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772 어제 2,175 최대 4,859 전체 672,042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2D가 3D보다 좋다고!! 2D판이 열렸습니다!

최애를 현실로! 인형/피규어판이 열렸다고?!!

일상 게시판 목록 총 860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낮과 밤의 이야기 레스 (548)
  2. 2: ちぎれてく雲間から溢れ出す涙 레스 (60)
  3. 3: 냐아 레스 (316)
  4. 4: 슈가 코튼 캔디 레스 (48)
  5. 5: 아침무렵의 교정에 묻었던 너에게 보내는 편지 레스 (856)
  6. 6: new주사위 레스 (1001)
  7. 7: 즐거운 혼잣말 레스 (232)
  8. 8: 다정하게 오염이 된 마술의 노래 레스 (284)
  9. 9: 정말 짜증난다고 호흡도 할 수 없어서 레스 (582)
  10. 10: 여장 남자 레스 (601)
  11. 11: 안녕 릴렉스 해!!!!!!!! 레스 (628)
  12. 12: ❣️❣️❣️❣️❣️ 레스 (481)
  13. 13: Įmaginatiœn - 우리들은 하나의 빛 레스 (846)
  14. 14: 서리가 내리던 가을의 숲 레스 (695)
  15. 15: 어둑시니 레스 (174)
  16. 16: 알콜스왑 레스 (210)
  17. 17: 그냥 레스 (267)
  18. 18: 충직한 슬리퍼 레스 (14)
  19. 19: 끝말잇기에 대한 2년간의 형이상학적 고찰 레스 (91)
  20. 20: 겉으론 평범해보이는 아가씨 레스 (68)
  21. 21: 현실도피 레스 (231)
  22. 22: 별의 기억이 지상에 전해질 무렵 레스 (70)
  23. 23: 이만하면 됐어 그만해 터져버릴거깉으니까 레스 (292)
  24. 24: 해가 떠올랐다. 가자(2) 레스 (957)
  25. 25: 케이크 레스 (145)
  26. 26: 레스 (473)
  27. 27: 삶에 대한 집착과 죽음에 대한 갈망이란 언제나 절망인것일까. 레스 (67)
  28. 28: uselessness 레스 (91)
  29. 29: 달 아래 고양이 두마리 레스 (247)
  30. 30: 텀블러는 머그컵으로 진화했다 레스 (590)
  31. 31: Calculation & Operation 레스 (642)
  32. 32: 적바림 레스 (813)
  33. 33: One Room, All That Jazz 레스 (857)
  34. 34: 조금만 버티자. 레스 (193)
  35. 35: 우리집만 소망이 있어 레스 (1000)
  36. 36: 낡은 일기장 레스 (120)
  37. 37: 포근하고 따뜻해지고싶어 레스 (964)
  38. 38: Beer In my backpack 레스 (78)
  39. 39: 椿屋四重奏 를 좋아하는 스레주의 스레드 (2) 레스 (39)
  40. 40: 시스젠더 바이섹슈얼인 스레주의 일상 레스 (1)
  41. 41: 함께 찾아낸 의미가 바래어 흔적조차 남지 않으면 레스 (401)
  42. 42: 오버플로우 레스 (666)
  43. 43: 코튼캔디는 솜사탕 레스 (1000)
  44. 44: 極めて日常的な悲しみと憂鬱 레스 (186)
  45. 45: Somniumer 레스 (109)
  46. 46: 익명의 회원님이... 레스 (33)
  47. 47: Lactose Intolerance 레스 (230)
  48. 48: 파초(芭蕉) 레스 (381)
  49. 49: 椿屋四重奏 를 좋아하는 스레주의 스레드 레스 (1002)
  50. 50: 하고싶은 말 다 하고 가는 스레. 레스 (3)
( 10347: 768) 행복하고 싶은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07-05 00:44
ID :
dai98ZmfaE4H2
본문
고3입니다.

