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745 어제 2,685 최대 4,859 전체 602,323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알바/취업판이 오픈되었습니다

일상 게시판 목록 총 814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적바림 레스 (214)
  2. 2: 안녕 릴렉스 해!!!!!!!! 레스 (76)
  3. 3: Įmaginatiœn - 우리들은 하나의 빛 레스 (518)
  4. 4: 텀블러는 머그컵으로 진화했다 레스 (44)
  5. 5: 레쓰비 레스 (695)
  6. 6: ٩(๑òωó๑)۶ 레스 (652)
  7. 7: あれれ、君の名前が浮かばないんだ 레스 (667)
  8. 8: 정말 짜증난다고 호흡도 할 수 없어서 레스 (144)
  9. 현재: 물건 정리 기록 레스 (206)
  10. 10: 달 아래 고양이 두마리 레스 (176)
  11. 11: Fabricated Recollections 레스 (75)
  12. 12: 사랑노래의 가사로 저를 보내주세요. 레스 (489)
  13. 13: 椿屋四重奏 를 좋아하는 스레주의 스레드 레스 (628)
  14. 14: 이만하면 됐어 그만해 터져버릴거깉으니까 레스 (271)
  15. 15: 백색왜성 레스 (168)
  16. 16: One Room, All That Jazz 레스 (384)
  17. 17: 서리가 내리던 가을의 숲 레스 (181)
  18. 18: 나비 레스 (19)
  19. 19: Calculation & Operation 레스 (480)
  20. 20: 오늘 하루도 괜찮을거야 레스 (50)
  21. 21: 네가 어둠을 두려워하지 않도록, 레스 (780)
  22. 22: 방울방울 발걸음 레스 (56)
  23. 23: 하고 싶은 거 하고 싶은 만큼 레스 (223)
  24. 24: 어여쁜 이에게 레스 (203)
  25. 25: 즐거운 혼잣말 레스 (226)
  26. 26: 해가 떠올랐다. 가자(2) 레스 (819)
  27. 27: 쓸거 없는데 일단 쓰는 스레 레스 (174)
  28. 28: BIG DIP O'RUBY 레스 (920)
  29. 29: 오버플로우 레스 (348)
  30. 30: 똥마렵다 * 너가 쓴 글 맞아 까먹지 말고 일로와 스레주 레스 (206)
  31. 31: 햄찌와 나 레스 (40)
  32. 32: 다정하게 오염이 된 마술의 노래 레스 (41)
  33. 33: 코튼캔디는 솜사탕 레스 (610)
  34. 34: 매일매일 시 기록하는 스레드 레스 (4)
  35. 35: 기분이 뭐같을땐 여기로 레스 (24)
  36. 36: 기다리고만 있는다 해서 세상은 움직이지 않아. 레스 (830)
  37. 37: 지나가는 여고생 2 레스 (390)
  38. 38: 너는 내가 읽은 가장 아름다운 구절이다. 레스 (168)
  39. 39: 주우사아위이 주사위 레스 (102)
  40. 40: 마음이 아프다 레스 (273)
  41. 41: 발포 비타민 (3) 레스 (251)
  42. 42: 여장 남자 레스 (574)
  43. 43: Que Sera Sera Tumbler 레스 (1000)
  44. 44: 조금만 버티자. 레스 (152)
  45. 45: 기록의 창고 레스 (31)
  46. 46: 새로운 스레드 레스 (104)
  47. 47: 몹시 지친 사람아 레스 (7)
  48. 48: 페이크 레스 (7)
  49. 49: 에우로파 레스 (1000)
  50. 50: 낮과 밤의 이야기 레스 (252)
( 157320: 206) 물건 정리 기록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12-01 03:01
ID :
darA8Op1HqC4g
본문
불필요한 물건 등을 정리하고, 정리하는 법을 고민하는 글을 올릴려고하는 스레.
158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ZgPVpKOcmqQ

오늘 물건 사겠다는 사람이 있어서 번호를 가르쳐줬는데 연락이 안온다. 바쁜가? 빨리 거래했으면... 이것만 거래하면 진짜 안팔리는 소수만 빼고 다 팔리는거잖아. 그 소수가 남았지만 정 여건이 안되면 버리면 되고. 빨리 다 치워버렸으면...

159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ZgPVpKOcmqQ

오늘도 우울하고 평범한 날. 그런데 어째 피곤하다.

