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781 어제 2,374 최대 3,968 전체 500,181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서버를 더 좋은 곳으로 옮겼습니다!★

사이트 내부에 에러가 생겼을 수도 있으니 이상한 부분이 보인다면 애매하다 느껴져도 적극적으로 신고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상황극Lite(봇/TRPG/중2) 게시판 목록 총 254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0: D&D 5th SRD 모집 스레 레스 (250)
  2. 1: [중2/상L] 우주해적함선 바이올로제 호 (2) 레스 (127)
  3. 2: [상황극lite/옴니버스]꿈을 파는 가게 레스 (86)
  4. 3: [D&D 5th] 존탈의 탑[1] 레스 (424)
  5. 4: [TRPG][던전월드]마을에 출몰하는 산적? 레스 (435)
  6. 5: [중2]홀수는 시종, 짝수는 주인이 되어서 대화하는 스레! 레스 (130)
  7. 6: 홀수는 짝수를 좋아하고, 짝수는 홀수가 무섭다 레스 (216)
  8. 7: [중2] 위아래로 비인간들이 대화하는 스레 레스 (14)
  9. 8: [중2/상L] 실체 구현 끝말잇기 하는 스레 레스 (23)
  10. 9: [D&D 5th SRD] 동부전선 이상없다! Part.2 ㅡ 팔슈름예거와 대결 레스 (266)
  11. 10: [중2/상L] 우주해적함선 바이올로제 호 레스 (1002)
  12. 11: 홀수는 천사 짝수는 악마가 되는 스레 레스 (309)
  13. 12: [중2]홀수는 인간 짝수는 뱀파이어가 되는 스레! 레스 (285)
  14. 13: [중2]호연고 세계정복 동아리 레스 (19)
  15. 14: *****호그와트 마법학교 학생게시판****** 레스 (676)
  16. 15: ★☆★☆상황극 lite 잡담스레★☆★☆ 레스 (809)
  17. 16: [중2]홀수는 히어로 짝수는 빌런이 돼보자! 레스 (148)
  18. 현재: [중2?] 홀수는 경찰, 짝수는 그 연인인 마피아가 되는 스레 레스 (54)
  19. 18: ☆☆☆요청&수요조사 스레☆☆☆ 레스 (217)
  20. 19: 홀수는 짝수를 죽여야만 하고, 짝수는 자살만을 원하지 살해당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레스 (33)
  21. 20: [상L] 어서오세요, 죽은 자들의 파라다이스에. 레스 (5)
  22. 21: [중2] 어서와, 우리들의 밤이여! 레스 (50)
  23. 22: [중2] 인연의 등대. 레스 (8)
  24. 23: [용사상호조합 교류형게시판]...세가지 곤란한 일이 생겼다. 들어줄사람. [퇴역용사판] 레스 (162)
  25. 24: [중2]마법학교 엘리멘탈 옥타곤-분열 레스 (677)
  26. 25: [중2] 자본주의가 낳은 괴물 레스 (1)
  27. 26: [중2] 최후, 그리고 그 이후. 레스 (616)
  28. 27: [중2]공용실험일지 2 레스 (138)
  29. 28: 홀수는 불로불사,짝수는 전생에 그의 연인이었던 평범한 인간이 되는 스레. 레스 (14)
  30. 29: 아래 레스가 위 레스의 뒤통수를 치는 스레 레스 (71)
  31. 30: ♥상라판 고대스레 추억하는 스레♥ 레스 (16)
  32. 31: [상L] 전장의 끝에서 레스 (100)
  33. 32: 홀수는 복수귀, 짝수는 얼떨결에 복수의 대상이 된 사람이 되는 스레 레스 (42)
  34. 33: 자살 학교 레스 (101)
  35. 34: [판타지] 아무레도 판타지 세계에 환생한 것 같다 레스 (235)
  36. 35: [판타지]자캐학교 레스 (304)
  37. 36: ★☆★☆상황극 lite 규칙판☆★☆★ 레스 (155)
  38. 37: [상황극lite]참여자도 모르고, 주최자도 모르던 우리들의 반강제 정모. 레스 (373)
  39. 38: [중2]마법학교 엘리멘탈 옥타곤 레스 (1000)
  40. 39: [상L]시간의 항만, 기억의 바다를 떠도는 심상의 선장들을 위하여 레스 (11)
  41. 40: 홀수는 게으른 사람, 짝수는 활발한 사람이 되는 스레- 레스 (11)
  42. 41: 홀수는 욕데레 짝수는 메가데레 레스 (46)
  43. 42: [상라+중2] Jackpot☆ 레스 (2)
  44. 43: [중2]정령계 멸망의 예언-모여드는 구원 레스 (2)
  45. 44: [중2]아무리 힘들어도 인형은 울지 않아! ...라고 맹세한지 벌써 몇백년이 지났습니다. 레스 (84)
  46. 45: [중2] 스러진 찬란함은 초라할 뿐 레스 (487)
  47. 46: [중2]극동, 극서, 극북, 극남. 레스 (1)
  48. 47: 별이 떨어진다면 당신의 품에 레스 (9)
  49. 48: [중2]그 실험소가 부서진 후 레스 (18)
  50. 49: [중2] 시간을 뛰어넘는 검 레스 (255)
( 32327: 54) [중2?] 홀수는 경찰, 짝수는 그 연인인 마피아가 되는 스레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10-25 17:28
ID :
siFLAnKQE4lNE
본문
ㅜ(온몸이 묶여 자신을 올려다보는 연인에게 조준이 힘들 정도로 떨리는 손가락이 하얗게 질리도록 세게 잡은 총을 겨눈 채)원하지 않았어, 널 속이고 싶지 않았어, 너를 사랑해 >>2…. 미안해…미안해…. 나를 미워해도 괜찮아….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SabKqayuO/+

