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946 어제 2,715 최대 4,859 전체 593,553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전체연령가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알바/취업판이 오픈되었습니다

도서 게시판 목록 총 124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현재: ★★★★★★도서판 잡담스레★★★★★★★★ 레스 (230)
  2. 2: 좋아하는 시/구절을 적고 가보자 레스 (181)
  3. 3: 1만권 읽기 스레! 레스 (42)
  4. 4: 이 책은 제에에에발 좀 읽어줘라하는 레스주들의 인생책들 외쳐보자 레스 (129)
  5. 5: 책에 나오는 문장으로 책제목을 알아맞혀 보자!! 레스 (40)
  6. 6: 키워드 세 개로 책 제목 맞춰보자 레스 (235)
  7. 7: 도서러에 대한 환상을 깨부수는 스레! 레스 (103)
  8. 8: 책제목을 요상하게 바꿔보자 레스 (169)
  9. 9: "눈을감아 싱클레어!" 데미안 분석 스레! 레스 (6)
  10. 10: 이상하게 안읽혀서 결국 완독에 실패한 책들을 말해보자 레스 (6)
  11. 11: 그 책을 읽은 사람만이 제대로 음미할 수 있는 대사/문장을 써보자 레스 (88)
  12. 12: 지금 당신에게 제일 가까운 책의 레스 (226)
  13. 13: 이 책 어떠냐고 물어보면 읽어본 사람이 대답해주는 스레 레스 (59)
  14. 14: 국내소설 서로 추천 해 주자! 레스 (9)
  15. 15: 레스 (110)
  16. 16: 책 읽을 때의 낭만 말해보자 레스 (49)
  17. 17: 주인공이 불쌍해서 울고싶은 스레 레스 (12)
  18. 18: 철학 좋아하는 사람 모여라 레스 (39)
  19. 19: 이해할 수 없는 책이었지만 이제 이해되는 책 레스 (41)
  20. 20: 읽다가 덮어버린책이 있으면 적어보는 스레 레스 (59)
  21. 21: 읽으면 기분 더러워지는 책을 추천하는 스레 레스 (90)
  22. 22: 읽다가 막히는 책을 적어보자 레스 (87)
  23. 23: 책을 읽게 된 계기or입덕 책 말해보자! 레스 (28)
  24. 24: [♡책추천통합스레/원하는 내용 장르 분위기 쓰면 추천해주는 스레♡] 레스 (68)
  25. 25: 해리포터 스레! 레스 (228)
  26. 26: 생기부에 쓸 만한 책 추천해주는 스레 레스 (5)
  27. 27: 책 속의 매력적인 캐릭터들 레스 (98)
  28. 28: 이제는 구할 수 없어 아쉬운 책을 적는 스레 레스 (31)
  29. 29: 책을 읽고 레스 (13)
  30. 30: 표지가 예쁜 책 추천하는 스레! 레스 (35)
  31. 31: 독서로 얻은 잡지식을 쓰는 스레 레스 (24)
  32. 32: 특이한 취향의 책 좋아하는 레더들 모여라 레스 (10)
  33. 33: 도서관 공감스레 레스 (92)
  34. 34: 도서판 유머 레스 (24)
  35. 35: 책보고나서 여운이 매우매우매우매우 길었던 적 있니 와서 하나씩 적어줘 레스 (100)
  36. 36: ☆스포일러 주의☆밀실살인게임 스레! 레스 (22)
  37. 37: 잊어버린 책을 찾는 스레 레스 (330)
  38. 38: 타라덩컨스레 레스 (40)
  39. 39: 도서에는 문학 뿐만이 아닌 만화도 포함됩니다! 만화 스레 레스 (9)
  40. 40: 같은 책에 대한 생각 적어보자! 레스 (4)
  41. 41: 다중우주론, 파라독스 하인리히 레스 (2)
  42. 42: 책을 읽고 안우는건 정상인거냐> 레스 (12)
  43. 43: 읽고싶은 또는 앞으로 읽을 예정인 북킷리스트 스레 레스 (7)
  44. 44: 읽은 책 기록하는 스레 레스 (2)
  45. 45: 오늘 뭐 읽었어? 레스 (69)
  46. 46: 아직도 안읽었어? 이 책은 기본중의 기본이잖아! 레스 (110)
  47. 47: 도서러로서의 인생 로망이나 꿈을 말해 보장:D 레스 (56)
  48. 48: 책을 잘 읽는 법을 가르쳐줘! 레스 (11)
  49. 49: 룬의 아이들 스레 레스 (39)
  50. 50: 책 하면 이거지! 추리, 호러, 스릴러 책 후기 or 추천 도서 레스 (58)
( 1004: 230) ★★★★★★도서판 잡담스레★★★★★★★★
1
별명 :
이름없음
작성시간 :
16-07-01 00:29
ID :
bowf+jcB++vPw
본문
개인적으로 기다리고 기다리던 도서판이 열렸다, 모두 경축하라!
내가 첫 스레인건지 두근두근하다.

