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604 어제 2,298 최대 3,968 전체 503,550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자살, 자해 옹호 또는 실행 방법을 알려주는 글은 삭제, 정지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서버를 더 좋은 곳으로 옮겼습니다!★

사이트 내부에 에러가 생겼을 수도 있으니 이상한 부분이 보인다면 애매하다 느껴져도 적극적으로 신고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상담 게시판 목록 총 790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부모님께 자살한다고 하고 왔다 레스 (31)
  2. 2: 꾹 참았던 말들 여기서 말해줘 레스 (66)
  3. 3: 이 세상을 살아가야 하는 1000가지 이유 레스 (294)
  4. 4: 내 하소연 들어줄 수 있니 레스 (160)
  5. 5: 소 원 을 적 어 주 세 요 . 레스 (5)
  6. 6: 희대의 개소리들을 적어보자 레스 (102)
  7. 7: 갑작스럽게 남친이 한국으로 돌아가게 생겼어.. 레스 (10)
  8. 8: 오래전에 연락 끊긴, 친구라기도 애매한 사이 레스 (8)
  9. 현재: 하고싶었던 말, 아무거나 털어놓아보자. [2] 레스 (559)
  10. 10: 난 그런 말 대신에 이런 말이 듣고싶었어 레스 (21)
  11. 11: ★☆★상담판 잡담스레★☆★ 레스 (424)
  12. 12: 생일 축하 합니다~ 생일 축하 합니다~~! 레스 (140)
  13. 13: 여기 와, 찡찡대고 가. 레스 (43)
  14. 14: 남친때문에 힘들어 레스 (9)
  15. 15: 힘들때 기분전환하는 법 올리는 스레 레스 (24)
  16. 16: 과거를 놓는다는건 레스 (3)
  17. 17: 언니가 내 인생을 망치고있다 레스 (17)
  18. 18: 왜 사람들한테 이해받는건 어려울까. 레스 (7)
  19. 19: 화장시작하고싶은데 주변반응이 두려워 레스 (11)
  20. 20: 정신과를 갈까 하는데 레스 (8)
  21. 21: 쓰레기의 연애 레스 (3)
  22. 22: 층간소음때문에 레스 (9)
  23. 23: 우울증 레스 (4)
  24. 24: 내 자신을 점점 잃는거같아. 레스 (11)
  25. 25: 나는 말을 잘 못해 레스 (7)
  26. 26: 친구들에게 사과하고 싶어. 레스 (13)
  27. 27: 별거 아닐수도 있지만 들어봐줘 레스 (2)
  28. 28: 사회생활에 미숙한 사람 있어? 레스 (68)
  29. 29: 연애초보 어떻게 해야 할지 1도모르겠다 도와주라 레스 (2)
  30. 30: 목사님 자녀로서의 몇가지 고민들 레스 (23)
  31. 31: 내가 너무 엄살부리는걸까 레스 (15)
  32. 32: 왜 꾸미고 다녀야되는니 고민... 레스 (8)
  33. 33: 자신이 점점 쓰레기가 되는 게 느껴져 레스 (5)
  34. 34: 할머니가 치매가 온 것 같아 레스 (10)
  35. 35: 복잡한 친구관계 사이에 끼어버렸다면 레스 (6)
  36. 36: 가난이 죄일까 레스 (4)
  37. 37: 하루하루가 너무 의미없고 공허해.. 레스 (4)
  38. 38: 커버곡 채널을 만드려고하는데 걱정이 태산이다 레스 (7)
  39. 39: 내가 남자를 너무 좋아하는게 문제다. 레스 (12)
  40. 40: 새언니 떄문에 환장하겠다 레스 (12)
  41. 41: 인생고민 레스 (17)
  42. 42: 나 이상해진거 같아 레스 (4)
  43. 43: 요즘 부모님하고 얘기하는게 너무 싫어 레스 (14)
  44. 44: 내가 이렇게 살아도 되는건지 모르겠다 레스 (3)
  45. 45: 그냥 하소연 하고 싶어서 쓰는 스레 레스 (26)
  46. 46: 정신과를 다니는데 제대로 치료를 받는건지 모르겠다 레스 (8)
  47. 47: 엄마께서, 뇌졸중일지 모른다는 무서운 말씀을 하셨다. 레스 (4)
  48. 48: 결혼식 가는데 겨울에 슬립온에 긴양말 레스 (3)
  49. 49: 어떻게 해야해..? 레스 (6)
  50. 50: 월요일부터 출근인데 레스 (5)
( 13312: 559) 하고싶었던 말, 아무거나 털어놓아보자. [2]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10-24 05:57
ID :
coQ28HJwMFFN+
본문
전사이트에서 이 스레가 정말 좋았다. 그래서 세워본다.

