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224 어제 1,954 최대 10,129 전체 829,136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2D가 3D보다 좋다고!! 2D판이 열렸습니다!

최애를 현실로! 인형/피규어판이 열렸다고?!!

소설창작 게시판 목록 총 170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텅빈 고통이 느껴지는 글을 자기 문체로 써보자 레스 (21)
  2. 2: ~소설창작판 1000제~ 레스 (151)
  3. 3: 스토리 만들어 보기 레스 (50)
  4. 4: 섬뜩한데 아무것도 아닌 말을 적어보자. 여러분의 필력을 보여줘! 레스 (32)
  5. 5: 글러들아 여기ㅔ조각글 투척해조 레스 (129)
  6. 6: 소설창작판 단어공책 레스 (19)
  7. 7: 자신이 쓴 글의 처음/마지막 문장을 써보자 레스 (23)
  8. 8: 대사를 이어 받아 묘사 하는 스레 레스 (157)
  9. 9: 짝사랑을 묘사해보는 스레 레스 (37)
  10. 10: 자신이 쓴 소설의 명대사를 적어보자 레스 (45)
  11. 11: 제발 하루에 한번만 들어오자 하루에 한번만... 완결이 목표다! 레스 (203)
  12. 12: 죽음을 자기만의 문체로 써보는 스레 레스 (222)
  13. 13: 자기가 쓰거나 썼던 또는 맘에드는 소설 주인공 이름 쓰고 가보자 레스 (44)
  14. 14: 6단어로 소설쓰기 레스 (72)
  15. 15: 소설창작판 잡담스레 레스 (131)
  16. 16: 소설에 필요한 의학적 정보를 주는 스레 레스 (23)
  17. 17: 죽음을 자신만의 문체로 표현해 보자고! 레스 (2)
  18. 현재: 한 문장씩 소설을 이어가는 스레 레스 (500)
  19. 19: 다이스 돌려서 소설 써본다. 레스 (52)
  20. 20: 한문장만으로 여러 감정이 뿜뿜하게 만들어보자 레스 (416)
  21. 21: 개그소설? 에 특화되신분... 레스 (10)
  22. 22: 살고 싶었다. 라는 걸로 시작하는 글을 써보자! 레스 (60)
  23. 23: 소설검수 해주는 스레 레스 (73)
  24. 24: 한 소녀의 이야기 레스 (23)
  25. 25: nonononononononononononofiction 레스 (6)
  26. 26: 틀리기 쉬운 단어, 맞춤법스레! 레스 (61)
  27. 27: 이별을 묘사해 보자 레스 (64)
  28. 28: 내킬 때마다 정돈되지 않은 조각글 던지고 갈 거야 레스 (6)
  29. 29: Dreaming Actor ( 부제 : 스레주의 스토리 짜는 연습 ) 레스 (6)
  30. 30: 주어진 단어 3개로 글을 적는 스레 레스 (125)
  31. 31: 초보 글쟁이를 위한 안내서 레스 (36)
  32. 32: 성전, 그리고 혁명 레스 (2)
  33. 33: 스레주가 조각글 or 시 적는 스레 레스 (17)
  34. 34: 반 친구들한테 시를 한 개 씩 써줄 생각이야! 한 번 봐줄 수 있어? 레스 (8)
  35. 35: 의 레스가 쓴 것을 자기만의 스타일로 바꿔보자 레스 (41)
  36. 36: :: 공 비 :: B L A C K L I S T _ 블 랙 리 스 트 레스 (1)
  37. 37: 스레주의 취향이 있는 힘껏 들어간 판타지 스레 (약고어ㅓㅓㅓㅓㅓㅓㅓㅓㅓㅓㅓ) 레스 (21)
  38. 38: 조각글, 묘사, 일기, 혹은 그 외에. 레스 (4)
  39. 39: 감성적인 릴레이 소설 쓰자! 레스 (9)
  40. 40: 문이 열렸다. 를 첫 문장으로 글 써 보는 스레 레스 (101)
  41. 41: 지금 자신이 하고있는 일을 소설처럼 써보자 레스 (6)
  42. 42: 텅 빈것같은 단편소설 써줘 레스 (56)
  43. 43: [대체역사소설] - 총력사회 레스 (21)
  44. 44: 영산홍의 노래 레스 (8)
  45. 45: 로맨스 소설을 써보고 싶었지만..... 필력이 딸린다. 레스 (3)
  46. 46: 나 "어, 가상현실 게임이 나왔다고?" 레스 (11)
  47. 47: 저마다 다른 캐릭터를 가지고 릴레이 소설을 쓰는 스레 레스 (14)
  48. 48: 동화작가가 꿈이다 레스 (8)
  49. 49: 만약 내가 살아 돌아온다면 레스 (2)
  50. 50: 인소를 쓰다가 끝부분에 막나가 보자 레스 (23)
( 28: 500) 한 문장씩 소설을 이어가는 스레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07-02 02:08
ID :
maQatvtVn0YBk
본문
제목 대로 한 문장씩 이야기를 이어나가는 스레야!
어떤 문장도 상관 없지만 앞의 문장과 자연스럽게 이어져야 해.