공지도 확인 안 하고 곧장 와버렸다★
18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HOz+aaUoNBU

사려고 벼르고 벼르던 책들을 드디어 샀다!!! 근데 왜이리 ㅂ..비싸...ㄷㄷ..

18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yDOwLGJtS7Y

내년에 휴학할 계획이라서 1년 동안의 독서계획을 세우고 있는데 왠지 두근두근거린다 막 설레고ㅋㅋㅋㅋㅋ 책을 마음껏 읽을 수 있어! 계획 세워놓고 잘 지킬지는 의문이지만...ㅋㅋㅋㅋ

18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JLy2cC0qkNM

월야환담 읽어볼까 말까... 인기있는거보면 재미있는것같긴한데 남성향은 주인공한테 여자가 꼬이는 그런게 많아서... 그래도 재미있어보이기는하구...ㅜㅜㅜㅜㅠㅠㅜㅜ

18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kiK4qB84aWE

ㄱㅅ

18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MbjEyEB+FjQ

도서관에서 읽고싶은 책을 검색했더니 없길래 샀더니 그 후에 도서관에서 발견했을때의 착잡함이란......

18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o+LgUJcD5CY

인형 국토대장정 스레처럼 도서판도 프로젝트 하나 해보지 않을래? 가까운 도서관에 가서 무슨책 몇페이지에 쪽지를 끼워넣자 이런 걸로!

18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WWQS7LLkf3w

가끔씩 책 이야기를 깊게 하고싶을 때가 종종 있어. 그래서 책 커뮤니티 앱을 깔거나 책 관련 카페에 가입을 해보면 거의 30~40대 분들이 많은 것 같아서 좀 아쉬워..나는 내 또래랑 이야기하고싶은데. 내 주변에서 찾아보려고 해도 대부분 그 책 재밌었어 재미없었어 이 정도 선에서 이야기를 끝내더라고 ㅠㅠ 나는 이 부분에서 주인공의 행동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같은 깊은 이야기를 하고 싶은데 다들 아 거기 잘 기억이 안나; 하고 넘어가버려 ㅠㅠㅠ 애초에 독서가 취미인 애들도 없는 것 같고.. 다들 고등학생이니까 생기부에 쓰려고 의무감으로 책 읽는 것 같은 분위기야.. 

두서없는 얘기였지만 결론은 도서판 너무 좋다고 ㅋㅋㅋ

18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D8j5eIRIXBY

>>188 나도 그런 친구 한 명쯤은 있었으면 좋겠다... 같이 책 읽고 대화 나누고
고등학생 때는 아무래도 바쁘다 보니 책을 읽을 시간이 좀 적은 데다가 독서활동이 생기부에 얽매이는 경우가 많지... 나도 그랬고ㅋㅋㅋㅋㅋ큐ㅠㅠㅠㅠ 근데 정시로 대학 붙어서 결과적으로는 쓸모없어지게 되었음ㅋㅋㅋㅋ 이럴줄 알았으면 그냥 마음 편하게 읽을걸 하는 생각도 들고

19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OGaEIKao5o+

중학교때 서로 좋아하는 책에 대한 추천/이야기를 하는 도서부 언니가 있었는데 고등학교를 서로 다른데로 가게 되었다...
동생도 있었는데 다른데로 가게 되었다...

19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57lGFboB/CM

>>184 월야환담은 개인적인 감상이지만 남자 주인공한테 남자가 꼬이지 않나 싶음. 재밌어.

