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786 어제 2,175 최대 4,859 전체 672,056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2D가 3D보다 좋다고!! 2D판이 열렸습니다!

최애를 현실로! 인형/피규어판이 열렸다고?!!

소설창작 게시판 목록 총 159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스레주가 조각글 or 시 적는 스레 레스 (3)
  2. 2: 이별을 묘사해 보자 레스 (55)
  3. 3: 소설검수 해주는 스레 레스 (70)
  4. 4: 한문장만으로 여러 감정이 뿜뿜하게 만들어보자 레스 (392)
  5. 5: 살고 싶었다. 라는 걸로 시작하는 글을 써보자! 레스 (46)
  6. 6: 텅 빈것같은 단편소설 써줘 레스 (56)
  7. 7: 지금 자신이 하고있는 일을 소설처럼 써보자 레스 (5)
  8. 현재: 자신이 쓴 소설의 명대사를 적어보자 레스 (30)
  9. 9: 스레주의 취향이 있는 힘껏 들어간 판타지 스레 (약고어ㅓㅓㅓㅓㅓㅓㅓㅓㅓㅓㅓ) 레스 (19)
  10. 10: 짝사랑을 묘사해보는 스레 레스 (26)
  11. 11: 감성적인 릴레이 소설 쓰자! 레스 (8)
  12. 12: 한 문장씩 소설을 이어가는 스레 레스 (488)
  13. 13: [대체역사소설] - 총력사회 레스 (21)
  14. 14: 영산홍의 노래 레스 (8)
  15. 15: 자신이 쓴 글의 처음/마지막 문장을 써보자 레스 (11)
  16. 16: 6단어로 소설쓰기 레스 (64)
  17. 17: 문이 열렸다. 를 첫 문장으로 글 써 보는 스레 레스 (99)
  18. 18: 로맨스 소설을 써보고 싶었지만..... 필력이 딸린다. 레스 (3)
  19. 19: ~소설창작판 1000제~ 레스 (128)
  20. 20: 나 "어, 가상현실 게임이 나왔다고?" 레스 (11)
  21. 21: 저마다 다른 캐릭터를 가지고 릴레이 소설을 쓰는 스레 레스 (14)
  22. 22: 동화작가가 꿈이다 레스 (8)
  23. 23: 제발 하루에 한번만 들어오자 하루에 한번만... 완결이 목표다! 레스 (178)
  24. 24: 텅빈 고통이 느껴지는 글을 자기 문체로 써보자 레스 (6)
  25. 25: 만약 내가 살아 돌아온다면 레스 (2)
  26. 26: 인소를 쓰다가 끝부분에 막나가 보자 레스 (23)
  27. 27: K 상병의 하루 레스 (44)
  28. 28: 각종 소설 공모전이 시작될 때마다 갱신되는 스레 레스 (8)
  29. 29: 반 친구들한테 시를 한 개 씩 써줄 생각이야! 한 번 봐줄 수 있어? 레스 (5)
  30. 30: 소설창작판 잡담스레 레스 (122)
  31. 31: 단편소설을 라디오 사연 형식으로 써보자! 레스 (6)
  32. 32: 섬뜩한데 아무것도 아닌 말을 적어보자. 여러분의 필력을 보여줘! 레스 (21)
  33. 33: 소설쓰면서 느낀점들 쓰고가는 스레! 레스 (45)
  34. 34: 악당이 주인공인 창작물을 쓸려면 뭐가 필요할까? 레스 (49)
  35. 35: 초보 글쟁이를 위한 안내서 레스 (33)
  36. 36: 희망적인 글 남기고 가는 스레 레스 (21)
  37. 37: 죽음을 자기만의 문체로 써보는 스레 레스 (216)
  38. 38: 어느 시골 마을에 예쁜 여자아이가 살았어요 레스 (8)
  39. 39: 책 제목을 주제로 글을 써보자 레스 (27)
  40. 40: 자기가 쓰거나 썼던 또는 맘에드는 소설 주인공 이름 쓰고 가보자 레스 (41)
  41. 41: 틀리기 쉬운 단어, 맞춤법스레! 레스 (55)
  42. 42: 스레주 손풀이용 키워드->조각글 스레 레스 (2)
  43. 43: 일기장? 같은 레스 (2)
  44. 44: 주어진 단어 3개로 글을 적는 스레 레스 (117)
  45. 45: 레전드인소추천하자 레스 (3)
  46. 46: 인소잘쓰고싶어요ㅜㅜ 레스 (58)
  47. 47: 소재 투고 스레 레스 (120)
  48. 48: 1년 프로젝트 - 하루에 한 편씩 레스 (14)
  49. 49: 각종 팁을 주고받고 해볼까요? 레스 (34)
  50. 50: 소설에 필요한 의학적 정보를 주는 스레 레스 (20)
( 3255: 30) 자신이 쓴 소설의 명대사를 적어보자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12-12 01:53
ID :
maP5qZbtbOKoc
본문
제곧내.