ㅗ(조금은 멍한듯이 >>1을 올려다보는 눈동자가 가늘게 흔들린다) 왜…. 당신이 왜. 나는…. 날 쏠 거야? 부탁이야. 쏘지 말아. 이걸 풀어줘…. 미워해도 괜찮다고 말하지 말구…. (금세 목소리가 젖어든다) 싫어. 싫어, 이러지 마…. 이러지 마, 응?

ㅜ우후, 후후후. 자기, 참 좋은 밤이지 않아? 이 도시의 밤! 이게 바로 내 거야. 아차, 실수. 이젠 우리 거지! (상자들 위에 앉아 날이 잘 선 나이프를 까딱인다) 어머, 자기. 표정이 왜 그래? 설마아, 지금 이거, 전혀 예상하지 못한 장면이야? (까르륵 웃음을 터뜨리며 상자에서 내려오더니 >>3의 턱을 나이프의 면으로 가늘게 쓸어내린다) 저런…. 겁 먹지 말아, 키티. 난 자기를 정말 사랑하는 걸! 자기한테 나쁜 짓은 못 해, 후후후. 하지만, 그런 눈으로 날 본다면…, 조금은 나쁜 짓을 하고 싶어질 것 같아. ( >>3의 가슴팍에 기대는 시늉을 하며 나긋하게 속삭인다)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Ro7pmtydCwE

ㅗ ( 아무렇지 않은 표정으로 밀쳐내고 총을 꺼내 겨눈다. ) 그래,내 연인. 좋은 밤이지.
사랑스러운 도시와,그보다 사랑스러운 사람들. 그리고 무엇보다 사랑스러운 너. 아주 완벽해. ( 자조하듯 말한다.  표정이 무너지기 시작한다. )

 같이 지옥에 떨어지자,내 사랑. ( 아주 연약한,상처입은 야수가 말하듯 연약하다. 순간 총이 절규를 내뱉고 모든 것이 끝난다. 그래,모든 것이. )

ㅜ 하,너 진짜! 내가 사람 그만 해치라고 안 했나? 또 어딜 그렇게 다쳐와. 이 망할 여자가! ( 초조한듯 시계를 보던 남자가 벌컥 화를 낸다. )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9jtkDeNK322

ㅗ 안돼. 안돼, 너무 오래된 일이야... 어떡하지. 망할 여자라서 미안해. (웃으면서 말한다)

ㅜ 이왕 죽을거라면 당신한테 죽어도 좋아. 그래도 조금 더 같이 있고 싶었어... 아, 어쩌다 이렇게 됐을까.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FLAnKQE4lNE

ㅗ그래, 우리…어쩌다 이렇게 됐냐.

ㅜ(총을 꺼내 자신의 머리에 겨누며)…선택은 내 몫이야. 넌 절대 나를 죽이지 않을 거야. 그러니까, 응? 어서, 얼른 뒤로 돌아. 날 보고 있지 마. (손을 들어 >>6의 고개를 돌리며, 약간 떨리는 목소리로) 쉬운 일이야, >>6…이건 내가 선택한 거야. 난 너 대신 죽는 게 아냐. 나를 죽이는 건 네가 아니라 나야…그러니까, 다…다 괜찮아….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gW7i/KXpjTM

ㅗ 웃기지 마. (총을 들고 있는 너의 손목을 억척스럽게 비틀어 거머쥐어) 요전에 내가 분명히 말했을텐데, 너를 죽일 수 있는 건 나밖에 없다고. 기억해둬라. ( >>5의 총을 뺏어 자기 머리에 겨누며 씩 웃는다.)

//개인적으로 이런 스레 너무 취적이다! 흥하길! 찌통 만세다\^0^/

ㅜ 엥, 이번 주말도 못 만나는거야? 이러다 상사병 들겠어. (공중전화 부스에서, 수화기를 어깨를 받힌 채 찢어져 피가 흐르는 손을 탈탈 털고 여유로운 표정으로 웃으며)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FLAnKQE4lNE

ㅗ네가 들겠는 상사병 난 벌써 들었는데, 어쩌지? 다 째고 자기 만나러 갈까?

