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2,257 어제 3,252 최대 10,129 전체 1,144,467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스레더즈 학교 폭파기원! 여름, 끝나지말아줘 기념 스티커 나눔 이벤트

소설창작 게시판 목록 총 191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6단어로 소설쓰기 레스 (108)
  2. 2: 한문장만으로 여러 감정이 뿜뿜하게 만들어보자 레스 (497)
  3. 3: 우리는 왜 소설을 쓸까? 레스 (22)
  4. 4: 소설창작판 잡담스레 레스 (177)
  5. 5: 자신이 쓴 글의 처음/마지막 문장을 써보자 레스 (44)
  6. 6: 판타지 소설을 볼 때마다 생각나는 망상소재를 써보자. 레스 (11)
  7. 7: My novel is in English-영어 소설 창작 스레! 레스 (4)
  8. 8: ~소설창작판 1000제~ 레스 (189)
  9. 9: '용서'라는 단어로 시작하는 소설을 써보자! 레스 (23)
  10. 10: 텅 빈것같은 단편소설 써줘 레스 (60)
  11. 11: 한 문장씩 소설을 이어가는 스레 레스 (544)
  12. 12: 문이 열렸다. 를 첫 문장으로 글 써 보는 스레 레스 (116)
  13. 13: 죽음을 자기만의 문체로 써보는 스레 레스 (266)
  14. 14: 소오설 레스 (9)
  15. 15: 살고 싶었다. 라는 걸로 시작하는 글을 써보자! 레스 (85)
  16. 16: 제발 하루에 한번만 들어오자 하루에 한번만... 완결이 목표다! 레스 (226)
  17. 17: 위 레스의 마지막 문장으로 소설을 적는 스레 레스 (25)
  18. 18: 소설검수 해주는 스레 레스 (101)
  19. 19: 소설창작러들 국어국문학과/문예창작과 혹시 궁금하니? 레스 (22)
  20. 20: 소설을 구상하는 법을 말해보자 레스 (24)
  21. 21: 떠오르지 않는 단어 물어보는 스레 레스 (1)
  22. 22: 어떤 소설가 이야기 레스 (18)
  23. 23: 여름을 배경으로 글 한조각 써주고 가 레스 (45)
  24. 24: 주어진 단어 3개로 글을 적는 스레 레스 (140)
  25. 25: 음악을(노래를) 주제로 글을 써보자! 레스 (13)
  26. 26: 자기가 쓰거나 썼던 또는 맘에드는 소설 주인공 이름 쓰고 가보자 레스 (57)
  27. 27: 글러들아 여기ㅔ조각글 투척해조 레스 (146)
  28. 28: 5문단 소설쓰기 레스 (4)
  29. 29: 악당이 주인공인 창작물을 쓸려면 뭐가 필요할까? 레스 (59)
  30. 30: 소설 쓸때마다 넣는 요소 적고가는 스레 레스 (22)
  31. 31: 대사를 이어 받아 묘사 하는 스레 레스 (169)
  32. 32: 인터넷 상에서 웹소설 연재하는 레더들 모여라! 레스 (89)
  33. 33: 섬뜩한데 아무것도 아닌 말을 적어보자. 여러분의 필력을 보여줘! 레스 (58)
  34. 34: 짝사랑을 묘사해보는 스레 레스 (39)
  35. 35: 지금 자신이 하고있는 일을 소설처럼 써보자 레스 (7)
  36. 36: 갑자기 떠오른 내용 메모하고 가는 스레 레스 (1)
  37. 37: 텅빈 고통이 느껴지는 글을 자기 문체로 써보자 레스 (38)
  38. 38: 어느 시골 마을에 예쁜 여자아이가 살았어요 레스 (11)
  39. 39: 자신이 쓴 소설의 명대사를 적어보자 레스 (63)
  40. 40: 애증과 같이 모순적인 매력이 담긴 글을 써보자!! 레스 (1)
  41. 41: 우리가 어릴때 봐왔던 만화의 완결을 예상해보자 레스 (2)
  42. 42: 국어국문과/문예창작과 통합스레[질문/잡담/소설얘기] 레스 (6)
  43. 43: 제일 많이 댓글 받은 게 언제고 몇개야? 레스 (7)
  44. 44: 소재 투고 스레 레스 (129)
  45. 45: ♡외로우니 릴레이 로맨스나 쓰자♡ 레스 (5)
  46. 46: 죽음을 자신만의 문체로 표현해 보자고! 레스 (4)
  47. 47: 이런 가위 갖고 계신 분? 레스 (13)
  48. 48: 소설에 필요한 의학적 정보를 주는 스레 레스 (25)
  49. 49: 초보 글쟁이를 위한 안내서 레스 (38)
  50. 50: 의 레스가 쓴 것을 자기만의 스타일로 바꿔보자 레스 (45)
( 1669: 4) 죽어버렸습니다.
1
별명 :
★tUTotrfdzS
작성시간 :
16-09-02 20:32
ID :
ma/rGfftzeLdU
본문
결론은 죽었거나 죽임을 당한것으로 써보자!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R4zF9FlKW0+

삐-----.

병원에서 갑작스러운 소리가 들렸다. 방금전에는 분명히 규칙적인 소리를 내던 기계에서 난 소리였다.
밖에서 순찰을 하던 간호사가 놀라 병실로 들어섰다.
그리고 순백의 침대에는 아직 온기가 조금 남아있는, 새빨갛게 물든 여자가 비린냄새를 풍기며 누워 있었다.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eT1IBGWui0w

친구가 자꾸 시끄럽게 소리질러서 귀찮지만 눈을 살짝 떴다. 눈이 잘 안떠지고 앞이 흐릿하다. 내가 안경을 안썼나. 귀는 이명때문에 간신히 들리는 친구녀석 목소리에 울음이 가득하다. 너 설마 우냐. 왜그래 무슨일 있냐 우리 같은 대학교 합격했잖아 그럼 웃어야지 무슨일 있냐. 너때문에 내가슴이 다 아프다 숨도 잘 안쉬어지네 내가 때려줄게 누가 울렸어. 근데 내가 자고있었나. 나 너랑 하교하고 있지 않았나. 너랑 도로를 건너고 있었는데 왜 내가 누워있지. 내가 기절했었나 나 약한애가 아닌데 부끄럽네. 자꾸 울지마 너 눈탱이밥탱이된다. 넌 눈 안부운다고 자랑하는거냐. 뭐라 말하고 싶은데 목소리가 안나오네. 너가 내 팔을 흔드는것 같은데 아무느낌도 안나 잠이 덜깼나봐. 미안한데 나 좀만 더 잘게. 한 10분만 더 자고 일어나면 정신이 돌아올거같아. 눈도 자꾸 감겨. 겨울에 밖에서 자는데 별로 춥지도 않아. 이따가 깨면 잔소리도 들어주고 과자도 사줄테니까 울지 말고 기다려. 이따봐.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maLVRFA72LSGQ

"죽는거에요....? 제 친구 좀 살려주세요. 네?"
옆에서 조그마한 소리가 들린다.
분명, 내 친구 목소린데.
슬슬 목소리가 들리질 않는다.
선명하진 않지만 흐릿하게나마 보였던 병실의 주변 모습도 전햐 보이지 않게되었다.
그런데, 이상하게 내 몸만은 구름 위를 두둥실 떠나니는 모습이었다.
아주 새카만 풍경을 하고있었으나, 감촉만은 확실히, 포근했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