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614 어제 2,298 최대 3,968 전체 503,560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자살, 자해 옹호 또는 실행 방법을 알려주는 글은 삭제, 정지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서버를 더 좋은 곳으로 옮겼습니다!★

사이트 내부에 에러가 생겼을 수도 있으니 이상한 부분이 보인다면 애매하다 느껴져도 적극적으로 신고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상담 게시판 목록 총 790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부모님께 자살한다고 하고 왔다 레스 (31)
  2. 2: 꾹 참았던 말들 여기서 말해줘 레스 (66)
  3. 3: 이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 1000가지 이유 레스 (294)
  4. 4: 내 하소연 들어줄 수 있니 레스 (160)
  5. 5: 소 원 을 적 어 주 세 요 . 레스 (5)
  6. 6: 희대의 개소리들을 적어보자 레스 (102)
  7. 7: 갑작스럽게 남친이 한국으로 돌아가게 생겼어.. 레스 (10)
  8. 8: 오래전에 연락 끊긴, 친구라기도 애매한 사이 레스 (8)
  9. 9: 하고싶었던 말, 아무거나 털어놓아보자. [2] 레스 (559)
  10. 10: 난 그런 말 대신에 이런 말이 듣고싶었어 레스 (21)
  11. 11: ★☆★상담판 잡담스레★☆★ 레스 (424)
  12. 12: 생일 축하 합니다~ 생일 축하 합니다~~! 레스 (140)
  13. 13: 여기 와, 찡찡대고 가. 레스 (43)
  14. 14: 남친때문에 힘들어 레스 (9)
  15. 15: 힘들때 기분전환하는 법 올리는 스레 레스 (24)
  16. 16: 과거를 놓는다는건 레스 (3)
  17. 17: 언니가 내 인생을 망치고있다 레스 (17)
  18. 18: 왜 사람들한테 이해받는건 어려울까. 레스 (7)
  19. 19: 화장시작하고싶은데 주변반응이 두려워 레스 (11)
  20. 20: 정신과를 갈까 하는데 레스 (8)
  21. 21: 쓰레기의 연애 레스 (3)
  22. 22: 층간소음때문에 레스 (9)
  23. 23: 우울증 레스 (4)
  24. 24: 내 자신을 점점 잃는거같아. 레스 (11)
  25. 25: 나는 말을 잘 못해 레스 (7)
  26. 26: 친구들에게 사과하고 싶어. 레스 (13)
  27. 27: 별거 아닐수도 있지만 들어봐줘 레스 (2)
  28. 28: 사회생활에 미숙한 사람 있어? 레스 (68)
  29. 29: 연애초보 어떻게 해야 할지 1도모르겠다 도와주라 레스 (2)
  30. 30: 목사님 자녀로서의 몇가지 고민들 레스 (23)
  31. 31: 내가 너무 엄살부리는걸까 레스 (15)
  32. 32: 왜 꾸미고 다녀야되는니 고민... 레스 (8)
  33. 33: 자신이 점점 쓰레기가 되는 게 느껴져 레스 (5)
  34. 34: 할머니가 치매가 온 것 같아 레스 (10)
  35. 35: 복잡한 친구관계 사이에 끼어버렸다면 레스 (6)
  36. 36: 가난이 죄일까 레스 (4)
  37. 37: 하루하루가 너무 의미없고 공허해.. 레스 (4)
  38. 38: 커버곡 채널을 만드려고하는데 걱정이 태산이다 레스 (7)
  39. 39: 내가 남자를 너무 좋아하는게 문제다. 레스 (12)
  40. 현재: 새언니 떄문에 환장하겠다 레스 (12)
  41. 41: 인생고민 레스 (17)
  42. 42: 나 이상해진거 같아 레스 (4)
  43. 43: 요즘 부모님하고 얘기하는게 너무 싫어 레스 (14)
  44. 44: 내가 이렇게 살아도 되는건지 모르겠다 레스 (3)
  45. 45: 그냥 하소연 하고 싶어서 쓰는 스레 레스 (26)
  46. 46: 정신과를 다니는데 제대로 치료를 받는건지 모르겠다 레스 (8)
  47. 47: 엄마께서, 뇌졸중일지 모른다는 무서운 말씀을 하셨다. 레스 (4)
  48. 48: 결혼식 가는데 겨울에 슬립온에 긴양말 레스 (3)
  49. 49: 어떻게 해야해..? 레스 (6)
  50. 50: 월요일부터 출근인데 레스 (5)
( 17210: 12) 새언니 떄문에 환장하겠다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7-01-07 09:56
ID :
cokEK1zPKQhZs
본문
아... 아...... 진짜.... 몇달 전부터 같이 살기 시작했는데 이걸 대체 어떻게 풀어야하나 모르겠다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kEK1zPKQhZs