#찌통만세222

ㅜ(투정을 부리는 듯한 말투로 말하며 모니터를 바라보고 있다, 손으로는 전화선을 빙빙 꼬며) 자기네 뒤치닥거리 해 주느라 그렇잖아. 우리 애들 여간 잘난 거 아니니까 이제 조심 좀 해. 아이구, 또 하나 나왔다. 자기네 애들은 왜 이렇게 일 하나를 똑바로 못 해? 그러다 잡혀간다. (어이없다는 투로) 야, 이거 다 너 때문인데 업무를 그만두긴…이러기 있어? 그렇게 만나고 싶으면 자기가 시간을 내든가. 그러니까 내가 사고 좀 그만 치라고 했어 안 했어?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8rlCfVLRW8o

ㅗ 그러게... 왜 우리애들은 이렇게 못난걸까? 아니 자기네 애들이 너무 잘난거 아닐까? 걔네 그래뵈도 기본 실력은 있는걸? (투덜거리는 말투) 나는 만나러가고싶은데- 애들이 날 놓아주지를 않네? 사고는 지들이 내놓고... 난 자기만나고 많이 줄였는데말이야...

ㅜ 미안, 자기야. 나 여기서 못벗어나. 알잖아? 배신자는 어떻게 처리되는지. (허탈하게 웃는다) 주변사람까지 싹 다 처리되잖아. 나 그거 못버텨. 어떻게 나때문에 자기가 죽는걸 버틸수있겠어. 그러니까... 내가 이 일을 하는게 싫으면, 자기 손으로 날 잡아줘. 이 총을 이용해서 (손에 총을 쥐여주며 웃는다.)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K9gR8lySJsk

ㅗ(방아쇠 위의 검지가 미세하게 떨리더니 이내 얼굴이 일그러진다.) 젠장... (쇼파에 묻히듯 앉으며 손을 들어 마른 세수를 한다.) 왜.... 왜 우리는 이렇게... 힘들어야만 할까...

ㅜ (작게 웃으며) 그냥 내가 경찰일 때려치우고 마피아나 할까... (총 쏘는 시늉) 나 이래뵈도 명사수야. (한 쪽 눈을 찡그리며 겨냥하는 척) 피융. 어때? 적어도 내가 마피아가 되면 우리 둘 다 빛을 보긴 힘들겠지만, 같이 있을 수 있잖아. 같이 죽을 수도.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d6TzsN3QhOY

ㅗ(씁쓸한 웃음을 지으며 말한다) 빛을 보고살 수 없다는건 생각보다 힘든 일이야..(눈을 감고 뒤돌아서며 팔짱을 낀다)난 당신이 마피아에 발 담구고 사는거, 반대야-
..적어도 당신만은 그 자유를 만끽했으면 좋겠어.

ㅜ(의자에 앉아 기지개를 켜며 중얼거리듯 말한다) 지금 우리사이, 로미오와 줄리엣 같아- 사랑은 하지만 만나기도 어럽고..안그래?(장난스러운 듯한 웃음을 짓는다)

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SerV+d3m/Z+

ㅗ...그래서 힘들지..이럴줄 알았으면 경찰이 안됐으면 좋았을텐데...

ㅜ....뭐..마피아랑 경찰 사이에..사랑이란건 있을수가 없는거 같다.(벽에 기대어 앉아있다) .....그래도 덕분에 죽기 전에 좋은 추억 남기고 간다...다음 생에는.....좀 더 좋은 조건에서 만나자고...(고개가 아래로 힘없이 떨어진다)

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6Z3ViiCuGgk

ㅗ (떨리는 손으로 >>11의 손을 잡아 자신의 볼 위에 올리고 그 손 위를 자신의 손으로 감싸) 이 손으로 다시 한 번만 날 만져줄 순 없겠냐. (볼 위로 이어지는 눈물, 애환이 짙게 서려있는 목소리로 입을 연다.) 결국 이렇게 될 줄 알았으면 평소에 조금이라도 더 잘해주는 건데. 먹고 싶다던 초코케이크도 사다 주고, 아프다고 하면 일이고 뭐고 때려치고 달려가는건데. 네가 없는 세상은 무의미하단걸... 왜 네가 떠나고서야 깨달은 걸까.

ㅗ (어둑어둑한 밤, 퇴근하는 >>13의 집앞에 서 있다.) 서프라이즈! 생~일 축~하~합니다~ 생~일 축하~합니다~ 사랑하는 >>13의~ 생일 축하합니다~ 휘유! 빨리 불어라, 너 올 때까지 기다리느라 팔 떨어지는 줄 알았으니까. (촛불의 불빛에 비친 얼굴에 웃음을 띄우며 손에 든 케이크를 내민다.)

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CZoHWN9iEks

ㅗ ( 놀란듯 눈을 동그랗게 뜬다. ) 왠일이예요? 안 그래도 바쁜 >>12인데. (재촉에 재빨리 초를 끈다. ) 정말 고마워요. 최고의 생일선물이야. ( 케이크를 조심스럽게 바닥에 놓고 품에 안긴다. )

ㅜ 후, >>14 갈 수 있죠? 어서 가요. 뒤따라 갈테니까. 빨리,망설이지 마요. 그러단 둘 다 죽어. 왜 울어요. 나 안 죽어,당신 놓아두고선 못 죽어. 응? 빨리 가요. 제발... ( 피가 잔뜩 묻어있고 상처도 가득,보나마나 한계다. )

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iYUSEqsycPM

ㅗ ......아... (충격받아 있다가 억지로 웃음을 짓는다) ...따라가는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아. 근데... 그러면 자기가 슬퍼할거잖아...? 그냥 죽어도 내 앞에서 죽어. 마지막은 내가 보고 있을테니까.

