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724 어제 2,242 최대 4,859 전체 675,236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도와줘' 단어로 검색한 결과
미용/건강 게시판 내 결과
  • 남자 화장품 잘아는 사람 있어? 도와줘

    곧있으면 아빠 생신이신데 아빠가 약간 뽀예지는 썬크림 좋아행 저번에는 썬크림 사드려서 이번에는 쿠션파데를 사드리려구 하는데 뭐가 좋을지 모르겠네ㅠㅜ 난 반톤정도 하얘지면서 촉촉하고 커버는 살짝되는것>>한마디로 자연스러운거 찾고 있어ㅠ 아빠가 썬크림두 세수하듯이 빠뽝!!!바르시는 스퇄이라 양조절이 어려운 쿠션 파데들은 쫌 그렇구ㅠ 지금껏 알아본건 XTM 쿠션파데랑 아이오페 맨즈 쿠션 그거랑 클리오 킬커버 파운웨어 진저색깔ㅠ (25호쯤 되는것 같길래...) 남자화장품 잘아는 사람이나 져거 중에 써본사람은 후기 남겨주…

  • 도와줘! 스무살인데 옷도 머리도 화장도 심각해!

    이제 갓 스무살된 여자사람인데.. 내상태가 너무 심각해서 바꾸고싶어! 도와주세요!! 8ㅁ8 일단 나는 지금까지 화장을 한번도 해보지않았어 심지어 기초도 작년에 남친이 생기면서 챙기게되었고.. 심각해 옷도 맨투맨 아니면 후드티였는데 후드도 색이 정상이 아니야ㅠㅠ 파랑?검정?이런색. 검정은 그러려니하지만 파랑은 이제 버릴때가 된거같다 머리...하 가장 심각한건 머리야. 지금 머리가 길어서 엉덩이정도 오는데 앞머리가 좀 옛날 깻잎머리수준.. 일자였는데 가운데 갈라지는게 싫어서 옆으로 밀다보니 그렇게 되었어. 일단 머리부터 어떻게 하고싶…

  • 화장 쌩초보 좀 도와줘ㅠㅠㅠ제발ㅠㅠㅠ

    안녕 난 화장을 이제 시작한 고2야... 고3 될텐데 화장 왜 하냐고 물으면 할 말이 없다ㅠㅠㅠ 주변에서 친구들이 뭐라한 것도 있고 동생 졸업식 가는데 동생 친구들이 동생 만만하게 보지 않았으면 해서 화장을 시작했어 그런데 화장 너무 힘들다...하....

  • 남은 날짜는 9일! 패션테러리스트를 도와줘..

    안녕 수학여행가는 레스주1이 패션테러리스트라 스레주가 되었어.. 제목대로 남은 기한은 9일 분명 옷 샀는데 내가 조합해서 그런가 영 아니야... 옷 사진 올릴테니까 조합해줘 부탁해 레스주들이 말해준대로 옷입고 사진찍어올릴테니까 그것도 봐주면 고맙고 5만원내로 옷 살수도 있으니까 이거 사!하고 추천해줘도 고마울거 같..(울컥 도와줘

  • 모든걸 처음 시작하는 20살 스레주를 도와줘!

    밤이긴하지만..ㅋㅋ 다음에 올때마다 도와줄 수 있을까? ㅇㅁㅇ..

이 게시판 추가검색
상담 게시판 내 결과
  • 은따당하는데 너무힘들다 도와줘

    중1이고 진짜 너무힘들어..

  • 휴대폰 초기화..도와줘!

    동생 휴대폰이고 애가 잘못한게 있어서 내가 얘 폰을 갖게 됬어. 근데 문제가 얘 폰을 초기화 시켰거든? 근데 구글 계정 확인...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비밀번호를 모르겠어!!!! 도와줘....

  • 이런 기분?을 아떻게 없앨까?.. 도와줘

    난 입대 일주일 남은 21살이야 요즘 기분이 정말 이상해 마치 살아있다는 느낌이 안들고 좋아하던 악기나 노래도 하고 싶지 않게 됐어.. 정말 감정이 없는 사람의 마음을 알 정도? 무엇에도 흥미를 못 느끼고 회의감만이 들어.. 군 입대때문도 있지만 사실 이전에도 내 삶에 대해서 회의감을 항상 느껴왔거든 뭘 해야할지 뭘 하고 싶은지... 진로 문제에 대해 고민도 있었고 그런거랑 겹쳐져서 진짜 우울증에 걸린것 같아 누구랑 대화할때도 말하는게 싫고 그러네.. 좀 홀가분하게 떠나고 싶은데 어떻게 방법이 없을까.. 평생 이렇게 살기는 했지만 …

  • 도와줘

    나 너무 무서워 내가 이대로 정말 자살해서 죽어버릴 것 같아. 벌써 어떻게 죽을지 계획까지 다 짜놓은 상태야

  • 나 좀 도와줘

    나 좀 도와줘 일단 우리집은 이혼가정이고 엄마 할머니 동생이랑 살고 있어 남자가 하나 없는 집이야ㅠㅠ 나는 게임하려고 놑북을키고 동생은 컴퓨터로 이미 게임중이였음 근데 갑자기 할머니랑 엄마랑 싸우는거임 원인은 삼촌들이였는데 삼촌들이 엄마한테 너무 기대고 손 벌리고 그래서 엄마도 스트레스가 이만저만 아니였는데 오늘 술 드시고 와서 할머니랑 싸우고 있음 엄마는 할머니가 자기보고 동생들 부양하라고 암묵적으로 했네 서운하다,자기가 이혼해서 엄마 고생시키는거니까 미안하네하며 싸우고 할머니는 내가 낳은 잘못이다 내가 지금까지 얹혀 살았으니까 …

이 게시판 추가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