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51 어제 2,374 최대 10,129 전체 898,164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2D가 3D보다 좋다고!! 2D판이 열렸습니다!

최애를 현실로! 인형/피규어판이 열렸다고?!!

꿈 게시판 목록 총 255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레즈비언이 꾸는 꿈 레스 (6)
  2. 2: 이건 그냥 내 꿈일기 레스 (30)
  3. 3: 자신이 꿨던 꿈중에서 가장 기억나는 한마디 레스 (187)
  4. 4: 공부하기 싫어서 풀어보는 꿈 이야기 레스 (14)
  5. 5: 꿈의 주인을 찾습니다 레스 (14)
  6. 6: 자신이 꾸고 싶은 꿈 말해보자 레스 (32)
  7. 7: 자꾸 가본적도 본적도 없는 장소가 꿈에서 나와 레스 (1)
  8. 8: 너희 꿈꾸다가 실제로 아파서 깬적있어? 레스 (24)
  9. 9: 흔하디 흔한 꿈이야기. 레스 (29)
  10. 10: 여기에 꿈을 장래희망으로 알고 들어온 분들이 여기다 자신의 꿈을 적는 스레 레스 (142)
  11. 11: 너네는 꿈에서 감각이 느껴져? 레스 (61)
  12. 12: 너네가 꾼 가장 수위높은 꿈은 뭐야? 레스 (18)
  13. 13: 꿈 속에서 "이거 꿈이지?" 라고 말했던 일 얘기하는 스레 레스 (157)
  14. 14: 너희가 꾼 무서운 꿈은 뭐야? 레스 (92)
  15. 15: ★★꿈판 잡담스레★★ 레스 (177)
  16. 16: @@@루시드 드림@@@ 레스 (114)
  17. 17: 꿈을꾸다가 무섭거나 너무 슬퍼서 일어나자마자 운적있어? 레스 (49)
  18. 18: 내가 루시드 드림을 체험하고 싶었나봐 레스 (6)
  19. 19: 꿈판이니까 자기가 꾼 꿈을 적어본다 (1) 레스 (294)
  20. 20: 최애캐가 나온 꿈 ! 레스 (95)
  21. 21: 혹시 꿈으로 세계관 만드는애들 있어? 레스 (15)
  22. 22: 꿈에서 보이는 건물들의 특징을 말해줘 레스 (18)
  23. 23: 실제였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운 꿈을 적어보자 레스 (68)
  24. 24: 자기 태몽 적고 가는 꿈! 레스 (62)
  25. 현재: 꿈속의 남자 레스 (264)
  26. 26: 자신이 꿈 속에서 저지른 말할 수 없는 일들 레스 (153)
  27. 27: 꿈판러들에게 물어보고 싶은게 있어! 레스 (9)
  28. 28: 너무 재미있던 꿈이라 알려주려왔어(약간슬플지도 아닌가?) 레스 (41)
  29. 29: 너무 어이없거나 무서워서 등등 기억에 남는 꿈 적을거야 레스 (8)
  30. 30: 찾아요 간절히 찾습니다 레스 (7)
  31. 31: 남들한테 말못할 쪽팔린or비인륜적인? 꿈 꾼거 말해보자 레스 (11)
  32. 32: 꿈에서 통일이 됐어 레스 (58)
  33. 33: 지금까지 꿨던 꿈들 중 제~~일 이상한 꿈 하나씩 말해보자!! 레스 (43)
  34. 34: 꿈 내용 푸는 스레 레스 (30)
  35. 35: 꿈을 통해 과거로 진입하는 방법 레스 (22)
  36. 36: 꿈풀이 할 줄 아는 사람 있어? 레스 (5)
  37. 37: 꿈이 전생기억의 영향을 받는다는게 진짜인거같아 레스 (2)
  38. 38: 저승사자가 나온 꿈인데 해몽좀... 레스 (1)
  39. 39: 같은 꿈을 여러번 반복해서 꾼 경험있어? 레스 (14)
  40. 40: 사람이 죽는 꿈 레스 (9)
  41. 41: 꿈의 세계관? 이 겹칠 때가 있어. 레스 (10)
  42. 42: 잠자서 꾸는 꿈말고 너희들의 꿈은 뭐야? 레스 (3)
  43. 43: 감나무가나오는꿈해몽좀부탁해ㅠㅠ 레스 (2)
  44. 44: 공유몽을 꾸고싶어! 레스 (8)
  45. 45: 꿈 꾸면서 해본 이상한 경험 쓰는 스레 레스 (39)
  46. 46: 무서워 레스 (2)
  47. 47: 인상 깊은 장면이 있었던 꿈을 쓰는 스레 레스 (6)
  48. 48: 애착을 가지고 있는 꿈을 말해보자 레스 (24)
  49. 49: 날 기다리는 꿈 속의 남자 레스 (17)
  50. 50: 스레주가 말햐주는 꿈이야기 레스 (5)
( 975: 264) 꿈속의 남자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07-26 13:57
ID :
drOiugVssAd/6
본문
내 이야기 들어줄 사람?
216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oeLUjOzf8s+