ㅜ ...마피아라는거, 속여서 미안해. 아무래도 끝까지 숨기는건 어려운가봐, 예쁜이. 그냥 모르고 살았으면 좋지 않았을까 싶네. 아, 어쩌다 이런 여자한테 빠져서... 그래도, 음... 내가 마피아라서 내가 싫다고 하면 나도 자기... 아니, 널 그냥 포기할게. 어쩔수 없잖아. 내가 싫다는데...

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ieY5a4O4P5w

ㅗ네가 싫다고 한 적은 없어, 넌 그 사실을 기억해야 해. 장담하건대 난 네가 어떤 모습으로 무슨 일을 하든 널 사랑했을 거야. 하지만 글쎄, 업무에 대한 발설을 미리 막지 않은 건 네 잘못이 아닐까, 자기?

ㅜ음…사실 이제 아무래도 상관없어. 그럴 생각은 전혀 없었지만, 난 널 사랑하게 돼 버렸거든. 그건 너도 마찬가지일걸? 내가 사람 마음 읽는 쪽에 재주가 좀 있거든. 독심술은 아니고, 그냥 공부해서 얻은 지식. 물론 확실하지는 않지만 너 역시 너를 죽일 수도 있는 사람에게, 위협이 되는 그를 없앨 목적으로 접근했다가 술에 취해 자신의 감정을 털어놓았고 임무는 실패, 그리고 네 보스에게 죽임을 당한다, 사실 로미오를 검거할 목적으로 접근했던 줄리엣은 슬퍼하고 이야기는 디 엔드, 그렇지? 나한테 다른 방법이 있는데 이건 어때? 로미오와 줄리엣은 서로의 비밀을 눈감아 주고 두 사람은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난 이게 꽤 괜찮다고 생각하는데.

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9nr3m29oJZA

ㅗ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하며 끝나는 비극은 없어. 로미오와 줄리엣이 헤어져도 해피 엔딩이 아니지. 서로에 대해 안 이상 이 문제로 부딪힐 날은 와. ......우리 쪽이 지부를 옮기지. 서로 맡은 지역에 대해선 터치하지 않는 걸로 하자.

ㅜ 저번 주 토요일, 너는 분명히 음주운전 단속으로 도시 변두리의 감시가 풀어진다고 했었지. 난 그 말을 믿고 상부에 언질을 줬고, 그 날 뒷골목에선 두 조직의 마약 밀매가 감행됐어. 그런데 그 때 그 곳에서  미리 잠복하고 있던 경찰들이 뛰쳐나와 마약은 모두 몰수당하고 조직원들 대부분이 속수무책으로 잡혀갔다. 그 대가로 두들겨 맞다가 오는길에 네가 보여서 들렀어, 변명이든 해명이든 들어줄테니 해 봐. (담배에 불을 붙이며)

1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EGKd0mzxGW+

ㅗ 자기야. 인상쓰지마,나 무섭단 말이야. 진짜로 풀어진 건 맞아. 단지 그 뒷골목이 수상했을 뿐이지. 누가 나쁜 짓 하래? ( 애교있게 말하며 자연스럽게 담배를 뺏어 비벼끈다. )

ㅜ  그만 손 씻을래? 아직 늦지 않은 것 같은데. 이래뵈도 나 꽤 높으신 몸이야. 정확히는 아버지지만,아무튼. 너 하나 빼낼 능력은 있어. 나쁜 짓 그만 하자. 응? 자기 사랑스러운 손은 예쁜 짓만 해야지. ( 뒤에서 백허그로 안는다. )

1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f1osAS8ow9o

ㅗ(백허그한 >>17의 팔을 자신의 팔로 감싸 손을 맞잡으며) 미안, 자기. 이미 씻는다고 씻기지 않을 죄를 지은 것 같아서. 그리고 경찰이라는 조직은 융통성이 없어서 말이지. 그래서 자기도 나 이렇게 설득하려는 거 아냐? 아무리 도와줬대도 조직을 잡았는데 나만 빼줄 순 없을 거 아니야. 그리고 난 총질하는 게 즐겁거든. (엄지와 검지로 총 모양을 만들고는 쏘는 시늉을 한다, 장난스럽게 웃으며) 자기랑 연애하는 거랑 비교해도 좀 고민될 만큼.

ㅜ(격한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힘겨운 듯 숨을 헐떡이며) 왜, 여기 있으십니까. 위험하니까, 제 일에 관심 가지지 말라고 말씀드렸잖, 윽…. (말을 맺지 못한 채 피가 흐르는 옆구리를 쥐며 얕은 신음을 뱉는다, 그 상처가 아니더라도 여기저기에서 찔리거나 베인 듯한 흔적이 보인다) 설마, (울 것 같은 표정으로 자신을 내려다보는 >>19를 멍한 얼굴로 바라보며) …제가, 당신의 앞길에 방해가 되는 존재였던 겁니까? 전, 혀 예상하지, 못했…아니, 하지만 당신은…. (무엇에도 가로막히지 않았음에도 말을 하지 못한다. 말꼬리를 흐리며 >>19를 올려다보는 눈빛은 혼란스러움만을 담고 있다)