ㅅㄹㄷ이 아무래도 진짜 망할 듯 해서 이주왔습니다.
중2병이 아직도 안나은 고3이 가끔 헛소리하는 스레입니다.
7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3kSlclQBzvY

그래서 그렇게 주변 사람들은 좋은 대학 간다는 소리가 들릴때 나는 눈치싸움 하는 것보다 생기부 관리하기 / 논술 준비하기가 더 스트레스 받을 것 같다 싶은게 아니면 제발 정시 올인하지 마세요… 심지어 정시 인원 점점 줄어들기까지 하는데ㅜㅜ

7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3kSlclQBzvY

1, 2학년때 모의고사 잘나온다고 정시 올인하겠다는 것도 굉장히 위험한 생각 같음…… 나 1,2학년때 모의고사 거의 등급컷 확인할 필요도 없을 정도로 전과목 안정적인 1등급이었는데도 지금 수능 못봐서 이러고 있당^ㅁ^

7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3kSlclQBzvY

물론 1,2학년 성적 수능때까지 유지하는 사람도 있을거고 평소 모의고사보다 수능 더 잘 보는 사람도 있긴 있으니 나의 경우를 일반화할순 없겠지만

7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3kSlclQBzvY

근데 난 시간을 되돌린다 해도 생기부 관리하기 귀찮아서 그냥 정시올인 했을듯ㅋ

7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3kSlclQBzvY

논술은 글을 너무 못써서 안되고…

7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3kSlclQBzvY

으어어 잠이안와

72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3kSlclQBzvY

나군 합격 발표 날때까지 잠 제대로 못잘 것 같다 ㅋㅋㅋㅋㅋㅋㅋ 미치겠네

7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3kSlclQBzvY

현실도피 하려고 노력은 해봐야지…… 마침 곧 게임들 이벤트도 하는 것 같던데

7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te22OpvvoGM

이제 보니 데레스테는 큐트 스쿠페스는 스마일 덱 너무 쓸애긔…… 내 폰이 분홍색을 싫어하나봐…

7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xGwWBCAN31k

데레스테 아이돌 보관함 터지려고 함…;; 레어랑 슈레 카드는 계속 늘어나는데 노말 친애작 커뮤작이 도통 끝나질 않아서 기숙사에도 꽉꽉 채워놨는데도 넘쳐난다ㅠㅜ 그렇다고 보관함을 주엘 써서 늘리자니 노말작 끝나면 또 텅텅 빌 것 같아서… 스쿠페스에서 러브카스톤 왕창 들여서 보관함 확장했다가 노말작 끝나고 나니까 텅텅 빈 상태라

73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xGwWBCAN31k

이번 이벤은 슼페나 데레스테나 둘다 망한듯 캐러밴 상위보상 단 한장도 안뜨더라…

7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xGwWBCAN31k

어 내가 스레에 나군 학교 합격한 얘기 안했던가? 했는데 날아간건가 아무튼 일단 나군 합격해서 대학 진학은 할 수 있을듯

7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uXbfIiHf5bw

제발 나 좀 죽었으면 좋겠다 쓰레기 주제에 오래도 살아있네

7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Wf1sJqz/rr+

아 죽고싶다

7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Wf1sJqz/rr+

진짜 하루하루 죽고싶다는 생각만 하느라 살 수가 없다

73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Wf1sJqz/rr+

학교 위클래스? 상담도 받아보고 상담 센터도 다녀보고 병원도 가봤는데 효과 있는건 단 하나도 없었음. 근데 그도 그럴게 상담이라고 해봤자 뭐 내 상황에 대한 답을 내려주는 것도 아니고 기껏해야 내 이야기 들어주는 정도일텐데 내가 이야기를 제대로 하지를 못하니까 정상적인 상담이 이루어질 리가 없지;; 상담사가 무능하다거나 상담이 무의미하다는 게 아니라 그냥 내가 문제.

