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300 어제 2,414 최대 3,968 전체 497,326

전체검색 결과

상세검색
'도와줘' 단어로 검색한 결과
상황극 게시판 내 결과
  • [좀비/생존/육성/노시트/잠재의식] 누가 도와줘 0.당신의 머릿속은...

    위키 : http://threadiki.80port.net/wiki/wiki.php/누가%20도와줘.%20뭘해야될지%20모르겠어 스레목록 : http://threaders.co.kr/bbs/board.php?bo_table=situplay&sca=&sop=and&sfl=wr_subject&stx=누가+도와줘 할일목록 : https://www.evernote.com/shard/s608/sh/4135249a-73b9-4504-a2fc-988eaaa0e9d3/58da11ea93677d19e0834b6270070711 당신상태 : http…

이 게시판 추가검색
미용/건강 게시판 내 결과
  • 도와줘! 스무살인데 옷도 머리도 화장도 심각해!

    이제 갓 스무살된 여자사람인데.. 내상태가 너무 심각해서 바꾸고싶어! 도와주세요!! 8ㅁ8 일단 나는 지금까지 화장을 한번도 해보지않았어 심지어 기초도 작년에 남친이 생기면서 챙기게되었고.. 심각해 옷도 맨투맨 아니면 후드티였는데 후드도 색이 정상이 아니야ㅠㅠ 파랑?검정?이런색. 검정은 그러려니하지만 파랑은 이제 버릴때가 된거같다 머리...하 가장 심각한건 머리야. 지금 머리가 길어서 엉덩이정도 오는데 앞머리가 좀 옛날 깻잎머리수준.. 일자였는데 가운데 갈라지는게 싫어서 옆으로 밀다보니 그렇게 되었어. 일단 머리부터 어떻게 하고싶…

  • 화장 쌩초보 좀 도와줘ㅠㅠㅠ제발ㅠㅠㅠ

    안녕 난 화장을 이제 시작한 고2야... 고3 될텐데 화장 왜 하냐고 물으면 할 말이 없다ㅠㅠㅠ 주변에서 친구들이 뭐라한 것도 있고 동생 졸업식 가는데 동생 친구들이 동생 만만하게 보지 않았으면 해서 화장을 시작했어 그런데 화장 너무 힘들다...하....

  • 남은 날짜는 9일! 패션테러리스트를 도와줘..

    안녕 수학여행가는 레스주1이 패션테러리스트라 스레주가 되었어.. 제목대로 남은 기한은 9일 분명 옷 샀는데 내가 조합해서 그런가 영 아니야... 옷 사진 올릴테니까 조합해줘 부탁해 레스주들이 말해준대로 옷입고 사진찍어올릴테니까 그것도 봐주면 고맙고 5만원내로 옷 살수도 있으니까 이거 사!하고 추천해줘도 고마울거 같..(울컥 도와줘

  • 모든걸 처음 시작하는 20살 스레주를 도와줘!

    밤이긴하지만..ㅋㅋ 다음에 올때마다 도와줄 수 있을까? ㅇㅁㅇ..

이 게시판 추가검색
상담 게시판 내 결과
  • 도와줘 도와줘 도와줘 도와줘

    제발 도와줘. 나 쓰레기인데 나좀 도와주라. 너무 혼란스러워.

  • 잃고 싶지 않지만 곁에 있기 힘든 친구가 있다... 도와줘.

    내가 정말로 오래 알고 지냈던 친구가 하나 있어.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지금 고등학교 2학년 까지 같은 학교를 다녔고, 초등학교 때 부모님들이 친해지신 걸 계기로 친해지게 됬었거든. 어렸을 때는 같이 여행도 가고 했었어. 사실 지금도 같은 반이고, 다른 친구들도 00랑 제일 친한 애? 그럼 ㅁㅁ이네, 가 당연시될 정도로 친해. 사실 마음도 잘 맞았고..

  • 도와줘 레스주들ㅜㅜ

    어떡하지ㅜㅜㅜ진짜 내일이 오지않았으면 좋겠다..ㅜㅜ

  • 말싸움을 하게될거같다 도와줘

    학교에서 칠판에 그림그렸었는데 그거 찍어서 친구들 단톡에 올렸는데 그중 한명이 몇일 후에 내사진 프사로 써서 내가 왜 쓰냐고 물어보니까 지가 그린 그림이라고 자기가 나보다 기억력이 좋다고 말도 안되는 소리 해대는데 막 단톡방 애들한테 물어보니까 한명은 내그림 맞다고 하고 그 그림지꺼라는 놈이랑 친한 놈은 지거라고 하거든? 당연히 그림지꺼라는 놈이랑 친한놈도 내꺼라고 할줄 알았단 말야. 칠판에 그림그릴때 걔도 있었으니까 근데 얘는 일단 얼굴 볼일 없어서 괜찮은데 그림 자기거라는 놈은 조별과제도 같이 하고 내가 뭐 말하고 논리적으로 딸…

  • 나 갑자기 지진때문에 너무 무서워 도와줘

    지진의 진원지에 가까운 지역은 아니고, 지진 5.8 당시에 내 몸이 움직이는걸 느낀건 아니지만 알바하던 매대가 흔들리는거 대수롭지 않게 여겼었는데, 오늘 뉴스 천천히 보다가 갑자기 너무 막 숨이 가빠질정도로 무섭다

이 게시판 추가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