그렇게 살다가 이제 정말 찬에게 아무런 연락도 하지 않고, 만나지도 않은지 꽤 오랜시간이 지난 후였다.

내일방적인 대화를 계속 하던 나에게 찬이 보낸 문자는 여자친구가 생겼으니 그만 해달라는 내용이었어.

그래, 바보같은 희망이었다. 그 땐 눈물도 나지 않았던 것 같아. 그냥 픽 웃어버리고 바로 잠들었었나.

217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oeLUjOzf8s+

항상 찬을 보려고 찬이 자주 가던 카페에 가서 앉아있곤 했는데,

어느 날도 그렇게 앉아있다가 찬과 찬의 여자친구를 봤어. 근데 진짜 너무 예쁘더라.

더 괘씸한건 찬과 너무 잘 어울렸다는거야.

218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oeLUjOzf8s+

아이고 >>216을 지웠다가 다시 썼더니 빠트린 내용이 있어.

연락도 하지 않고, 만나지도 않은 이유가 저 문자와 내가 찬과 찬의 여자친구를 봤기 때문이였다.

219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oeLUjOzf8s+

시간이 모든걸 해결해준다는 말, 대체 누가 한거야?

해결은 개뿔, 내 마음속에서 점점 더 자리를 잡아 썩어 문들어지고 있는 찬이라는 존재는 나를 망가트렸다.

잠을 잤던 시간은 멍하게 있는 시간으로 바뀌었다.

220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oeLUjOzf8s+

그러다가 비가 오는 날이었어. 이 날은 내 평생의 운을 다 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거라 생각한다.

나는 편의점에 들렸다 오는 길이었고, 비가 내렸고, 비가 우산을 때리는 소리가 좋아서 조금 더 걷고 싶다고 생각했어.

평소에는 걷지 않는 길을 걸었고, 평소에는 오지 않는 곳을 가니 거짓말처럼 찬이 있었다.

221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oeLUjOzf8s+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었어. 마음속으로 수만번 그려본 사람이었으니까.

아는 척하지 말까 하다가 찬의 분위기가 조금 이상해서 끌리듯 찬에게 다가갔다.

2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A7C7/98OwK+

진짜 스레주야ㅠㅠㅠㅠ 몰입해서 보고있어!!!! 잘 됐으면 좋겠다... 얼른써줘!!!!

2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T/tl3Tu6aPo

스레주 오랜만이다...!!!나도 너랑 같은 상황이라고 했던 애인데 기다렸어

224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EWWr+MnPaJU

>>223 레스주! 기다려줬구나. 고마워

찬이 우산도 안 쓰고 비를 그대로 다 맞고 있기에 우산을 씌워주었더니 찬이 나를 올려다보았다.

표정과 새빨간 코를 보아하니 찬이 울고있었다는걸 깨달았다.

어떻게 해야하지? 이 생각이 나를 사로잡았었어. 그도 그럴게, 나 남을 달래준적이 별로 없거든.