160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yl/w8N76JKk

잡다한 사진과 졸업앨범, 상장은 어떻게 처리하는게 좋을까. 상장은 이름과 학교에 먹칠을 하고, 사진은 찢으면 되지만 졸업앨범은 찢어버리기엔 너무 두껍고 무겁다. 하지만 그것은 그저 외면하며 보관하기에는 너무 어둡고 무거우며 꺼려지는 존재이다.  내가 가진 괴로움이 사진이라는 매개로 형상화되는 듯한 착각에 빠져서일까. 때때로 졸업앨범의 그 어둡고 무거운 추억에 짓눌리는 듯한 기분이 든다. 나는 원하지 않았지만 타인이 강요한 '추억'이라는 이름의 폭력에 말이다.

161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yl/w8N76JKk

사진이라는 것은 우리를 과거에게 묶이게 하는 존재인 것 같다.

162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yl/w8N76JKk

사진이 없더라도 과거에 매여있는데 사진은 왜 끊임없이 그것을 상기시키는가.

163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yl/w8N76JKk

정리한다며 일단 방안의 모든 서랍과 상자를 탈탈 털었는데 어제 나를 그렇게도 고민에 잠기게 한 졸업앨범을 발견했다. 일단 내 얼굴부터 찾아서 떼낸 다음에 버릴려고 펼쳤는데 내 얼굴을 찾기는 커녕 수많은 혐짤들을 발견해서 치를 떨다가 다시 덮었다. 이래서 내가 졸업앨범 안사려고 한건데... 근데 한 번 안사니 빌어먹을 애비놈이 욕이란 욕을 다 퍼부어서 살수밖에 없었단 말야... 꼭 그 혐짤들에게 칼빵을 놔주고 버려야겠다.

164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yl/w8N76JKk

그 외에 이런저런 물건들도 솔직히 한숨만 나온다. 대체 왜 이런걸 안버리고 가지고 있어서...

165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4cyN6vcfCK2

어제오늘, 탈탈 턴 물건들을 쓰는 것과 안쓰는 걸로 분리하고, 안쓰는걸 또 중고로 팔면 팔릴 것 같은거랑 안팔릴것 같은거로 분리한 다음 남은거에서 또 기부해도 받아줄만한 것과 거절할만한 걸로 나눴다. 그리고 중고로 팔려는 물건 중에서도 가격이 안나올 것 같은거는 빼서 기부할 물건쪽으로 뺐다. 그 뒤에 기부할 물건의 겉에 묻은 이런저런 것들을 닦아내서 깨끗이하는 작업을 했다.

166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MSoiiNY8oo6

물건을 한번만에 옮기는건 무리같으니 몇번에 걸쳐서 기부해야겠다. 주변에 아름다운 가게가 있던데 거기도 괜찮겠지.

167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MSoiiNY8oo6

메론 빙수가 먹고싶은데, 도무지 1인분짜리를 파는 곳을 알 수가 없네.

168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MSoiiNY8oo6

개인정보 보호 = 휴대폰 본인정보 암호화 + 통화내역 삭제

169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MSoiiNY8oo6

휴대폰이나 하드디스크, USB를 포멧하더라도 쉽게 복구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큰일났네 오늘 팔기로한 중고 물품에 안쓰는 USB를 끼워 주기로 했는데... 다행이 대처법이 있으니 그대로 하면 될 것 같기는 한데, 그럼 내가 전에 판 중고 mp3는 어떻게 되는걸까(...) 졸지에 덕밍아웃 당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드니 좀 슬픈걸 ㅗ^ㅗ

170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MSoiiNY8oo6

ㅗ^ㅗ는 사실 ㅗ'^'ㅗ의 축약형. 뒤집어도 그럴듯하지. 일맥상통은 아니지만

171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MSoiiNY8oo6

복구 못하도록 포맷하는 법 ; 하드디스크, USB 등

1. 첫번째 포맷
2. 쓸데없이 크기만 큰 의미없는 쓰레기 파일로 가득 채운다.
3. 다시 포맷
4. 2와 3을 몇 번 반복한다.
5. C클리너→도구(T)→드라이버 보안 삭제기→보안 삭제:빈 공간만→보안;단순한 덮어쓰기(1단계)→드라이브;원하는 항목의 박스에 체크

172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MSoiiNY8oo6

복구 못하도록 포맷하는 법 ; 휴대폰

1. 데이터 삭제 (보관할 필요가 있는 데이터는 따로 백업)
2. (안드로이드폰의 경우) 기기 암호화.
3. 공장초기화 (안드로이드폰의 경우 ; 설정→개인설정→백업 및 초기화→초기화) 통상적인 경우 여기까지 해도 충분.
4. (더 완벽한 보안을 원한다면) 공장 초기화 된 휴대전화의 빈 공간을 필요 없는 파일로 가득 채운다.
5. 다시 공장 초기화.
6. (그래도 역시 불안하다면) 위의 과정을 몇번 반복.

