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280 어제 2,298 최대 3,968 전체 504,226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자살, 자해 옹호 또는 실행 방법을 알려주는 글은 삭제, 정지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서버를 더 좋은 곳으로 옮겼습니다!★

사이트 내부에 에러가 생겼을 수도 있으니 이상한 부분이 보인다면 애매하다 느껴져도 적극적으로 신고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상담 게시판 목록 총 790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부모님께 자살한다고 하고 왔다 레스 (31)
  2. 2: 꾹 참았던 말들 여기서 말해줘 레스 (66)
  3. 3: 이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 1000가지 이유 레스 (294)
  4. 4: 내 하소연 들어줄 수 있니 레스 (160)
  5. 5: 소 원 을 적 어 주 세 요 . 레스 (5)
  6. 6: 희대의 개소리들을 적어보자 레스 (102)
  7. 7: 갑작스럽게 남친이 한국으로 돌아가게 생겼어.. 레스 (10)
  8. 8: 오래전에 연락 끊긴, 친구라기도 애매한 사이 레스 (8)
  9. 9: 하고싶었던 말, 아무거나 털어놓아보자. [2] 레스 (559)
  10. 10: 난 그런 말 대신에 이런 말이 듣고싶었어 레스 (21)
  11. 11: ★☆★상담판 잡담스레★☆★ 레스 (424)
  12. 12: 생일 축하 합니다~ 생일 축하 합니다~~! 레스 (140)
  13. 13: 여기 와, 찡찡대고 가. 레스 (43)
  14. 14: 남친때문에 힘들어 레스 (9)
  15. 15: 힘들때 기분전환하는 법 올리는 스레 레스 (24)
  16. 16: 과거를 놓는다는건 레스 (3)
  17. 17: 언니가 내 인생을 망치고있다 레스 (17)
  18. 18: 왜 사람들한테 이해받는건 어려울까. 레스 (7)
  19. 19: 화장시작하고싶은데 주변반응이 두려워 레스 (11)
  20. 20: 정신과를 갈까 하는데 레스 (8)
  21. 21: 쓰레기의 연애 레스 (3)
  22. 22: 층간소음때문에 레스 (9)
  23. 23: 우울증 레스 (4)
  24. 24: 내 자신을 점점 잃는거같아. 레스 (11)
  25. 25: 나는 말을 잘 못해 레스 (7)
  26. 26: 친구들에게 사과하고 싶어. 레스 (13)
  27. 27: 별거 아닐수도 있지만 들어봐줘 레스 (2)
  28. 28: 사회생활에 미숙한 사람 있어? 레스 (68)
  29. 29: 연애초보 어떻게 해야 할지 1도모르겠다 도와주라 레스 (2)
  30. 30: 목사님 자녀로서의 몇가지 고민들 레스 (23)
  31. 31: 내가 너무 엄살부리는걸까 레스 (15)
  32. 32: 왜 꾸미고 다녀야되는니 고민... 레스 (8)
  33. 33: 자신이 점점 쓰레기가 되는 게 느껴져 레스 (5)
  34. 34: 할머니가 치매가 온 것 같아 레스 (10)
  35. 35: 복잡한 친구관계 사이에 끼어버렸다면 레스 (6)
  36. 36: 가난이 죄일까 레스 (4)
  37. 37: 하루하루가 너무 의미없고 공허해.. 레스 (4)
  38. 38: 커버곡 채널을 만드려고하는데 걱정이 태산이다 레스 (7)
  39. 39: 내가 남자를 너무 좋아하는게 문제다. 레스 (12)
  40. 40: 새언니 떄문에 환장하겠다 레스 (12)
  41. 41: 인생고민 레스 (17)
  42. 42: 나 이상해진거 같아 레스 (4)
  43. 43: 요즘 부모님하고 얘기하는게 너무 싫어 레스 (14)
  44. 44: 내가 이렇게 살아도 되는건지 모르겠다 레스 (3)
  45. 45: 그냥 하소연 하고 싶어서 쓰는 스레 레스 (26)
  46. 46: 정신과를 다니는데 제대로 치료를 받는건지 모르겠다 레스 (8)
  47. 현재: 엄마께서, 뇌졸중일지 모른다는 무서운 말씀을 하셨다. 레스 (4)
  48. 48: 결혼식 가는데 겨울에 슬립온에 긴양말 레스 (3)
  49. 49: 어떻게 해야해..? 레스 (6)
  50. 50: 월요일부터 출근인데 레스 (5)
( 17330: 4) 엄마께서, 뇌졸중일지 모른다는 무서운 말씀을 하셨다.
1
별명 :
★TjRlBiVwYl
작성시간 :
17-01-10 01:05
ID :
co9XBtTkuyGEs
본문
제곧내.
실은 이거 방금 전에 들은 얘기야.
엄마가 며칠 전부터 두통과 복통을 호소하셨는데... 이젠 병원에서 진통제를 처방받아오셨더라.
엄마께서, 갑자기 "엄마가 말을 어눌하게 하거나 갑자기 쓰러지면 119 불러야 돼. 알았지?" 라고 하시길래 불안해져서 왜냐고 물어봤더니 엄마께서 병원을 다녀오셨는데, 뇌졸중일지도 모른다는 말을 들으셨더라. 자세한건 큰 병원 가서 진단받아야 한대.
지금 이렇게 털어놓는 순간에도 엄마가 진짜 뇌졸중일까봐 무섭고 미안하다. 만약 내가 자는 사이에 쓰러지면 어쩌지 하는 생각도 들고 너무 불안해.
미안해, 엄마. 난 너무 못난 딸이야... 진짜 미안하고 많이 사랑해. 그러니까 죽지 마... 뇌졸중인진 아직 모르지만 너무 무서워. 난 이런 상황에서 어떡해야 좋지? 아무것도 모르는 내가 너무 한심해. 누가 좀 위로해줬으면 좋겠어...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Tnk0q7HdoSI

어떡해ㅠㅠㅠ 스레주 마음고생이 심하겠다... 항상 든든하게만 보이던 부모님이 약해져가는 모습을 보는 게 가장 힘들지 자식으로는... 어머니랑 한 번 터놓고 이야기해봐. 어떤 주제라던지 좋으니깐 오래오래. 그리고 괜찮을거야. 오래오래 괜찮을거야.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9d3Qr/ofq/o

나랑 비슷한 상황인 것 같네, 스레주. 난 아버지란 사람이 막장이라, 엄마가 고생을 많이 하셔서 그만큼 아프셔서. 나도 잘 때 엄마가 아프시면 어쩌나 걱정 많이 했어. 저번에 작은 종양같은게 보인다고 했었는데 다행이 물혹이었지만 다른 곳도 좀 아프셔서 나도 지금 너무 속상하고 죄송스러워. 원래 모든 사람에겐 잘 해주는게 맞지만, 왠지 이런 상황이 닥치면 평소에 미뤘던 것들을 다 해주고 싶더라. 스레주 어머니가 뇌졸중이 아니었음 좋겠는데. 위로가 될진 잘 모르겠다. 힘내, 스레주.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04LbYVJU+hE

그러면 지금이순간 혹시모르니까... 최선을다해서 후회안하도록 효도해야지 안그러면 나중에 계속 후회함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