코믹 위주는 빼고, 정말로 명대사라고 생각하거나 소설에 큰 영향을 끼치는 그런 대사를 하나씩 적어보자. 나 부터 시작할게.

"나는 내가 계산적인 사람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리고 그것은 나 뿐만이 아닌듯 하다."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lfNaNNyfaiw

사랑하는 동생, 이건 전부 너를 위해서야.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u9e/PZE9SiI

울고 싶을땐 내게 와라, 이유를 묻지 않고 다독여줄테니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NynYkduEF4U

너흰 아무 잘못없어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sng4+rTdHOk

그럼… 됐어요. 당신이 한 것이 아니라면, 그걸로 됐어요.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SkCKcIo0nKU

잊었다면 기억해내. 희생은 기억해주지 않으면, 아무 소용없잖아... 개죽음이나 다름 없는 거잖아. 그 녀석을 잊어버리지마.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0ZowGAYOUxg

10점이다.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BAkFvmfbMwM

행복해지렴. 네가 행복해지지 않는다면 너로 인해 죽은 이들이 억울하지 않겠니.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2Aog4OHzdU+

평범함이란, 누구에겐 지루하다. 누구에겐 재미있다. 또 누구에겐 소원이다.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h943E5PcP/M

인생은 물이야.
잡을 수도 없고, 보듬어줄 수도 없어서, 그냥 흐르는대로 가만히 냅둬야하거든.

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t8bWl/8chXU

다들 돌아가, 어서 그날의 그 때로 돌아가서 아무 일도 없었던 행복한 하루를 보내.  앞으로도 쭉 그럴 평화로운 나날들을 보내.

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2Tchn010rm+

그래서 지금...어디에 있다는거냐

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KsFFxzCx3K2

아무리 이타적이거나 선한 사람들도 마음속에 어둠 한가지씩은 품고 있어.
노력해봐도 어쩔수 없는게 바로 인간의 선과 악이란다. 인간이라면 가지고 있는거지.

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hI0FudRM5B2

우리는 사람답게 살고 싶었습니다. 단지 그것 뿐입니다.
사람들과 함께 섞여서 조용히 살고 싶었습니다. 그래도, 괴물입니까? 당신들이 욕심을 채우기 위해 만들었으면서?

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aRTtwn8jCY

세상의 회전목마에 우리가 타보고싶을때 멈추어 세울수도 그렇다고해도 갑자기 끼어들어갈수도 없습니다
우리가 모르는 다른 방면에서 이 땅은 온전히 그들만으로 남아있기때문이죠 그러니 우리는 다른 각도에서 우리만의 세상을 펼치면 됩니다 어느 누구가 뭐라할지라도...

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fEXFNnteDv6

나는 그저 집에 가고싶었다. 그게 이유였다.

1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Zjp0hKmjnoM

"희망은 총보다 쉽게 사람을 죽인다. 정신차린 그 순간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겠지."

"어설픈 관용이 더 큰 참사를 불렀어. 예의바른 상냥함이 더 큰 비극을 낳았고. 용서할 거면, 용서해. 증오할 거면, 증오해. 중립도, 웃음으로 얼버무리기도 없어."

"울지 마. 난 떠나는 게 아냐. 그저 잊혀지는 것 뿐. 아파하지도 마. 언젠가는 나와 함께 한 날들을 기억하며 웃을 날이 올 테니까."

"오, 세상에, 사무엘! 사랑받지 못한다는 건 끔찍한 거에요! 그리고 그보다 더 끔찍한 게 무너지 알아요? 사랑하지 못한다는 거죠!"

1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wgwbg0cn4f6

"그쯤에서 그만두지 않겠어? 걔는 내 동생이거든. 조금 칠칠맞고 엉뚱하기는 하지만, 내 소중한 동생이야."

