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 폼
현재 Loading... 타임라인 FAQ
접속자집계 오늘 2,144 어제 2,517 최대 3,968 전체 510,023

/공지(건의&신고)/FAQ/(Android)/스레드 홍보하기/

스레더즈에서는 성별(여혐, 남혐), 정치, 종교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레더즈는 익명 사이트입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개인연락처를 공유하게 된다면 차단 사유에 해당됩니다.

뉴비를 위한 별명칸 사용 가이드가 업데이트되었습니다.

★서버를 더 좋은 곳으로 옮겼습니다!★

사이트 내부에 에러가 생겼을 수도 있으니 이상한 부분이 보인다면 애매하다 느껴져도 적극적으로 신고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앵커 게시판 목록 총 170개의 스레드

새로운 스레드 만들기
  1. 1: 치유되는 라디오-치명적인 유해물이 되는 라디오 레스 (173)
  2. 2: 어린왕자 레스 (17)
  3. 3: 데스노트를 주웠다. 레스 (93)
  4. 4: 그래서 마왕성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3) 레스 (822)
  5. 5: 기묘한 이세계 라이프를 즐겨보자 레스 (552)
  6. 6: 자, 샌드위치를 만들어봅시다 (2) 레스 (355)
  7. 7: 나는 누구야? 레스 (136)
  8. 8: 지금 나는 일제시대에 살고 있습니다. 레스 (359)
  9. 9: 슈퍼로봇 매이커! 레스 (38)
  10. 10: 테라포밍 레스 (15)
  11. 11: [앵커/다이스]오리캐로 시작하는 단간론파 스레 레스 (675)
  12. 12: scp-■■■-tds 레스 (478)
  13. 13: ★★★★★★앵커판 잡담스레★★★★★★ 레스 (183)
  14. 14: 가상의 국가를 만들어보자. 레스 (891)
  15. 15: 디스토피아에서 살아가는 스레 레스 (26)
  16. 16: 대한민국에 병이 발발했다 레스 (22)
  17. 17: 앵커로 살벌한 학원 생활 - 단간론파 (1) 레스 (133)
  18. 18: 학생을 만들어보자 레스 (2)
  19. 19: 드림 워커 레스 (4)
  20. 20: 생존게임같은걸 해보자_1.2 레스 (20)
  21. 21: 다이스 소설 레스 (8)
  22. 22: ☆>>>>>앵커판 규칙/토론 스레<<<<<☆ 레스 (17)
  23. 23: 슬라임 키우기 레스 (256)
  24. 24: 명작동화를 비틀어보자 레스 (15)
  25. 25: 실험실을 만들어보자 레스 (12)
  26. 26: 친구한테 애인을 소개해줄거야 레스 (18)
  27. 27: 두근두근 - 남자친구를 만들어보자! 레스 (10)
  28. 28: 소환사의 협곡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레스 (157)
  29. 29: 퀴즈방 레스 (16)
  30. 30: 썸남에게 비버를 레스 (7)
  31. 현재: 좀비 아포칼립스 레스 (213)
  32. 32: 자, 샌드위치를 만들어봅시다 레스 (1001)
  33. 33: 니트 남매를 집 밖으로 내보내자 레스 (83)
  34. 34: 생존게임같은걸 해보자_1.1 레스 (996)
  35. 35: 무슨일이 있어도 애인과 헤어지려고 한다. 레스 (112)
  36. 36: idle anchor 레스 (40)
  37. 37: [심심풀이로동생을]심심하다[골릴뿐인사람이닼] 레스 (10)
  38. 38: 집사와 메이드와 성질 더러운 뱀파이어 아가씨 레스 (998)
  39. 39: 30년 후 스레더즈 상황 레스 (26)
  40. 40: 오랜만에 포토샵 & 라이트룸을 깔았다 레스 (5)
  41. 41: 마족이 가출한 스레 레스 (68)
  42. 42: 그래서 마왕성으로 가게 되었습니다 (2) 레스 (995)
  43. 43: 실종된 친구 레스 (28)
  44. 44: 학교에 나만 남겨져있었다 레스 (51)
  45. 45: [눈을 떠보니] 눈을 떠보니 섬이었다 레스 (25)
  46. 46: >>n5가 벌칙 정하고 >>n0이 실행 레스 (285)
  47. 47: 새로운 아침이 밝았습니다 레스 (49)
  48. 48: 앵커로 괴담을 만들어봐요를레이후! 레스 (322)
  49. 49: 말단 요원에서 지도자까지 레스 (11)
  50. 50: 해보자 앵커로!!! 레스 (34)
( 52063: 213) 좀비 아포칼립스
1
별명 :
★1qwFJyJfqq
작성시간 :
16-11-11 17:58
ID :
anw9Gs7RTIPgg
본문
세상은 뒤집어졌고, 태양은 무너졌습니다. 당신은 이제 지옥이 되버린 세상속에서 살아남아야 합니다.