19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wAhg9l7O86c

히가시노 게이고 책 읽어보고 싶은데 뭐부터 시작하면 좋을지 모르겠다... 읽은 게 단편집 하나뿐이야

19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p+nHpW1KMSo

'ㅈ같은 날'어쩌구 하는 제목의 책에 대해서 아 그거 제목 뭐더라? 어떤 ㅈ같은 날? ㅈ같은 날 이야기? 그러면서 제목을 생각했었는데 알고보니 '개 같은 날은 없다'였어

19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ghscraGHIcE

심리학책 읽으니까 사람관계나 내정신상태?에 좀 도움이 되는것같아 무엇보다도 심리학이 재밌어

19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FrsRwx3TisE

>>192제일 유명한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부터 시작하면 괜찮지 않을까?나는 가면 산장 살인사건이나 몽환화도 추천해.용의자 x의 헌신은 난 잘 안읽히던데 다른 사람들은 다 재밌다고는 하더라.

19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QwdpbWobLPQ

책을 겉모습으로 판단하지 말라고 하는데 겉모습으로 판단해도 되는 것 같아 나는 디자인 별로인 책은 손에 잘 안잡혀서..

19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MaW/R8WAR+Q

혹시 책 라디오로도 듣는사람 있어? 성덕이라서 좋아하는책을 성우들이 더빙하는걸 들으니까 더 좋고 감정이입도 잘 되더라고

19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jzMRvkZPvT2

다들 책 읽는 속도가 어느 정도 돼? 문학..그러니까 소설 기준으로

19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CgMzjGCEyrg

>>198 단편 소설..?

20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BdlCY+dwMqE

미드 한니발을 너무 재밌게봐서 원책을 찾아서 읽어보려 하는데 이런 소설 어디 없을까? 주인공이 나쁠수록 좋고 고어틱한게 좋은데 :-s

20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Zx6VD2LqwH6

>>198 내가 좀 특이한 편이긴 하지만
보통 1분에 약 7-800단어쯤 읽는 것 같아!

20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YfukZLnURtE

혹시 괴도 퀸 시리즈 아는 사람 있니ㅋㅋㅋㅋㅋㅋ

20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YifjvDVPrOo

헐 미친 우리 학교 도서관에 귀여니 소설이 좌르륵 있는걸 보고 충격먹었다

20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C/ibpD6jR5k

>>198
글쎼..단어수로는 세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해리포터 한권은 1시간 반 잡으면 읽어...특이 사례인가?

20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C/ibpD6jR5k

>>188
우와..혹시 너 나니? ㅋㅋ
내 친구들도 책 좋아하는 애들이 없어서 너무 고민 중이었어, 하루키 월드에 대해서 토론할 사람이나, 노엄 촘스키를 아는 사람, 히가시노 게이고나 아리스가와 아리스를 아는 사람이 없어... 그래도 하루키 월드는 간간히 나오던데, 윌리엄 골딩이나 장 자크 루소 나오면 아무도 모르더라 하하... 나도 좀 책 읽고 대화하고 토론하고 싶은데 그럴 사람이 없으니 책 읽을 마음이 조금 없어지기 시작하고 있어

20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z621l7YnYnk

>>198 한 시간에 100쪽 정도

20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z621l7YnYnk

>>196너레더 나구나...내 또다른 인격이구나!!나도 그래.

20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z621l7YnYnk

>>192나는 '악의'추천할게. 재미있었어.

20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chMWBZPNgaU

정이가는 캐릭터가 하나도 없는 와중에 좀 정이 붙으려는 캐릭터가 나와서 아 얘 좀 괜찮네ㅋㅋ 근데 하는 짓이 곧 죽을 듯ㅋㅋㅋㅋ 했더니 중간에 뒤짐
어째서

2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IY8aS5c88Kg

>>198 시간당 60~100페이지. 청소년 소설 같이 가벼울 경우엔 시간당 200페이지 정도로 빨리 넘겨 읽어.
>>203 우리 학교도. 김사과 작가를 찾으려니 같은 책장에 놓여있어서 옆에 사람 지나가면 민망해져.
>>209 난 아가사 전집 읽으면서 서너 권에서 마음에 들던 인물이 죽었어. 사람이 죽는 소설을 고른 후에 너무 과한 욕심을 부린 걸까.

고모가 양장본을 죄다 옆으로 눕혀놓기에 물어봤더니 '양장본은 세워두면 책장이 내려앉는다.'라던데, 이거 진짜야?

2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j5c918husv+

>>192 난 최근에 라플라스의 마녀랑 매스커레이드 호텔 재밌게 읽었어!

