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2,166 어제 2,739 최대 10,129 전체 1,337,240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스티커

앵커 게시판 목록 총 360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생존게임 같은걸 해보자_Re 레스 (35)
  2. 2: ★☆★앵커판 홍보스레★☆★ 레스 (103)
  3. 3: >>n5가 벌칙 정하고 >>n0이 실행 2판 레스 (376)
  4. 4: 마법소녀의 위기일발(3) 레스 (254)
  5. 5: 몽중화 레스 (329)
  6. 6: [방탈출] 눈을 떠보니... 레스 (298)
  7. 7: 안녕하세요. 답장은 하지 않으셔도 좋습니다. 레스 (288)
  8. 8: 소설을 써보자 레스 (238)
  9. 9: 당신은... 레스 (694)
  10. 10: Do you wanna play the game? 레스 (969)
  11. 11: ★★★★★★앵커판 잡담스레★★★★★★ 레스 (588)
  12. 12: 그래서 새벽은 찾아오나요 레스 (81)
  13. 13: 오늘도 즐거운 학교생활 레스 (827)
  14. 14: 모든 것은 여러분의 뜻대로!! 레스 (68)
  15. 15: 나랑 주사위의 신(다갓)님을 모에화 시켜보자 레스 (79)
  16. 16: 도시. 레스 (81)
  17. 17: 무언가를 키워보자(2) 레스 (48)
  18. 18: 이번에는...네? 정어리파이라구요?(3) 레스 (383)
  19. 19: 오 마이 갓 레스 (48)
  20. 20: 한가한 하루의 시작 레스 (319)
  21. 21: 앵커로 옛날이야기를 만들어보자 레스 (12)
  22. 22: 내 이름은 헤르미온느 그레인저, 트립퍼죠. 레스 (116)
  23. 23: 평범하게 의식이 흐르는 앵커스레 레스 (87)
  24. 24: 앵커로 동생 물건 괴롭히기 레스 (5)
  25. 25: 호텔 라플레시아 레스 (60)
  26. 26: [판타지, 배틀로얄]정원 안의 작은 전쟁 레스 (52)
  27. 27: 나는야 용병 레스 (939)
  28. 28: 구슬이 곧 죽습니다. 레스 (66)
  29. 29: [판타지][당신은 현재 미로의 궁에 갇혀있습니다.] 레스 (336)
  30. 30: 1년 동안 왕녀로 살아남기 레스 (172)
  31. 31: 거짓 된 낙원에서 당신의 일대기 레스 (182)
  32. 32: 합창, 수감된, 넥타이를 푼 레스 (981)
  33. 33: 안녕, 나는 재료입니다. 레스 (61)
  34. 34: 10월 9일까지, 10일 단기 청춘물 레스 (802)
  35. 35: 뉴-페이스의 연락처를 얻었으니 앵커로 보냄 레스 (40)
  36. 36: 그래서 마왕성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1) 레스 (996)
  37. 37: 그래서 마왕성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4) 레스 (697)
  38. 38: 친구책상에 몰래 앵커받은 편지 넣어놓을건데 내용은 님들이 레스 (132)
  39. 39: 자유앵커 단편선 레스 (22)
  40. 4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라 레스 (34)
  41. 41: 기묘한 이세계 라이프를 즐겨보자(2) 레스 (17)
  42. 42: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타타입니다. 레스 (132)
  43. 43: 호감있는 남자얘한테 고백하고 싶어서 고백편지 쓰는 것 좀 도와줄래? 레스 (221)
  44. 44: 개미왕국을 지어보자 레스 (183)
  45. 45: 중2대사로 앵커를 해봅시다 레스 (58)
  46. 46: 깔린 겨울잎의 전주곡 레스 (63)
  47. 47: 여러가지 맛의 빼빼로로 뭔가 한다 레스 (48)
  48. 48: 그냥저냥 돌아가는 성배전쟁을 해보자 레스 (33)
  49. 49: 원더랜드와 양치기 마녀님의 종말이론. 레스 (124)
  50. 50: 마법소녀의 위기일발(2) 레스 (934)
( 70933: 585) 인공지능과 기계 그리고 인간
1
별명 :
★Fqrubyx51R
작성시간 :
17-07-20 18:34
ID :
angRBR3u4bcY6
본문
간단한 근미래(?)를 다루는 내용입니다. 세계관을 제외하면 별 다른 설정은 아직 없으니 진행에 따라 달라지겠지요.
거의 모든 앵커를 수용합니다만 스레주의 필력이 부족한 고로 되도록이면 내용의 전개상 상황에 따라 앵커의 내용을 해주시길 바랍니다
53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I7OPKUEL8Lg

문을 두드리고는 장을 보러 가야 하니, 밥도 같이 가지 않겠냐고 물어본다.