1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VoQHunaKMc6

기억하세요. 당신은 이 국가를 위해 싸우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당신은 이 국가를 위해 한 목숨을 바치면 안 된단 말입니다. 살아남으세요. 당신의 앞에 날아오는 총알에 맞서지 마세요. 그들이 달려오면 후퇴하고 그들이 물러나면 진격하세요. 당신들은 이 국가를 섬기는 사람들이 아니란 말입니다. 당신이 싸우는 이유는 단 하나, 우리 뒤에 있는 사람들, 우리의 뒤에 있는 가족들, 친구들, 연인들, 그 누구 건 간에! 그들을 지키기 위해 이 자리에 있는 겁니다. 그들은 당신들이 죽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그들이 우리가 죽었다는 말을 듣고 눈물을 흘리길 원하십니까! 아니요! 그렇다면 최선을 다해 살아남으세요! 당당하게 살아남고 돌아와 당신들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무용담을 당신의 목소리로 생생하게 전하란 말입니다!

2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JAqUNs8zK2M

나는 비록 이렇게 죽겠지만, 나의 죽음으로서 나의 계획은 완성될 겁니다. 어서 가세요, 미르. 나, 이엘의 죽음으로서 혁명에 불을 붙이십시오. 모두가 평등하고 자유로운 세상을 향해 일 보 전진하기 위해서라면, 내 목숨은 아깝지 않아요. 나로 인해 모두가 행복하다면 그것으로 저는 사명을 완수한 겁니다.

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JAqUNs8zK2M

큰 힘에는 큰 책임이 따른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그러나 저는 그리 생각하지 않아요. 단순히 힘을 가졌다는 이유로 왜 책임을 져야 하나요? 물론, 그 힘으로 저지른 일에는 책임이 따르겠지만요.

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oibck6UDgiU

착각이었다. 빌어먹을 착각이었다. 할아버지가 없으니 더 이상 나를 조종할 사람은 없다는 나의 무지에서 나온 빌어먹을 착각이었다.
 
이제야 깨닫는다. 나는 할아버지의, 그리고 아버지의 못 다한 한을 풀기 위해 무대 위에서 그들의 장단에 맞춰 춤을 추는 인형일 뿐이었다는 사실을.

고 3때인데 중2의 감성을 벗지 못했어..!

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1ZIKTDocaDQ

나는 죄인이야. 당신을 사랑한것 마저 죄라서,고개를 들수가 없네.

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zdVwHBxc96g

나는 지금까지도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NVkIqv19WKc

행복해지세요. 앞으로도 살아가서 누군가를 만나 사랑하고, 함께 삶을 나누며... 그리고 그런 당신을, 곁에서 지켜볼 수 있게 해주세요. 그럴 수 있나요?

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iEm7zKMKiFc

착각하지마, 난 네가 아니고 너도 내가 아니니까. 나는 나 스스로가 잘 살아가고있어.

2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fJlnBFc37Ew

난 결국 나였다. 빌어먹게도 이게 그 모든 사단에 대한 이유였다.

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1n+fVfv8TGU

나는 너 안좋아해, 멍청한 애새끼야.

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dTBsoocepmw

모든게 끝나고 한참이 지났다. 하지만 내 마음 구석에는 여전히 어딘가 허전했다. 나를 구하려고 찾아온 동료들과 부모님을 전쟁에서 모두 잃고 지금은 추억만 할 뿐이다. 모든 일이 그렇듯 전쟁 후 다 같이 모여 술이나 마시자는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 그리고, 2016년 지금, 1945년에 베를린에 숨어서 소련기가 올라가는 걸 쳐다만 보았던 20세의 나에게, 아직 청소년의 몸일 내 동료들과 나에게 91세의 내가 말한다. 다음 생애에는 후회하지 말자고.

"..맡겨놓은 물건은 가져가야지..바보들."

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74HSbCzznZ6

당신이 거칠게 들이민 운명을 산산이 부수고, 박살내고, 짓밟아 드리겠습니다.

야만인 이교도의 우두머리인 내가,
누군가의 부모와 누군가의 자식, 누군가의 연인, 누군가의 스승과 제자, 누군가의 주군과 심복을 도륙하며 그들의 고혈로 얼룩진 나의 이 두 손으로, 당신이 손아귀에 틀어쥔 나의 운명을 보란듯이 쟁취해 드리겠습니다, 여신이여.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