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573 어제 2,219 최대 4,859 전체 583,741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알바/취업판이 오픈되었습니다

일상 게시판 목록 총 800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적바림 레스 (943)
  2. 2: 해가 떠올랐다. 가자(2) 레스 (781)
  3. 3: 레쓰비 레스 (491)
  4. 4: 케이크 레스 (121)
  5. 5: 봄 색 레스 (20)
  6. 6: 낮과 밤의 이야기 레스 (232)
  7. 7: ٩(๑òωó๑)۶ 레스 (523)
  8. 8: あれれ、君の名前が浮かばないんだ 레스 (185)
  9. 9: 당신은 악마를 키웠습니다. 레스 (34)
  10. 10: Įmaginatiœn - 우리들은 하나의 빛 레스 (332)
  11. 11: 코튼캔디는 솜사탕 레스 (471)
  12. 12: Que Sera Sera Tumbler 레스 (939)
  13. 13: 안녕 배불러!!!!!!! 레스 (889)
  14. 14: 검푸른빛 하늘과 달 레스 (153)
  15. 15: 나생문 레스 (597)
  16. 16: 네 꿈을 위해 넌 뭘 하고있니? 레스 (3)
  17. 17: 沈魚落雁 레스 (59)
  18. 18: 다시 사랑하기 위해서 레스 (36)
  19. 19: 椿屋四重奏 를 좋아하는 스레주의 스레드 레스 (465)
  20. 20: 오늘 하루도 괜찮을거야 레스 (20)
  21. 21: 새로운 스레드 레스 (98)
  22. 22: 서리가 내리던 가을의 숲 레스 (54)
  23. 23: 오버플로우 레스 (307)
  24. 24: 이만하면 됐어 그만해 터져버릴거깉으니까 레스 (241)
  25. 25: 자신의 일상 적고가는 스레 레스 (1)
  26. 26: 낡은 일기장 레스 (18)
  27. 27: 정말 짜증난다고 호흡도 할 수 없어서 레스 (44)
  28. 28: One Room, All That Jazz 레스 (303)
  29. 29: BIG DIP O'RUBY 레스 (877)
  30. 30: 여장 남자 레스 (564)
  31. 31: 블루레몬에이드 레스 (132)
  32. 32: 유난히눈에띄네 레스 (48)
  33. 33: 주우사아위이 주사위 레스 (66)
  34. 34: 삶에 대한 집착과 죽음에 대한 갈망이란 언제나 절망인것일까. 레스 (44)
  35. 35: 이 또한 지나가리라 [3] 레스 (805)
  36. 36: 기다리고만 있는다 해서 세상은 움직이지 않아. 레스 (769)
  37. 37: Beer In my backpack 레스 (39)
  38. 38: 어여쁜 이에게 레스 (176)
  39. 39: 다정하게 오염이 된 마술의 노래 레스 (12)
  40. 40: 꽁치찌개! 레스 (873)
  41. 41: 포근하고 따뜻해지고싶어 레스 (198)
  42. 42: 달 아래 고양이 두마리 레스 (153)
  43. 43: JELLY BEANS 레스 (19)
  44. 44: platonic love 레스 (19)
  45. 45: 물건 정리 기록 레스 (176)
  46. 46: 조금만 버티자. 레스 (149)
  47. 47: 몽상가의 잉크 레스 (409)
  48. 48: 허공 레스 (269)
  49. 49: 사랑노래의 가사로 저를 보내주세요. 레스 (448)
  50. 50: 기분이 뭐같을땐 여기로 레스 (23)
( 184120: 21) 예쁜 표현 적고 싶다.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01-08 01:53
ID :
dagJV2axEv7gc
본문
내 손등에 살짝 닿이는 니 손등은, 멀어지질 않네.
어쩌면, 가끔은, 하고 가까워졌음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어.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아무도 안 올 것 같았던 이 잔잔했던 바다에 너라는 파도가 와서
내 마음을 울리는데 내가 어찌 휩쓸리지 않을 수 있겠니.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너의 손길은 너무 부드러워서 너한테 쓰다듬어졌으면 좋겠어. 너의 말도 하나하나 예뻐서 포스트잇에 메모해뒀다가 힘들 때 읽으면 기뻐질 것 같아.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살짝 맞닿였던 너의 입술은 부드러웠어.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내 머리 속을 가득 채우는 한 소리. 너의 목소리.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내 이름을 부르는 널 볼 때마다 심장이 떨려. 어쩌지?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갸끔 너랑 걷고 있다가 내가 널 쳐다봤을 때, 너의 시선과 마주쳐서 부끄러워질 때가 있어. 나, 착각해도 돼?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너의 뒷모습을 바라봤던 때가 많은 것 같아.
너의 앞모습을 볼 때면, 새삼 기분이 좋아져.
이제는 맨날 보는 앞모습인데도.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내 시선은 무의식적으로 항상 널 쫓아.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내 귀도 무의식적으로 항상 널 찾고 있는 걸.

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널 볼 때면, 너 밖에 생각 안 나.
근심, 걱정, 쓸데없는 생각이 싹 다 없어져.
너라는 존재가 내 머릿속을 비집어 들어오거든.

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이런 새벽까지도, 너가 생각 나.
전화해서 네 목소릴 듣고 싶은데, 민폐가 될까.

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내 손등에 닿았던, 네 길게 뻗은 손가락은
사실 간지럽진 않았는데 간지러웠어.

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낮은 네 목소리완 달리, 내 기분은 높아져.

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흔하디 흔한 표현이지만, 내가 널 좋아해.

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넌 알까, 난 항상 제자리에서 널 바라보고 있었어.
어쩌면, 바라보기만 해서 넌 모르고 있나봐.
몇년동안 바라보기만 하는 내가 바보같기도 하지만,
이렇게 해서라도 우리의 애매한 관계를 유지하고 싶었나봐.
한 발짝 내딛기 어려워 내딛진 않았지만,
내 마음만은 항상 널 향해 뛰어가고 있어.

1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마음이 설레여 주체를 못해.

1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이상하게도 내가 내 기분을 조절 못해.
나의 메트로놈은 널 향해 150을 유지해.
*Vivace(tempo:150~170): 빠르고 활기차게.

1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너무 끼워맞췄나 ㅋㅋㅋㅋ

2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어디서 타는 냄새 안 나요?
제 마음이 불타고 있잖아요☆

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gJV2axEv7gc

당신의 눈에 cheers☆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