부디 다들 맘놓고 털어놓고 가. 떠나버린 그녀석에게 하지 못한 말들, 싸운 친구에게 사과하고싶지만 못하는 마음, 등등

쑥쓰러워서, 결과가 두려워서, 사람들의 시선이 무서워서…등등 하고싶었지만 할수 없었던 말들, 이제 너희들의 마음속에서 조금이나마 덜어졌으면 해.

전 스레 주소 : http://threaders.co.kr/bbs/board.php?bo_table=councelling&wr_id=95

------------------
1000 채워졌길래 새로 세웠다.
5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M0WrOqnuggg

엄마 기억나? 어렸을 때 밤에 엄마아빠랑 싸우다가 엄마 집 나갔던 그때 엄마가 우리 두고 떠날까봐 맨발로 뛰쳐나가서 엄마 붙잡다가 아빠한테 업혀서 집으로 끌려갔던 거. 엄마도 곧 돌아왔지만 진정되지 않아서 발 씻어주는 엄마한테 엉엉 울면서 가지말라고 애원했었잖아. 난 그게 이때까지 살아오면서, 왕띠당했던 것보다도 더 큰 상처였어.

5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xs/FdW5L+1o

난 어릴 때부터 내 자신이 특별하고 대단한 사람이 될 거라고 믿어왔는데 이런 몽상을 믿기엔 내가 너무 나이가 들어버렸나봐.

5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Omkd/dhIeaU

내가 못 믿을 행동을 해서 안 믿는 게 아니라, 날 믿기 싫어서 안 믿는 거겠지. 아니라고 내가 한 거 아니라고 절대 아니라고 울면서 말했던 12살의 나 앞에서 거짓말 말라고 내가 네 눈 앞에서 죽으면 사실대로 말 할 거냐고 목에 식칼 들이밀던 그 때부터, 그냥 당신은 날 믿기 싫었던 거야.

5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FdDpqGIjYdA

죄송해요 일찍 말했어야 했는데 용기가 안나 지금까지 미루고 있고 지금도 용기가 나질 않네요
사과를 하고 싶어하는 건 저의 죄책감을 덜기 위해서라서 정말 죄송해요
제가 나태해서 예전부터 저와 주변인들이 피해보고 있고 이번에도 그랬지만 아직도 고쳐지지가 않네요
사실 노력도 하지 않았지만
죄 지으면 불안해하면서 정작 피해입히지 않도록 조심하지도 않고 자기만 생각해서 죄송해요
꼭 사과를 하고 싶은데 용기가 정말 안나요
글재주도 없어서 횡설수설할 것 같고 그 분이 용서해주시지 않으실 것 같아서 두려워요
사과는 상대방이 용서할때까지 하는 거라고 했으면서 저는 그러지 못해서 참 이기적이라고 생각해요
겁도 많고 능력도 없고 게으르고 멘탈도 안좋은 저도 제자신이 싫네요
사실 누가 좋은 말 해줏ᆢ

5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FdDpqGIjYdA

>>525 엇 잘렸다
사실 누가 좋은 말 해주셨으면 하지만 그런 제가 이기적이라서 싫네요
정말 죄송해요
약속을 지키지 않아 죄송하고 거짓말해서 죄송해요

52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p/D7INOE3Nc

뭘까 정신이 단단히 나갔던거 같다. 왜 그걸 몰랐을까. 평소와 다르게 알람도 안 맞춰놓고, 그냥 펑펑 놀기만 했네. 어쩌면 자만심이었을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든다. 뭘까... 나 그래도 정말 생각보다 나쁘지 않게 성적 나왔고, 점점 성적 올랐는데. 이번 년도에도 좋은 기회를 엿볼 수 있는거 아닐까 기대하고 있다. 사실 이때쯤되면 기대라기보단 마지막 희망이라는 말이 더 적절하겠지만 말이야. 만약 안된다면... 상상하고 싶지도 않지만... 만약 안된다면 통학을 해야겠지...? 와 정말 상상만해도 숨막힌다. 성적은 성적대로 떨어질테고, 그보다 내가 엄청 피곤하겠지만 말이야. 정말 불행 중 다행인건 이번 성적이 생각보다 잘나와서. 그것믿고... 남은 기회들이라도 잘 잡아야겠다. 어쨌든 내가 안해놓은거지만 그거에 그거대로 스트레스 받아서 탄산음료 마셨어. 이번 주 좋아하는 음식 식사는 물건너 갔다고 봐야할려나. 솔직히 별로 하는것도 없는데 괜히 스트레스 받는거 같아서 좀 우습긴하다......