1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KttefD+Np0o

ㅗ(소속 팀과 함께 싸움이 벌어지는 현장으로 침투한다. >>18의 몸 여기저기에 난 상처를 슬프게 바라보며) 나도, 얘기했잖아요. 내가 어떻게든 도와줄 테니까, 제발 발 빼라고. 아니, 사실은 알고 있었죠. 당신은 빠져나올 수 없다는 거. 결국 이렇게 될 게 뻔했는데. (볼을 타고 흘러내리는 눈물을 훔친다. 떨리는 팔을 들어올리자 손에는 총이 들려있다.) 서로의 앞길에 방해가 되는 존재였죠, 당신도 나도. ...미안해요. 나는 지금 경찰로서 이 자리에 있어. 당신의.. 연인이 아니야. (멍한 표정의 >>18에게 빠르게 다가가 그를 제압하고 바닥에 내리누른 후 귓가에 속삭인다.) 나를 용서하지 말아요.

ㅜ하, 내가, 가장 경멸하던 마피아를 사랑하게 될 줄이야.. 경찰은 내 오랜 꿈이었는데, 이 직업을 이렇게나 증오하게 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어요. 인생이란 게 참 우스워, 그렇죠? 당신은 왜 하필 마피아일까. 당신이 밉고 싫은데, 그것보다 더 사랑해. 불나방 같은 모양새라 하더라도 포기 못하겠어. 끝이 다가오기 전까지, 잠시만이라도 행복하고 싶어요. 당신과 함께. (젖은 미소를 지으며 >>18의 입술에 가볍게 키스한다.)

2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gxpBvKmpn+I

ㅗ .....그러게요, 나도 그래요. 나도... 나도.... 더... 같이 있고싶었어... ( >>19를 안고 눈물흘린다)

ㅜ 난 이제 못돌아가요. 그러니까, 우리 어떡하죠. (자신의 머리에 총구를 댄다) 이러면 편해질까요...?

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WPHA1YunF1I

ㅗ...(눈을 조용히 감는다.)네가 편하다면...
내 생명, 가져가.

ㅜ(늦은 밤, 술에 잔뜩 취한 채, 그녀에게 줄 반지를 들고, 수화기를 귀에 댄 채로.)...그래서 이번에 진급하는 김에 다시 강력계로 옮기려고. 교통조사반은 역시 업무도 많고 힘들어... 칼퇴근 해야 우리 자주 보잖아?

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EGKd0mzxGW+

ㅗ 이번엔 안되고 좀 후에. 요즘은 위험해서요. 그 이번에 다른 조직 보스가 후계자가 애매한 채로 죽어서 항쟁 중이예요. 강력계는 너무 위험해. ( 두손으로 수화기를 꼭 쥐고서 상냥하게 속삭인다. )

ㅜ 내 사랑,울지말아요.. 사랑을 하고, 참한 아가씨와 결혼도 하고, 예쁜 아이도 낳아서 늦게 와요. 약속해줘요, 나같은 건 잊어버리고 행복하게 살겠다고... ( 우는 연인의 눈물을 닦으며 웃는다. 안타깝게 지는 생명이 가련하다. )

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mxOfG6OpJVg

ㅗ (눈물을 닦으며) ...내가 살아도, 네가 죽는다면 행복한 삶일 리가 없잖아.  넌...왜 진작에 도망치지 않았어... 이렇게 될 거, 알고 있었잖아...? 네가 날 버리지 않았으니 나도 널 버릴 수 없어. 마지막까지 함께하자... 사랑해.

ㅜ 나는, 아직도 너를 사랑하나 봐. 너를 내 손으로 죽이는 것만큼은 할 수 없어. 눈 앞의 마피아 간부를 쏘지 못하는 찌질하고 멍청한 경찰이라고 욕해도 좋아. 네 마음이 내게서 떠났을지라도 나는 너를 사랑하니까, 나한테 싫증이 났다면 그 총으로 나를 죽여 줘. 어차피 살아서 돌아갈 생각 따위 하지 않았으니.

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o5cnQ6rhPFU

ㅗ 하, 진짜 멍청하네요. 저는 당신의, 당신네 조직의 적입니다. 그런자에게 사랑을 느끼신다고요? 매번 바보라고 했더니 진짜 바보라도 된겁니까? (한손으로 얼굴을 덮고 실소를 흘리며 말한다.) ...당신덕분에 계획이 망가졌어. 당신이 내 생각보다 더 바보같아서, 적어도 사랑하는 사람 손에 죽는다는 내 계획이 망가졌잖아... (중얼거리더니 이내 당신을 끌어안는다)

ㅜ 당신과 같이 오래 살겠다고 약속했는데... 아... 미안해요... 울지말고, 웃는 얼굴 보여줘요. 네? 내 마지막... 부탁이에요... (피에젖은몸으로 점점 흐려지는 초점을 애써 붙잡은체 미소지으며 말한다) 웃어요.. ( >>25의 볼에 힘없이 손을 얹는다)

