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149 어제 2,374 최대 10,129 전체 899,162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괴담은 괴담으로만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여기에 함축된 의미 중 하나: 자작썰은 규정위반 사항이 아닙니다.

타인의 이용, 스레드 진행을 방해하는 목적의 도배 및 공격성 레스는 차단의 사유가 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2D가 3D보다 좋다고!! 2D판이 열렸습니다!

최애를 현실로! 인형/피규어판이 열렸다고?!!★ 

괴담 게시판 목록 총 979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나만 '이게 무섭다' 싶은거 있어? 레스 (341)
  2. 2: 젠장 집에 뭐 있나보다 레스 (186)
  3. 3: 완벽한 시체 처리방법 레스 (153)
  4. 4: 나는 태어나기 이전의 기억을 가지고 있어 레스 (2)
  5. 5: 그 속에 무서운뜻이 담겨져있는 노래들을 파헤치는 스레 레스 (243)
  6. 6: 내 친구 애인이 소아성애인 것 같다. 레스 (29)
  7. 7: 누군가에게서 이메일이 오는데 레스 (727)
  8. 8: 고대스레중1995629557 20178221023에서 레스 (218)
  9. 9: 무섭거나 소름끼치는 문장들을 적어보자 레스 (90)
  10. 10: 핸드폰으로,절대 검색해서는 안 되는,검색어 (pc X) 검색어 : goxogmlxo 레스 (12)
  11. 11: 혹시 사주나 뭐 그런ㄱ거 잘 푸는사람있어? 레스 (3)
  12. 12: 지하철역 4번출구에 버려진 빨간 캐리어가 있다 레스 (46)
  13. 13: [번역] Reddit Nosleep (3) 레스 (304)
  14. 14: 어릴때에 기억이 왜곡된거같은 느낌느껴본사람? 레스 (57)
  15. 15: 부엉이 선생님이 들려주는 괴담 레스 (741)
  16. 16: 집은 소리를 기억한다. 레스 (28)
  17. 17: 윗집 사는 조율사 할아버지 레스 (44)
  18. 18: 가위 안눌리는법좀 알려줘ㅠㅠㅠㅠ 레스 (10)
  19. 19: 영안이 점점 트이고 있는 것 같다...ㅎ 레스 (71)
  20. 20: 내 아내가 겪은 지독한 이야기 [현세의 지옥편] 레스 (383)
  21. 21: 상관하지마 아무도 레스 (38)
  22. 22: 무서운 여자에게 고백받았다 레스 (14)
  23. 23: 선생님, 낮잠시간이에요. 레스 (241)
  24. 24: 일상이 모여 괴담. 레스 (61)
  25. 25: 성도착증 스레주가 질문받는 스레 레스 (63)
  26. 26: 엄청나게 수상해 보이는 카페를 발견했는데 레스 (83)
  27. 27: 엄마라는 이름의 괴물 레스 (106)
  28. 28: 사실은 아닌 이야기 레스 (6)
  29. 29: 우리 집 얘기 들어줄사람 레스 (38)
  30. 30: 우리 시에 있는 괴담을 얘기해보려고 한다 레스 (60)
  31. 31: 예전에 올라왔던 검은사람 레스 (3)
  32. 32: 그라목손 레스 (10)
  33. 33: 다 질문해 대답해줄게 레스 (4)
  34. 34: 편안히 죽는 방법 레스 (8)
  35. 35: 문을 열고 들어가면 역겨운 냄새가 레스 (144)
  36. 36: 닥터 브로너스 비누에 관하여 레스 (46)
  37. 37: ★괴담판 잡담스레 ②★ 레스 (352)
  38. 38: 심심해서 해보는 심령상담 레스 (1)
  39. 39: 옛 스레중 저주받은 야동 7에 관해 당시 애들있을까? 레스 (74)
  40. 40: ??? 레스 (809)
  41. 41: 무속인에게 물어보세요 레스 (61)
  42. 42: 엘리베이터 꿈 레스 (94)
  43. 43: 남에게 밝히면 위험한 취향이나 기호가 있어? 레스 (9)
  44. 44: [엄청나게 수상해 보이는 카페를 발견했는데] 에 대한 보고서 레스 (19)
  45. 45: 학원 선생님이 직접겪으신 이야기야 레스 (16)
  46. 46: 혹시 자살하려는 사람이랑 눈 마주쳐 봤어? 레스 (102)
  47. 47: 사람 조심해 레스 (56)
  48. 48: 가위눌렸던 적 있는 사람 손! 레스 (70)
  49. 49: 저녁과 이른 밤의 사이, 백물어 레스 (11)
  50. 50: 개신교에서 그러는데 레스 (14)
( 51798: 32) 학교 도서관 구석탱이에서 낡아보이는 책을 발견했다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01-02 18:35
ID :
ddQG3mc6e6cGw
본문
표지는 낡아보이는데 알맹이는 은근히 새것같다. 내용은 여러 언어 섞인듯해. 키릴로 써져있는 부분도 있고 독일어 철자법으로 쓰인데도 있어. 표지에 도서관 그 마크 있지? 그게 안 박혀있어. 일단 집으로 가져와봤는데 첫장부터 독해해보고 내용좀 올려볼게.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QG3mc6e6cGw