5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U98inR8JrJ2

당신 싫은데 죽여버리고 싶을 정도로 싫은데 나 없으면 당신 챙겨줄 사람도 없잖아 동생은 당신 모실 리 없으니까. 하필 당신이 내 엄마여서 더 짜증나. 독립해서 연 끊을 생각하면 후련하다가도 미안하고 그래. 이게 다 당신이 내 엄마여서, 내가 당신 딸이라서 그런 거겠지.

5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5mLBPHKZCm+

내가 태어난 게 잘못인거야?

5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g+2rN6bUa8M

미안해...

53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g+2rN6bUa8M

>>530
오빠 힘든거 몰라준것도 미안하고 장례식장도 못가서 미안해. 장례식날에 하필 놀러가는 날이랑 겹쳐서 미안해. 다른 사람들 다 슬퍼하는데 재밌게 놀아야해서 미안해. 오빠 다리 하나 잘려야 했을지도 모르는데 가볍게 생각한것도 미안해. 다들 기도할때 귀찮다고 생각한것도 미안해. 그리고 지금 내가 죽은사람 팔아서 관종짓 하는것처럼 보이는거라면 미안해. 누군가한테 털어놓고 싶은데 털어놓을데가 없어.

5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J013WjPNfU

>>531
너 탓 아니야 레주야..

5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J013WjPNfU

1년..아니 몇년을 이렇게 힘들어해야하는거지?
물론,아주 잘 알고 있다.

5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J013WjPNfU

돌아갈수가 없다는것도 너무 잘 알고 있다.죽고 싶다.자해도 못하는 내가 싫다. 돌아갈수가 없다.죽고싶다는 생각이 너무나 당연하게 든다.하지만 굳이 변명을 할 필요 없이..네가 아픈만큼 나도 아파야 한다.죽고 싶다.자살하면 된다.

5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J013WjPNfU

후회가 너무나 많이 쌓여간다.너무 변해버린 네 모습을 보고 어쩔수가 없어졌다

53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J013WjPNfU

나는 배신자다.도망가버린 배신자.죽고싶다.차라리 말을 하지 말걸 그랬어.후회후회후회후회

53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sCycOIfTY

으악 쪽팔려 중학생 때 내가 너무 찌질해서 쪽팔려..뜬금없이 생각나더니 쪽팔려서 잠 확깨버렸어....물론 상대도 미친 사람이고 지멋대로긴 했지만 나도 참...나도 참......ㅠㅠ 자기멋대로 생각하고 기준선도 높고 일이 제대로 돌아가야한다는 강박증도 심하고...결벽증까지 있는데 비겁하고 겁도 많고 피해의식까지 있고 자존심 세고 공격적이기까지 해!! ㅠㅠㅠㅠ 물론 걔가 나한테 함부로 구는 게 싫어서 나도 더 막간 거겠지만 어찌 생각해보면 그냥 걔랑 나랑 많이 안 맞았던 걸 수도 있겠다 싶음...학교라 친구를 계속할 수 밖에 없었고...진작 끊었어야했는데 나도 참..참..사람이 싫으면 사귀질 말았어야하는데 왜 그랬을까. 그럴 수 없기도 했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있었는데 혼자 잔뜩 겁먹고 움츠러들어서....ㅠㅠㅠㅠㅠ 애들은 그걸 친하다고 한 거였는데 난 그걸 무례하다고 생각했고...물론 이제와 생각해도 무례하긴 했는데 내가 걔네를 친구라고 생각 안하고 믿지도 않았으니까...더 예민하게 굴었어. 친구될 맘이 없으면 때려친다는게...아니 안한다는데 관계가 끝맺어지지도 않아서 고생한 적도 많다.

53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sCycOIfTY

나 혼자 무슨 일이든 심각하고 진지하게 굴어서 걔는 특히나 뭐든 막 던지는 말이라 상처받을 만한 말들 말고도 왠만한 지멋대로 하는 일들에 다 화났던 것 같아. 얘는 왜 늘 일을 엉망진창으로 만들지? 내가 그렇게 만만한가? 이랬는데 생각해보면 꼭 내가 만만하지 않아도 걔가 원래 그런새낀거고....