2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t6lcHaRIfTw

>>210 내려앉는? 건 모르겠는데 양장본이 기울어진 채로 있으면 그 기울어져서 틀어진 상태로 표지가 굳어져서 안 좋아. 아마 이것 때문 아닐까.. 그래서 양장본 보관할 때는 기울어지진 않으나 빽빽하지도 않은 정도로 책꽂이에 꽂아두는게 좋다고 들었어. 너무 빽빽하게 꽂으면 안된대. 책도 숨쉴 공간이 필요하다고.

2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t6lcHaRIfTw

>>210 아니 혹시 책장이 내려앉는단게 책꽂이가 무너진다는 뜻인가? 그러면 양장본을 여러권 쌓아서 무너지지 않게 받쳐놓으신건가?!

21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z9aOwTfDh62

>>212 >>213 답변 고마워. 가구인 책장이 아니라 제본된 '책장'이 뜯어져서 내려앉는단 소리인가 보더라.
http://moonji.com/monthlynovel/7365/
문학과 지성사의 '이달의 소설'이야. 단편 하나와 해설, 작가 인터뷰가 무료로 올라와있어. 관심 있는 국내 작가가 있다면 봐도 좋을 것 같아. 이곳에만 올라온 인터뷰 같더라고.

21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KtZtDfF2Tew

도서관 대장정 좋은 것 같아. 리젠이 더 높다면 해보고싶다!

어제 새로운 도서관에 갔는데 책이 진짜 많아서 감격했어. 시리즈물이 다있고 책 상태도 좋고 쿠션도 푹신푹신한데다가 엄청 조용해! 그렇게 도서관 4개를 돌게 되었다고한다...

21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X3r0BEheUD6

혹시 앵무새 죽이기라는 책 읽어본 레더 있니...? 해외러인데 수업 내용으로 그 책을 읽고있는데 영어가 딸려가지고 이해 안되는 부분이 너무 많아서... 해외에 있으니까 번역본을 살수도 없고 어차피 3개월동안만 읽는건데ㅠㅠ 혹시 질문해도 되나 싶어서..

21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Arkq7rXox06

>>216 한번 읽어봤고 지금 번역본 소장하고 있는데 괜찮다면 답해줄 수 있는 부분은 답해줄게...!

레더들은 책을 빌려 보는 편이야, 사는 편이야? 나는 나중에 마음에 안 들어서 되팔더라도 사는 편인데 돈은 좀 들어도 왠지 기분이 좋더라, 언제든 펼쳐볼 수도 있고. 다만 가끔은 책 꽃을 자리가 없어...

21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X3r0BEheUD6

>>217 아앗 고마워...!! 챕터 1 부분에 나레이터 스카웃이 주변 인물들과의 관계를 설명하래... 나레이터가 해당 인물을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써야하는것 같아. 혹시 모르니까 원본도 같이.
Comment on the characters and relationship of:
a. the narrator's father, Atticus (나레이터의 아빠 애티커스/아티커스?)
b. the narrator's Uncle Jack (나레이터의 삼촌 잭)
c. the narrator's brother, Jem (나레이터의 오빠 젬)
d. Calpurnia (칼퍼니아)
e. Dill (딜)

어째서 나레기는 래들리 패밀리밖에 아는것이 없는것이냐...!! 챕터 1이 제일 어렵다던데 이것만 도와줘도 많이 도움될것 같아ㅠㅠ 아 그리고 조금 빨리 부탁해도 될까? 조금만 있으면 잠수타야돼서 확인을 못할수도 있어...!

그리고 나는 사는편이 좋아. 빌려보면 돌려줄때 귀찮아서...

21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1CMoAfithfQ

아 앵무새 죽이기.... 등장인물이 너무 많이 나와ㅋㅋㅋㅋㅋㅋㅋㅋㅋ 힘내렴 >>216

>>217 나는 여지껏 책을 사서 봤는데 책장에 공간이 부족하고 돈도 부족해서... 이제부터는 빌려 읽으려고. 그리고 잘 안 읽는 책을 중고서점에 팔거나 기부해서 공간을 만들고 새로운 책을 채워넣을 것이다!!!