번역기라 퀄이 좀 낮을듯.. 실시간 독해중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QG3mc6e6cGw

(독일어) 1p, 이 책을 읽는 사람에게 전달(전한다?). 이책은 마리오 우유(밀히..)가 씀.

우선 여기까지 미리 해둠. 나머진 쭉쭉한다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QG3mc6e6cGw

이 책을 읽는 사람에게 전한다. 이 책은 마리오 밀히가 씀. 이걸 보게 된다면 완독하는 즉시 Reichstag로 전달 바람.

Danzig september 18 1939 너무나 끔찍해서 눈을 돌렸다. 길에는 오로지 시신많이 놓여있었다. 냄새가 주위에서 매우 피어오르고 그것때문에 미쳐버릴것 같았다.

올라가는 길에 있던 오두막에는 어린 소녀와 어머니가 살고 있었다. 그들은 우리를 무섭게 노려봤다. 내 뒤의 사람들은 주저없이 그들을 강간했다. 너무나 끔찍했다.


우선 이게 첫 페이진데.. 딱히 고급어휘나 복잡한 말들이 없는걸 보니 기록하기 위해 쓴글인듯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QG3mc6e6cGw

누가 마리오 밀히라는 사람에 대해 검색좀 해줄래? 부탁한다.. 나는 두번째 페이지 달릴게. 계속해서 레스 올릴수 있으면 올릴게.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QG3mc6e6cGw

달짝지근하게 타는 냄새가 나서 주방으로 들어갔다. 그곳엔 끓고 있는 설탕 진액과 함께 편지가 놓여있었다. 우리는 우리를 친구로 받아들인 사람들을 해했다. 눈물을 감추려 고개를 들었지만 흐르는 눈물이 옷에 닿았다.

나는 이런일로 운다며 꾸중을 듣고 작전지역으로 이동했다. 우리가 등지고 나온 곳엔 머리에서 나오는 피때문에 머리를 부여잡고 그대로 굳어버린 여인이 아이를 감싸고 있었다.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NaGDdl6yKZ2

Mario Milch 라고 검색하니 미국에 위치한 병원 정보밖에 없더라. 그리고 혹시 몰라서 Reichstag 를 검색했더니, 베를린에 있는 국가 의회 의사당이었어. 확실히 평범한 책은 아닌 것 같네.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NaGDdl6yKZ2

1939년도에 일어난 2차 세계 대전과 관계된 전투를 찾아 보니, '9월 17일 : 소련군 80만 명이 폴란드 동쪽을 침공함' 이라고 되어 있었어. September 18 1939 라고 써 있었던 걸 참고해서 가장 가까운 일자의 전투를 찾은 거야.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Hl5PxfB/ydc

오오 신기하다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nBnSc1VTSSI

ㄱㅅ

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U40X/vYBOvA

스레주야. 해독은 어느정도 진행된 상태고 주변에 독일어 좀 하는 사람이 없어서 스스로 하는중이라 좀 늦어...

