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1,260 어제 2,833 최대 10,129 전체 957,001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자살, 자해 옹호 또는 실행 방법을 알려주는 글은 삭제, 정지될 수 있습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사랑초에 사랑을 담아! 텀블벅 뱃지 프로젝트★ 

상담 게시판 목록 총 1,138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누가 나 좀 살려줘 제발 레스 (119)
  2. 2: 꾹 참았던 말들 여기서 말해줘 레스 (237)
  3. 3: 너에게 자살/자해를 막게 해준 한마디는 뭐야? 레스 (31)
  4. 4: 얘기할 데가 없어서 여기에 쓴다..ㅠ 레스 (10)
  5. 5: 하고싶었던 말, 아무거나 털어놓아보자. [3] 레스 (384)
  6. 6: 오빠가 죽었어 레스 (26)
  7. 현재: ★☆★상담판 잡담스레★☆★ 레스 (678)
  8. 8: <트리거 워닝 : 학교폭력> 레스 (29)
  9. 9: 대학교 유학가고 싶다... 레스 (6)
  10. 10: 더이상 못참겠어 레스 (7)
  11. 11: 말할데가 없어서 하소연 좀 할게 레스 (4)
  12. 12: 나 신경이 망가졌대 헤헤 레스 (4)
  13. 13: 너의 이야기를 들어줄게 레스 (11)
  14. 14: 엄마는 내가 괜찮길 바랬을꺼야 레스 (8)
  15. 15: 사랑받는 방법을 갈구하는 스레 레스 (70)
  16. 16: 심리적으로 아픈게 좋아 레스 (5)
  17. 17: 자해하거나 했던 사람있어? 레스 (38)
  18. 18: 초성으로만 하고샆은말, 드는 생각 등 적어보자 레스 (59)
  19. 19: 고양이 구더기 감염 얼마들어?급해 레스 (7)
  20. 20: 나에게 무언가를 강요하는 게 너무 싫다 레스 (6)
  21. 21: 레주가 아무거나 하는 스레 레스 (15)
  22. 22: 요즘 아프고 꿈마저 사라졌다 레스 (3)
  23. 23: 둘째의 서러움 레스 (67)
  24. 24: 아픈증상에 대해 서로 상담해주자 레스 (3)
  25. 25: 정신과 치료 말이야 레스 (3)
  26. 26: 왜 사니? 레스 (1)
  27. 27: 난 이상해! 레스 (73)
  28. 28: 하나뿐인 내 친구가 요즘 너무 힘들어 해 레스 (1)
  29. 29: 35살 히키코모리의 사회 적응기... 랄까..? 레스 (78)
  30. 30: 스레주가 한줄 상담해준다 레스 (141)
  31. 31: 늙는게 두려워요 레스 (2)
  32. 32: 성추행.. 당했던 이야기를 해 보려고 해 레스 (9)
  33. 33: 소 원 을 적 어 주 세 요 . 레스 (143)
  34. 34: 내가 어떻게 해야 할까. 레스 (27)
  35. 35: 최고의 복수방법이 뭘까 레스 (2)
  36. 36: 난 도대체 뭐하고 싶은거야? 레스 (14)
  37. 37: 하고싶은 말 있어? 다 들어줄게 들어와 레스 (30)
  38. 38: 정신과 약물 복용하는 사람 있니 레스 (8)
  39. 39: 성격을 바꾸려고하는데 레스 (8)
  40. 40: 내가 동생한테 가진 감정으 심각성을 모르는 부모님에 유감 레스 (7)
  41. 41: 아마도 무기력증인 스레주가 아무말하는 스레 레스 (37)
  42. 42: 건강한 몸이 제일 큰 축복이야. 레스 (4)
  43. 43: 다들 아무 이유 없이 우울해질 땐 어떻게 해? 레스 (21)
  44. 44: 거울이랑 사진이 너무 심각하게 달라서 정신병 걸릴 수준이야 레스 (5)
  45. 45: 난 진짜 이상해. 레스 (7)
  46. 46: 핵친구가 없다 레스 (9)
  47. 47: 생일 축하 합니다~ 생일 축하 합니다~~! 레스 (208)
  48. 48: 어찌해야할지 모르겠다.. 레스 (5)
  49. 49: 내가 하고싶은 이야기 레스 (11)
  50. 50: 인터넷 중독이 너무 심한데 어떡하지 레스 (25)
( 1: 678) ★☆★상담판 잡담스레★☆★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06-20 20:24
ID :
cocZswiCDh4Co
본문
예이★
스레더즈 상담판 잡담스레라굿!!
63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9DefJdHDgkQ

불쌍해보이고 싶은거야
누가봐도 나는 불쌍하고 안타까워보이려고
왜그리 발버둥을 치니 시빨...