22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Arkq7rXox06

>>218 확인이 늦어서 미안 ㅠㅠㅠ 읽은지 좀 된 데다 어휘가 딸려서 인용으로 설명할게...
b. "삼촌은 참 좋은 분이에요. 오늘 삼촌이 나한테 그러신 뒤에도 난 삼촌을 사랑해요. 하지만 삼촌은 애들을 잘 이해하지 못해요/잭 삼촌은 나를 실망시키지 않는 왕자 같은 분이었습니다."
d. 처음 나오는 묘사가 부정적 "우리 두 사람의 전쟁은 서사시를 방불케 할 만큼 엄청난 것이었으며/옛날부터 폭군 같은 아줌마의 존재를 느끼면서 살아왔습니다." 자주 혼나긴 해
e. 젬까지 셋이 자주 어울려 놀아 "난 딜이 내 시중을 드는 건 싫어. 오히려 내가 그 애 시중을 들고 싶지/우리는 어른이 되자마자 결혼할 거야. 지난여름에 걔가 나한테 청혼했거든/걔가 어때서 그래? 딜한텐 아무 문제도 없어."

22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IMLQen2xfj2

>>220 우와 고마워! 많이 도움됐어 진짜 고마워!!

22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b8Z/p46QeFA

책을 읽는데 똑같은 소리 계속 댓글에 달려있는거 짜증나. 미사여구랑 감탄사가 너무 많다고 왱알왱알, 왱알왱알, 왱알왱알...난 그 미사여구 많은점이 좋아서 읽고있는거라고. 그 작가님 특유의 문체인데 그걸 지적해 대니 미사여구 및 감탄사는 갈수록 줄어가고... 양산형 소설을 원하면 그거나 읽을것이지. 감탄사가 많대봤자 해리포터나 다른 해외소설정도였다고ㅋㅋㅋ
미사여구 왜??? 중세의 귀족가를 다룬 소설이니 중세느낌나게 미사여구를 많이 동원해서 묘사하는건데 미사여구많다!!!스토리진행이나 해라!!! 넌 다른소설이나 보러가라.

22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FTS0w005Ot6

>>217난 책 고르는 눈이 없어서 내용을 모르고 사면 항상 실망하게 되더라고. 그래서 일단 빌려 보고 마음에 들면 사는 편!

22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r4LJbD16UzE

>>217 나도 무조건 빌려보고사. 그리고 웬만큼 맘에드는 신간 아니면 중고서점에서 사지ㅋㅋ

22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Y/PQYoMhiuc

한니발 미드 시즌1을 보고 굉장히 감명깊어서 한니발 시리즈 책을 사려 했는데 번역본은 응?? 절판???? 품절???? 이 상태더라 중고도 구하기 힘들고 와 내가 왜 옛날에 태어나지 않은건지 하는 후회마저 들고 영어를 좀 더 잘했으면 해외도서 샀을텐데...! 하고 지금 영어공부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음

22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P0zFJkpeJvY

내 인생소설에서의 인용으로 사분의 삼 이상을 채운 연설문이 교지에 올라와있다. 책의 감동도 못 살리고 주제를 상식선으로 강등시켰는데, 이것도 다른 감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을 이해하면서도, 그 요약본 읽고선 사백 페이지 넘는 책 읽지도 않고선 책 내용 아는 척하는 작자들이 나오겠지, 싶어 짜증이 가시지 않아.
왜 기분이 이런지 모르겠어. 입시 때문에 독서도 금지됐는데, 왜 헛되이 책에 집착해 다른 사람을 깔아보지 못해 이러는지.

22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RhTasaviMjs

>>217 도서관에 없으면, 또는 좋아하는 책이면 무조건 사. 광고에 낚여 충동구매한 책들이 몇 있는데, 이번 학기 중에 열다섯 권 정도 중고로 팔려고. 솔직히 여러 번 읽는 책도 열 권 남짓이고...
>>226 깔아보지, 가 아니라 깔보지. 문장이 엉망이네.

22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hYcQuMdiVeE

>>225 나도 그랬어....ㅋㅋㅋㅋㅋㅋ 미드 한니발 보고 원작(레드드래곤이었지?) 읽고 싶어져서 찾아봤는데 절판 절판 품절... 다행히 학교 도서관에는 있더라ㅋㅋㅋㅋ

>>226 무슨 책이야?

22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hYcQuMdiVeE

근데 인용으로 절반 이상을 채우는 건...... 음 좀 심한 것 아닌가...

23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boRWSKusasl8s

옛날에 리버보이 스타시커 미짓 읽고 팀보울러 엄청 좋아했었는데 왠지 요즘은 좀 별로더라.. 왜일까...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 1500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