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89 어제 2,374 최대 10,129 전체 898,202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2D가 3D보다 좋다고!! 2D판이 열렸습니다!

최애를 현실로! 인형/피규어판이 열렸다고?!!

일상 게시판 목록 총 1,025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피어오르다 레스 (99)
  2. 2: 꽉 찬 일기 레스 (908)
  3. 3: 조금만 버티자. 레스 (564)
  4. 4: 나는 당신처럼 되고 싶다고 말했다 레스 (10)
  5. 5: 화상의 흔적을 목에 걸고 여길 태워버리자 레스 (53)
  6. 6: 君のいない世界など笑うことないサンタのよう 레스 (930)
  7. 7: 천천히조금씩 레스 (416)
  8. 8: 더위의 시작을 알리던 돌맹이 레스 (529)
  9. 9: 해가 떠올랐다. 가자(3) 레스 (460)
  10. 10: 그저 스레주의 일기와 푸념일뿐. 레스 (9)
  11. 11: 사랑해 다정하지 않을 뿐 레스 (102)
  12. 12: 새벽 밤 한 끗 차이 레스 (228)
  13. 13: 상한 영혼을 위하여 레스 (73)
  14. 14: 아무래도 좋을 결말따위 레스 (686)
  15. 15: 인☆간☆실☆격 레스 (326)
  16. 16: 돈가스로 낚으면 낚이는 머그컵 레스 (52)
  17. 17: 88 레스 (630)
  18. 18: Beer In my backpack 레스 (281)
  19. 19: Hey buddy, howdy! Just call me.... 레스 (398)
  20. 20: 삶에 대한 집착과 죽음에 대한 갈망이란 언제나 절망인것일까. 레스 (162)
  21. 21: 문득 올려다 본 으스름달 떠오른 밤에 가련히 피어난 꽃이여 레스 (399)
  22. 22: 뭔가 하고 싶은 시간, 1시. 레스 (36)
  23. 23: 결국 시작하는 것도 끝내는 것도 내가 하겠지만 레스 (37)
  24. 24: 망나뇽이 긔여워서 아파트 뿌시고 싶은 스레 레스 (73)
  25. 25: 새벽 두시 레스 (80)
  26. 26: 이 또한 지나가리라 [3] 레스 (925)
  27. 27: A rainbow melts into droplets of dazzling dream 레스 (10)
  28. 28: 발포 비타민 (3) 레스 (418)
  29. 29: 椿屋四重奏 를 좋아하는 스레주의 스레드 (2) 레스 (613)
  30. 30: 적바림 레스 (696)
  31. 31: 닮지않은여자 보기흔한여자 레스 (260)
  32. 32: 그저 모든 것은 지나갈 뿐입니다. 레스 (451)
  33. 33: 입술을 열어 말해보아요. 레스 (120)
  34. 34: <그림>을 잘 그리고 싶어 레스 (724)
  35. 35: 나쁜 꿈 레스 (88)
  36. 36: 점심 리스트 스레! 레스 (1)
  37. 37: 이만하면 됐어 그만해 터져버릴거깉으니까 레스 (407)
  38. 38: 사랑한다고 해 입에 발린 말을 해 예쁘게 레스 (121)
  39. 39: 나는 괜찮지 않아요. 레스 (243)
  40. 40: 새로운 스레드 레스 (302)
  41. 41: To myself 레스 (14)
  42. 42: Įmaginatiœn - 결벽증 레스 (232)
  43. 43: 별의 기억이 지상에 전해질 무렵 레스 (358)
  44. 44: 질문 받는다. 레스 (1)
  45. 45: 슈가 코튼 캔디! 레스 (768)
  46. 46: 2의 10승 레스 (153)
  47. 47: 안녕, 여기는 잊혀진 별 명왕성이야 레스 (296)
  48. 48: closer 레스 (28)
  49. 49: 페이크 레스 (61)
  50. 50: 함께 찾아낸 의미가 바래어 흔적조차 남지 않으면 레스 (428)
( 179971: 220) 언제나 선을 긋는 그 너머에서, 나는 집착하고 있다.
1
별명 :
★a4Vxd2J9nB
작성시간 :
17-01-03 01:07
ID :
da8sDSsvKAjNs
본문
사람들은 언제나 누군가에게 선을 긋는다.
나는 그 선 너머에서 언제나 집착하고 있다.