6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qf89K4jAV9o

난 단지 공부하기 싫다는 이유로 이렇게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는지 몰랐어
어제 수업때 갑자기 숨이 잘 안쉬어지고 무기력해지고 힘들어서 뭔가 싶었는데 막상 내일 시험이라 오늘 공부하니까 다시 숨막히고 심장 뛰는게 느껴지고 머리아프고...
어떻게 해야할까 계절학기 마치고 휴학할까... 아니 지금 이 숨막히는건 어찌 해결해야 하지....

6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qf89K4jAV9o

한번 학점이 잘나오니까 그 학점을 유지해야된다는 압박감이 너무 커  조금만 더 하면 성적장학금이었는데... 이런 느낌이야 힘들다ㅠㅠㅠㅠㅠ

6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PdEL3Sn1QNA

너 왜 그래? 내가 너때문에 억누르고 있던 감정도 처음 털어놓고, 화장도 처음해보고 치마도 입고 너한테 잘보일려고 별짓을 다했는데 왜 네가 화가나? 내가 맨날 너한테 하던것처럼 상담한거고 난 내 감정을 더 잘 컨트롤하고 싶다는건데 너 왜 그래 왜 나한테 화를내? 지금까지 잘 들어줬으면서. 너의 처음보는 모습이라서 무섭고 화도나. 네가 뭔데 내 맘 흔들어놓고 네가 먼저 내가 내 친구랑 얘기하는데 들어왔잖아 먼저 요즘은 어떠냐고 물어보고 그랬으면서 왜 네가 먼저 화 내고 문 닫고 나가 네가 뭔데? 내가 누구때문에 자해도 멈추고 긍정적으로 생각할려 그랬는데 왜 네가 화를내... 화내지마 제발

6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PMk18mv1yLM

나 왜 이런 생각을 하는 건지 모르겠는데 생식기가 없었으면 좋겠다 자궁이나 난소를 들어내고 싶어 미쳤나보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이게 뭐라고 이런 생각을 하는 거지

63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4zu1G+wMdgI

아무것도 하기 싫은데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살 수 없는 세상이라 싫다 신경써야 할 것들이 너무 많아서 귀찮고 귀찮고 귀찮고 귀찮고 귀찮다 귀찮아 왜 이렇게 귀찮지 귀찮으면서 어떻게 밥은 먹고 숨은 쉬고 게임은 하고 인터넷을 하는 걸까 그냥 차라리 아무것도 하지 못해서 시체처럼 누워 있기만 하면 나을 텐데 엄마라는 강제력 때문에 움직이게 된다 그나마 다행인 건가

63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4zu1G+wMdgI

누가 나보고 넌 병자니까 빨리 병원 가보라고 말해줬으면 좋겠다 그러면 마음 놓고 썩을 수 있을 텐데 나는 내가 정상인데 현실을 도피하려고 아픈 척을 한다는 생각을 떨쳐버릴 수가 없다 난 정말 아프지 않으니까 정말로 그런데 나는 자꾸 연기를 해서

63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4zu1G+wMdgI

이 게으름이 올해 안에 낫지 않으면 올해 안에 여기서 벗어나지 못하면 죽어버리자고 생각했는데 정말로 죽으면 하지만 죽겠다는 생각은 이미 습관이 되어서 아무런 의미도 효력도 없다 어떡해 어떡할까 사실 위기감도 들지 않아 이대로 살아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 난 멀쩡하게 잘 사니까 그러면 안 되는데 이렇게 살면 안 되는데

63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4zu1G+wMdgI

이렇게 상담판에다 쓰는 것도 사실 다 연기가 아닐까 메소드 연기 나조차도 속이는 연기 난 정말 멀쩡한데 자꾸 아픈척을 하는 거야 내 힘으로 걷는 게 귀찮아서

64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4zu1G+wMdgI

이제는 이런 생각도 안 해 나는 뭘 하고 사는 걸까 뭘 하면서 살아야 할까 뭘 하면서 살아왔을까 지난 날을 돌이켜봐도 아무런 의미있는 기억이 떠오르지 않으면 난 내 삶을 낭비한 거겠지 앞으로도 낭비하게 될 것이고

64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eStRESm3rts

진짜 이러다 미쳐버릴 것 같아.
조만간 내 목숨 스스로 끊을 것 같다고.
대학 등록금 걱정하는 것도 이제 지겹고, 돈 걱정 하는 거 자체가 싫어.