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EDIsI1PqNSI

ㅗ....미안..도저히..(애써 웃어보려하지만 웃지 못한다)...도저히 그것만큼은....(한숨을 쉬더니 권총을 꺼내 머리에 갖다댄다)...가는 길 외롭지 않게..같이 가줄게.(방아쇠를 당긴다)

ㅜ(공원 벤치에서 커피를 마시다 >>26을 본다)...어? 근무 시간에 왜 여기 있냐고? 음...잘렸거든. 실적도 없고 맨날 땡땡이 친다나 뭐라나....열심히 했는데 말이지..(한숨)...그래도 뭐, 이제 같이 있을수 있겠네, 이걸로.(빙긋 웃으며 바라본다)

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qfHqwc5hEds

ㅗ ...아... 네... (한참 뒤에 웃으며 말한다) 조금 부럽네요, 그만둘수 있는 직업이니까. ...나도 나가고 싶은데...

ㅜ 우리 서로 직업 때려치고 도망갈래요?

2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er3ZuAGFB1w

ㅗ이 아가씨가...(웃으면서 이마를 톡 튕긴다.) 경찰은 국민의 거니까요. 모든 걸 놓고 도망칠 순 없잖아요.
다만... 이 한 명의 젊은 경관의 영혼은 사실 이미 당신의 것이니까.

ㅜ...드디어 잡았군, 어디, 얼굴 좀 볼까...(경관은, 애쓴 끝에 제압한 상대의 복면을 조용히 벗긴다.)...!
당신... 어째서...
(경관은 충격받아 뒤로 넘어진다.)왜... 왜 당신이 여기에 있는 거야...!

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mfRRrJ+BzZc

ㅗ ..하아,들키질 않길 바랬는데. (제압당한 그대로 이나 여유히 웃으며) 우리 구면이죠? 경찰 나으리 참 대단도 하시네, 기어코 나까지 찾아버리고. 오, 그렇지 칭찬해줄까요? 짝짝짝!
..하다못해 체포되더라도 당신에게 직접 알게 하고 싶지 않았는데, 차라리 알게 되기 전에 죽어버렸으면 좋았을 텐데. 그냥, 나 당신한테 너무 미안해. 이런거 알게 해버려서 엄청 미안해. (쓴웃음을 뱉어내)

ㅜ있지, 만약 내가 범죄자고 당신이 지금 그대로 경찰일 때에 ..당신은 날 어떻게 할거야?
(갑작스레 크게 웃어) 비슷한 내용의 로맨스영화가 있길래요, 갑자기 궁금해 졌네!

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LpQROuP/l2


당연히 경찰로서 당신의 결백을 증명할 겁니다. 범죄자는 나쁜 사람들이나 되는 건데, 내 사랑이 나쁜 사람일 것 같지는 않거든요.


다 거짓말이죠? 알아요. 전 당신을 믿어요. 당신이 그랬을 리가 없어요. 그 많은 사람들, 아이들까지 모두... 당신은 꽃 한송이 꺾는 것도 무서워해서 꽃다발 대신 화분을 내밀던, 그런 사람이잖아요. 제가 다 알아요. 저런 지문, 유전자, 몽타주보다도 내가 더 당신을 잘 알아요. 세상사람들이 모두 당신을 몰아가더라도 저는 끝까지 진실을 쫓겠습니다. 당신은 누명을 쓴 거죠. 그쵸? 당신은 나쁜 사람 아니잖아요.

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5CS5Srghiz2

ㅗ…바보. 나 그렇게 믿음직한 사람 아닌 거 알고 있었잖아요. 지문, 유전자, 몽타주가 전부 날 가리키는데, 애써 그렇게…당신을 힘들게 하지 마요. 나 나쁜 사람이에요. >>29를 속였으니까 난 나쁜 사람이에요. >>29를 이렇게 힘들게 만들었으니까, 난 나쁜 사람이에요…그러니까 >>29가 날 잡아요. (얌전하게 모아진 손목을 내밀며 힘없이 웃는다)

ㅜ…좋은 밤이네. (두 손으로 권총을 잡아 >>31에게 겨누고 있다. 그 손이 바들바들 떨리는데도 >>31에게 노려보고 있다가, 이내 시선을 거두고 자조하듯 웃으며) … >>31, 난 이제 죽어도 딱히 상관이 없을 것 같은데 넌 어때? (총을 >>31의 손에 쥐여 주며) 죽어도 당신 손에 죽을래. 날 죽여.

3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dK0DsZkTksU

ㅗ 미안해. 너무 많이 속여버렸어. 그러니까 포기해. 제발 포기해줘. 우리 이제 끝나야 하는거야. 끝나야...(울먹인다)

ㅜ ...잘못했어. 속죄는 이것밖에 없겠네. 미안해. 그리고 사랑해... (총을 >>30 머리에 대고 쏜다)

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dK0DsZkTksU

>>31 엑 겹쳤다 스루해줘

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UFvj1Q+Bk/c

ㅗ (총을 천천히 바닥에 내리며 천연덕스럽게 말한다.)
 굳이 네가 아니더라도 죽어도 되는 사람은 없다. 거기다 나에게 살인하게 할 셈인가? 어이쿠야,뻔뻔도 하시군. 내 역할은 여기서 끝. 너에게 형벌을 내리거나 처벌할 수 없어. 난 내 프라이드를 지킨다. 널 죽이지 않는 것이 아냐,난 널 죽일 수 없다. (잔뜩 비꼬며 말한다.)