선 너머의 당신을 바라보고,
이 선 너머의 당신과의 거리를 좁히기 위해 걸어가다,
이 선을 넘어 당신에게 있는 힘을 다해 달려가려고 노력한다.

나는 언제나 집착하고 있다.
사람들과의 관계에, 나의 이 인생에, 그리고 너에게.
172
별명 :
안녕꼬기
기능 :
작성일 :
ID :
daQ45gYiPBiow

너는 여전히 이쁘다..

173
별명 :
안녕꼬기
기능 :
작성일 :
ID :
daQ45gYiPBiow

나는 너를 기다리고 있다.

174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Q45gYiPBiow

나는 너를 기다리고 있고, 시간은 어느덧 열시가 되었다.

175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PDy6lDeIoTU

오늘따라 너는 너의 일상을 끊임없이 이야기했다.
네가 무슨 생각인건지 나는 정말 잘 모르겠다.

176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PDy6lDeIoTU

네가 나를 언제나 주시하고 있다는 것 정도는 알고 있다.
프로필 문구가 바뀌면, 배경이 바뀌면, 사진이 바뀌면 넌 바로바로 반응한다.
목소리가 좋지 않아도, 연락이 줄어도 너는 나에게 반응한다.

다른사람에게는, 그렇게 반응하지 않는다는 네 말이 아프다.

177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PDy6lDeIoTU

네가 나를 주시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이후,
나도 너를 주시하고 있었다.

178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PDy6lDeIoTU

좋아하는 사람들끼리의 스킨쉽은 괜찮다고 말하는 네가 어렵다.
관계를 명확하게 하지 않으면서 서로가 좋아한다고 결정하는 네가 너무 어렵다.

179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PDy6lDeIoTU

너는 내게 질투를 한다.
너는 나의 일상을 언제나 궁금해 한다.
너는 내가 연락이 없으면 언제나 내 연락을 기다린다며 연락을 달라 한다.

그러면서,
너는 나와의 관계를 명확하게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180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PDy6lDeIoTU

친구도, 연인도 명확하게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친구 이상, 연인 미만의 애매한 사이.
네가 원하는 관계가 그렇다.

181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PDy6lDeIoTU

나는 너와 친구 이상, 연인 미만의 애매한 사이로 끌고 가고 싶지가 않다.
확실하게 말하는 것은 다음주가 될테지만, 너는 그 때에도 내게 확정짓고 싶지 않다 할 것을 알고 있다.
차라리 그냥 친구로써 친하게 지내는 것은 안되는 걸까하는 생각이 든다.

182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PDy6lDeIoTU

오늘의 너는 바쁜건지, 아니면 안좋은 일이 있는건지 모르겠다.

183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PDy6lDeIoTU

나는 네가 한 말을 모두 지키고 있다.

184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PDy6lDeIoTU

너는 오늘 무척이나 바쁘다 했다.
좋아해야 하는 것인지 아닌지 알 수가 없다.

185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UAjK7WQFBKY

어제 너의 모습은 낯설었다.

186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UAjK7WQFBKY

나는 너의 태도에 상처받는다.
너의 행동에 상처받고 있다.
그런식으로 행동하지 않아줬으면 한다.

187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UAjK7WQFBKY

나를 친구처럼 대해줬으면 한다.
그런식으로 연인처럼 대하지는 말아줬으면 한다.

188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UAjK7WQFBKY

나는 너를 사랑한다.
하지만 네가 나를 애매하게 대하는 것은 싫다.
차라리 친구처럼 대해주었다면 더 나았을것이다.

189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UAjK7WQFBKY

나는 너를 사랑하지만,
너는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
너무나도 잘 알고있다.

그럼에도 네가 하는 행동에 때때로 흔들리곤 한다.