64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UW5qwOT00+

죽자. 죽자!

64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5BBuS2/0TqI

오히려 맘이 편해졌다 헤헤

64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5BBuS2/0TqI

갸핳ㄱ갹힣삿길륵ㄹ으힉ㄱ가응ㄱㄱㄱㅇ우영어어어어

64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6imXP5a+uCQ

내 생각에 난 충격요법이 필요한 것 같아
그래봤자 그때만 울고 변하지 않겠지만... 도대체 나는 뭐가 문제이길래 아니 그냥 내 자체가 문제인가

64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6imXP5a+uCQ

자포자기하는 심정으로 사나봐 이대로 살아도 괜찮겠단 생각이 들어 사실 괜찮지 않은데 이러면 안 되는데

64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6imXP5a+uCQ

게으름 때문에 이런다고 말하면 참 이상하게 보겠지 운동을 해보세요 취미를 찾아보세요 이런 말만 해줄거야 사실 난 그런 걸 다 잊어버렸는데 잃어버렸는데

64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6imXP5a+uCQ

그리고 다시는 찾지 못하겠지

64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7JA6PpIyZ1k

날 상처입힌 얘들도 싫은데 사실 난 불완전한 나 자신도 싫음ㅋㅋㅋㅋ 밤에 눈 감고 누우면 내가 했던 행동들이 다 생각나는데 제 삼자의 눈에 빙의해서 보면 '와 저렇게 사람이랑 어울리지 못하는 행동을 하다니....사람들이 피할만해' 라고 생각되는게 나...ㅋㅋㅋ 어떻게 해야 원만한 인간관계를 쌓을수 있을까 매번 고민하게 된다....

65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Msk81zVTg4U

와나오늘 정말 열심히 공부한날이었어 어제 두배로공부하고 계획한것도 다 끝냈고 뿌듯한하루였어 근데 그래봤자 난 이미 인생망한걸 너무늦었다고 왜 열심히한걸까 어차피 곧있으먄 자살할텐데

65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5FD+IRBAxLI

>>649 헐 나도...ㅋㅋㅋㅋ 나 은근히 따돌리고 투명인간 취급했던 애들 생각하면 기분 안 좋은데 그때 나를 보면 정말 애들이 그럴 만큼 찌질하고 찌질하고 찌질하고 나대고 못났고.... 중고등학생 때는 그냥 안 다가가고 가만히 있으니 다가와줬는데 그러면 단점이 뭐냐하면 지속성이 떨어진다는 것
그냥 지금처럼 혼자 사는 게 편한 것 같고 근데 말벗은 있었으면 좋겠고 인간관계 왜 이럴까

65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cgC85xySTLU

근데 진짜 생각해보면 나도 내가 되게 한심할 때가 많음ㅋㅋㅋㅋ 날 뒤통수때리고 뒷담 깐 애들이 그럴만했다는건 아닌데 솔직히 나도 애들이 피하지 않을만큼 잘 어울렸다고는 못하겠거든....그렇다고 남들한테 다 맞추면 호구가 되고....내가 생각하기에 적절히 끊어냈다고 생각해도 다음날 보면 내가 나쁜년 되어있고.... 사람과 사람의 관계라는게 진짜 어려운거 같아....

65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Y1hU9uG6/4w

진짜 뭘 한다는 거에 대해 해야한다는 의지조차 다 잃어버렷다.....하하하....

65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NLGL1XM147k

엄마가 계속 교정하라고 강요한다
나는 하기 싫어! 나는 이대로도 예쁜데 엄마는 왜 계속 그러지
내가 하기싫다고 그러니까 내가 못생겼다고 계속 짜증내 어쩌라는거야 나는 하기 싫다고