53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2gGV8237omQ

죽고싶다죽고싶다

54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2gGV8237omQ

우울증인거 같다 병원 갈 돈이 없어서 안가봤지만 정상적인 상태는 아니니까,...
우울증엔 가족이 곁에서 도움울 주고 우울함을 주는 것들에게서 거리를 둬야된단다
그런데 난 가족이 도움이 안돼. 가족은 나한테 우울함과 좌절 절망 스트레스를 준다
가족이랑 거리 두고싶은데 망할 엄마가 갱년기란다
갱년기라 우울해서 자식인 내가 옆에서 딸랑딸랑 하면서 애교 부리고 옆에서 지지를 해줘야된다
씨-팔
상처 줄 떄는 있는대로 다 줘놓고, 내 자존감은 바닥까지 긁어놓고 이제와서 너는 딸이잖니.. 나는 엄마고 우리는 가족이잖니...
이러는거 우숩고 짜증난다
뭐라도 부수고싶어
유리창이나 티비같은거.
부수면 당장 엄마가 고속도로를  달려서 올라올거야.
눈물 한바가지 쏟으며 비정한 마음의 엄마를 연기하면서 오겠지 그리고 나를 천하에 개 호로새끼로 만들테고.
내가 나를 위해 할 수 있는건 아무것도 없다

5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I0LtSZ84Yno

내가 너무 쓸모없고 이기적인거 아는데 내가 너희들한테 웃어준 만큼이라도 되돌려받으면 안되겠니? 그럴 자격마저 없는게 나란 인간이었니? 너희한테 난 뭐야? 처음부터 없었던게 좋을까?

5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pDR7LHdECvY

죽고싶다!! 죽고싶다

54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Get8aax0t4+

죽고싶다. 이 지긋지긋한 삶도 싫고, 하루하루 차별당하는 것도 싫고, 인신공격에 언어폭력, 신체폭력도 싫어. 누가 죽여줘도 좋으니까 죽고싶어.

54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O74Xy457pOs

집 밖이 무섭다. 내일부터 학원에 가야 하는데 생각만 해도 너무 무서워. 가기 싫어하는 내 자신이 한심하고 쓰레기같아. 근데 무섭단 말이야.

54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oWWPZ7qrOFA

허해서 뭔갈 자꾸 먹는다 속이 더부룩하지만 허해서 입에 꾸역꾸역 쑤셔넣고 있다

54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Lx8Pw3hCjXg

눈에 보이는 거짓말인걸 알았지만 사실확인을 직접 당하니 역시 기분이 안좋네. 내가 거짓말을 해서라도 쫒아내야할 존재로 인식된걸까? 차라리 착한 척 하지말고 솔직하게 말하는게 더 좋았을거라 생각해. 어차피 이러나 저러나 넌 마지막에 나쁜놈으로 남겠지만.

54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lsfUV3pXCTw

모든게 다 안정적인데 어째선지 마음이 불안하다.공부때문인가? 인간관계에 집착해서? 재난을 걱정하는건 아닐테고? 명백한 이유없이 불안한 나는 나약한존재인가?

54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zzMcw/770k

그래 나 삐졌어요 흥!

55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bB8Pfz8cffU

아무도 내곁에 없네

55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UIYpmRnv+WI

나와 나의 모든 것에 희망이 없어. 이 머리와 죽어가는 의식으로 뭘 할까. 이제 단순한 미래도 그리지 못해서 끝만 기다리고 있는데.

55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d25cEscYwmI

아픈데 말할 사람이 없으니까 서럽다. 아프다고 조금 찡찡대고 싶다...하하

55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DfNtFiT0COg

졸라싫다 살기 싫다 명절따위 다 불타없어져버렸음 좋겠다
가족 생각만 하면 속쓰리고 화가나
명절기간 내내 가'족ㅗ'들 사이에 껴 있어야되는게 소름돋게 싫다
씨ㅗㅗ발

55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DfNtFiT0COg

누가 명절 좀 없애줘라

55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W4lwfdO6lMI

존ㅗ나싫다 뺨은 내가 맞았는데 상대방이 불쌍한 처지라며 화도 못내게하고, 가'족ㅗ'은 이제와서 씨ㅗ발 화목한 가정을 만드자며 나한테 딸랑딸랑 아부나 쳐ㅗ하라고 지ㅗ랄임 씨ㅗ발씨ㅗ발
인생 개 살기싫다
콱 죽어버릴까
존ㅗ나싫어존ㅗ나싫어 살기싫어 시ㅗ발

55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W4lwfdO6lMI

알아!!씨ㅗ발 니들이 뒤에서 내 욕 존ㅗ나게 해대는거 다 안다고
욕 존ㅗ나게 해대면서 화목한 가정을 연기하기위해 나한테 ㅇ애교부리고 딸랑딸랑 하라는게 말이되냐 씨ㅗㅗㅗㅓㅗㅗㅗㅗㅗㅗ발ㅗㅗㅗㅗㅗㅗㅗㅗ

55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W4lwfdO6lMI

화목한 가족놀이는 엄마 동생년  둘이서나 하라고!!!!!!!!!!

