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612 어제 2,298 최대 3,968 전체 503,558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자살, 자해 옹호 또는 실행 방법을 알려주는 글은 삭제, 정지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서버를 더 좋은 곳으로 옮겼습니다!★

사이트 내부에 에러가 생겼을 수도 있으니 이상한 부분이 보인다면 애매하다 느껴져도 적극적으로 신고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상담 게시판 목록 총 790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부모님께 자살한다고 하고 왔다 레스 (31)
  2. 2: 꾹 참았던 말들 여기서 말해줘 레스 (66)
  3. 3: 이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 1000가지 이유 레스 (294)
  4. 4: 내 하소연 들어줄 수 있니 레스 (160)
  5. 5: 소 원 을 적 어 주 세 요 . 레스 (5)
  6. 6: 희대의 개소리들을 적어보자 레스 (102)
  7. 7: 갑작스럽게 남친이 한국으로 돌아가게 생겼어.. 레스 (10)
  8. 8: 오래전에 연락 끊긴, 친구라기도 애매한 사이 레스 (8)
  9. 9: 하고싶었던 말, 아무거나 털어놓아보자. [2] 레스 (559)
  10. 10: 난 그런 말 대신에 이런 말이 듣고싶었어 레스 (21)
  11. 11: ★☆★상담판 잡담스레★☆★ 레스 (424)
  12. 12: 생일 축하 합니다~ 생일 축하 합니다~~! 레스 (140)
  13. 13: 여기 와, 찡찡대고 가. 레스 (43)
  14. 14: 남친때문에 힘들어 레스 (9)
  15. 15: 힘들때 기분전환하는 법 올리는 스레 레스 (24)
  16. 16: 과거를 놓는다는건 레스 (3)
  17. 17: 언니가 내 인생을 망치고있다 레스 (17)
  18. 18: 왜 사람들한테 이해받는건 어려울까. 레스 (7)
  19. 19: 화장시작하고싶은데 주변반응이 두려워 레스 (11)
  20. 20: 정신과를 갈까 하는데 레스 (8)
  21. 21: 쓰레기의 연애 레스 (3)
  22. 22: 층간소음때문에 레스 (9)
  23. 23: 우울증 레스 (4)
  24. 24: 내 자신을 점점 잃는거같아. 레스 (11)
  25. 25: 나는 말을 잘 못해 레스 (7)
  26. 26: 친구들에게 사과하고 싶어. 레스 (13)
  27. 27: 별거 아닐수도 있지만 들어봐줘 레스 (2)
  28. 28: 사회생활에 미숙한 사람 있어? 레스 (68)
  29. 29: 연애초보 어떻게 해야 할지 1도모르겠다 도와주라 레스 (2)
  30. 30: 목사님 자녀로서의 몇가지 고민들 레스 (23)
  31. 31: 내가 너무 엄살부리는걸까 레스 (15)
  32. 32: 왜 꾸미고 다녀야되는니 고민... 레스 (8)
  33. 33: 자신이 점점 쓰레기가 되는 게 느껴져 레스 (5)
  34. 34: 할머니가 치매가 온 것 같아 레스 (10)
  35. 35: 복잡한 친구관계 사이에 끼어버렸다면 레스 (6)
  36. 36: 가난이 죄일까 레스 (4)
  37. 37: 하루하루가 너무 의미없고 공허해.. 레스 (4)
  38. 38: 커버곡 채널을 만드려고하는데 걱정이 태산이다 레스 (7)
  39. 39: 내가 남자를 너무 좋아하는게 문제다. 레스 (12)
  40. 40: 새언니 떄문에 환장하겠다 레스 (12)
  41. 41: 인생고민 레스 (17)
  42. 42: 나 이상해진거 같아 레스 (4)
  43. 43: 요즘 부모님하고 얘기하는게 너무 싫어 레스 (14)
  44. 44: 내가 이렇게 살아도 되는건지 모르겠다 레스 (3)
  45. 45: 그냥 하소연 하고 싶어서 쓰는 스레 레스 (26)
  46. 46: 정신과를 다니는데 제대로 치료를 받는건지 모르겠다 레스 (8)
  47. 47: 엄마께서, 뇌졸중일지 모른다는 무서운 말씀을 하셨다. 레스 (4)
  48. 48: 결혼식 가는데 겨울에 슬립온에 긴양말 레스 (3)
  49. 49: 어떻게 해야해..? 레스 (6)
  50. 50: 월요일부터 출근인데 레스 (5)
( 17063: 11) 오늘 아버지를 만나러 갑니다
1
별명 :
★jmp4oVG7U4
작성시간 :
17-01-04 05:03
ID :
con/pBjDXAjn6
본문
상담판에 써야하나 싶었습니다만 일단 적어봅니다


태어나서 적어도 내 기억으로는 본적도 없는 친 아버지를 만나러갑니다.
긴장이랄까 뭐랄까 잠이 안와서 새벽부터 일어나 이리저리돌아다니고 있습니다만.
아버지(지금까지 길러주신)에게 "일단 잠이나 더 자"
라는 말을 들었으므로 자리에 누웠습니나.
2
별명 :
★gUqfEnASuw
기능 :
작성일 :
ID :
con/pBjDXAjn6

일단 한분이라도 글이나 질문을 해주신다면 좋고 그렇지 않아도 계속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mUpLeYjDosM

스레주는 왜 한번도 아버지를 뵌적이 없는거야?

4
별명 :
★gUqfEnASuw
기능 :
작성일 :
ID :
cohakLa+kDB5E

>>3 어릴때는 모를까 제 기억으로는 그려게 됩니다
가족사진이라고는 어머니가 철저하게 감추시거나 없애버려서 지금까지 본적은 없습니다.

5
별명 :
★gUqfEnASuw
기능 :
작성일 :
ID :
cohakLa+kDB5E

핸드폰을 바꾼지 얼마 안되어서 그런지 오타가 자꾸 나고있네요, 양해좀 부탁드리겠습니다.

6
별명 :
★gUqfEnASuw
기능 :
작성일 :
ID :
cohakLa+kDB5E

지금까지 제가 어머니의 친구에게 건너 건너들은 이야기로는
1.재혼을 했으며
2.할머니 할아버지,그러니까 저의 친조부를 같이 모시고 살고있다고 합니다
3.저와 3살정도 나이 차이가 나는 여동생이 있으며
4.집안은 아주 못사는정도는 아니지만 가난하다고 들었습니다.

7
별명 :
★gUqfEnASuw
기능 :
작성일 :
ID :
cohakLa+kDB5E

아직까지 시간은 꽤 남았네요.
일좀 보다가 질문이 남아있다면 돌아올때 답변해드리겠습니다.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1aY4hi09nM6

안볼수도 있는데 왜 굳이 보러가려고 하는거야?

9
별명 :
★gUqfEnASuw
기능 :
작성일 :
ID :
cohakLa+kDB5E

>>8 굳이 왜 만나갸고 물어보신다면 호기심? 이라고 하겠습니다. 물어보고 싶은것도 많고.
뭐 이번 한번만 만나고 만나지는 않을생각입니다.

10
별명 :
★gUqfEnASuw
기능 :
작성일 :
ID :
cohakLa+kDB5E

이제 한시간남았습니다.
머릿속이 뒤죽박죽이네요.

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uR2pUACNxO6

아버지하고 만남 어땟어?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