65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NLGL1XM147k

진짜 싫다 겨우 교정 하나 시키려고 내 자존감 있는대로 아득바득 깎아먹지

65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HwCTxfJARGo

내가 봐도 나 좀 심각한 우울증같은데 엄마 앞에선 인생 편한 척 하니 당연히 모를 것이고
그렇다고 학교에서 하는 검사 말곤 병원같은 데 가본 적도 없고 늘 학교에서 해주는 상담받고
검사에선 어렸을 때부터 쭉 자살 고위험군이라는데 내가 드러낸 적이 없어서 엄마가 걍 뒈지라고 하는 건지
내가 쓰레기 같다고 말하면 그럼 나가 죽으라고 하는 건지 그래놓곤 나랑 상담하던 선생님이랑 상담하고 나면 잘 해주고
혼낼 때마다 상담쌤이 니가 이랬다며? 그냥 죽으라는 얘기나 하고
이번엔 좀 지나치게 잘 해주는데 이게 언제까지 갈지 궁금할 뿐이고
그래놓고 내 성적 좀 안 나오면 또 무슨 년 무슨 년 하면서 죽으라고 할 것이고
중1때였나 자살 고위험군이랬더니 엄살피우지 말라고 진짜 힘든 사람들은 우울증같은 거 안온댔지요?
정말 미안하네요 초5때부터 죽고 싶다고 생각해서
저엉말 죄송하네요 매년 작년에 자살할걸 후회해서
올해는 내년에 그런 생각 안 들게 미리 죽으려고
걱정하는 척 하지마 몇 달 지나면 다시 돌아올 거면서
안 믿어 엄마가 날 안 믿는 것처럼 나도 안 믿어
무슨 내가 금지옥엽 키운 딸인 것처럼 하고 있어
아니잖아요??? 날 언제 금이야 옥이야 키웠어 길바닥 나뒹구는 돌덩어리 발로 차듯 키웠지
그래놓고 이게 가정학대가 아니래 어디서 나오는 근거 없는 자신감이시죠?

65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6cvtIdpSgME

여기 있는 레스주 중 몇몇은 조언을 하는 거야 까는 거야?

65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jl6hZwngdGc

친구가 힘들어하는데 내가 아무것도 해줄수없다는게 짜증나.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못하는게 아니라 안하는건가.내가 뭘 해야할지도 모르겠고 오지랖이라는 생각도 가아끔 들고.종교강요는 기본에 집에서 맞고사는것같기도 하고..3자인 내가 봐서은 잘 모르겠지만 걔네 집이 너무 보수적인데다가 가정폭력도 살짝 있는것같아.전에 놀러갔을땐 전혀 그렇게 안보였는데.

65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X84nzIM87kM

죽고 싶단 생각보다 이제는 아예 처음부터 태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을 해
인간으로 태어난 게 행운이라는 건 지극히 인간중심적인 생각이고
나는 그냥 차라리 무존재이고 싶어

66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X84nzIM87kM

사실 돈 많은 백수가 되고 싶다 경제적 문제만 없다면 살아갈 수 있을 것 같다는 사실이 내가 이렇게 찌들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만드네

66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X84nzIM87kM

삶과 세상은 왜 이럴까 왜 이렇게 신경써야 할 게 많은지

66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X84nzIM87kM

나는 내 상태를 확인하는 것도 귀찮고 힘이 드는데

66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q/ZSh9idj/o

시덥잖은 고민이긴 한데 아빠가 자꾸 내 대학 돈 내는게 부담스럽다고 계속 학자금 대출을 받아달래 근데 엄마가 대학 돈을 낼수있다고 했는데도 계속 대출을 받아달라고 아빠 못믿냐고 이런식으로 얘기하는데 나는 받아주기 싫거든 아빠랑 같이 안살기도 하고 이런말은 뭐하지만 설마 돈 안갚고 도망가면 어떡해? 내가 갚아야 되잖아 별건아닌데 진짜 아빠 무슨 빚독촉하는것처럼 대출받으라고 계속 독촉해서 스트레스 받는다 가족의 족은 족같음의 족인가 이거 받아줘야돼?

66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cMX3SbHYPgs

학자금 대출은 빚이야....웬만하면 안하는게 좋음. 나 고등학교때 선생님도 그거 서른살엔가에 겨우다 갚았다더라. 진짜 피말리는 일임.

