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801 어제 2,416 최대 3,968 전체 506,163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서버를 더 좋은 곳으로 옮겼습니다!★

사이트 내부에 에러가 생겼을 수도 있으니 이상한 부분이 보인다면 애매하다 느껴져도 적극적으로 신고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일상 게시판 목록 총 723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 일상판 관련 공지입니다. 레스 (8)
  2. 0: Podostroma cornu-damae 레스 (560)
  3. 1: 주사위겸 기타 등등 레스 (50)
  4. 2: 조금만 버티자. 레스 (123)
  5. 3: straggling 레스 (921)
  6. 4: 유무 레스 (2)
  7. 5: 꿈틀대던 기억을 태우고 소리 없는 소요 안에 갇혀 레스 (731)
  8. 6: Que Sera Sera Tumbler 레스 (598)
  9. 7: All I wanna do is keep on crashin' into you 레스 (85)
  10. 8: 어쩌면 나는 이미 죽었는지도 모른다 레스 (830)
  11. 9: 울지 않는 그대와 탄식하는 환상 레스 (442)
  12. 10: 냐아 레스 (146)
  13. 11: 적바림 레스 (781)
  14. 12: Įmaginatiœn 레스 (540)
  15. 13: 이리저리 굴려보는 스레 레스 (41)
  16. 14: 浸ってたいよ泥沼の夢に 레스 (474)
  17. 15: 너와함께별을보던날 레스 (55)
  18. 16: 해가 떠올랐다. 가자(2) 레스 (653)
  19. 17: 메리골드와 함께 레스 (63)
  20. 18: <그림>을 잘 그리고 싶어 레스 (79)
  21. 19: 파초(芭蕉) 레스 (37)
  22. 20: 몽상가의 잉크 레스 (338)
  23. 21: 크림수프! 레스 (165)
  24. 22: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레스 (5)
  25. 23: 밤에는 자기혐오로 바빠 레스 (862)
  26. 24: 스레주 외 출입을 금합니다. 레스 (695)
  27. 25: 언제나 선을 긋는 그 너머에서, 나는 집착하고 있다. 레스 (202)
  28. 26: Menkalinan 레스 (23)
  29. 27: BIG DIP O'RUBY 레스 (794)
  30. 28: 발포 비타민 (3) 레스 (48)
  31. 29: 안녕 배불러!!!!!!! 레스 (627)
  32. 30: 외고생 to 설의 레스 (3)
  33. 31: 기다리고만 있는다 해서 세상은 움직이지 않아. 레스 (421)
  34. 32: 함께 찾아낸 의미가 바래어 흔적조차 남지 않으면 레스 (366)
  35. 33: 검푸른빛 하늘과 달 레스 (45)
  36. 34: 여름이 시작되는 대나무 레스 (796)
  37. 35: 안녕, 여기는 잊혀진 별 명왕성이야 레스 (258)
  38. 36: 리즈에게 레스 (8)
  39. 37: 가변성 레스 (201)
  40. 38: 물건 정리 기록 레스 (85)
  41. 39: 이 또한 지나가리라 [3] 레스 (778)
  42. 40: 녹차라떼 치자꽃 초코 귤 레스 (566)
  43. 41: 기록 레스 (15)
  44. 42: 사랑노래의 가사로 저를 보내주세요. 레스 (272)
  45. 43: 한것도없고 이룬것도없는데 시간에쫒기는사람의일기 레스 (50)
  46. 44: 증 발 레스 (249)
  47. 45: 주사위2 레스 (1001)
  48. 현재: 딱히 털어놓을곳 없던 내가 생각하거나 느낀것들 레스 (15)
  49. 47: 생이 아마 3년쯤 남은 모양인데 레스 (18)
  50. 48: 방법V 레스 (97)
( 182786: 15) 딱히 털어놓을곳 없던 내가 생각하거나 느낀것들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01-06 19:59
ID :
daLFRYBTPqfcE
본문
영화를 보거나 책을 읽고 생각한것은 딱히 다른사람과 이야기 해도 상관없지만
왠지 내가 살면서 깊은 깨달음을 얻었다던지, 가족관계, 친구사이, 나만의 비밀 등 입밖으로 꺼내긴 부끄럽다던가 꺼낼만한 문제가 아닌것들을 익명성을 빌려 써볼려고 해.
2
별명 :
★oTAgtXIiBW
기능 :
작성일 :
ID :
daLFRYBTPqfcE

난 우리가족은 다른가족과 비교하면 정말 아무문제 없고 화목하다고 생각해왔어.
그게 아니라는건 언니와 동생사이가 사실 서먹하다는걸 언니가 나에게 고민을 말하면서 알게 됐고
동생이 난 자 자라면 이집 뜰거야 라는 말을 들으며 느꼈지.
이 모든 문제는 내가 생각하기에

3
별명 :
★oTAgtXIiBW
기능 :
작성일 :
ID :
daLFRYBTPqfcE

한국을 떠나면서 일어난것 같아.
이민 1.5세나 2세대들이 흔히 격을수 있는 일..
부모님은 정착하시려고, 돈을 버시려고 집에 없으니 애들만 남은 집에서 언니가 부모역활을 했어.
이 과정에서 언니는 나랑 내동생을 혼내고 진소리하고 등등 뭐 그랬는데 동생한텐 언니가 자존심만 높고 거만한 사람으로 비춰졌나봐. 이러한 문제로 혼을 내면 지는 저러면서 나한테만 뭐라 그러는거야 라고 생각했던걸까

4
별명 :
★oTAgtXIiBW
기능 :
작성일 :
ID :
daLFRYBTPqfcE

시간이 지나면서  동생과 친해지고 싶은 언니와 언니를 싫어하는 동생사이는 대화를 통해 좀 나아진것 같긴 한데
오늘은 또 동생과 아빠 사이에서 문제가 터졌다

