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397 어제 2,787 최대 10,129 전체 970,202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사랑초에 사랑을 담아! 텀블벅 뱃지 프로젝트★

도서 게시판 목록 총 142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이 책은 나만 알 걸! 하는 책 있어? 레스 (9)
  2. 2: 키워드 세 개로 책 제목 맞춰보자 레스 (304)
  3. 3: 지금 당신에게 제일 가까운 책의 레스 (274)
  4. 4: 몇번을 읽어도 질리지 않는 책 레스 (25)
  5. 5: 내용이 끔찍해서 으..하고 눈돌리면서 읽은 책 있어? 레스 (18)
  6. 6: 그 책을 읽은 사람만이 제대로 음미할 수 있는 대사/문장을 써보자 레스 (125)
  7. 7: 도서러로서의 인생 로망이나 꿈을 말해 보장:D 레스 (63)
  8. 8: 가짜 줄거리를 써보자 레스 (14)
  9. 9: 잊어버린 책을 찾는 스레 레스 (417)
  10. 10: ☆스포일러 주의☆밀실살인게임 스레! 레스 (28)
  11. 11: ★★★★★★도서판 잡담스레★★★★★★★★ 레스 (320)
  12. 12: 책 제목 초성 맞추기 레스 (22)
  13. 13: 읽으면 기분 더러워지는 책을 추천하는 스레 레스 (120)
  14. 14: "난 나쁜 짓 안 했어!" 를 찾는 스레 레스 (101)
  15. 15: [♡책추천통합스레/원하는 내용 장르 분위기 쓰면 추천해주는 스레♡] 레스 (116)
  16. 16: 도서러들이 자서전을 쓰게 된다면 레스 (2)
  17. 17: 이 사람 책은 다 읽었다! 좋아하는 작가님 외치는 스레! 레스 (23)
  18. 18: 책제목을 요상하게 바꿔보자 레스 (216)
  19. 19: 읽고 어이 없었던 책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자. 레스 (24)
  20. 20: 이 책 어떠냐고 물어보면 읽어본 사람이 대답해주는 스레 레스 (85)
  21. 21: 범죄/프로파일링/법의학 서적 추천!!!! 레스 (14)
  22. 22: 책 읽고 울어본적 있어? 레스 (119)
  23. 23: 좋아하는 시/구절을 적고 가보자 레스 (213)
  24. 24: 책 하면 이거지! 추리, 호러, 스릴러 책 후기 or 추천 도서 레스 (69)
  25. 25: 책에 나오는 문장으로 책제목을 알아맞혀 보자!! 레스 (73)
  26. 26: 동화책, 그림책, 아동도서 스레 레스 (71)
  27. 현재: 레스 (135)
  28. 28: 읽었던 중 제일 인상깊었던 책 속 대사 레스 (172)
  29. 29: 1만권 읽기 스레! 레스 (66)
  30. 30: 미국 청소년문학 최대한 많이 추천받아요 레스 (2)
  31. 31: 해리포터 스레! 레스 (236)
  32. 32: 내가 좋아하는 책이나 등장인물이 까였을 때 쉴드치는 스레 레스 (3)
  33. 33: 도서관 공감스레 레스 (100)
  34. 34: 읽다가 덮어버린책이 있으면 적어보는 스레 레스 (69)
  35. 35: 판타지 소설 스레드 레스 (59)
  36. 36: 도서관 알바 중인데 이런 얘기도 여기서 해도 되니? 레스 (46)
  37. 37: 일요일 밤마다 책토론하는 스레 레스 (118)
  38. 38: 책 속의 매력적인 캐릭터들 레스 (101)
  39. 39: 아직도 안읽었어? 이 책은 기본중의 기본이잖아! 레스 (123)
  40. 40: 읽을 책 목록 쓰고 달성하면 적고가기 레스 (34)
  41. 41: 책 읽을 때의 낭만 말해보자 레스 (57)
  42. 42: 여기 퇴마록 좋아하는 사람 없니? 레스 (10)
  43. 43: 특이한 취향의 책 좋아하는 레더들 모여라 레스 (19)
  44. 44: 이제는 구할 수 없어 아쉬운 책을 적는 스레 레스 (38)
  45. 45: 책을 읽는 이유를 레스 (18)
  46. 46: 나비의 봉인과 녹슨 십자가의 기사! 홍염의 성좌 스레 레스 (2)
  47. 47: 생기부에 쓸 만한 책 추천해주는 스레 레스 (13)
  48. 48: 김애란 스레! 레스 (2)
  49. 49: 책보고나서 여운이 매우매우매우매우 길었던 적 있니 와서 하나씩 적어줘 레스 (111)
  50. 50: 이 책은 제에에에발 좀 읽어줘라하는 레스주들의 인생책들 외쳐보자 레스 (147)
( 2633: 135)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08-12 21:34
ID :
bom/3pg/Oo1GI
본문
글쓰기 양식을 정합니다.
8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rQbU/+kB7bk