안절부절 못 하고 있는데 찬이 고개를 다시 푹 숙이고 나를 밀어냈다.

2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6S8Pss5GjmM

스레주ㅜㅜ 기다리고잇어..

226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To73xFZ2L++

"왜 그래?" 라고 묻자 "쪽팔려서."라고 찬이 대답했어.

너무 귀엽고 안쓰러워서 꽉 안고 싶은걸 겨우겨우 참아내고 찬 옆에 앉았다.

벤치가 이미 축축해서 치마가 다 젖어버렸지만 상관없었어.

내 옆엔 찬이 있으니까.

227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To73xFZ2L++

"왜 우는지 안 물어봐?" 찬이 물었다.

사실 궁금했다. 당연하잖아. 좋아하는 사람이 저렇게 서럽게 울고 있는데.

하지만 내가 찬의 생활에 개입하려고 할때마다 찬의 표정이 떠올라 "응. 안 물어봐."라고 대답했다.

228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To73xFZ2L++

"오늘은 좀 물어봐주지." 찬의 말을 듣고서야 아차 싶었다.

찬은 위로받고 싶구나. 떨리는 찬의 어깨를 토닥이며 무슨 일이냐 물었어.

2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pV0nNdGvygs

오랜만에 꿈판왔는데 왠지 설레는 썰일거같당 빨리 정주행해봐야징

2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1J0SckUmlC2

"여자친구가 바람 피웠어."

최대한 울지 않으려 안간힘을 쓰는 찬이 보였어.

있잖아, 살인 충동 느낀적 있어? 난 이 때 그 여자가 정말 미웠어.

찬의 사랑을 받으면서, 어떻게 다른 사람의 사랑까지 탐낼 수 있는거지?

나라면 찬의 여자친구가 되었다는 사실만으로도 벅차서 그 자리에서 쓰러질텐데.

231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1J0SckUmlC2

인증코드 항상 까먹는다!!

---

찬을 위로해주고 싶은데, 아무 말도 안 나왔다.

일단 그 여자가 너무 미웠고, 찬이 그딴 여자 때문에 힘들어한다는 사실도 나는 싫었다.

무슨 말을 해줘야할까, 어떻게 말을 해야할까, 고민하다가

내가 하는 말이 얼마나 큰 위로가 될까 싶어 그냥 찬을 꽉 안아줬어. 건물 안에서 찬이 내게 그랬던 것처럼.

232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1J0SckUmlC2

찬은 가만히 내게 안겼다. 필사적으로 울음을 참으려는게 보여서

등을 토닥거리면서 울어도 된다고 말해주니 무너지듯 울었어.

비를 맞으면서, 그렇게 원하던 찬을 안고 있으니 꿈처럼 느껴지기까지 했어. (둘 다 감기에 걸려서 한참을 고생했지만!)

하지만 현실이라는 사실이 나를 기쁘게 했고, 또한 슬프게 했다.

233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1J0SckUmlC2

찬이 감정을 추스린 다음에는 찬의 집으로 가서 대충 씻고 찬의 옷을 입었어.

푹 젖은채로 집에 갔다간 엄마한테 또 무슨 말을 들을 지 몰랐으니까! 우리 엄마 되게 무섭거든.

어쨌든 옷이 마르기를 기다리면서 우리는 많은 이야기를 나눴어.

2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XajdZhfaanE

헐...

2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dr31SSrgEdQ

ㄱㅅ 빨리!

