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776 어제 2,414 최대 3,968 전체 496,802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서버를 더 좋은 곳으로 옮겼습니다!★

사이트 내부에 에러가 생겼을 수도 있으니 이상한 부분이 보인다면 애매하다 느껴져도 적극적으로 신고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연애 게시판 목록 총 247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좋아하는 사람 초성 쓰기 레스 (87)
  2. 2: 연애심리학 중 자신이 아는 것 쓰고 가기 레스 (24)
  3. 3: 금사빠는 자신의 썰을 풀어 놓고 엉엉 울다가 조용히 사라지는 스레 레스 (5)
  4. 4: 미치겠다 남자친구랑 눈을 못마주치겠다 레스 (215)
  5. 5: 학원 선생님 짝사랑중 .ing 레스 (26)
  6. 6: ★★★★★★연애판 잡담스레★★★★★★ 레스 (170)
  7. 7: 담담한 연애 이야기 레스 (3)
  8. 8: 짝사랑 상대에게 못한 말 털어놓고가는 스레. 레스 (112)
  9. 9: 만났던 연애상대 중 가장 최악의 남자/여자는 누구야?? 레스 (30)
  10. 10: 커플될때까지 썰풀어보자 레스 (2)
  11. 11: 다들 이상형 한마디씩만 적어보자! 레스 (38)
  12. 12: 금사식이 있으면 금사빠스레도 있어야지! 금사빠들의 한탄스레 레스 (5)
  13. 13: 남자공략법 레스 (180)
  14. 14: [흐아아아 달달햇..!]연애판이 없어서 쓰는 설레는 일화♡ 레스 (118)
  15. 15: 학원 남자선생님이 너무 좋아ㅠㅠㅠ어떡해 레스 (16)
  16. 16: 너에게 레스 (2)
  17. 17: To 레스 (10)
  18. 18: 학원쌤을 좋아하는 스레주들이 많네 레스 (14)
  19. 19: 금방 사랑이 식는 금사식의 한탄 스레~ 레스 (6)
  20. 20: 짝사랑만 6년째 레스 (22)
  21. 21: 내 연애를 남들이 더 많이 돕는 스레. 레스 (2)
  22. 22: 선생님이랑 연애하는 썰 레스 (73)
  23. 23: 헤어졌는데 너무 힘들다 시간이 진짜 약이야? 레스 (41)
  24. 24: 갈 사람 레스 (46)
  25. 25: 어떡하면 좋지 레스 (10)
  26. 26: 이러면 썸 혹은 쌍방통행이다! 하는거 적어보자 레스 (3)
  27. 27: 짝남이 선생님이어서 죽을맛 레스 (64)
  28. 28: 오지콤은 조심해야해 정말 아저씨를 만나거든 레스 (286)
  29. 29: 선생님 현재진행형으로 짝사랑하는 썰 레스 (224)
  30. 30: 애인생기고싶다고 외치면 언젠가 생기는 스레 레스 (45)
  31. 31: 나 오늘 헤어졌는데 위로 좀 해 줘 레스 (2)
  32. 현재: 실수했어 레스 (10)
  33. 33: 초짜인데.. 도와줘! 레스 (16)
  34. 34: 고백할건데 조언해줄 사람? 레스 (10)
  35. 35: 남친 아버님께 새해문자를 보내야할까..? 레스 (5)
  36. 36: 연애 잘알들의 조언이 필요해 레스 (3)
  37. 37: 자기 인생 최고의 고백법/최악의 고백법 레스 (11)
  38. 38: 스레더즈들의 짝남은 누구 닮았어? 레스 (32)
  39. 39: 써먹기 좋은 설레는 행동(?) 적고 가는 스레 레스 (8)
  40. 40: 무성애자 남친 고민이야.. 레스 (4)
  41. 41: 이 사람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걸까? 레스 (11)
  42. 42: 누구 있어? 나 좀 상담해줘 레스 (24)
  43. 43: 랜선너머 사람이 좋아질 줄은 몰랐는데 레스 (22)
  44. 44: 이게 착각인지 썸인지 좀 알려줘. 레스 (33)
  45. 45: 진짜 아무나 내 상담 좀 해줘.. 레스 (2)
  46. 46: 누군가를 좋아한다고 오해 받아본 적 있어? 레스 (18)
  47. 47: 애인과 있었던 웃긴 썰을 풀자 레스 (2)
  48. 48: 다들 이번 크리스마스때 연인에게 뭐 선물할거야? 레스 (14)
  49. 49: 그러니까 그 날은 레스 (7)
  50. 50: 난 대체 누구를 좋아하고 있는걸까 레스 (8)
( 5346: 10) 실수했어
1
별명 :
ㅇㅇ
작성시간 :
17-01-03 00:40
ID :
lo/w89fk2Y7/M
본문
친한 오빠와 같이 술을 마셨고,
같이 영화를 봤고,
같은 침대에서 잤어.