173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MSoiiNY8oo6

USB에 대용량 더미파일을 몇 개 집어 넣고 포맷하기를 두 번 반복했어. 이정도면 폭구하기를 해도 의미가 없을것 같아. 그리고 택배로 물건을 부쳤어.

174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MSoiiNY8oo6

그리고 아름다운 가게에 기부를... 해야하는데 주변에 있는 가까운 가게에는 기증함이 없네. 좀 멀리 떨어진 다른 가게도 마찬가지야. 결국 직접 전화를 걸어서 물어봤는데,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면 직접 가지러 가겠다고 하네. 처음에는 틈틈이 일정량씩 옮겨주려고 했는데, 이렇게된 이상 몽땅 꼼꼼하게 정리해서 한꺼번에 접수해주는게 좋을 것 같아.

175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MSoiiNY8oo6

기왕 주는거 최소한이라도 좀 깨끗하게 해서 주는게 좋겠지?

176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MSoiiNY8oo6

홈페이지를 확인해 봤는데 기준이 상당히 까다롭다. 안받아주는 물건있을지도... 그럴 땐 버리는게 최선이겠지?

177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itbIkM/Nnes

볼펜은 대부분 잉크를 다 썼는지 안나와서 버리기로 했고, 색연필과 연필은 길이가 짧은건 버리고, 안쓰거나 길이가 긴 물건만 모아 두었다. 그리고 그 외 등등도 버릴것도 기부할 물건을 처리 끝. 이젠 쓰레기를 분리수거 해야겠지.

178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itbIkM/Nnes

정말 가진거 없구나... 사실 안읽거나 다 쓴 책이나 문제집, 잡지나 신문같은 헌종이는 일찌감치 정리해서 그런것도 있지만.

179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oXZOF4Wun2c

할 정리는 다 했으니 버리자.

180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oXZOF4Wun2c

평소와는 다르게 며칠동안은 이상하게 의욕이 솟아 일을 처리해 버렸다. 본의아닌 자극이 되어버렸나보다.

181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x+RE6I/hLpc

한꺼번에 버리기엔 좀 많나? 적나? 몰라서 일단 종이 종류랑 플라스틱 펜 종류를 따로 버렸다. 다음엔 박스 종류랑 플라스틱 케이스 종류를 버려야지.

182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사족이지만, 맨 처음에 스레를 올린 날짜가 12월 1일이다... 난 대체 얼마나 질질 끄는 걸까?

183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저번에 분류한 물건 중 버리는 물건을 골라 커다란 박스에 담아 버렸다.

184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저번에 다락방에서 물건 몇개 들춰본 이후 다시 올라가기가 좀 꺼려진다. 그놈의 거미가 대체 뭐길래...

185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문득 벽에 걸어둔 방향제가 눈에 띄어 살펴보았다. 이 방향제를 걸어둔지가 몇년이나 되었더라? 기억이 안난다. 최소 고등학교 올라오기 전이었던 것 같은데... 그럼 역시 버려야겠다. 그런데 안에 있는 내용물이 무려 원두. 원두는 어떻게 버리는거지?

186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구글이나 네이버를 통해 오래된 원두를 버리는 방법을 찾아봤긴 한데, 대부분 버리기는 아까우니까 활용하자며 활용법만 주구장창 나온다. 이미 활용까지 다 한거라 버리고 싶은데...

187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원두는 씨앗이니까 일반쓰레기 일까? 아니면 먹는거니 음식물쓰레기 일까? 고민 끝에 원두를 적당한 플라스틱에 담아두고 거기에 물을 부어놨다. 불어터지면 음식물로 버려도 상관없겠지?

188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그것도 아니면 마늘 빻는 방망이랑 사발에 담아두고 빻아서 버릴까...

18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9zmjOsjAmg

>>187
비료로 쓴다던지 .. 가축 사료로 쓴다던지 해서, 원두는 음식물 쓰레기에 버리면 안된다더라구.
일반 쓰레기로 버리는 게 좋을거라고 생각해.

190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189 친절한 설명 고마워! 그럼 일반쓰레기로 버리거나, 화단이나 화분에 뿌려놔야겠네.

191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거기다 마침 원두말인데, 암만 기다려도 불어터지기는 커녕 물만 누런색이 되버리더라고. 역시 물에 버리는건 무리수...

192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그래서 건져놨어.

193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일단 원두를 처리하기 전에 남은 잡동사니를 플라스틱, 비닐, 종이 일반으로 분류했다. 원두는 다 분류되면 일반에 같이 버리든가 해야겠네.