73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Wf1sJqz/rr+

인터넷 상담은 그나마 얼굴 보고 얘기할 일은 없으니 좀 나으려나 싶었는데 또 내가 글을 못쓴다는게 문제다 ㅋㅋㅋㅋㅋㅋㅋㅋ 어휴

73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Wf1sJqz/rr+

애초에 나도 내 문제가 뭔지 모르겠는데… 어쨌든 죽고싶다

73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Wf1sJqz/rr+

근데 스레 제목은 행복해지고 싶다인데 솔직히 고통없이 죽기 vs 행복하게 살기 중 하나 고르라면 고통없이 죽고싶음ㅋㅋ

74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Wf1sJqz/rr+

근데 고통없이 죽는건 거의 불가능하니까 일단 행복하게 사는게 차선책이라고 해야하나

7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Wf1sJqz/rr+

입고싶은 옷 입거나 보고싶은거 보고 하고싶은거 하고 그러면 행복하지 않을까 했는데 요즘엔 그래봤자 그런게 다 무슨 소용인가 싶다

7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7ZjBb+6BL9E

물론 아닌거 알지만 가끔 내가 예지몽 꾸는거 아닌가 싶을때가 있음…ㅋㅋ

7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7ZjBb+6BL9E

뭐 실제론 예지몽이 아니라 그냥 끼워맞추기에 불과하겠지

74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7ZjBb+6BL9E

아침에 8시쯤 일어나야 하는데 그냥 자지 말까… 근데 8시면 그렇게 일찍도 아닌데 ㅋㅋㅋㅋㅋ

74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7ZjBb+6BL9E

ㄱ밴드 노래들 가사가 의외로 내 취향이더라. 근데 나도 어떤 부분이 좋은건지 정확히 설명을 못하겠닼ㅋㅋ 시적이면서 참신한 느낌?

74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7ZjBb+6BL9E

곡 자체도 좋음. 비유하자면 어두운 흑백사진 같은 느낌…?

74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7ZjBb+6BL9E

또다시 나의 빈곤한 어휘력과 표현력의 바닥이 드러나고 있다

74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7ZjBb+6BL9E

게임 두개 이벤트뛰려니 귀찮고 힘들어 뒤질 것 같아… 힘들면 안하면 되지 않냐 할지도 모르겠지만 이벤트 보상을 놓지긴 아까워서; 무슨 게임하려고 사는 것도 이니고 일상을 보내다가 가끔 게임을 하는게 아니라 게임 일정에 따라 일상을 보내고 있음

74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7ZjBb+6BL9E

둘중 하나는 접을까 싶다가도 또 그렇게 생각해보면 둘다 하고싶긴 해서 아직 접지도 못하겠고…

75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7ZjBb+6BL9E

스쿠페스는 익스 데레스테는 프로-마스터 정도 난이도로 하는데 확실히 난이도 높은거 칠줄 알면 재밌긴 재밌더라. 근데 어쨌든 게임 이벤트를 두개씩이나 뛰는건 힘들다;;

75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7ZjBb+6BL9E

오랜만에 가사 번역 했었는데 계속 번역한 것들이 쌓이기만 하고 아무데도 포스팅하지 않고 있어… 반 정도는 포스팅하기 좀 부적합한 가사인 것도 있지만 귀찮음이 가장 큰 이유인듯

75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7ZjBb+6BL9E

아 그리고 화장을 해야하나 싶어서 화장품 가게 몇번 들락날락 했었는데 누구 화장품 많이 아는 애랑 같이 가는거면 몰라도 혼자 가는건 아직 부담스럽다. 화장품 잘 몰라서 그런것도 있고 괜히 남들이 '니 얼굴에 화장을 하려고?ㅋ' 하고 쳐다보는 것 같고 그럼ㅋㅋㅋㅋㅋㅋㅋ 실제론 아무도 내가 뭘 사든 관심 없겠지만

75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7ZjBb+6BL9E

예쁜 옷  입고 나갈때도 사람들이 '네 얼굴에 그런 옷을 입냐?ㅋ'는 식으로 비웃을까봐 무섭더랔ㅋㅋ 근데 정작 입고 나가보면 아무도 안쳐다보고 아무도 내 옷에 관심 없긴 함ㅋㅋㅋㅋㅋㅋㅋㅋㅋ

75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4Xv/kqzFxWw

>>753 사실 흘끗흘끗 다 볼걸

75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fTAYcn9zSSU

>>754 그렇긴 하겠지…?ㅋㅋ 근데 막 내가 지나갈때마다 혐오스러운 눈빛으로 쳐다보고 자기들끼리 비웃고 그럴줄 알았는데 의외로 그정돈 아니더라고 ㅋㅋ