190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LVPUzO5B5EU

너는 왜 그렇게 배려를 해주지 않는걸까,
하고 생각하는 밤.

191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LVPUzO5B5EU

...네가 나를 존중해주지 않아도 나는 너를 존중하는 것이 맞는걸까, 라는 생각이 드는 새벽이다.

192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LVPUzO5B5EU

지금은 별로 다른사람들한테 신경쓰고 싶지 않다.
내게 중요한 것의 우선순위대로 생각하고 신경쓰고 싶다.
이기적이라는걸 알지만 이게 내 생각대로 되지가 않는다.

193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LVPUzO5B5EU

가득 남아있는 상처가 아리다.

194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LVPUzO5B5EU

오늘도 너는 잠을 자고있다.

195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LVPUzO5B5EU

저녁을 준비하면서,
나는 너를 떠올렸다.

너와의 추억을 오늘 잘못했으면 하나 없앨 뻔 했었다.
네겐 별 의미 없을테니 없어져도 상관 없을거라곤 생각했지만,
그래도, 나는 아직 너를 사랑하니까, 라며 다시금 잘 주워담았다.

196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LVPUzO5B5EU

그래, 이정도였던거지. 라고 나는 나에게 잘 다독여본다.

197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LVPUzO5B5EU

열한시다.

198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PE4dqbYhff6

....나는 중증인가보다. 라는 생각을 했다.

199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PE4dqbYhff6

외로워 하지 말도록 해야겠다.
그리워하지도 말고 기다리지도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냥 사랑만 할거다.

200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bBUG7YnrUbY

괜찮다, 라고 말해본다.

201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bBUG7YnrUbY

사람들을 사랑하고 싶다.
하지만 상처받고 싶지는 않다.

202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kWMfBHx5Rrk

너는 씁쓸하다 했다.
...나는 어떨지 생각해본 적 없는걸까. 하고 생각해본다..

203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rmfeOWSIXy+

선물이 뭘까?

204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rmfeOWSIXy+

나는 늘 생각하고 있다.
너는 그것을 모를테지만 말이다.

205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rmfeOWSIXy+

네가 영상통화를 걸었던 그날 밤,
나는 많은 것을 놓았다는 것을 너는 알지 못할테지.

206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rmfeOWSIXy+

너는 참으로 나를 아프게 만든다.

207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rmfeOWSIXy+

이러지 말아줬으면 한다.. 제발.

208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rmfeOWSIXy+

오늘도 이렇게 하루가 지나가고 있다.
너는 잘 모르겠다.

209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rmfeOWSIXy+

너는 정말 모를사람. 모를사람 이다.

210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BTHbbpj0eMA

안녕, 세시가 되었다.
너는 자고 있을까.

211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BTHbbpj0eMA

나는 이 시간에도 잠에 못 들고,
너를 생각하고 있다..

212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BTHbbpj0eMA

너는,
흡사 마약과 같다.

213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BTHbbpj0eMA

놓지도 못하고 잡지도 못하는 너란 사람.

214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BTHbbpj0eMA

그 반지의 의미를 물어보지 못했던 그 날.....

215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BTHbbpj0eMA

너를 듣고싶은데 들을 수 없는 시간이다.

216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BTHbbpj0eMA

벌써 오후 세시가 되었다..
너는 무엇을 하고 있을까, 궁금한 낮이다.

217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BTHbbpj0eMA

보고싶고, 듣고싶고, 궁금하다.
언제나 너를 향한 이 마음은 변하지가 않고있다.

218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si2Rybh8DrY

손에서 너를 떠나보낼 수 있다면, 그것도 좋을거라고 생각해본다.

219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LLVvNdoHc3+

나는 여전히 너를 손에서 놓지 못하고 있다.
네가 한 말들의 의미를 알고 있다.
놓아주고 싶은데 아직은 다 놓질 못했다.

220
별명 :
★a4Vxd2J9nB
기능 :
작성일 :
ID :
daa2DkKOX0DmY

결국 너는, 끝까지 네 생각만 한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