194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열심히 정리하니까 배가 고프네... 먹을게 땡긴다. 타코야키도 좋고, 컵라면에 슬라이스 치즈 넣어먹는 것도 좋고, 요새 스프나 면발의 종류가 다양해지는 인스턴트 면류도 좋고... 카레도 땡기고, 지난번에 먹은 무지개 케이크도 맛있었어.. 고추참치캔이라도 하나 사서 밥이랑 볶아도 맛있을 것 같은데... 뭐라도 먹고싶다.

195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3분 카레지만 그럭더럭 맛있네.

196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Q3TgckZKPTY

슈퍼에서 달달한 걸 같이 사올걸 그랬어. 단게 먹고싶네.

197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sPtGVOnB0nE

정리하다가 초딩 때 가지고 놀던 유리구슬과 학교 앞에서 여러 종류의 학원들이 홍보용으로 나누어주던 손거울을 발견했어. 내가 기억하기론 유리구슬은 고등학교 고학년이 되면서 대부분 버렸는데, 그 중에서 색이 유난히 예쁘던 것을 몇개 남겨놓았던 거야. 하지만 이제 그마저도 필요치 않으니 버려야겠지. 그런데, 유리구슬이랑 손거울은 어떻게 버리는 걸까?

198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sPtGVOnB0nE

휴대폰 하다가 맥도날드 광고를 봤어. 핫케익이랑 맥너겟이 땡긴다. 먹고싶어.

199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sPtGVOnB0nE

행사 기간을 통해 아침 일찍 핫케익과 해쉬 브라운을 싼 가격에 구매하고, 맥너겟은 10개 세트나 6개 세트를 두 번 구매하는
 것 보다 4개 세트를 3번 구매하는 쪽이 가격이랑 소스에서 혜택을 볼 수 있는 쪽이라 이 방식을 구매하기로 했어. 다만 20개 세트는 예외... 일까? 얼핏보면 같은 양에 가격이 비싼 4개 5세트가 더 손해같지만 한 세트 당 소스 1개씩 준다니 손해는 아닌 것 같을지도.. 소스를 무료로 제공하는지, 유료로 제공하는지 매장마다 다르므로 케이 바이 케이스.

200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sPtGVOnB0nE

200★

201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sPtGVOnB0nE

현실에 존재하는 다양한 '물건' 말고도, 웹상에 존재하는 데이터와 스레주가 먹고싶어하는 이런저런 음식들을 다루는 이 곳이 드디어 200 레스가 넘었어! 올리다보니 '물건 정리'라는 범주에서 많이 벗어난 것 같지만 아무렴 어때... 딴 스레를 새로 개설하는 것도 귀찮은 그냥 여기에 적지 뭐.

202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sPtGVOnB0nE

맛있는 거 먹는 이야기를 하는건... 시간 있을 때 먹어두자는 취지에서 ㅎㅎ

203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sPtGVOnB0nE

일찍 나가기 귀찮아서 준비만 먼저 끝내고 여유부리고 있었는데, 맥도날드 핫케이크는 조리가 끝난 것을 일정량 준비해 놨다가 팔아서 늦게가면 못먹는다는 글을 발견해서 급하게 뛰쳐나왔다. 시간이 좀 그래서 파는 곳이 없을까 싶었는데, 다행이 파는 곳이 남아 있어서 샀지만, 너겟은 파는 시간이 아니라서 못사고 돌아왔다.

204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sPtGVOnB0nE

핫케이크 맛은... 솔직히 일찍 일어나서 신경써서 사먹으러 갈 정도는 아닌 것 같았다. 그럭더럭 무난하다. 다만, 먹을 때는 못느꼈는데 먹고난 뒤에는 시럽맛이 꽤 진득하게 남아서 뒤늦게 달다는 생각이 좀 들었다.

205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sPtGVOnB0nE

다음에는 적당히 시간 맞춰서 너겟을 사먹으러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핫케이크 먹고 느낀건데, 너겟도 먹다가 별로라고 느끼면 난감하니까 처음 먹을때는 적은 양을 사먹어야겠다... 일단 4개짜리 부터.

206
별명 :
★2Xi+97VHj1
기능 :
작성일 :
ID :
dasPtGVOnB0nE

추가적으로 생긴 고민거리가 있다. 지난번에 일단 플라스틱으로 된 안나오는 볼펜이나 싸인펜 종류만 따로 모아서 버렸는데, 문구류는 분리수거가 안되는 물건이라며 되돌아왔다. 어떻게 버리지? 거기다가 남은 연필과 색연필은 또 어떻게 처리해야하나 좀 막막하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