75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fTAYcn9zSSU

나 졸업식에 상받는다…… 상 나가서 받아보는거 ㄹㅇ 초등학교때부터 지금까지 처음임; 왜 받는지 모르겠다만ㅋㅋㅋㅋㅋㅋ 친구들이나 뭐 주변 사람들한테 말하자니 자랑하는 것 같을까봐 못하겠고 여기서라도 말해보고 싶었어…  그냥 그렇다고…

75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J+fsOTpiwrY

아무것도 안했는데 힘들다

75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X3qFowZopOA

ㄹㄷㅂㅂ 조E 진짜 예쁘다. 예전에 ㄹㄷㅂㅂ 멤버 하나도 모를때 대충 여기저기서 아E린이 제일 예쁜 멤버라는 정도만 듣고 ㄹㄷㅂㅂ 영상 보다가 내 눈엔 조E가 제일 예뻐서 같이 보던 애들한테 조E 보고 '저 멤버가 아E린이야?' 했던 기억이 있음…ㅋㅋㅋㅋㅋㅋㅋㅋ;;;

75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ip9/dyc0eM

이번생은 망했다…… 가능한 한 빨리 죽고 싶다

76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ip9/dyc0eM

아오 학교에서 아직 입학도 안했는데 겁나게 불러대서 죽을 맛이다 아주;; 부모님은 잔뜩 기대에 부풀어 좀 어떻니!!!!! 대학생활하는 기분이 드니?!!!!! 어땠니?!@!@!!!! 따위 질문을 하시는데 아 미치겠네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6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ip9/dyc0eM

내가 대학에서도 개찐따라는 사실을 아시면 걱정…이라기보단 이 망할자식은 왜 나이도 쳐먹을대로 쳐먹어놓고 친구 하나를 못사귀어서 저모양이냐 하실테니 계속 대학생활 어떻냐고 물어보시면 뭐 대학생활이 조낸 즐겁고 재밌눈 척 좋은 칭구들 엄청 많이 사귄척 해야겠지…^^

76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ip9/dyc0eM

고딩때 하도 대놓고 집에서 친구 없다고 찡찡대서 (사실 1학년때만 좀 그랬지 2, 3학년땐 아싸생활 적응되서 그냥 그럭저럭 다니긴 했음…) 대학 가서도 또 친구 없다고 찡찡대면 있는 욕 없는 욕 다 얻어먹겠지 ㅋㅋㅋㅋㅋㅋㅋㅋ

76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ip9/dyc0eM

아니 사실 고딩때(+중딩때도 약간…?) 내내 찐따였던게 갑자기 대학간다고 친구가 생길 리가 없다는 것도 알고 있고 ★환상적인 캠퍼스 라이프★같은거 나한텐 있을 리도 없다는 것도 잘 알았고 어차피 대학 가서도 아싸로 지낼 생각이었는데 막상 닥치니까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죽고싶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싸생활 적응되었다고 생각했는데 모르겠음 환경이 바뀌면 또 다른가보다

76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ip9/dyc0eM

아니 시ㅣ발 진짜 나 왜 친구 없냐 내가 막 친해지기 싫은 아우라를 내뿜고 다니고 막 그러나??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성격 더럽긴 한데 대학 가서 처음 보는 애들은 내 성격 더러운지 어떤지도 모르잖아?ㅋㅋㅋㅋㅋ 근데 왜 친구 없지?ㅋㅋㅋㅋㅋㅋㅋ

76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ip9/dyc0eM

걍 딱봐도 개찐따같아 보여서 친해지기 싫은가봐……ㅋㅋㅋㅋㅋㅋ

76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ip9/dyc0eM

아 모르겠고 그냥 자퇴나 하고 싶다……… 입학도 안했는데……

76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ip9/dyc0eM

내 인생……… 너무 답 없고…… 나 자신도 답 없고……

76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ip9/dyc0eM

다음 생에는 좀 덜 쓰레기로 태어나게 해주세요…… 안 태어나면 더 좋고…

76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daEip9/dyc0eM

나는 언제부터 이모양이었을까……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