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791 어제 2,749 최대 10,129 전체 960,281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사랑초에 사랑을 담아! 텀블벅 뱃지 프로젝트★

소설창작 게시판 목록 총 182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소설창작판 잡담스레 레스 (164)
  2. 2: 소설검수 해주는 스레 레스 (94)
  3. 3: 자기가 쓰거나 썼던 또는 맘에드는 소설 주인공 이름 쓰고 가보자 레스 (48)
  4. 4: 한문장만으로 여러 감정이 뿜뿜하게 만들어보자 레스 (464)
  5. 5: 죽음을 자신만의 문체로 표현해 보자고! 레스 (4)
  6. 6: 텅빈 고통이 느껴지는 글을 자기 문체로 써보자 레스 (29)
  7. 7: 대사를 이어 받아 묘사 하는 스레 레스 (162)
  8. 8: '용서'라는 단어로 시작하는 소설을 써보자! 레스 (9)
  9. 9: 제발 하루에 한번만 들어오자 하루에 한번만... 완결이 목표다! 레스 (216)
  10. 10: 한 문장씩 소설을 이어가는 스레 레스 (528)
  11. 11: 죽음을 자기만의 문체로 써보는 스레 레스 (237)
  12. 12: 살고 싶었다. 라는 걸로 시작하는 글을 써보자! 레스 (73)
  13. 13: 텅 빈것같은 단편소설 써줘 레스 (58)
  14. 14: 소재 투고 스레 레스 (125)
  15. 15: 인터넷 상에서 웹소설 연재하는 레더들 모여라! 레스 (32)
  16. 16: 글러들아 여기ㅔ조각글 투척해조 레스 (139)
  17. 17: 자신이 쓴 글의 처음/마지막 문장을 써보자 레스 (30)
  18. 18: ♡외로우니 릴레이 로맨스나 쓰자♡ 레스 (3)
  19. 19: 이런 가위 갖고 계신 분? 레스 (13)
  20. 20: 판타지 소설을 볼 때마다 생각나는 망상소재를 써보자. 레스 (6)
  21. 21: 섬뜩한데 아무것도 아닌 말을 적어보자. 여러분의 필력을 보여줘! 레스 (48)
  22. 22: 주어진 단어 3개로 글을 적는 스레 레스 (139)
  23. 23: 제일 많이 댓글 받은 게 언제고 몇개야? 레스 (5)
  24. 24: 소설 쓸때마다 넣는 요소 적고가는 스레 레스 (14)
  25. 25: 소설에 필요한 의학적 정보를 주는 스레 레스 (25)
  26. 26: 자신이 쓴 소설의 명대사를 적어보자 레스 (57)
  27. 27: 초보 글쟁이를 위한 안내서 레스 (38)
  28. 28: 우리는 왜 소설을 쓸까? 레스 (16)
  29. 29: 의 레스가 쓴 것을 자기만의 스타일로 바꿔보자 레스 (45)
  30. 30: 위 레스의 마지막 문장으로 소설을 적는 스레 레스 (19)
  31. 31: ~소설창작판 1000제~ 레스 (155)
  32. 32: 음악을(노래를) 주제로 글을 써보자! 레스 (11)
  33. 33: 문이 열렸다. 를 첫 문장으로 글 써 보는 스레 레스 (106)
  34. 34: 소설창작러로서 꿈과 로망을 말해보자! 레스 (1)
  35. 35: 편지: 마음 속 이야기 레스 (1)
  36. 36: 소설창작러들 국어국문학과/문예창작과 혹시 궁금하니? 레스 (14)
  37. 37: 6단어로 소설쓰기 레스 (80)
  38. 38: 소설을 구상하는 법을 말해보자 레스 (9)
  39. 39: 책 제목을 주제로 글을 써보자 레스 (28)
  40. 40: 악당이 주인공인 창작물을 쓸려면 뭐가 필요할까? 레스 (53)
  41. 41: 스토리 만들어 보기 레스 (51)
  42. 42: 소설창작판 단어공책 레스 (19)
  43. 43: 짝사랑을 묘사해보는 스레 레스 (37)
  44. 44: 다이스 돌려서 소설 써본다. 레스 (52)
  45. 45: 개그소설? 에 특화되신분... 레스 (10)
  46. 46: 한 소녀의 이야기 레스 (23)
  47. 47: nonononononononononononofiction 레스 (6)
  48. 48: 틀리기 쉬운 단어, 맞춤법스레! 레스 (61)
  49. 49: 이별을 묘사해 보자 레스 (64)
  50. 50: 내킬 때마다 정돈되지 않은 조각글 던지고 갈 거야 레스 (6)
( 3494: 5) 무퇴고 작문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01-05 12:23
ID :
maSq7LOUXVN6Y
본문
세간들은 우릴 꿈나무라고 최환한다.

그것은 어느 정도 여실하다.
다만, 우리는 세간이 구태여 부러뜨린 나무들이다.

나무는 대개 부러지는 것만으로는 죽지 않지만.

끝끝내까지 우릴 죽이는건 피어나는 곰팡이들, 메마른 만인의 무정하고 부정한 시선들이었다. 우리는 그나마 남았던 양분이 빠져나간다고 느낀다.
하얀 곰팡이가 피었다. 예쁜 말을 들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망망대해의 목선사공처럼 비참하고 기나길게 점철되던 죽음이 타의적으로 아름답게 포장된다.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2V67M0PEqw

오전 여덟 시의 전철은 희비가 여러모로 엇갈리는 장소다. 카드를 찍으며 남은 잔액을 보면 전야 핀 돗대가 뭇내 아쉬워 아직까지도 머릿속에 뿌옇게 남은 양 답답스러울 따름이다.
이어서는 셔터가 열리고 여러 다리들을 본다. 그 모습을 보며 난 나 자신이 스타킹에 별다른 페티쉬즘 따위가 있는지 문득 의심한다.


열차가 출발함과 동시에 인강 강사가 난데없이 분필을 집어던졌다. 나는 장래를 강사로 할지에 대해 고찰하기 시작한다.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2V67M0PEqw

종종 맞닥뜨리는 현실의 벽은 에베레스트보다도 높다고 체감할 때가 있다.

그냥 돌아서서 그것에 기댄다면 누구보다도 날 안정적으로 받아줄 것이라고 잡상한다.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2V67M0PEqw

옷이 무겁다고 생각했더니 피에 젖어있었다.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0xQrpQ0PD+c

여러 것이 치밀었고 치닫았다. 부아, 욕설 ? 개중엔 오한까지 있었으나 동시에 살기를 머금고 있었다. 늘어놓자면 만경창파라도 모자랄 듯 꾸물거리는 감정이건만 어쩐지 튀어나오는 성음은 찍소리도 없다. 기도와 성대가 성전에 묶인 듯 숨도 쉬지 못한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