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47 어제 2,374 최대 10,129 전체 898,160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2D가 3D보다 좋다고!! 2D판이 열렸습니다!

최애를 현실로! 인형/피규어판이 열렸다고?!!

연애 게시판 목록 총 397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짝사랑 상대에게 못한 말 털어놓고가는 스레. 레스 (216)
  2. 2: 내가 이 사람을 좋아하는 건지 잘 모르겠다. 레스 (3)
  3. 3: 플라토닉이 좋아, 에로스가 좋아? 레스 (65)
  4. 4: 내가 나쁜놈인데 놓기가 싫다 레스 (6)
  5. 5: 남사친한테 설렜던 짧게 풀어줘! 레스 (9)
  6. 6: 첫 데이트를 도와줘!! 레스 (1)
  7. 7: 남친의 여사친때문에 고민이야... 레스 (34)
  8. 8: 내가 서운한게 이상한거야? 레스 (8)
  9. 9: 자기 인생 최고의 고백법/최악의 고백법 레스 (39)
  10. 10: 자캐닮은 남친이랑 사귀는 썰 푸는 스레 레스 (44)
  11. 11: 연애상담 해드립니다! 레스 (123)
  12. 12: 다들 이상형 한마디씩만 적어보자! 레스 (102)
  13. 13: 좋아하는 사람 초성을 외치고 가자! 레스 (11)
  14. 14: ❤❤❤❤❤❤❤연애판 통합 질문스레❤❤❤❤❤❤❤ 레스 (8)
  15. 15: 연상이좋아?연하가좋아? 레스 (23)
  16. 16: 여친이 사회생활을 포기시킨다. 레스 (17)
  17. 17: 이 남자 정말 뜬금없이 설레게 한다, 싶은 썰 있는 사람! 레스 (1)
  18. 18: 자기 얘기다 싶은 노래 가사 쓰고 가는 스레 레스 (33)
  19. 19: 연애 어떻게 시작해? 레스 (1)
  20. 20: 한번만 들어와줘 나 진짜 이상한데에 설레는것같아.. 레스 (9)
  21. 21: 짝남한테 사탕주고 싶은데 소심해서 고민하는 스레 레스 (8)
  22. 22: 연애하고싶다 레스 (2)
  23. 23: 친한 오빠를 좋아하게 되버렸어 ! 레스 (9)
  24. 24: 애인생기고싶다고 외치면 언젠가 생기는 스레 레스 (87)
  25. 25: 난 남친이랑 결혼은 못할거같아 레스 (6)
  26. 26: 스레더즈들의 짝남은 누구 닮았어? 레스 (75)
  27. 27: 20후반 모솔의 궁금증 레스 (2)
  28. 28: 좋아하는 사람 초성 쓰기 레스 (150)
  29. 29: 내 짝사랑은 정말로 노답이다! 짝사랑 한탄스레! 레스 (16)
  30. 30: 우리 오빠가 너무 사랑스러울 때마다 앓고가는 스레 레스 (18)
  31. 31: 도대체 무슨 생각일까? 레스 (2)
  32. 32: 큰일이야 다른건 아니고 여친이 바람피는듯해 레스 (24)
  33. 33: 갑자기 인기가 많아져서 당황스럽다 레스 (8)
  34. 34: 짝남이 나 싫어하는건가 싶어서 우울하다ㅠ 레스 (1)
  35. 35: 사랑스러운 사람 사랑스러워하는 스레 레스 (36)
  36. 36: 나 진짜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 답이없어 레스 (3)
  37. 37: 오늘도 짝사랑을 하는 당신에게. 레스 (1)
  38. 38: 당신 삶의 아주 작았던 흔적 레스 (5)
  39. 39: J에게 레스 (2)
  40. 40: 내 연애는 항상 50일을 넘지 못했다. 레스 (41)
  41. 41: ★★★★★★연애판 잡담스레★★★★★★ 레스 (222)
  42. 42: 미치겠다 남자친구랑 눈을 못마주치겠다 레스 (255)
  43. 43: 너무힘들어서그런데그냥들어줘 레스 (1)
  44. 44: 연애를 한다면 내가 좋아하는 사람 ? 아니면 나를 좋아해주는사람 ? 레스 (12)
  45. 45: 너무 급해서 그런데 나 상담 좀 해줘.. 레스 (5)
  46. 46: 바람나서 헤어진 전남친땜에 너무분해 레스 (2)
  47. 47: 현명하게 연애하는법? 레스 (3)
  48. 48: ~적막한 새벽, 전 애인들을 떠올려 봅시다~ 레스 (22)
  49. 49: 연애는 어떻게 하는걸까? 레스 (3)
  50. 50: 내가 이 사람을 좋아하는구나-, 하고 느낀적이 언제야? 레스 (101)
( 5304: 3) 연애 잘알들의 조언이 필요해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12-31 08:51
ID :
lodGUEl0SkWis
본문
내 남자친구는 나를 엄청 좋아해. 고백 받았을 때 집에 가서 울었다는 소리도 들었고 나를 좋아하는 걸 포기하려고 했는데 그럴 수가 없었을 정도로 내가 좋대.

근데 나는 잘 모르겠어. 난 과연 남친을 좋아하는걸까? 그냥 계속 보고싶다. 연락하는게 좋다. 이 정도밖에 없어. 오늘 남친이랑 놀러가기로 했는데 딱히 설렌다거나 기대된다거나 그러지도 않아서 너무 속상해. 그냥 친구랑 놀러가는 느낌이야.
좋아한다고 할 때마다 양심에 찔려. 거짓말을 하는 기분이야. 죄책감도 느껴. 그냥 사랑을 받기밖에 못하는 애같고 어장관리 하는 느낌이라서.

사실 나는 사람을 좋아해본 적도 없고 남친을 사귄 것도 거의 처음에 가까워서 너무 어려워.

이런 감정으로 연애하는 건 나쁜걸까? 아니면 다른 사람들도 그럴까? 사귀면서 좋아질 수도 있어? 내가 그럴 수 있을까?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loJXLjULIU/yA

딱히 나쁘다고는 할 수 없는데?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lohp4yRicCoBs

사귀면서 더 가까워질수도 있으니까 당장 헤어지라고 하고싶진 않아. 근데 지금 너 스스로도 너의 마음에 대해서 상대에게 미안하고 죄스러워한다는것 역시 좋은 신호는 아냐. 뭔가 두근거리는 일이 생기면 또 달라질 수 있겠지만, 며칠 더 지켜보고도 사랑보다 죄책감이 커진다면, 널 성심성의껏 좋아하는 그사람을 위해 솔직히 털어놓고 같이 고민해봐.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