66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DSUR8I/l/ck

>>664 그치? 방금전에 그래서 아빠랑 통화했는데 진짜 소리지르면서 왜이렇게 아빠말을 안듣냐고 이미 얘기 다 끝난거 아니냐고 뭐라하고 이자율이 싸니까 이용하겠다는데 그걸 질질끈다느니 ㅆ발 뭔발 욕하면서 끊더라 아니 내인생 내명의로 빚이 생기는데 걱정이 없겠냐고...반대로 생각해서 내가 대출 받아달라고 하면 선뜻 받아줄건가? 대학 돈을 내기 부담스러우면 엄마 한테 도움받아서 돈내는게 그렇게 힘든가? 어찌되었든 아빠가 화내니까 무섭고 마음이 편치가 않네 안받아주는게 맞는거겠지? 학자금 대출 좋은후기 뭐 그런걸 들어본적이 없으니까

66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qS2MOGIvYIs

사춘기간봐....별것도 아닌일로 눈물 나

66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Xb+k1YDL2Os

아...진짜 힘들다
방금 기숙사비 입금하러 갔는데 atm기계가 고장났다. 엄마가 입금 부탁한 금액까지 하면 백만원 돈이었는데 통장이랑 명세서만 나오고 기계가 중지됐네??
관리자 불러서 처리하긴 했는데 월요일에야 찾아갈 수 있다더라. 며칠이긴 하지만 내 돈이 내 돈인게 아닌거지;
짜증나긴 해도 일단락은 됐는데...그게 내 잘못은 아닌것 같은데 엄마가 너무 나한테 화 푸신다
내가 오만원 만원 오천원 순서대로 잘 정리해서 넣었다고 분명 말씀드렸는데 갑자기 제대로 넣은거 맞냐고 화내시고;; 아 진짜 몰라 너무 짜증난다 이거 내 잘못이냐??이틀밖에 안되는 입금기간이랑 고장난 기계 잘못 아니야???ㅠㅠ누가 나 좀 위로해주라 요즘 가뜩이나 심란해서 이런일로도 막 멘탈나가네...

66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4snx+6/R4qc

후-
하--
후-
하----

66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sycvIiZCtMU

나는 혼자있을 때 나한테 이야기를 혼잣말 하듯 건넨다.  나는 나한테 그에 대해 다시 혼잣말을 하는데, 너무 감정적이라며 비난한다. 그러면 혼자 괴로워 하며 자기자신에게 절망을 준다. 이성과 감정이 따로 논다. 결과적으로는 나는 나를 미워하고 나는 나에게 매우 무례하다. 그래도 적당히 나는 내 편이여야 하는데.

67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sycvIiZCtMU

너무 뒤죽박죽으로 써서 저 이야기를 누가 이해할 지 모르겠다. 설명을 잘 못하겠어.

67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xQnAXmYGBvw

안녕 세상아

67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2obPmdNhTBs

그냥 공허하다...
외로운 것도 아닌데 공허해.
너무 근본적인 공허함이라 어떡해야 할지...

67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U20V82TyqDA

자살하고싶다. 정말....내가 쓰레기같아서,쓰레기한테도 미안할 수준의 무언가라서....민폐만 끼치고.....난 없는게 더 나을것같다. 상담센터에 가봐도 상담원들이 얘 뭐야 하고 짜증만 낼 수준의 노답같아서, 응..... 밧줄은 어디서 사지?

67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d6QAHs1V/H+

사람한테 쉽게 질리고 쉽게 상처받아서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게 무섭다. 그 사람도 질려서 내가 또 도망칠까봐

67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8sbV3kC4WE

>>656 나랑 너무 똑같은 상황이라 슬프다

67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r8sbV3kC4WE

친구와의 관계에서 나만 안달내는것같아.
맨날 나만 보러가고 나만 얘기하고..진짜 좋아하던 친구였는데 점점 지친다 이제 끝이 보이는것같아

67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5QMSqyF2mf6

아니 ㅋㅋㅋ 10레스 안봤는데 세개나 지금 나랑 심정이 똑같넼ㅋㅋㅋ 역시 사람 사는건 다 똑같나!
연락할 친구 있었음 좋겠다. 애정넘치고 비슷한점 많고 날 좋아하면서도 내가 질리지 않을 친구!
이건 뭐 모던하면서도 세련되고 활발하면서도 퇴폐적인걸 찾는건갘ㅋㅋㅋㅋㅋ

67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mU1Ey6/GkAQ

내가 아무것도 노력안해도 남들이 날 사랑해줬음 좋겠다ㅋㅋㅋㅋㅋㅋ
비현실적이지만 뭐 로또당첨도 바라는게 사람인데

67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coq61oUCE+qF2

아니 우리 엄마는 뭐만 하면 내 탓이래 친구가 약속을 자주 깨는 것도 내 탓 담임이 사물함 비워야하는 걸 오늘 알려준 것도 내 탓 전부 내 탓이다 놀라운 논리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