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819 어제 2,756 최대 10,129 전체 1,333,154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도서 게시판 목록 총 163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도서판 잡담스레★★★★★★★★ 레스 (387)
  2. 2: 번역&정발&재판이 안돼서 사방팔방으로 광광울부짖는 스레 레스 (27)
  3. 3: 책제목을 요상하게 바꿔보자 레스 (249)
  4. 4: 결말이 충격적이었던 책들 레스 (18)
  5. 현재: 레스 (170)
  6. 6: 자랑하고 산새처럼 날아가버리는 스레 레스 (18)
  7. 7: 도서관 공감스레 레스 (121)
  8. 8: 도서러로서의 인생 로망이나 꿈을 말해 보장:D 레스 (76)
  9. 9: 몇번을 읽어도 질리지 않는 책 레스 (48)
  10. 10: 생각해라! 써라! 감상문 스레 레스 (13)
  11. 11: 읽으면 기분 더러워지는 책을 추천하는 스레 레스 (132)
  12. 12: 도서러에 대한 환상을 깨부수는 스레! 레스 (139)
  13. 13: 잊어버린 책을 찾는 스레 레스 (514)
  14. 14: 아가미 꼭 봐줘ㅠㅠ 레스 (2)
  15. 15: 혹시 키노의여행 이라고 알고있어? 레스 (3)
  16. 16: 이 사람 책은 다 읽었다! 좋아하는 작가님 외치는 스레! 레스 (50)
  17. 17: [♡책추천통합스레/원하는 내용 장르 분위기 쓰면 추천해주는 스레♡] 레스 (160)
  18. 18: 책을 읽게 된 계기or입덕 책 말해보자! 레스 (32)
  19. 19: 일본 소설 특유의 우울함과 담담함이 좋아 레스 (13)
  20. 20: 인소를 찾고있어 도와줘ㅠㅠ 레스 (11)
  21. 21: 내용이 끔찍해서 으..하고 눈돌리면서 읽은 책 있어? 레스 (35)
  22. 22: 겨울은 겨울로 온다 레스 (379)
  23. 23: 읽었던 중 제일 인상깊었던 책 속 대사 레스 (186)
  24. 24: 이 책은 제에에에발 좀 읽어줘라하는 레스주들의 인생책들 외쳐보자 레스 (155)
  25. 25: 철학 좋아하는 사람 모여라 레스 (50)
  26. 26: 좋아하는 시/구절을 적고 가보자 레스 (232)
  27. 27: 동화책, 그림책, 아동도서 스레 레스 (79)
  28. 28: 도서관 올때마다 갱신하는 스레 레스 (2)
  29. 29: 아무나 심심한 사람 호러 책 추천 좀 해줘!!! 레스 (10)
  30. 30: 표지가 예쁜 책 추천하는 스레! 레스 (48)
  31. 31: 기억에 남는 구절로 책영업하는 스레☆ 레스 (6)
  32. 32: 책을 읽는 방법을 공유하는 스레 레스 (12)
  33. 33: 주제가 실망스러웠던 책 레스 (7)
  34. 34: 생기부에 쓸 만한 책 추천해주는 스레 레스 (21)
  35. 35: 요즘 읽고가는 책 쓰고 가는 스레 레스 (4)
  36. 36: 책별 번역본 추천? 레스 (7)
  37. 37: 책 제목 초성 맞추기 레스 (40)
  38. 38: 책에 나오는 문장으로 책제목을 알아맞혀 보자!! 레스 (142)
  39. 39: 아직도 안읽었어? 이 책은 기본중의 기본이잖아! 레스 (133)
  40. 40: 타라덩컨스레 레스 (52)
  41. 41: 문학계의 희대의 나쁜년 나쁜놈은 누구라고 생각해? 레스 (13)
  42. 42: 책을 읽는 이유를 레스 (29)
  43. 43: 이해할 수 없는 책이었지만 이제 이해되는 책 레스 (53)
  44. 44: 그 책을 읽은 사람만이 제대로 음미할 수 있는 대사/문장을 써보자 레스 (142)
  45. 45: 책 읽고 울어본적 있어? 레스 (132)
  46. 46: 지금 당신에게 제일 가까운 책의 레스 (303)
  47. 47: 이 책은 나만 알 걸! 하는 책 있어? 레스 (27)
  48. 48: 이 책 어떠냐고 물어보면 읽어본 사람이 대답해주는 스레 레스 (111)
  49. 49: 책 속의 매력적인 캐릭터들 레스 (114)
  50. 50: 추리소설 추천해줄사람 모집★ 레스 (2)
( 2633: 170)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08-12 21:34
ID :
bom/3pg/Oo1GI
본문
글쓰기 양식을 정합니다.
1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hjeBdjTdvsM