..했어. 응. 거기까진 괜찮아.
문제는, 이 오빠는 여자친구가 있고,
나도 그 사실을 알고 있었고,
오빠도 내가 알고 있다는 걸 알고 있고,
우리 둘 다 그런 걸 전혀 신경쓰지 않고 했다는 거야.

도덕적으로 비난받을 짓을 했다는 건 지각하고 있어.
솔직히 말해서 예전부터 둘 다 서로에게 성적 끌림은 전혀 없었어.
그냥 단지, 술이 들어가니까
오빠가 먼저 흥분했다는 걸 느꼈어.
난 딱히 신경쓰지 않았지.
될 대로 돼라, 그런 감정이 더 강했거든. 어찌 되든 상관 없었어.
내가 강제로 덮쳐지든, 아니든
어느 쪽도 상관 없었어. 내 도덕관은 진작에 박살나 있었거든.
그래서 처음에 껴안는 것도 그냥 냅뒀고,
나중엔 슬쩍 더듬는 것도 거부하지 않았고,
몇 시간 동안 끈질기게 나를 만지다가 내가 소리를 안 참고 흘리자,
오빠가 나한테 이렇게 물어봤어.
감당할 수 있겠냐고.
응.. 무슨 말인지 알지. 응.. 아무 말 안 했어.
다시 한 번 물어봤어.
나중에 내 얼굴 똑바로 볼 수 있겠냐고.
응.. 무슨 말인지 잘 알지. 대답 안 했어.
다시 한 번 물어봤어.
나 여자친구 있는 거 아냐고.
2
별명 :
ㅇㅇ
기능 :
작성일 :
ID :
lo/w89fk2Y7/M

참나. 그걸 누가 몰라.
그리고 애초에 그 질문은 왜 하는 걸까?
먼저 만진 건 오빠. 물론 거부하지 않은 건 나.
그건 최소한 그 상황에선 의미 없는 질문이었어.
고개를 끄덕였지. 오빠는 다시 한 번 물어봤어.
감당할 수 있겠어?
..나는 대답하지 않았어. 감당? 잘 모르겠었어. 그냥, 나는,
그 흐름대로 흘러가보고 싶었고,
외로웠어.
대답할 수 없었어.
그냥. 그렇게 있었지.
잘 기억이 안 나. 분명히 오빠의 질문에,
긍정적인 대답을 했을 거야.
왜냐하면, 오빠는 내가 거부했으면 안 했을 거거든.
그래, 했어.
했어.
아프고, 느꼈어. 눈물이 났어.
슬쩍 내려다 보니, 내 얼굴을 보지 않더라.
그래서 닦았어.
끝나고 나서는, 필로우토크를 했어.
필로우토크, 라기보단 터치.
다시 한 번 묻더라. 감당할 수 있겠냐고.
이미 일은 지나갔는데, 왜 또 물어보는 걸까.
나는 대답하지 않았어.
오빠는 말했어. 이런 일이 종종 있었다고.
그리고 그때마다 여자애들이 너무 많은 것을 바랐고,
그렇게 점점 멀어졌다고.
또, 합의가 끝났는데,
나중에 애 배고 찾아와서 사실 너를 좋아했었다고,
그렇게 말하는 애들도 있었다고.