23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1ucv8FAtPEM

ㄱㅅ

23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xEE6M/v+qhI

헐ㄹㄹ넘재밋다아ㅜㅜ

23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XVM8dPhnuSs

ㄱㅅ

239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sYn9CdPUcok

항상 자주 못 오고 계속 끊어서 너무 미안해!!ㅠㅠ 내가 지금 좀 많이 바빠. 기약없는 기다림하게 하기 싫어서 잠깐 들린다. 급한 일은 5월초쯤에 끝날 것 같아. 시간이 날때마다 들려서 썰풀게. 기다려주는 레스주들 정말 고맙고 오랜 기다림에 지치질 않길 바란다! 정말 미안해

24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d4/y6bts1/Y

괜찮아 스레주ㅎㅎ급한 일 보고와 기다리고 있을께ㅎㅎ

2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fi9JyNDO7xw

ㄱㅅ

2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xA+Jush1aLo

ㄱㅅ

2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KeTEhrx2Qas

스레주얼른와ㅠ

24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8G1D9QB3u7I

스레주 기다리고있어:)

245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XiboWhH9cJM

기다려준 레스주들 다들 너무 고마워. 5월 초라고 했었는데 너무 늦은 것 같네.. 미안해 정말.

246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XiboWhH9cJM

헤어진 찬의 전여자친구 이야기를 제일 많이 했던 것 같아.

내 딴에는 나름 배려한다고 최대한 그 쪽으로 얘기가 안 나오게 하려고 했는데

어쩌다 보니까 그렇게 됐더라. 찬도 얘기를 하면서 속을 풀고 싶어하는 것 같았고.

247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XiboWhH9cJM

별별 이야기를 다 들었어.

전여자친구를 처음 만난 이야기, 자기가 그 여자를 쫒아다닌 이야기, 사귀게 된 이야기, 사귀면서 생겼던 좋은 추억들, 나쁜 추억들,

사소한 일로 싸워서 헤어질 뻔 했다가 찬이 그 여자 집에서 밤새도록 기다려서 겨우 화해한 이야기, 그리고 마지막으로 바람 핀 장면을 목격한 이야기까지.

248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XiboWhH9cJM

찬은 이야기를 하면서 좋은 추억이 떠오르는 듯 아련한 미소를 짓기도 했고,

금방이라도 터질 듯 울상을 짓기도 했지만 끝내 이야기를 이어갔다.

비록 마지막 이야기를 할 때는 뭐라고 말하는지 알아 듣기 힘들 만큼 펑펑 울었지만.

249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XiboWhH9cJM

그렇게 찬을 한참동안 달래주다가 재미있는 이야기를 해보기도 하고, 재미있는 티비 프로그램을 보기도 하며 시간을 지내니까

어느새 찬의 얼굴에는 미소가 떠올라 있고, 내 옷도 다 말랐더라.

250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XiboWhH9cJM

가려고 찬의 집을 나서는데 찬이 쭈뼛쭈뼛 다가와 현관을 지나 아파트 입구를 지나 내가 사는 곳까지 아무 말없이 데려다 줬어.

나는 어떻게 생각해야하나, 김칫국 마셔도 되는건가 고민하면서 혼란스러워 하는 바람에 아무 말도 하지 못 했어.

우리 집에 거의 다 와 갈 때쯤 찬에게 말을 거니까 흠칫 놀라는게 너무 귀여워서 볼을 꼬집을 뻔 했다.

251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XiboWhH9cJM

할 말이 있는 듯 입을 오물오물 거리고 있는 모습을 보자니 도저히 발이 떨어지질 않았어.

조용히 찬이 말 할때까지 기다려주자, 찬이 겨우 입을 떼 내게 말했어.

"오늘 미안해 정말."

252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XiboWhH9cJM

"아냐, 뭐가 미안해."

"그래도, 나 때문에 고생 많이 한 것 같아서. 정말 미안해. 그리고 그.. 너한테 계속 전 여자친구 얘기한것도.

계속 어떻게 말해야 좋을까 고민했는데, 그냥 직접적으로 말하는 게 제일 나을 것 같아서. 나 네 마음을 무시한게 아니야.

너랑 있으면 정말 마음이 편해, 마치 오래 알고 지낸 사이처럼. 그래서 나도 모르게 위로 받고 싶은 마음에 그랬어.

하면 안 된다고, 네게 상처줄 수 있는 말들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멈추지 못 했어. 이기적이여서 정말 미안해."