55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W4lwfdO6lMI

왜 뺨은 내가맞았는데!!! 내 등에 칼 꽂아놓은건 너넨데!!내가 왜!!!니들한테 사과해야돼냐고!!!

55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W4lwfdO6lMI

왜 ㅈ같은 가'족ㅗ'들은 괜찮아 질 때쯤 귀신같이 연락해서 내 뱃속에 불질러놓고 가는지 모르겠다
씨ㅗ발 처음부터 끝까지 이기적인사람들
언젠간 내가 당신들 눈에서 피눈물 흐르게할거야 씨ㅗ발
뭐?후회할 일 생기기 전에 알아서 기고 알아서 잘 하라고??]
후회하기 전에 내가 먼저 디ㅗ져버리면 되겠네 그럼??

56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0Ipbf/rJzG+

자살할 용기를 나에게..

56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W4lwfdO6lMI

우리 집 조ㅈ나 화목한 집^^ 부모가 자식한테 쳐맞아 죽기 싫으면 알아서 기으라고 협박하는 조올라 잘나신 집

56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W4lwfdO6lMI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냥죽어버릴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명절과 생일 앞두고 내가 홀랑 디ㅗ져버리면 무슨 표정 지을까 ㅋㅋㅋㅋㅋㅋㅋ시ㅗ발

56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kBIZWrEcCNs

죽고 싶다.



...


죽어버릴까!

56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58DJCCh1drk

아빠가 보고 싶어.
꿈에라도 나와주면 안돼?
왜 안 나와주는 건데..

56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W8ZDDy46u0g

힘들어서 왔는데 쓸 말이 없어서 페이지 나갔다가 다시 들어오는게 몇번째인지 모르겠다. 그냥 죽어버렸으면 좋겠고 내가 누구인지도 잘 모르겠다 모든게 다 꿈이였으면 좋겠어 뭐든지 다 내 잘못으로 흘러가고있으니깐 내가 죽어버렸으면 좋겠다. 정신없다 내가 죽으면 누가 슬퍼해줄까 너는 내가 죽은걸 알까

56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W8ZDDy46u0g

죽으면 너가 찾으러 와줄까 정말 다른 이들에게 내 이야기를 하고있었을까.

56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W8ZDDy46u0g

모두 나 빼고 다 행복하고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돈도 많아서 이런저런 걱정도 없고 자기 재능을 잘 알고있고 똑똑하고 멋지고 예쁘고 모두에게 사랑받고 인정받고 뭘 하든 칭찬만 듣고 있어서 자괴감 든다. 소수의 사람이라도 칭찬을 받고있잖아 사랑을 받고있잖아 연락을 주고받고 있잖아 나는 아무것도 없는데. 너는 있으면서 왜 그러는거야

56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X14SZKCQJF2

알아. 가난한거. 근데 그렇다고 가난하게 살고싶진 않았어. 내가 하고픈거 하는게 더 멋졌고, 후회 없으니까. 근데 이제 다시 학교가게되니까 눈물난다..... 경제적으로 이제 독립 못하니까. 이제 아껴써야하는때니까 그렇게 할건데..... 큰 행사에 참여하면 돈이 들겠지??? 가기 싫은데......술자리 나갈 생각도 없고..... 아.....안가야겠지?? 이유 설명하면 겁나 자괴감들겠지만....

56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q6+WcSw1ADg

난 왜이렇게 대인기피증이 나아지질 않지
왜이렇게 사람이 무섭고 입이 안떨어지지
다 옛날일인데 왜 극복이 안되냐 그렇게 노력했는데 어색하고 이상하게 보일 뿐인데
이제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다 병원이라도 다니고싶은데 병원가서 뭐가 문제인지도 제대로 말 못하겠지
다들 날 답답하다고 이상하다고 보는데 내가 이렇게 된게 내 잘못은 아닌데 그게 너무 억울하다
나도 내맘대로 말도 못하는게 스스로가 너무 답답하고 목졸리는 기분인데

57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q6+WcSw1ADg

누가 알아주고 먼저 다가와주기만 바라는 내가 한심하다
나이는 먹을대로 먹고 이젠 정말 어른이 됐는데 극복하는 방법을 여전히 모르겠다

57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sjXmArG19X2

내 주제에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