 저기, 이거 떨어트리셨어요.
45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UyQlAmwafgw

기묘한 데자뷰가 느껴졌다

45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47uHbnekEHA

이 모든것을 지켜보고있는 13개의 홀로그램들은 생각했다, 저자가 꿈과 현실을 하나로 만들어줄 열쇠라고.

45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Ac79vp6gqwk

세번째 홀로그램은 그자의 뇌를 적출해 자신들의 관히하에 놓아야한다 주장했다.

45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tWWVnTz8/0o

새번쨰 홀로그램 말고도 나머지 홀로그램들도 열띈 주장을 하던 도중, 숨겨진 일흔아홉번째 홀로그램이 나타났다

45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ylMwISe2SB2

그러자 허경영이 공중부양을 했다.

45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zDI1V4V8RQk

라는 내용을 내보낼 뿐인 이상한 홀로그램이었다, 일흔 아홉번째의 홀로그램은.

45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g/c+Jy/Eayc

그래서 그건 삭제됬다.

45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sMoXL+HD+n2

애초에 홀로그램 같은 건 없었다. 사실 이건 모두 나의 망상이었다.

46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3SMWItcKF4I

나는 그 망상을 소재로 글을 써나갔다.

46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kG8D3dtXWE

일필휘지로 지금까지의 경험을 휘갈기다 나는 문득 지금 입고있는 청바지에게 이름을 지어주었다.

46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KgaSe3Npk2g

그리고 청바지가 내 목을 졸랐다

46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foi+e6UWN+Y

나는 죽었다.

46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YhrwwurQdYg

그렇게 생각했건만 아직 죽은 게 아니었기에, 나는 다시 구급차 안에 서 있었다.

46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QoBctb8CypE

구급차 안에서 마른 피와 약의 냄새가 섞여 끔찍한 냄새가 났다.

46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L1PBdOQrbY+

마른 피가 아니라 마른 오징어의 냄새였을 수도 있겠지.

467
별명 :
헤에
기능 :
작성일 :
ID :
maafX5w/s5IX2

글세 그건 또 어떨지

46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h7cnHpBR0lI

모르는 일이라며 중얼거리는 소리에 나는 소스라치게 놀라 자리에서 일어났다.

46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YPphTSzVhT2

어디서 들려온 소리지? 눈치채지 못한 사이에 몸이 떨려왔다.

47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NV6mtAQdIhM

손에 든 진동벨의 떨림, 나는 주문한 '아이스 아메리카노 , 따뜻하게!'를 찾으러 말리는 구급대원들을 뿌리치고 구급차 밖으로 걸어나갔다.

47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BbCl2g9NM7+

저 멀리서 카페의 점원이 달려오고 있었다. 나는 소리쳤다. 달리면!!달리면!!그렇게달리면!!!커피가식잖아!!!

47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828/ADvLs9k

그 외침을 무시하고 내 앞에 달려온 점원이 가져온 커피를 내밀며 말했다.

47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PkLKKkb0aTw

죄송합니다 다시 가져다 드릴게요!

47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iEm7zKMKiFc

그럴 필요없어! 난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먹고싶었으니까.

47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lvktpHkODSI

커피는 아메리카노도 아이스도 아닌 매우 애매한 상태, 이를테면 대통령, 아니 국회의원직을 사퇴할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는, 그런 상태였다.

47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Kdcz9yYHen6

나는 커피를 보고 '이러려고 커피 시켰나 자괴감 들어...'라고 중얼거렸다.

