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277 어제 2,298 최대 3,968 전체 504,223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자살, 자해 옹호 또는 실행 방법을 알려주는 글은 삭제, 정지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서버를 더 좋은 곳으로 옮겼습니다!★

사이트 내부에 에러가 생겼을 수도 있으니 이상한 부분이 보인다면 애매하다 느껴져도 적극적으로 신고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상담 게시판 목록 총 790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부모님께 자살한다고 하고 왔다 레스 (31)
  2. 2: 꾹 참았던 말들 여기서 말해줘 레스 (66)
  3. 3: 이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 1000가지 이유 레스 (294)
  4. 4: 내 하소연 들어줄 수 있니 레스 (160)
  5. 5: 소 원 을 적 어 주 세 요 . 레스 (5)
  6. 6: 희대의 개소리들을 적어보자 레스 (102)
  7. 7: 갑작스럽게 남친이 한국으로 돌아가게 생겼어.. 레스 (10)
  8. 8: 오래전에 연락 끊긴, 친구라기도 애매한 사이 레스 (8)
  9. 9: 하고싶었던 말, 아무거나 털어놓아보자. [2] 레스 (559)
  10. 10: 난 그런 말 대신에 이런 말이 듣고싶었어 레스 (21)
  11. 11: ★☆★상담판 잡담스레★☆★ 레스 (424)
  12. 12: 생일 축하 합니다~ 생일 축하 합니다~~! 레스 (140)
  13. 13: 여기 와, 찡찡대고 가. 레스 (43)
  14. 14: 남친때문에 힘들어 레스 (9)
  15. 현재: 힘들때 기분전환하는 법 올리는 스레 레스 (24)
  16. 16: 과거를 놓는다는건 레스 (3)
  17. 17: 언니가 내 인생을 망치고있다 레스 (17)
  18. 18: 왜 사람들한테 이해받는건 어려울까. 레스 (7)
  19. 19: 화장시작하고싶은데 주변반응이 두려워 레스 (11)
  20. 20: 정신과를 갈까 하는데 레스 (8)
  21. 21: 쓰레기의 연애 레스 (3)
  22. 22: 층간소음때문에 레스 (9)
  23. 23: 우울증 레스 (4)
  24. 24: 내 자신을 점점 잃는거같아. 레스 (11)
  25. 25: 나는 말을 잘 못해 레스 (7)
  26. 26: 친구들에게 사과하고 싶어. 레스 (13)
  27. 27: 별거 아닐수도 있지만 들어봐줘 레스 (2)
  28. 28: 사회생활에 미숙한 사람 있어? 레스 (68)
  29. 29: 연애초보 어떻게 해야 할지 1도모르겠다 도와주라 레스 (2)
  30. 30: 목사님 자녀로서의 몇가지 고민들 레스 (23)
  31. 31: 내가 너무 엄살부리는걸까 레스 (15)
  32. 32: 왜 꾸미고 다녀야되는니 고민... 레스 (8)
  33. 33: 자신이 점점 쓰레기가 되는 게 느껴져 레스 (5)
  34. 34: 할머니가 치매가 온 것 같아 레스 (10)
  35. 35: 복잡한 친구관계 사이에 끼어버렸다면 레스 (6)
  36. 36: 가난이 죄일까 레스 (4)
  37. 37: 하루하루가 너무 의미없고 공허해.. 레스 (4)
  38. 38: 커버곡 채널을 만드려고하는데 걱정이 태산이다 레스 (7)
  39. 39: 내가 남자를 너무 좋아하는게 문제다. 레스 (12)
  40. 40: 새언니 떄문에 환장하겠다 레스 (12)
  41. 41: 인생고민 레스 (17)
  42. 42: 나 이상해진거 같아 레스 (4)
  43. 43: 요즘 부모님하고 얘기하는게 너무 싫어 레스 (14)
  44. 44: 내가 이렇게 살아도 되는건지 모르겠다 레스 (3)
  45. 45: 그냥 하소연 하고 싶어서 쓰는 스레 레스 (26)
  46. 46: 정신과를 다니는데 제대로 치료를 받는건지 모르겠다 레스 (8)
  47. 47: 엄마께서, 뇌졸중일지 모른다는 무서운 말씀을 하셨다. 레스 (4)
  48. 48: 결혼식 가는데 겨울에 슬립온에 긴양말 레스 (3)
  49. 49: 어떻게 해야해..? 레스 (6)
  50. 50: 월요일부터 출근인데 레스 (5)
( 16818: 24) 힘들때 기분전환하는 법 올리는 스레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12-30 18:43
ID :
coSH5MjA55jyU
본문
게시판이랑 맞지않는 스레일까봐 안 올려고도 했는데 상담게시판 특성상 위로가 필요한 사람들이 많을거같아서 올려 :)
힘들때 기분 전환하는 방법 써보자!!