지금 읽고 있는 책에 나오는 사람 잘 지내고 있니?

8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d+B/nA5tJgM

ㄱㅅ

8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5J6yuNDoYQI

명물 발굴!

9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HHmEsXXPiHY

발굴!

9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HHmEsXXPiHY

>>86 말 그대로 쉬어가는 느낌으로 마음에 드는 짧은 글귀 하나씩 남기고 가는건 어때?

 시 구절이나, 책의 일부분이라던가 자기가 직접 지어낸 글귀도 좋고.. 명언도 좋고...

9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4iuXAENKD7+

매일 오류처럼 숫자만 떠있어서 뭐지? 하고 지나치나 오늘 들어왔는데 이런스레가!!ㅋㅋㅋㅋ 되게 낭만적이다 비밀 다락방 그런느낌이야

9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wFfc2UlhgaI

뭐야 이스레! 진짜 비밀 아지트 같다 ㅋㅋㅋ

9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AWbXMXTsXyA

>>10 뭐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엄청난 비유닼ㅋㅋㅋㅋㅋㅋ

>>91 그거 좋다! 생각나면 언젠가 찾으러 와야지 ㅇㅅㅇ~~

9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Z2MTwEfKLbI

해가 지고 하루가 시작된다. 반복되는 하루에 숨을 내뱉고 나는 또 다시 지루한 시간을 살아간다.

9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trss6CJ6Jdw

" 네가 붉은 장미를 진정 원한다면, 달빛으로 빚은 음악으로 장미 한 송이를 만들어 네 심자의 피로 물들여야만 해. 네 가슴을 가시에 박고 나에게 노래를 해주어야만 해. 밤새도록 나에게 노래를 불러주어야만 해. 가시가 네 심장을 찔러야만 해. 그래야 네 생명의 피가 내 핏줄 속으로 흘러들어와 내 것이 될 수 있으니까. "

오스카 와일드의 나이팅게일과 장미에 나오는 책이야! 내가 제일 사랑하는 책.

9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kCs1SBnZyZM

발굴!!

9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bxW2CKfrajo

빙글빙글 도는 물거품 속에서 보는 세상은 온통 일그러져 있었다

9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J8XPl+xin3M

도서판 명물!!

10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OGaEIKao5o+

>>100이다!!! 호잇호잇호잇호잇호잇호잇호잇호잇호잇호잇호잇호잇호잇호잇

10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s8ZmzOy4tS6

고뇌하는 인간은 늘 이렇게 아름답다.

10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S3hj0AdCFg+

갱신!

10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VLHIG4bVaaI

트위터 보고 왔엌 ㅋㅋ ㅇ오옹

10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T13/2NAKN6c

빌헬름, 우리가 행복하다면, 그것은 환상일까?

10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MmB4dSBSGZA

책갈피 같아!

10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MSEkj6mjw82

>>104 언라이트 메리가 생각나네...