47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1q+zfRNZqWk

그러자 분노한 커피는 나의 코속으로 들어갔다.

47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9OnZvh9UGHA

"테흑!"

기도와 식도는 이어져 있다 그래서 난 입에서 애매한 커피를 뿜었다. 일명 인간 자판기다.

47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klZp4rkYYF6

그리고 입안을 데었다. 어쩔 수 없이 나는 제발로 다시 구급차로 되돌아갔다. 치료받기 위해서...

48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MfinrESnW7k

"한번 내리면 땡이죠." 라고 무뚝뚝한 남자 구급대원이 차갑게 말하면서 구급차에 태워주지 않았다.

48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cqCOg88J3hI

뜨거운 커피에 데인 입안을 치료하기 위해 불사조의 눈물을 얻으러 여행을 떠나기로 했다.

48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2zovI3SqAFc

신비한 동물사전에 의하면 불사조는 산 정상의 나무에 둥지를 틀고 산다고 하길래 근처의 가까운 산으로 가보았다.

48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HLsva+BsZ2

그곳엔 포켓몬스터 1세대 전설의 포켓몬인 파이어가 있었다. 좋아, 잡자! 가라, 라즈열매에 하이퍼볼!

48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1h5FiVDKBNs

미안, 실패했다.

48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vPiDMmvUFHM

실패로 인해 속상해하며 돌아오다가 산속에서 불이 켜진 오두막을 보았다.

48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jrW60hdD8ww

나는 포켓몬을 못 잡은 마음에 속이 상해서 오두막의 지붕을 모두 뜯어 불을 지폈다.

48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SF74JRlbBi6

그리고 세상은 불길로 뒤덮여서 사라졌다.

48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SfkK2kV7w66

또 이렇게 끝났다.

48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7weppmPfuZ6

또다시 꿈이다.

49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1NcVt13LHEw

"..아, 또 꿈-"
"그게 과연 꿈이라고 생각해?"
갑자기 내 머릿속에서 울리는 듯한 목소리에, 머리가 깨질듯이 아파온다.
"그게 꿈이라면, 넌 이곳에 오지 못했겠지."
점점 아파오는 머리에서 울려오는 소리.
-다시 돌아왔구나. 그래서, 해답은 찾은거야?
그 목소리를 끝으로, 내 시야는 검게 물들었다.

(으어어 이거 중2같아아아)

49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yi90oIe8Dqs

꿈속의 꿈 또 꿈속의 꿈. 도대체 무엇이 진짜인지 구별할 수 없는 상황에서 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그래서, 잊어버린건 기억났어?"
이번엔 또 누굴까. 시계방 주인? 소울메이트? 체킬루카스노? 치킨?

49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c3zbcaoXwlU

"땡! 다 틀렸어! 정답은....."

어? 잠깐, 뭐라고? 다시 말해봐. 내가 잊은게 대체 뭔데?

여태껏 선명히 들리던 목소리는 정답을 말하려던 순간 갑자기 지직거리는 노이즈를 내며 멀어지기 시작했다.
왠지 허탈해져서 몸에서 힘이 빠졌다. 하, 정답을 찾기위한 나의 노력이 이렇게 해무해지다니...

49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mDSIggcmU1c

그래서 결론이 뭔데? 이건 뭔데? 대체 뭐길래 이러는 거야?

49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DhKOjZObgTQ

남들은 몰라 답은 너만이 알고 있는걸. 귓가를 스치는 목소리에 뒤를 돌아봤지만 그곳엔 아무도 없었다

49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huxCW4CpbPE

다시 앞을 돌아보자

49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2Jb1dWujMTk

앞을 보았을 때 너가 있었고 너는 슬픈듯이 웃어보이며 내게
"너 정말이지 둔하네 바보 날 잊었잖아"
라고 말하며 싸락눈처럼 사라졌다

49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9Q7pAC/S8e+

아, 이것도 슬슬 꿈이라는 전개인가.

49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qNYtFv5rBDg

그런 생각을 하자 잠에서 깨어버렸다. 나는 침대 속에서 몸을 일으켰다. 쿵쾅쿵쾅 소리가 났다. 누군가 내 방으로 향하는 소리였다.

49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3tq/I5dZS9w

나는 다시 누워 자는 척을 했다. 나는 제발 방문이 열리지 않기만을 기도했다.

50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WoacGZjsKjk

그럼에도 문이 열렸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