5
별명 :
★oTAgtXIiBW
기능 :
작성일 :
ID :
daLFRYBTPqfcE

동생이 아빠말을 안들었는데 아빠가 화가나셔서 뭐라 하니까 동생이 대든거야
아빠는 더 화가 나셨지.
문제가 더 커진건 문화 차이 인것 같기도 해. 소리치는걸 들어보니 눈 치켜뜨고 본다고 뭐라뭐라 하는것 같았거든
근데 여기서 그건 예의바른거거든? 동생은 여기서 6살때부터 살았고.
아빠랑 엄마는 얠 혼낸적이 거의 없어. 돈벌어 우리 먹이는데 바쁜데 훈육할 시간이 어딨어? 지금이야 형편이 나아졌으니 훈육하려고 한거겠지만 동생입장에선 왜 갑자기 참견임? 이게 아니였을까 싶기도 해.

6
별명 :
★oTAgtXIiBW
기능 :
작성일 :
ID :
daLFRYBTPqfcE

철 안든 동생도 한심하고 그렇다고 몽둥이를 찾는 아빠도 답답해. 엄마가 말려서 그냥 서로 화가 난채로 일단은 끝났는데
동생은 지가 제일 잘났고 잘못한것따윈 없다고 생각하니까
왜 동생이 한 문제가 잘못된건지 하나하나 집어주는게 좋을것 같고 아빠는 그 다혈질이랑 고집, 자존심좀 없애면 좋을것 같다.
이걸 말해주러 갈까 하다가 말았어

7
별명 :
★oTAgtXIiBW
기능 :
작성일 :
ID :
daLFRYBTPqfcE

근데 아빠가 왜 더 화났는지는 나도 이해가 간다
그 띠꺼운 눈 할땐 정말 때리고 싶어지거든
넌 뭔데 나한테 그런말 하냐? 경멸이 담긴 눈빛?
정말 재수 없음.

8
별명 :
★oTAgtXIiBW
기능 :
작성일 :
ID :
daLFRYBTPqfcE

아 쓰고 싶었던건 짜증이 아닌데

9
별명 :
★oTAgtXIiBW
기능 :
작성일 :
ID :
daLFRYBTPqfcE

하지만 가끔 이렇게 한번씩 터지는 일이 아니면 그래도 괜찮다고 생각해.
토요일마다 다 같이 모여서 영화도 보고..

10
별명 :
★oTAgtXIiBW
기능 :
작성일 :
ID :
daLFRYBTPqfcE

남자들은 선을 잘 못 가르는걸까? 사적인 일로 싸우다가도 공적인 일에서 함께하게 됐을때 아무일도 없었다는듯이 행동하는거. 내일 동생이랑 아빠랑 뭐 하기로 됐었는데 동생이 나힌테 넘기고 갔다.
언니랑 나랑은 싸우다가도 공적인 일할땐 아무일도 없었다는듯이 하는데.

11
별명 :
★oTAgtXIiBW
기능 :
작성일 :
ID :
daLFRYBTPqfcE

그냥 생각한것들 글로 쓸려니 서론이 길어지고 쓰는것도 어렵네..

12
별명 :
★oTAgtXIiBW
기능 :
작성일 :
ID :
daLFRYBTPqfcE

10번 레스 쓸려고 ㅋㅋㅋ

13
별명 :
★oTAgtXIiBW
기능 :
작성일 :
ID :
dawmpAmmMKZXg

누구나 도망치고 싶을때가 있겠지
하지만 어떤 사람이 그러더라고 지금 상황이 정신적으로 너무 힘들지만 도망치고 있을순 없다고.
어른이 되어 책임질것이 늘어난다면 도망칠수 없는 상황이 올수도 있겠지.
그러한 상황 자체를 만둘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게 가장 좋울것 같다

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wmpAmmMKZXg

작가분들 제발 다른나라 언어가 나온다고 dhebdjdjneh(한국어 번역) 쓰지 말았으면 좋겠다.
번역기에 돌려져서 말도 안되는게 써져 있는걸 보면 글 읽다가 흐름이 뚝 끊겨버려.. 그냥 [여기 안에 있는 문장은 외국어] 이렇게 써줬으면.
하지만 영어를 잘해서 정확하게 써도 흐름이 끊기는건 똑같다. (영어를 잘해서 정확하게 써도 흐름이 끊기는건 똑같다.)
똑같은 문장을 두번 읽는거라 (똑같은 문장을 두번 읽는거라)
이게 길어지면 글에 집중이 안돼 (이게 길어지면 글에 집중이 안돼)
흐름이 끊긴다고! (흐름이 끊긴다고!)
그래, 바로 이런느낌 으로!! ( 그래 바로 이런 느낌으로!!)

제목을 영어로 쓸려면 말이 되는건지 알아보고 썼으면 좋겠다.
우리의 결혼 은 our marriage 지 our marry 가 아니라고

글을 올리기 전에 오타난거나 맞춤법 체크하듯이 외국어도 제대로 고쳐줬으면.
그게 안되면 한국어로만 쓰란 말야

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wmpAmmMKZXg

글 중간 중간에 느낌 있어보일려고 중요한 단어나 문장을 영어로 쓰는 사람도 있는데

왜 나에게 이러는거야? 왜 나야? 제발 내버려둬!
네가 혼자니까 (Alone..)

한국어로도 충분히 느낌 있어보여. 옆에 가로안에 영어로 쓰지 말라고 (혼자..) 잖아 한국어로는 문장이였는데 영어는 왜 단어야
(because you are alone..) 이것도 아니고 그냥 alone.. 이러면ㅋㅋ... 깬다고오오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