ㄱㅅ

1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ypidb+bpL6k

갱신중--☆

1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8RFR93b7N0o

왓 오류인줄 알았엌ㅋㅋㅋㅋㅋ

1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TupHqPLtXcc

다들 >>1의 레스는 잊어버린거같아?

글쓰기 양식을 정합니다.

1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dD82t+rLgf+

우리는 둘 다 열아홉 살이었고, 아직 어린아이였다. 그리고 야만적인 사랑을 했다. 야만적인, 자신의 전 존재로 서로에게 부딪치는, 과거도 미래도 미련 없이 내던지는.

12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On5KAVe+ADw

이따금씩 쳐다보는 하늘이사 아마 하늘이기 혼자만 곱구나

1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8+kzpJ2GuzY

>>125 모두 제목에 놀라서 잊고있는 모양이야 ㅋㅋㅋㅋ 그런데 정합시다도 아니고 정합니다라니 무슨 뜻인줄 모르겠는걸?

1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O5EpVZLg7GE

생명을 위해 노력하는 인간이란,얼마나 아름다운가.

그것이 절명의 순간이라 할지라도 말이다.

1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RrDmEZYZhw2

얍..

13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yE6Gia6NgUQ

당신이 생각나는 평화로운 아침에.

1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bO0lcKct96k

아득한 안개속의 새파란 불빛에 눈이 시려서.

1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73JG2DyCtkU

괜히 당신의 이름만 불러 봤어.

1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SJ8daIUGNRM

발굴~!~!!

1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uQYnVZ3/NFQ

나를 찾아서/손기섭
나를 찾습니다

어느 화창한 봄날 아침 출근길에
언뜻 들여다 본 거울 속에
마주 선 사람은
내가 아니었습니다

언제 바뀌었는지
어디서 잃어버렸는지
어떻게 놓쳐버렸는지
알 수 없는 나를 찾습니다

분명히 그 옛날의 내가 아닙니다
있는 것 있는 그대로 대견스럽고
마음먹고 주는 것 아무거나 고맙고 맛이 있고
남의 말도 거울처럼 받아들이고
남이라도 잘하는 일이면 모두가 좋게 보이고
남의 즐거움이나 슬픔도 함께 나누고

내 마음
내 말
내 웃음
내 노여움을 가진
나를 찾습니다

내 있는 곳
아는 분이 계시면
그래서 나처럼 되지 않으시려거든
귀띔만이라도 해주십시오

이미 스스로를 잃은 분이시면
나와 함께 가시지요
찾아 나서는 것 만으로도
반즘은 찾은거나 같은게 아닐까요

13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EiBF2eKajdE

갱-신

13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P1GImmdnNEw

오늘도 뚠뚠 도서러는 뚠뜬 열심히 갱신하네 뚠뜬

13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DhkfX8us/dk

나는 하늘에 있을 당신과 마주보고 싶은데, 그대는 그곳에서도 바쁜 것 같아.

13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Ys2bWNw9s1c

사랑이 진정 사람을 눈멀게 만든다면, 앞을 볼 필요는 없을 것 같아요. 제 눈을 드릴 테니 그대가 저 대신 봐 주세요.

14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HMc2/vG/7Zs

미안해요 그대를 아프게 해서

1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dsWWt6HW2DM

전집이고 시집이고 간에 이 레스들 읽으면서 게슈탈트 붕괴 왔다....책임져 이것드라....

1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cE7ka4RYbz+

갱씬

1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vHU4mEUJGv+

도서판 명물 ㄱㅅ

14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oY9Yz0FD7rs

너는 눈으로 만들어진 존재가 아니었다. 새하얗던 건 전부 거짓말이었어. 그렇게 녹아버리고 질척해지다니.