10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DQH7vJ9u+rU

어린시절 마음 속을 채웠던 모든 것들이 나이가 든 지금까지도 마음 한켠을 채운다지만, 관심을 두지 않아 마음 속 한켠에서 먼지만 쌓여가고 있잖아.
하지만 조금만 더 주의를 기울여본다면 이 책갈피처럼 그 모든것들을 떠올릴 수 있을거야.

10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M0uzyij8y7A

도서판 명물을 갱!신!

10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EEMfBBek5tI

이다지도 내게 너는 물어뜯는 입술이다

1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m6eFr+vT58I

날이 좋아서, 날이 좋지 않아서..

1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LVXb0rnuxJU

갱!신!

1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T3HTEzmpc/Q

ㄱㅅ

1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3F2mwAaOklg

갱신!

1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hlZXHfDDSh2

ㄱㅅ

1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nbhW5EYsYNI

ㄱㅅ

1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rrwWI8lyFRo

널 보았기에, 꽃이 피었나 보다.

11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UlN8zpEd0f+

그것이 나를 여기로 이끌었나보구나

11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sqaHFIh1Rb+

잠겨 죽어도 좋으니 너는 물처럼 내게 밀려오라.

11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QnTBRCchzNk

ㄱㅅ

12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Yk9HRih/tI

한 권의 책은 우리들 내면의 얼어붙은 바다를 깨는 도끼여야만 한다.

1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vaFJfkgMRMs

>>120 우와 이거 독서판이랑 잘 어울린다

1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hjeBdjTdvsM

ㄱㅅ

1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ypidb+bpL6k

갱신중--☆

1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8RFR93b7N0o

왓 오류인줄 알았엌ㅋㅋㅋㅋㅋ

1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TupHqPLtXcc

다들 >>1의 레스는 잊어버린거같아?

글쓰기 양식을 정합니다.

1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dD82t+rLgf+

우리는 둘 다 열아홉 살이었고, 아직 어린아이였다. 그리고 야만적인 사랑을 했다. 야만적인, 자신의 전 존재로 서로에게 부딪치는, 과거도 미래도 미련 없이 내던지는.

12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On5KAVe+ADw

이따금씩 쳐다보는 하늘이사 아마 하늘이기 혼자만 곱구나

1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8+kzpJ2GuzY

>>125 모두 제목에 놀라서 잊고있는 모양이야 ㅋㅋㅋㅋ 그런데 정합시다도 아니고 정합니다라니 무슨 뜻인줄 모르겠는걸?

1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O5EpVZLg7GE

생명을 위해 노력하는 인간이란,얼마나 아름다운가.

그것이 절명의 순간이라 할지라도 말이다.

1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RrDmEZYZhw2

얍..

13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yE6Gia6NgUQ

당신이 생각나는 평화로운 아침에.

13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bO0lcKct96k

아득한 안개속의 새파란 불빛에 눈이 시려서.

13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73JG2DyCtkU

괜히 당신의 이름만 불러 봤어.

13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SJ8daIUGNRM

발굴~!~!!

13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uQYnVZ3/NFQ

나를 찾아서/손기섭
나를 찾습니다

어느 화창한 봄날 아침 출근길에
언뜻 들여다 본 거울 속에
마주 선 사람은
내가 아니었습니다

언제 바뀌었는지
어디서 잃어버렸는지
어떻게 놓쳐버렸는지
알 수 없는 나를 찾습니다

분명히 그 옛날의 내가 아닙니다
있는 것 있는 그대로 대견스럽고
마음먹고 주는 것 아무거나 고맙고 맛이 있고
남의 말도 거울처럼 받아들이고
남이라도 잘하는 일이면 모두가 좋게 보이고
남의 즐거움이나 슬픔도 함께 나누고

내 마음
내 말
내 웃음
내 노여움을 가진
나를 찾습니다

내 있는 곳
아는 분이 계시면
그래서 나처럼 되지 않으시려거든
귀띔만이라도 해주십시오

이미 스스로를 잃은 분이시면
나와 함께 가시지요
찾아 나서는 것 만으로도
반즘은 찾은거나 같은게 아닐까요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검색어 입력 폼

~광고는 스레더즈 운영에 큰 힘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