539
별명 :
★Fqrubyx51R
기능 :
작성일 :
ID :
an5lm7puT78Ag

앵커를 확인 했습니다. 오늘은 이쯤에서 멈추고 나중에 적당한 시간이 되면 시작하겠습니다.

54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rTd1ySEOAiE

응응 기다리고 있을게!

5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vZS8Rz4zXJY

다음에 봐 스레주! :D

5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kHyLzucQ/6I

가람 홀릭....

543
별명 :
★Fqrubyx51R
기능 :
작성일 :
ID :
anvrwX/IFlp36

당신은 얼마 남지 않은 식재료의 재고상태에 따라서 식재료를 보충하기로 합니다. 하지만, 그것이 반드시 당신이 직접 행동해야 할 만한 이유는 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현대에서는 거의 모든 사물이 일종의 자체적으로 연결망으로 연결되어 있고 통신합니다. 그것이 단순 가정에서 쓰이는 백색가전이라고 해도 말이죠. 식재료가 바닥난다면 주방의 냉장고는 내장된 컴퓨터를 기반으로 하여 기초적이고 제한된 인공지능-당신에게 비하면 그저 규칙에 따라 바뀌는‘지성’따위는 없는 그저 물건일 뿐입니다.-이 일정 양식(카드 번호나 주소지 연락처 등등)을 지정하여 근처 통신이 가능한 상점으로 주문을 보내고 그 상점에서는 양식을 확인하여 드론(Drone)으로 물품을 배송하는 방식으로 말입니다. 당연히 냉장고에 달린 디스플레이로 수동 주문도 가능하고요. 거기에, 굳이 원한다면 직접 식재료를 구매해도 상관은 없습니다. 어찌 됐든 배송비용은 지불하지 않아도 되니까요. 당신은 생각합니다, 우선 어떤 방향으로 행동할 것인지. 몇 번 고민하던 당신은 직접 행동하기로 했습니다. 솔직히 당신은 밥과 같이 외출하고 싶다는 약간의 사심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지요. 뭐, 밥이 동행에 승낙했을 때에 해당하는 일입니다만…….

544
별명 :
★Fqrubyx51R
기능 :
작성일 :
ID :
anvrwX/IFlp36

당신은 즉시, 밥의 방으로 향하기로 합니다. 아직 그곳에 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기 때문이죠. 방문 앞에 도달한 당신은 문을 살며시 두드립니다. 저번에 문을 열어주지 않았던 밥이기에 당신은 살짝 이번에도 부정의 대답이 들려오며 어쩌나 한 당신입니다만, 아니었습니다. 금세 안에서 밥의 대답이 들려옵니다.

“괜찮아, 들어와도 돼.”

밥의 입실허가를 받은 당신은 문고리의 손잡이를 잡고 문을 열어 밥의 방 안으로 들어갑니다. 방으로 들어간 당신은 밥에게 다가가 바로 본론으로 들어가기로 합니다.

“식재료 보충을 위해 직접 외출해보려 합니다만, 괜찮으시다면 밥도 같이 가 주실 수 있나요? ”

당신이 그렇게 묻자, 밥은 처음에는 의미를 알 수 없다는 표정을 짓더니 금세 무언가를 눈치챘는지 대답합니다.

1. 밥은 긍정했다.
2. 밥은 부정했다.

>>545 다이스 판정입니다!

54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y2DOo7VohQ

다이스(1 ~ 2) 결과 : 2

546
별명 :
★Fqrubyx51R
기능 :
작성일 :
ID :
anvrwX/IFlp36

당신의 말에 밥은 고개를 저으며 말합니다.

“곧 있으면 어두워질 텐데, 굳이 나가면서까지 식료품점으로 가는 별로 좋지 않은 선택처럼 보여. 그러니 식료품은 배송 주문을 하는 게 어떠니?”

밥의 대답에 당신은 조금 서운한 느낌이 듭니다. 사실, 식료품 보충이라는 목표에는 밥과 같이 나가는 게 주된 이유 중 하나 이였으니까요. 밥의 말대로 이제 시간은 심야는 아니더라도 어둡습니다. 밥이 동행해 주지 않는다면 사실상, 외출에서의 의미가 절반은 없어지는 셈입니다. 그렇다면 당신은 외출을 포기하고 혼자라도 나가봐야 할까요? 아니면 밥의 제의 되로 그냥 배송 주문을 하고 기다려야 할까요? 당신은 또다시 고민합니다.

>>547 이제 어떻게 무엇을 해보시겠습니까? 외출이냐 배송이냐 대한 것, 아닌 다른 무엇이라도?