난 가격 신경 안 쓰고 맛있는 음식을 먹어
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DkkyEVL4Stg

밝은 노레 불려!

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d/q99bKVVLU

난 노래 들으면서 길 걸어다녀!

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D12MwCYBT2U

단짠단짠한 음식들을 먹으면서 게임
목욕도 좋고

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q034yMMywFI

>>1 나도! 뭐 먹고싶은거 혼자 있을 때 시키고 혼자서 만족할때까지 먹는거! 내가 원하는 부분만 쏙쏙 먹을 수 있어서 좋아 헷

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q1i7fFSCCyQ

핸드폰으로 땡기는 노래 들으면서 좋아하는 일 하는것! 환경을 내가 원하는 대로 만들고 편하게 오랫동안 있는것.

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tgb4v6Incs

이른시간에는 경쾌한 노래를 들으면서 걷고
덜풀렸다 싶으면 저녁에 따듯한물로 샤워한뒤에 좋아하는 asmr들으면서 좀 일찍 안대끼고 자버려
그럼 다음날 좀 괜찮더라

물론 이 방법은 큰 힘듦이 아니라 그냥 조금 그런날 하는 방법이고
정말 너무 힘들어서 어찌할 방법이 없으면 아예 아무것도 안하던가, 게임이나 수다로 푸는편이야

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HilIJlOrmA

난 웹툰! 노래들으면서 날씨 좋은날 산책하는것도 기분 좋은거 같아.

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11VpiaOVgu+

지인짜 맛있는거 먹기! 휘파람 불기!
그리고 정말 단기적인 가장 행복했던 기억 떠올리기! 근데 끝나면 더 허무하드라구...

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jlI4lM2YH52

파판하기
파판하면 시름과 걱정이 싹 사라지는게 참 좋아
대신 시간도 사라진다

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zUb74pMV8QE

엑소 사진보거나 엑소 노래 들어... 진짜로 괜찮아져 진짜 신기해 잘생긴게 최고야 노래도 너무 밝고 가사도ㅠ좋고ㅠ

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98YUUdjf1Ek

먹기하고 게임하기..? 근데 게임은 하고나면 더 우울해지는 역효과도 생겨서;; 보통은 그냥 먹는 거로 풀어.

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iBxwFiAsco

주구장창 걸어. 기분이 좋아질때까지.
이어폰 끼고 밝은노래 틀어 놓고 걸어.
저번엔 한 6시간 걷기만 하고 집에 왔어
집에 오니까 허리랑 다리가 너무 아파서 하루종일 못일어났지만..

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ApFm6MuGXhQ

가장 좋아하는 옷과 신발을 신고 예쁘게 꾸미고 혼자 돌아다녀. 영화를 보고 아이쇼핑하고(우울할때 돈 쓰면 진짜 어마어마하게 써서 아이쇼핑만 함) 카페가서 케이크까지 시켜놓고 책을 읽거나 사람 구경 실컷하고 돌아와

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KWtUWFCkfuw

목욕이나 샤워! 제일 좋아하는 웹툰이나 애니의 제일 좋아하는 부분도 보고 단것도 잔뜩 먹어.
헤드폰으로는 밝은노래보다 제일 좋아하는 노래를 들어. 그렇다고 어두운 노래를 틀지는 않아. 역효과 날수도 있으니까.
그리고 이건 약간 어둡기는 한데 난 그림을 그려. 근데 그 그림들 상태가 그렇게 좋지는 않아. 진짜 우울할때 그렸더니 그로테스크 해졌거든... 근데 스트레스는 풀리더라.

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MF+VC/mFrg

운동. 보통은 농구나 평범한 운동이 적절하지만 나같이 원래 운동하는 사람은 투포환이나 배구, 복싱같은 격투계열도 좋더라. 반대로 현대무용이나 발레처럼 차분한것도 괜찮고. 내가 우울해지면 근력을 표출하는 성향이거든. 물건을 집어던질 순 없으니까 운동으로 전향했어. 난 생각보다 효과가 좋았어.

1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4/N7E2s44Fs

ㄱㅅ

1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5GHUA/1MigU

귀여운 동물 사진들이나 유머글 보면서 기분전환!

1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AUcvU9HakjA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괜찮겠지!!라고 좋은생각만 해
수다도 떨고 음악도 들어.

2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ilfli+v3h/k

일단 먹는게 최고인것 같아 먹으면 먹는데 집중해서 생각이 적어지더라고

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KQXzGibcob2

난 가사 없는 노래들 유투브에서 아무거나 찾아서 그냥 쭉 들으면서 눈감고 있으면 괜찮아 지더라ㅎ

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5SQDxdTvn1Q

>>20
22222나도

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SedsRDa7KyA

인터넷 게시판에서 약한 어그로 떡밥을 문다 예를 들면 민트초코!

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iKMTxl18rAU

맛있는 걸 먹으며 퍼즐을 맞춰.
혹은 읽고 싶었던 책을 사서 읽지.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