌. 이겨내야한다는 생각은 있는데 마음이 텅 비어 아무것도 안돼.
조울증이 점점 나빠지기만 하는 것 같아. 불안증도 생겼고.
원래 커가면서 기쁨이 무뎌가는걸까? 옛날처럼 즐겁지 않아.. 가끔 불면증에 옛날 생각이 해뜰때까지 괴롭히고..
새로 바뀐 의사가 환청이 들리냐고 했어. 난 환청은 안들리는데.
환청이 들리는 다른병이랑 증상이 몇개 겹치는걸까 아님 더 심해지면 들리게 되는걸까?
듣고싶지도 않고 심해지고싶지도 않긴 하지만 궁금하긴해. 아무것도 없는 텅 빈 내 안에서 꾸며낸 말은 과연 뭐라고 말할까?

9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6w4A9xCxzn2

나만 이런 건지 모르겠는데 죽고 싶다거나 죽으면 편할 텐데 이런 생각 하는 게 그렇게 특별히 안 좋은 건가 싶음... 나는 저런 생각이 습관이 됐는데. 뭐 여기다 물어봐도 상담판 드나드는 레더들 중에는 힘든 사람들이 많으니 보편적인 대답을 듣기가 좀 그렇겠지만

9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fUueNKrxdjI

난 이상하게 사람들 만나고 오면, 기분이 너무 엿같아진다. 특히 하하호호 하는 분위기에 있다오면 더 그럼. 오늘 봉사가서 모르는 사람들 사이에서 4시간정도 있엇는데, 갔다오니 기분이 좀 이상하네. 역시 난 엄청난 내향형인듯 ㅋㅋ

9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9ceaLucLn+Y

인간관계에서 여러번 크고작게 데이니까 이젠 지친다.. 아니 이미 지친 거 같아.

9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f/ESfWlcSIc

왜 니들은 따뜻한 교실에서 떠들고 왜 난 추운 복도에서 떨면서 공부해야 하는건데 거기 애들 중 두명 정시로 간다며?  다 망해라

9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Jsol7iv8xM

아 돈 벌어야 되는데. 돈 벌어서 학교가고 싶다.

92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Y9rDJD57LP6

남 무시하는 사람심리는 뭘까 그렇게 살면 즐겁나

9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5QtAB5moFGk

약을 먹으면 정말 괜찮아질까..

9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0fkViXG50n6

너무 비참하고 쓰레기같다..감정적으로 생각하지 마 짜증나 내가 이 시점에 너 우는거 들어가면서 그래야겠어? 합격도 했다매 자기가 그런 식으로 말하고 나는 공부 안해도 된다고 원래 안 보려다가 본다고 그렇게 말했으면서 근데 나는 아니야 내 인생이 달린 거라고
내가 말투 그렇게 했던 건 잘못했긴 하지만 당장 내일인데 내가 네 기분까지 생각할 여유는 없잖아 나조차도 멘탈관리 안돼서 죽겠는데 누가 누굴 생각해
그냥 우리는 안 맞는 것 같아 인정하니까 편하네 어쩔 수가 없는 거니까
어쩌면 열등감일 수도 있겠다 좋은데 싫은건 뭘까?

9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bI1NPRtiq8+

뭘해도 날 위로할수가없다 어떻게하면 공허함을 없앨수있을까

93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IAlTwM+0M9+

내일은공부하게해주샤요......내일은공부해야지.....오늘이네.......오늘밤에는공부하게해주세요.....오늘은공부하자꼭하자

9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6lapAjwHbTE

아 우울하다 쇼핑몰 잘못골라서 cd 15000원이나 더 비싸게 샀어...알바 그만둬서 돈도 없는데. 해외직배송 상품이라 환불도 안되고 나는 왜 이렇게 하는일마다 멍청한걸까 살기싫다 역시 돈낭비하는 쓰레기새끼ㅋㅋㅋ

9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Q/YChVvD7JQ

나 우울증 재발한 것 같은데 학교는 가야하는데 계속 안가고 있는 상태고...과제는 밀려있고 미칠 것 같다 맨날 울기만 울고 하는건 없고
몸 짜증난다고 계속 긁는데 상처투성이고 병원갈 돈은 없고 힘들어 죽겠다
죽고 싶지 않은데 죽고 싶다

9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Q/YChVvD7JQ

맨날 먹고 싶은거 사줘서 먹는데 맛있지도 않고 꾸역꾸역먹고 토나오고 좋아하는 것들 의미없어보이고
하고 싶은 것도 할 용기도 안나고

9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qYr69Tr4V8M

우울증이면 집중력 떨어진다던데 약을 먹어도 어째 집중이 잘 안 되냐....ㅋㅋㅋ큐ㅠㅠㅠ 책 읽기 힘들다...

93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exFedHlT+9s

내일이면 우울증 약 먹은지 100일 된다.
소소하게 남들이 하는 기념일처럼 뭔가 해볼까 함.
케잌같은걸 먹는다던가......
정신과 약 기념일이라니, 웃기긴 한데 난 친구도 없고 애인도 없어서 이런거 아니면 특별한 날 따위 없으니까.

93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ysivjgst7ac

2년간 같이 살던 햄스터가 죽었어.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