새언니 첫인상은 완전 괜찮았다 상냥하고 예뻤거든 근데 문제는 애낳고 나서 같이 살면서부터... 부모님도 일 다니고 오빠도 회사 다녀서 집엔 언니랑 애랑 나랑만 있거든? 내가 몸 아파서 요양차원으로 밖에도 별로 못 나가고 집에만 있으면서 하루의 대부분은 반잉여처럼 지낸단 말이야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kEK1zPKQhZs

애기들은 울면서 큰다잖아 좀 심할 정도로 우는 빈도가 잦기도 하고 그건 나도 인정하는데 얼마전부터 새언니가 애한테 달래진 않고 소리 지르더라 나 처음에 그거 듣고 깜짝 놀랐어 하도 소리가 커서... 아 애가 계속 우니까 짜증나나보다 싶었는데 하루 건너서 그러니까 좀 당황스럽기도 하고...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kEK1zPKQhZs

그냥 소리만 지르는게 아니라 욕도 좀 섞어서 그러는데 그럴수록 애는 더 울고.. 얼마나 심하냐면 한 번은 옆집에서 애 우는 소리보다 어떤 여자가 소리 지르는거에 깜짝 놀랐다고 찾아오기도 했어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kEK1zPKQhZs

미ㅏㅇ니ㅡㅏ리ㅡㅏㄴㅇ미ㅡㅏ믜ㅏㄱ 아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 ㅡㅡ; 내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왜저러는지 모르겠고 부모님이나 오빠 오면 언제 소리 질렀냐는듯 행동해서 [뭐지 이거?]<- 지금 내 심정임......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kEK1zPKQhZs

애 울 때 내가 대신 달랠까하는 생각도 했는데 엄마가 애가 아직 몇개월밖에 안됬다고 잘못 안으면 큰일난다길래 못하게 하시고 이걸 부모님이나 오빠한테 말해야 되는걸까 말아야되는걸까 진짜..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5z8gp+P3wBw

부모님이랑 오빠분한테 다 말해 새언니분이 소리지르고 욕할때 안들키게 영상을 찍어서 가족한테 보여드려도 좋고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5z8gp+P3wBw

가족 구성원이면 바른 사람이어야지 몇개월된 아이한테 소리지르는건 그렇다 치지만 욕은...난 부모님이랑 오빠분한테 다 말씀드리는걸 추천해 숨긴면 눈덩이처럼 문제만 계속 생길거야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NHatg9kAaf6

난 가족한테 말하는것보다 일단 먼저 새언니한테 이런면 안된다라고 말하는게 좋을듯
괜히 일커지면;; 산후우울증때문에 그럴수도있음 산후우울증이 너무커지면 애한테 스트레스푸는경우도 있다고들음
산후우울증인것같다고 새언니가 그러면 너도 육아같이도우는게 좋을듯 육아라는게 알다시피 애하나때문에 모든걸 포기하고 지내야하는거여서 우울증이 장난아님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OoL8cF4bZZ6

아니 나도 애낳고 우울증 많이 왔다고 한번씩은 애한테 짜증내는 엄마가 있다고 들었긴 들어서 처음에는 이해해줬는데 애 낳고 바로 몇일 안되서 그런데다가 새언니는 한번만 하고 끝난게 아니라 매일 그래서 이젠 나까지 스트레스 받아 원래 다 저런건가 아니면 새언니만 특히 심한건가..

>>7,8에 동영상같은거 찍는건 무리수고 >>9 레스주 말대로 일단 육아는 나도 손닿는데까지 도와주는중이고  새언니한테 말하고나서 부모님이나 오빠한테 말할까  생각중인데 새언니가 애한테 소리 지르는 모습이 좀.. 이런 말해도 되나 모르겠는데 지금은 같이 안살지만 양아빠가 나랑 엄마한테 했던짓이 겹쳐지고 떠올라서 쳐다보기도 싫어 막 새언니가 소리 지르면 나한테 그러는것도 아닌데 심장박동 빨라지고 그러거든..

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OoL8cF4bZZ6

오빠나 부모님 있을땐 안그러다가 나만 있으면 (안들리는 줄 아는건지) 그러길래 이중성같아서 기분이 좀 그렇기도하고.. 아 모르겠다 일단 아침에 얘기해보긴 할게 복잡하다

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9FMSfZNMsUQ

애키우는게 보통은 아니지..ㅜㅜ 새언니한테 많이 힘드냐고 토닥토닥도 해주고 해봐. 모쪼록 평화롭게 해결할 수 있음 좋겠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