253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XiboWhH9cJM

"정말 미안해, 나 미워하지 말아줘. 이런 말 정말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나 네가 정말 좋아. 너랑 계속 함께 있고 싶어.

이기적이여서 정말 미안해. 미안해 정말..."

울먹울먹거리면서 말하는 찬을, 나의 은인을, 내가 좋아하는 당신을 내가 어떻게 미워할 수 있겠어.

물론 상처받은 건 사실이었지만, 그 정도는 웃어 넘길 수 있을 정도로 너는 사랑스러운걸.

전 여자친구 이야기도, 그걸 내게 한다는 사실도, 너의 그 "좋아한다"는 말이 이성적인걸 말한다는게 아닌 걸 알아도,

나는 여전히 네가 좋고, 여전히 너만을 생각해.

나는 찬을 향해 미소 지었고, 찬을 꼬옥 안아줬다. "널 미워하지 않아. 계속 네 곁에 있을게."

254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XiboWhH9cJM

그 후로 찬과 나는 좀 더 많이 만나게 되었어. 그런데 현실에서 더 만나면 만날수록 꿈 속에서 찬을 만나는 일이 현저히 줄어들었어.

예전에도 잘 꾸지 않긴 했지만 이때쯤에는 아예 꾸지 않을 정도로.

조금, 아니 사실은 많이 슬펐어. 현실에서 찬을 보기는 했지만, 나를 좋아하는, 나를 항상 구해주던 찬이 아니잖아.

255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C3S2psQ53bs

이때쯤이었던 것 같아, 찬을 멀리 하기 시작한게.

내가 사실은 현실의 찬에 꿈 속의 찬을 투영해서 보고 있는거 아닐까?

현실의 찬과 꿈 속의 찬은 사실 다른 사람인거 아닐까?

그냥 내가 지나가다 본 찬의 얼굴을 한 내 상상은 아닐까?

여러가지 생각들이 나를 괴롭혔어.

25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bvy2t/zKSgY

헉 방금전까지 쓰다갔네
나 되게 잘보고있어! 콘프라이트먹으면서!!

257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Jm9JKfz3+as

>>256 고마워!!

이런저런 생각들이 더 이상 내가 찬을 예전처럼 대할 수 없게 만들었고,

난 점점 찬이 불편해져 갔다. 미안한 마음도 컸고.

258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Jm9JKfz3+as

바쁘다며 찬을 멀리 하기 시작했고,

찬도 몇 번 나랑 만나려고 하다가 내가 어색한 기색을 비치니까

결국 내가 하고 싶은대로 놔줬다.

그리고 마침내 꿈에서 찬을 만나게 되었어.

259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Jm9JKfz3+as

꿈 속에서 나는 숲 속에 있었고, 동물들과 놀고 있었는데

계속 가슴이 답답하고 무거워서 기분이 별로 였어.

그러다가 사슴 한 마리가 물을 먹자고 나를 보채길래 강가로 갔는데

강 너머에서 울음소리가 들렸다.

260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Jm9JKfz3+as

호기심에 강을 건너 소리가 나는 쪽으로 가봤더니 아니나 다를까 찬이었어.

"왜 울어?"

찬을 팔로 감싸며 물어봤더니 찬은 나를 쳐냈어.

26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N14B9xtQP4Y

ㄱㅅ! 나 잘보구잇어 이어서 써줘ㅠㅠ 개인적으로 너무 기다리는 스레야ㅠㅠ

262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TTRvXyOJYlM

고마워ㅠㅠ 아무도 안 보는줄 알고 의욕을 잃었었어

263
별명 :
★6ImNCKD//L
기능 :
작성일 :
ID :
drnPoaFn3uKJ2

찬은 나를 무섭게 노려봤어.

많이 슬펐어. 그렇게 보고싶어했던 찬이니까. '꿈 속의' 찬이니까.

26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rGq/Bx9qyAfQ

ㅠㅠㅠ스레주 언제와...... 매번기다리고잇는데ㅠㅠㅠ쭉 풀어주면안될까?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