54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ewnOiVY/Mak

"데이트 합시다!!"

548
별명 :
★Fqrubyx51R
기능 :
작성일 :
ID :
anvrwX/IFlp36

고민 끝에 당신은 0과1, 이분법적으로 문제를 해결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당신이라면 그러한 선택은 이미 능히 충분하고 넘치도록 할 수 있을 테니까요. 당신은 당신의 마음에 솔직해져 보기로 합니다. 그러니까, 당신의 결과를 위해 수단을 쓰지 않고 그냥 직설적으로 관통해 보는 것이죠. 네? 뭔가 비유가 맞지 않는다고요? 맞는지 맞지 않는지는 나중에 봅시다. 중요한 건 당신의 선택이니까요... 당신은 밥을 바라보면서 작지만 또렷하게 말합니다.

“저와 함께 데이트를 해주세요!”

당신의 설명을 첨가하지 않는 간략하고 직설적인 대답에 밥은 뜬금없다는 듯이 일순간 표정이 당황으로 물듭니다. 곧이어 밥은 상황을 파악했는지 대답합니다.

“갑자기 데이트라니 무슨 소리니 가람아?”

더 이상의 망설임 따위는 없던 당신은 바로 회답합니다.

“단어 그대로의 의미입니다. 밥, 저와 함께 아름다운 밤하늘의 별빛을 보시지 않겠습니까?”

54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d05AAZ0z8A6

오오오

550
별명 :
★Fqrubyx51R
기능 :
작성일 :
ID :
anvrwX/IFlp36

당신이 지금처럼 그렇게 점점 드세게 나오는 경우는 그다지 없습니다만 그만큼 당신은 현재 그만큼 ‘데이트’가 하고 싶다는 것이겠죠. 그리고 당신의 사뭇 다른 태도에 밥은 망설이는 것 같습니다. 당신 점점 밥에게 무언(無言)의 압박을 하듯이 점점 밥의 몸에 접촉면적을 늘립니다. 당신의 그런 행위에 저번의 장난이 떠오르고 만 것인지 얼굴이 살짝 붉어지는 것 같습니다. 잠시간의 침묵 사이 밥은 대답합니다.

1. 부끄러워서 무리.
2. 부끄럽지만 승낙
3. 내일 하는 건 안될까? 밤에는 좀....

>>550 다이스 판정입니다!

551
별명 :
★Fqrubyx51R
기능 :
작성일 :
ID :
anvrwX/IFlp36

>>재앵커
552

55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ewnOiVY/Mak

다이스(1 ~ 3) 결과 : 2
제발, 제발!

55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ewnOiVY/Mak

급하게 다이스 돌리고 보니 지금 하는 게 33%잖아!
...SSR 확률의 11배네.

55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d05AAZ0z8A6

승낙이다!!

555
별명 :
★Fqrubyx51R
기능 :
작성일 :
ID :
anvrwX/IFlp36

밥은 쑥스러운 나머지 자신의 습관인 머리를 긁는 행동을 계속하면서 당신의 제안에 수락한다는 의사를 표합니다.

“그렇게까지 원한다면, 나도 어쩔 수 없지…. 좋아. 어디로 갈까?”

당신은 밥의 대답에 기분이 한껏 들뜹니다. 그리고 당신의 표정에는 환한 미소가 떠올라 있네요. 더 이상의 자제심을 누를 수 없었던 당신은 밥에 팔을 잡아서는 팔짱을 끼면서 말합니다.

“둘이서 같이 이라면 어디든 좋아요....”

당신의 그런 적극적인 행동에 밥은 고개를 옆으로 돌리고 있습니다만, 그 행동에는 일말의 거부의사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당신에게는 어쩐지 부끄러움과 기쁨을 최대한으로 숨겨보려는 것이 보이는 듯합니다. 그리고는 당신의 말에 밥이 대답합니다.

“저, 저기! 이렇게 계속 있으면 외출 준비를 하지 못하니까 잠시만 떨어져 있어 줄래?”

그렇고 보니 그렇군요. 확실히 당신이 그렇게 계속 달라붙어 있으면 준비가 힘들겠지요. 당신은 조금 머뭇머뭇 뜸 들이다가 이내 밥에게서 떨어집니다.

55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td+EMdrTInI

꺄아아아아\^ㅂ^/ 이겁니다-! 왔어요-, 왔다구-!!! 달달하고 수줍부끄한 분위기-!!