145
별명 :
납작
기능 :
작성일 :
ID :
boiLrkd+p2wls

14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6zkqv739NyA

ㄱㅅ

14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McOQLzzaNDA

14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CbuWXGCMcMI

>>63한번 이어본다. 본인은 아니지만

눈가를 비볐다. 잠에서 일어나고 싶지 않아 한껏 몸을 뒤척이며 편한자세를 잡았다.

「───.」
"시끄러워..."

도대체가 아침부터 무슨 소란인건지 웅얼거리는 소리가 멎을 생각을 않는다. 귀에 물이 들어간것 마냥 명확히 들리지도 않는다. 몰라... 아, 팀장님한테 서류제출 해야 하는..

"큰일났다! 아아- 어쩌지? 지금 몇시야, 미친-!"

침대에서 굴러 떨어지듯 바닥에 발을 딛으며 왼쪽의 작은 서랍위의 시계를 확인했다. 절로 무릎이 바닥과 조우하는 시각.

"여덟시 반--?"

내가 돌아버린게 틀림없다. 어떻게하면 이렇게 자버릴 수가 있는거지? 지금은 이럴 때가 아니기에 엊저녁 대충 벗어던진 정장을 찾아 고갤 돌렸다.

"맙소사...."
「안녕하세요? 이제서야 정신이 드셨나봐요!」

경쾌하게 말하는 모습이 퍽이나 호들갑 스러운 남자아이의 목소리. 빛을받아 빛나는 밀빛 머리카락, 샛노란 눈동자, 발그레한 뺨과 오밀조밀 들어차 귀여운 얼굴. 보틍이였다면 당연히 귀여운 아이라며 들떳겠지만 그런건 중요하지 않았다.

「나 귀엽죠? 냐하하. 역시 난 귀엽다니까요? 봐요봐요- 이 앙증맞은 코 하며 크고 동그란 눈! 역시 내 매력은 누구한테나 통하는게 분명해요. 그렇죠?」

조잘대는 입에서 시선을 돌려 내 방이였던 공간을 눈에 담았다. 흰색의 천장이였을 곳은 나무로된 지붕이 되었다. 그리고 생각보다 더 가까웠다. 정면으로 비스듬하게 나있는 반원모양의 커다란 창문으로 들어오는 햇빛에 몇 없는 먼지가 둥실 떠있는게 보였다. 바람에 살랑거리는 반투명한 커튼이 느릿하게 휘날렸다. 장판이 깔려있어야 할 바닥은 나무바닥으로 변했고, 그 바닥은 맨질거려 창문 옆 식물의 녹빛이 비췄다.

14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CbuWXGCMcMI

>>148  이어서(랄까 어째서 대화문 끝에 / 이게 붙는거지?

새하얀 벽과 그 위를 가로지르는 갈색 무지주선반. 그 위에 놓여진 몇몇 장식품들과 두꺼운 양장본들. 이층인듯 침대 오른쪽에 난간이 있다.

한참전에 알고 있었지만 믿기지가 않는다. 내 집이 아냐.


"꼬마야, 여기가 어디니-?"
「구경은 다 한거에요? 나 삐졌다구요. 푸푸-」
"장난하지말고 어서!"
「… ….」
"후우.. 소리질러서 미안해 꼬마야. 누나가 지금 너무 놀라서 그래. 혹시 여기가 어딘지 아니? 응?"


방글방글 웃고있던 아이의 표정이 순식간에 식었다. 분위기가 순식간에 달라져 순간 소름이 돋았다. 자리에서 조용히 일어나 한발자국 다가가 침대 끄트머리에 앉았다. 소름돋아도 꼬마는 꼬마다. 아무렇지 않게, 어른의 가면을 쓰고 상냥한 어른의 말을 내뱉었다.

15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CbuWXGCMcMI

>>149 이어서


「거짓말이네요. 미안하지도 않으면서. 여기는 진실의 도서관이에요. 당신은 이제부터 사서고요. 다른 후계가 올때까지 계속. 제 이름은 밀러. 앞으로 잘 부탁해요.」
"진실의 도서관이라고? 어디에 있는건진 모르겠지만, 밀러. 나는 지금 큰일이야. 회사에 연락도 못하고 늦었- 맞다 내 폰."

꼬마에게서 시선을 때고 마침 보이는 침대위의 폰을 들어 황급히 선배님 전화번호를 찾아 누르려는 순간 통화권 이탈표시. 요즘 세상이 어느땐데 통화권 이탈이라니. 말도 안된다. 자리에서 일어나 이리저리 팔을 뻗으며 신호를 찾아 헤메고 있을 때였다.