ㅜ 난 단지 내 역할에 충실해... 비록 그게 너와의 이별라도 난 어쩔 수 없어. 넌 나의 연인이지만,그 전에 넌 내 적이니까.

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HmDLP7GqkqA

ㅗ 자기, 그렇게 너무 딱딱하게 나오지말아줘. 아무리 적대 관계라도, 내가 자기를 사랑하는 마음은 굴뚝같단 말이야.



ㅜ (울먹거리면서,) 달링, 앞으로 허락맡고 키스할테니까... 이 수갑좀 풀어줘...! 잘못했단말이야아아아...

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EVamPrHlRW+

ㅗ(인자한 얼굴로 수갑을 풀고 >>34의 손목을 뒤로 꺾으며) 잘못인 걸 알면 하지를 말았어야지.

ㅜ…이러면 안 되는데.

3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o+UqM2YnEEI

ㅗ 뭐 어때! 인생사 다 그런 거지! 이럴 수도 있고, 저럴 수도 있고.

ㅜ 어.. 걸렸네. 뭐, 사소한 거 신경쓰지 말고, 저녁이나 먹으러 가자. 뭐 먹을래? 내가 살게!

3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cFhLYBDgju+

ㅗ(화난 듯 씩씩거리며) 잘도 그러겠다! 너나 열심히 처먹어, 내가 얼마나 걱정했는데 뭘 또 잡혀와! 오늘 너 죽고 나 죽자 범죄자야!

ㅜ(인상을 찌푸리며 바라보지만 이내 그 표정이 풀어진다)

3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HpGhBl1/9m2

ㅗ ? 헤헤헤헤. (눈이 마주치자 바보마냥 웃는다)

ㅜ (마주보고 있는 상황에서 책상 아래로 손을 넣어 슬며시 너의 손을 잡는다. 아무렇지 않은 표정을 유지하며.)

3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q560LAFZmo+

ㅗ (붉어진 얼굴을 반대손으로 가린다) 아, 아... 저기, 음...손.....


ㅜ 만약에 제가 적에게 인질로 잡힌다면, 어쩌실 거예요? (기대에 찬 눈으로 순진하게 웃는다)

4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hDJE8FwZFLI

ㅗ 구하고 싶어질테니까, 그럴수 있도록 노력할거야. 너만은 살려.

ㅜ (손에 칼을 들고 있는 채로 >>41에게 들킨다) ...아, 이거 참... 한번만 못본척 해달라고 할 수도 없는데. 뭐 어차피 알고 있었잖아? ...싫어졌으면 어쩔수 없나. 아니라면 같이 카페라도 갈래? 티라미수 먹으러 가자.

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KJgbopb9726

ㅗ (어이없다는 듯) 너 또? 진짜 뒤지고 싶지 내가 그만 하라고 했잖아 말미잘 같은 놈아!

ㅜ (총을 너에게 조준하다 이어 자기에게 방향을 튼다) 네가 계속 그러면 난 널 쏴야 하잖아… 난 못 해 차라리 내가 죽겠어

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maNOSMwwaAg

ㅗ ( 총을 뺏곤 황당하단듯 말한다. ) 이게 무슨 논리야? 아무리 내가 마피아라도 즉결 처형은 불가능할텐데? 네가 죽을 이유는 없어.

ㅜ 오빠. 왠일이냐고? 아니 그냥 그렇게 불러본 적은 없잖아. 그냥 그렇게 불러보고 싶었어. ( 뒷짐을 지며 밝게 말한다. )

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ipNyOpvhTdU

ㅗ 평소에는 그렇게 듣고싶어해도 안 불러주더만, 이런 상황에서야 불러주는 건가. 참 잔인하군. 그러나 자네가 무슨 말을 하든, 무슨 행동을 하든 나는 이 도시의 치안을 담당하는 경찰로써 자네의 행동을 묵인할 수 없다네. 내 애인을 내 손으로 잡아들이는 것도 나쁘지 않지. 나중에 면회가겠네.

ㅜ 그래, 변명은 있는가?

4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CPGh48F/bq+

ㅗ 하! 변명? 자기가 저지른 짓에 일일이 변명하면 이 짓 못해. 자기야, 난 변명같은 거 할 마음 없어. 그러니까. 어서 날 붙잡아.


ㅜ 자기야, 만약 우리가 더 이상 함께 있지 못하게 된다면 그거야 말로 우리에게 가장 좋은 결말일지도 몰라. 그렇지 않아?

4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mWnqbKPOonQ

ㅗ 응, 그렇지 않아. 자기야, 다 구해주는 건 무리라도 너 하나쯤은 눈 감아줄 수 있어. 우리 그냥 예전처럼 살자, 응?

ㅜ 제발, 총 버려. 그리고 이 쪽으로 와.