 
>>7 라이히슈타크가 국회의사당이구나.. 왜 거기로 보내달라는건지..


>>8 고마워. 나도 어느정도 보니까 2차대전인건 확실한듯해.

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U40X/vYBOvA

2페이지

Danzig September 19 1939


단치히 방면에서의 잔업을 마치고 곧 동쪽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그동안의 행적은 너무 끔찍했다. 보이는것은 뭐든 가리지 않고 밟아지나가는 모습은 마치 트랙터가 곡식을 밟고 지나가는것 같았다.

쉴 틈도 없이 차로 가는(번져서 안보임)


(번져서 안보임)sein 이미 그곳을 빠져나왔건만 피냄새가 올라온다.

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Nxx8bqwOSg

단치히라면 단치히 자유시를 말하는 건가? Danzig 라고 표기되어 있는 걸 보니 맞는 것 같은데. 단치히 자유시는 2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고 나치에 의해서 사라졌으니, 아마 책에선 이 사건에 대해서 기록한 걸지도 몰라.

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MOKW2SdXvQo

저기.. 스레주 인코 다는게 어때?

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Nxx8bqwOSg

>>14 동감, 다는 게 좋지 않을까?

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CVvbZSE632c

와우  일기장같다

17
별명 :
★unLr7w+Ew5
기능 :
작성일 :
ID :
ddXRDsuJ+YWfU

>>15 알겠어.

18
별명 :
★unLr7w+Ew5
기능 :
작성일 :
ID :
ddXRDsuJ+YWfU

>>13 근데, 뒷페이지로 넘어가면 단치히에서 민스크로 이동하던데..

1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Nxx8bqwOSg

>>17 엥, 너 스레주 맞아? 아이디가 다른데.

20
별명 :
★QU5nsLoQF5
기능 :
작성일 :
ID :
ddXRDsuJ+YWfU

>>19 ㅇㅇ 아까는 피시방에 있어서..

21
별명 :
★aodzfUJnDz
기능 :
작성일 :
ID :
ddXRDsuJ+YWfU

>>19 앗 인코 잘못달았다

22
별명 :
★T2H4efQ9e7
기능 :
작성일 :
ID :
ddXRDsuJ+YWfU

>>19 뭐야 이거 왜이래

23
별명 :
★jy9r/V2mOo
기능 :
작성일 :
ID :
ddXRDsuJ+YWfU

잠깐만 인코 실험좀

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Nxx8bqwOSg

>>23 그래.

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Nxx8bqwOSg

>>18 민스크는 벨라루스의 수도래, 참고로 벨라루스는 폴란드 옆에 붙어있고. 그럼 나치군이 단치히를 침공하고, 민스크로 바로 이동했다는 걸까?

26
별명 :
★AUFAeFJ/iN
기능 :
작성일 :
ID :
ddBfj61gHJhwE

뭔가 이상한데.. 인코 방금달고 잊어버렸;

27
별명 :
★veGOtCojDg
기능 :
작성일 :
ID :
ddBfj61gHJhwE

인코 새로담. 뭐 어쩔수 없지.. ㅠ

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fj61gHJhwE

>>25 그런것 같은데, 더 추리해봐야지.

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BNxx8bqwOSg

>>28 일단은 다음 페이지를 기다리고 있을게.

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2fcvXo9Sgf+

ㄱㅅ

3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sQkJyvI6neo

책 사진좀 올려봐

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dtUc0QHhp1zo

스레주 언제 오는 거야?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