「단념해요. 그런거 여기서는 전혀 쓸모없으니까. 따라와요. 안내해 줄께요 사서님.」
"잠깐 기다려!"

이미 따라오라 말 했을때부터 계단으로 걸어가기 시작한 꼬마는 멈추란 소리에도 멈칫거림 하나 없이 계단을 내려갔다.

대체 이게 어떻게 된거야! 야근에 찌들어 회사따위 때려치고싶다고 했어도, 이렇게 납치당하고 난데없는 상황을 원한건 아닌데.

"빌어먹을.. 이딴 상황, 원하지도 않았다고."

다리에 힘이 풀렸다. 무릎을 바닥에대고 발끝을 세워 앉았다. 한숨을 쉬고 고갤 숙이며 두손으로 얼굴을 감쌌다.

차라리 꿈이였으면

지독하리만치 느껴지는 생생한 감각에 눈물이 났다.



(아 힘들었다)

15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1oZjP5FwiQ6

ㄱㅅ

15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6O2qhSGo7fo

밤하늘에 흩뿌려진 은빛 숨
달무리를 머금은 새벽 이슬이
소나무 숲 그루터기 아래에.

레스주 여러분, 잘 자요

15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b96EsmrnWGQ

나를 잊지 말아주세요.
내가 그대의 곁을 떠난다고 해도 나 또한 당신을 잊지않아요.
그러니 끝까지 기억해주세요.
당신만이 저를 기억해주는 마지막 사람이 될테니까.

쓰고보니 내가 원한 분위기가 아닌거같아.조금 불만족

15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9gWmQrkZLVU

이제 홀로서서 걸어야하는 시간, 한발씩 내딛자.

15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yMSlwCRCeFA

주위가 시끄러워 이어폰을 끼고 나만의 세계로 들어간다.
주위가 눈부셔 안대를 하고 나만의 어둠 속으로 들어간다.
주위가 무서워 한 걸음 멀리서 주위를 둘러보고
주위가 내게 나 다움을 강요하는듯 맞춰 행동하고
주위가 손가락질 할, 한, 할? 한? 행동. 말, 옷차림?
더, 뭔가, 좀 더, 많이. 내게 네게 나? 말을 해오면--------

'너는 언제 널 볼꺼야?'

'너에게 더 집중하는 건 어때?'

'자의식 과잉이니? 이 세상에서 널 신경쓰는 사람은 얼마 없다고.'

'남 신경쓰며 신경 갉아먹을 바에-'

'바보 아냐?'



모르겠어서 모르겠어서 까무룩 어둠에 사로잡혀버려

15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N4WZkMLw4vw

15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IqPdgUHFHUg

>>156 으니이이ㅣㅣ???!!?!

15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O69CowCOIoA

>>156 어떻게 하는거지?!?

15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d09cqPol/AU

복사해서 메모장 같은 깨끗한 파일에 붙여넣고 앞 뒤 내용을 잘라 낸 후 다시 복사한다면 될지도 몰라. 안 해 봐서 모르겠지만.

16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9vXmHh/zNL2

이모티콘 입력하면 가끔 그렇게 되더라

16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9vXmHh/zNL2

16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9vXmHh/zNL2

저번에 뭐 입력했을 때 됐는데 뭐였더라...

16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9vXmHh/zNL2

16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9vXmHh/zNL2

아 됐다됐다
레스 낭비 미안 ㅠ

16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TYa8Go6m9gI

언젠간 이 세계도 끝나겠지

16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Ol5+S1L83Ho

처음 봤는데 완전 신기하다. 으음, 이어서 글을 쓰는 건가, 아니면 마음에 드는 글귀를 적는 건가?

16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jy/FfTvc61k

수면에서 일렁이는 달과 해가 인간들이 함부러 빛의 왕국을 보지 못하게 반사시키는 빛이다. 그 빛이 가지는 마법에 노출된 인간은 절대 이곳에 올 수 없다. 이곳은 바다 밑의 절대왕성.

16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jy/FfTvc61k

우리는 모든걸 알지. 그러기에 인간들은 이곳을 탐하지 말지어다. 우리를 탐하지 말지어다.

16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kITOm68JvLQ

17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Z+e1bRBC8GM

이 레스는 170번째 레스입니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