4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T84LFBqQlZw

ㅗ 말이야 쉽지. (손에 들고 있던 총을 >>45의 쪽으로 겨눈다. 가벼운 웃음이 슬프다)

ㅜ (허리춤의 총을 꺼내 어쩔 수 없다는 듯 차분하게 >>47에게 조준하지만 방아쇠 위에 얹힌 손가락이 떨리고 있다) ...날 용서해. (결국 표정이 무너지며 자신의 머리에 총구를 댄다)

4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y2K99wka3wM

ㅗ 싫습니다. 당신이 그렇게 가버리신다면, 용서하지 않겠습니다. (자신에게 지급된 총을 꺼내 똑같이 자신의 머리에 겨눈다) 당신을 따라가서, 한대 치고 잔소리를 해드리죠. (상황과 맞지 않게 상당히 태연한얼굴로 웃는다)

ㅜ (멀리서 사이렌소리가 들리며 서로 마주보고 서있다) 너는 잡는건 내가될거야. 하지만 난 지금 널 잡을 생각이 없어. 그러니까 당장 도망가. 당장! (슬픈듯한 표정으로 급하게 말한다.)

4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CJ/T1F+t7KA

ㅗ 당신을, 죽이지 않아도 되서 다행이군. (태연한 얼굴로 쳐다보다 이내 빠른 속도로 사라진다)

ㅜ애초에 당신을 향한 감정이란 것은 없었습니다. 덕분에 많은 정보를 얻었으니 감사인사를 해야겠죠. 그 정도 모럴 정도는 있으니까요. (이마에 가볍게 입을 맞추고 사라진다.)

4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mvAJyIbNnA

ㅗ 아니 무슨, 개같은. 아 진짜 내가 허엉 어이가 없어서 야 이 나쁜놈아 너만 볼일 끝나면 다야? 어? 그렇게 이용해 먹을거면 차라리 영영 밝히지를 말던가! 왜 갑자기 밝히는 건데? 내가 애써 모른 척 해주고 있었잖아! 넌 그냥 평소처럼 나한테 정보나 빼먹으면 되는 거였어!

ㅜ 흐어엉엉 야 네가 뭔데 맘대로 우리 사이를 끝내 이 나쁜놈아!!!! 난 아직 안끝났어! 왜 너 혼자 끝내냐고허어으엉ㅇ엉ㅇ엉 ( 잔뜩 술에 취한채로 네 멱살을 잡으면서 흔든다. )

5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A2yk/8Fi2fs

ㅗ (멱살을 잡힌채로 잠시간 흔들려주다가 천천히 멱살을 풀어내며) ....술 취하면, 본심 털어 놓는 건 여전하네. 끝내는 게 널 위해서도 날 위해서도 좋은 거 알고 있잖아. (쓰게 웃는다.)

ㅜ (쇼파에 앉아 >>51의 어깨에 머리를 툭 기댄 상태로) 저기, 있잖아. 헤어지자고 말하면 나를 죽일 거야? .....그냥 물어보는 거야. 지금 헤어지자고 말하고 싶은 건 아니니까 화내지 말아줘.

5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zHoaX6kSUjk

ㅗ (네 말에 잠시 표정이 굳어).. 내가 너를 왜 죽여. 죽일 이유가 뭐가 있어. (어깨에 기댄 >>50의 머리를 매만져) 아무 뜻 없이 그냥 물어볼 만한 일이면, 그냥 말 하지 마. 그런 말 절대 하지 마. (조금 화가 난 듯해)

ㅜ (너를 빤히 응시해) ...보내 줄 수 있어. 우리 관계도 너라는 사람 자체도 보내 줄 수 있어. 이 모든 게- (숨을 내쉬어) 그러니까 이 모든 게 지긋지긋해지면, 나한테 말해. 네가 날 어떻게 짖밟고 떠나버려도 그냥 보내 줄 테니까.

5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4FhAtcQlpXU

ㅗ 난 이런걸 원한게 아닌데. 난 아직 지긋지긋해지지 않았어. 당신은 내가 싫은거야? 싫어졌다면... 어떡하지. 그게 아니라면 괜찮아.

ㅜ (밤중에 창문으로 >>53의 방에 들어가서 이불로 >>53을 감싼다) 이렇게 된 이상 납치극이다!! 사랑의 도피라구★

5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8IwjoXSUS/Q

ㅗ ..! 뭐하는 거야. 내 손으로 널 잡아가는 꼴이 그렇게 보고싶은거야? ( 바둥바둥 )

ㅜ 눈 감아줄게. 네가 무슨 짓을 저지르든, 누구를 죽이든. 내 앞에서 너는 범죄자가 아니라 내 애인인 >>54일 뿐인거야.

5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siBvF1dxbvwYY

ㅗ 아하하, 당신을 죽인다고 하더라도 말인가요? (권총을 휙휙 돌리며) 농담입니다. 저의 사랑을 죽일수야 없지요. ...이봐요, 경찰 실격인 나의 사랑? 당신같은 사람이 저와 어울릴지 모르겠네요. 슬퍼요. (우는 시늉을 한다)

ㅜ 저는 질 나쁜 하나의 마피아일 뿐입니다. 당신같이 멋진 사람과 저는 같이 있으면 안돼요. 당신은 더 멋진 사람을 찾을 수 있다구요? (찡긋) ......그 사람이 저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안타깝게도 그럴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 같지만... (쓰게 미소지으며 뒤돌았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