557
별명 :
★Fqrubyx51R
기능 :
작성일 :
ID :
anvrwX/IFlp36

밥은 자신의 방에 있던 옷장으로 다가가 옷장을 열고 잠시 생각하는가 하더니 검은 코트를 하나 꺼내어 입었습니다. 당신이 걸치고 다니던 그 밍크코트와는 달리 털은 없으며 매끄러운 합성 인공섬유로 제작되어 보입니다. 뭐, 사실상 발전된 직조기술로 인해 현대에는 일반적인 털보다는 보온이나 통기성 여타 다른 모든 기능적인 면에 더욱 효과가 좋습니다. 좀, 외견상 밋밋한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지만 말이죠. 아무튼, 밥은 그것만으로 되었는지 당신에게 말합니다.

“다 됐어, 밤이니 바깥은 좀 쌀쌀할 것 같으니 좀 입어 봤어. 그런데, 가람이 너는 그대로 나갈 거니?”

당신은 밥의 말에 긍정의 대답을 하려했지만 그만둡니다. 모처럼에 처음으로서 공식적인(?) 데이트에 있어 방해적인 요소를 하나를 기억했습니다. 당신은 이 기념적인 순간을 타인에게 방해되는 것은 용납될 수 없었습니다. 바로 당신이【로봇】이라는 원초적이고 근본적인 문제이지요.

558
별명 :
★Fqrubyx51R
기능 :
작성일 :
ID :
anvrwX/IFlp36

당신은 생각합니다. 이왕이면 정말로 한 쌍의 연인처럼 보이고 싶었습니다. 당신은 당신이 그저 단순히‘로봇’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사람들에게 삿대질이나 불쾌한 시선에 노출되는 것은 이제는 싫습니다. 그렇다고 가면을 쓸 수도 없습니다. 왜냐고요? 무드, 죽. 분위기가 없어지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무언가 다른 방식으로 당신이‘로봇’이라는 것을 숨겨야 합니다. 당신은 그 점에 대하여 본격적인 조치나 생각을 해보지 않았기에 지금은 단순 외형의 눈속임만으로도 충분합니다. 그렇게 당신은 적절한 조치의 해답을 찾기로 합니다. 이내 나온 결과는….

>>559 가람이 생각해낸 정체를 숨기는 방식이란?

55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td+EMdrTInI

화장을 한다!

56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td+EMdrTInI

미안, 배터리 없어서... 열한시반쯤 다시 올게ㅜㅠ

561
별명 :
★Fqrubyx51R
기능 :
작성일 :
ID :
anvrwX/IFlp36

죄송합니다만, 개인적인 사정때문에 오늘은 여기서 끝내야 할 것 같네요. 나중에 적당한 때가 되면 시작하겠습니다.

56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d05AAZ0z8A6

>>559 화장?! 하..하긴 화장은 마법이긴 하지.. 그것도 신급 마법..

>>561 그래 다음에 보자 스레주 :D 그 때까지 기다릴게!

56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J2AMbQ8rKPs

기다릴게... 스레주ㅠ

56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Ewd/l7fLYF+

갱갱신신!!

56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Gt8g09Kebys

갱신!

56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5Mg4xdiPPZc

갱신!

56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qczwDTlqs0g

갱신!

56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hVC1/qMEwLs

가람, 돌아와!

56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WkbrsG0IwtM

가람이와 밥의 앞날이 행복해지길 바라며 갱신한다

57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KrVRTfexmtI

가람과 밥을 기다리며갱신!

57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4njybulCWOg

기다리고 있습니다 그대여..

57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qbDtxfbSEwc

갱신- 가람...!

57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x9VxxzGGyeg

가람과 밥의 사랑이 이루어지길! 갱신이라는 돌을 호수에 퐁-장!

57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388cP/TVGc2

갱신..

57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ffv0ox99HAQ

현기증나요....

57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ZsnoT5TIggM

갱신.

57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ACCahj2bsPY

돌아와줘-! 스레주!

57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ACCahj2bsPY

스레주올때까지 정주행을 계속할거아----!(땅에 드러누워 떼쓰기)

57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EAZuPRnGJmM

세번째 정주행중이야..

58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Kev48gJeQzs

5번째 정주행 완료..

58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GIkv9Ejn9R6

가람... 밥.. 그리고 스레주, 돌아와..(털썩)

58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lYvtsBVCKZg

대체로 흐리지만 맑은 날의 갱신!!

58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VJDhClQ6SHk

보고싶어, 스레주.

58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ebWN872D+rg

스레주. 보고싶어..

58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Ow5gcR3M5Ls

가람양과 밥씨를 찾습니다.

으으, 이럴때 필력쩌는 대리진행자도 간절하지만... 이런 레전드 스레는 스레주가 다시 와즈

58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Ow5gcR3M5Ls

주었으면 한단 말이야! (흐느낀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