3
별명 :
ㅇㅇ
기능 :
작성일 :
ID :
lo/w89fk2Y7/M

그렇겠지. 무슨 의미로 말하는지는 잘 알았어.
여자친구가 있다는 것도 다시 한 번 강조했어.
무슨 의미로 말하는지 잘 알고 있었어.
나는 알겠다고 대답했어.
내 대답에는,
절대 티내지 않고,
이 이전의 관계로 돌아갈 수 있으며,
했다고 해서 이전 관계 이상의 것은 바라지 말 것.
이것들이 함축돼 있었어.
그랬어야 했어.
오빠는 나보고 너는 여전히 소중한 동생이라고 했어.
그렇겠지.
나도 그 이상은 전혀 바라지 않았어.
애초에 서로에게 성적 끌림이 없는 것은 물론.
단지 알코올 때문에, 마침 그 옆에 있던 이성이란 이유로
그렇게 하게 된 거니까.
오빠가 정신적으로 사랑하는 건 오빠의 여자친구라는 걸,
난 잘 알고 있었으니까.
단지 오빠도 나도 도덕관이 부실하기 때문에,
이런 일이 생겼다는 것. 잘 알고 있었어.
잤어. 일어닜어.
밥을 먹고, 집에 갔어.
온 몸이 아팠어. 그대로 다시 잤어.
눈을 뜨니, 몸이 너무 아팠어. 특히 밑이.
처음이었으니 더욱 그랬을걸.
하루종일 생각났어.
하루종일.
난 절대. 아무한테도. 얘기하지 않을 거고.
티도 내지 않을 거고.
알겠다고 대답한 것처럼 행동할 거야.
그렇게 생각해.

4
별명 :
ㅇㅇ
기능 :
작성일 :
ID :
lo/w89fk2Y7/M

하지만 여전히 오빠 여자친구분에게 죄송스러워,
나는 괜찮아. 오빠는 괜찮을 거야.
여자친구분은, 모르겠어.
정말.
죄송스러워. 물론 이 일은 말할 수 없어. 그게 더 민폐야.
그러니 더욱 미안해. 난 대체 왜 받아들였던 걸까.
아무리 그래도,
대체 왜.
후회하고 있어. 오늘 하루 대처는 잘 해냈지만,
미래에도 그럴 수 있을까?
난 결국 관계를 파국으로 치닫게 하는 선택을 한 건 아닐까?
난 쓰레기야.
자기혐오감이 들끓어.
우울증이 또 도졌어. 주기적으로 우울증세가 오는데,
특히 인간관계가 틀어질 때마다
극심하게 찾아오곤 했어.
이번에도 아마 그래서겠지.
자기합리화를 할 수가 없어.
할 수가 없어,
이런 식으로라도 마음을 해소하려 하면 안 됐어.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loQzPurUu6Zt2

맘 편하게 먹으면 되지 않을까? 다들 그러고들 사는데 말야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lobqqwKI1kuqQ

별명 떼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lolEztX73DWVY

역시 슬이 문제야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loMQnGr2MUPdI

도덕적으로 봤을때나 어느 각도에서 보던간에 스레주와 그 남자분은 잘못한거야. 그런데 잘못을 했더라도, 넘어졌더라도, 다시 일어서면 되지. 바르다고 생각하는 길을 걸어가. 인간의 양심이라는게 장식품이 아니거든!양심이 알려주는 길로 걸어가. 관계 깨끗이 하고, '다들 그러고 사는데 뭘'이라는 생각 말고..문제가 된다고 생각되는 부분을 고쳐봐. 예를 들면 술이 문제라고 위에 누가 말했듯이 술을 멀리하거나, 그런 실수할수 있는 상황에서 마시는걸 피한다던가. 꼭 힘내고, 기운차리길 바랄게.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loejnwn+FXjtI

맞아.. 잘못했어. 그걸 알기 때문에 괴로운 거겠지,
스스로도 스스로가 납득이 안 되고 또 한편으로는 자꾸 그 선택을 되새겨.
아마 앞으론 이런 일 없겠지.. 그래도 내 독백에 대답해주는 사람들이 있어서 고마워.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loxyCF5qrBWTA

힘내, 스레주.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