당신은 누구십니까?

 만약 '어린아이' 라면, 이런 세상속에서 살아갈 확률은 5대 5이겠군요. 당신은 '어린아이' 이기 때문에
살아갈 확률이 높아지지만, 죽을 확률 역시 높아집니다. 무엇보다 당신의 의사는 무시당할 일이 많을 것이고,
 힘으로는 할 수 있는 일이 매우 적습니다.

 당신이 고등학생 이상의'청소년' 이라면 생존 가능성은 꽤나 높아질 것입니다. 몇몇 학생들을 무시하는 어른들을
만나지 않는다면, 지능, 체력, 관계 등 모든 면에서 뛰어날 수 있을 것입니다.

 당신이 30 ~ 40 대의 회사원 이라면, 어느정도 사회에 대한 지식이 쌓였을 것입니다. 힘은 혈기 왕성한 청소년들에게
약간 밀릴지라도, 당신이 자신감만 있다면 충분하겠죠. 하지만 글쎄요, 아무도 믿지 않는 세상에서, 40대 중후반 사람을
믿어줄까요?

 당신이 이미 노인이라면, 아마 당신의 말을 따를 사람들이 꽤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오히려 노인이기 때문에 당신을
무시하는 사람들 역시 적잖겠지요. 무엇보다 당신이 이미 편견을 가지고 있는다면, 뭐 생존은 물건너간 셈이군요.

자, 당신은 누구십니까?

[이 게시물은 공지님에 의해 2016-11-11 21:40:02 괴담에서 이동 됨]
16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b5ZySFAZgVU

2번..? 역시 오리배가 귀엽긴 하지만:3

166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vXG1AF6/YKE

>>165 그때 당신의 눈에 강 한가운데에 떠 있는 보트가 보입니다. 비록 강가에서 멀긴 하지만, 몰고 올수만 있다면 충분히 모두가 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혹시, 여기 보트 몰 수 있는 사람 없어요? "

그러자 손을 드는 김세훈 선배.

" 미국에 있을 때, 장난삼아 배워본 적 있어. 아마 가능할거야. "

" 잘됬네요, 그럼 수영도 하실 줄 알아요? "

고개를 끄덕이는 그. 조금 통통한 체형이지만 수영이 가능하다고 말한다.

당신은..


1. 그래도 일단 내가 간다.
2. 그를 보낸다.

16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G0z0TDmB65k

2222 아 근데 조금 불안하긴 하다

168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q5C0ngfQ6lA

>>167 당신은 세훈의 어깨에 손을 얹고 보트를 몰고 와 달라는 부탁을 하였습니다.

" 걱정 마. "

그는 손에 들었던 활을 내려놓고, 재빨리 강으로 뛰어들었습니다. 풍덩- 하는 소리와 함께 보트쪽으로 헤엄쳐가는 세훈.

당신과 나머지 일행은 어느새 소리를 듣고 몰려든 녀석들을 처치하며 그를 기다렸습니다.

169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q5C0ngfQ6lA

하지만 당신은 아직도 불길한 예감을 감추지 못합니다. 순간, 보트쪽에서 무슨 소리가 들리자 당신이 반사적으로 고개를 돌립니다.

" 뭐야..! "

당신은 순간 놀라 움찔합니다. 보트 위에, '녀석' 한 마리가 어느새 고개를 들고 있었습니다! 소리를 듣고도 몸만 버둥거리는 걸 보니 다리가 어딘가에 묶여있는 것 같습니다.

문제는, 세훈이 이 사실을 모르는 것 같습니다.

당신은..

1. 소리쳐 그를 부른다.
2. 강에 뛰어든다.
3. 활을 쏜다.

17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cbsjJoWQTgo

3333

171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vXG1AF6/YKE

당신은 허둥지둥 활을 집어들었습니다. 점점 보트에 접근하는 세훈. 이대로라면 위험합니다!
급하게 화살을 활 시위에 얹고, 발사합니다-

다이스 1. 맞는다.
다이스 2. 빗나간다.

17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vXG1AF6/YKE

dfdf

17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hWGJusD3i2Q

다이스(1 ~ 2) 결과 : 2

17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hWGJusD3i2Q

ㅋㅋㅋㅋ...ㅋㅋㅋㅋ... 미안 세훈아....

175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KNT4o3ksvdM

휭-

당신의 바람과는 다르게, 한번도 활을 쏴 본적이 없던 당신의 화살은 빗나가..

1. 배를 맞춘다.
2. 세훈 근처의 강에 떨어진다.
3. 배 안으로 들어가는데..

17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DCtaf+LId1g

다이스(1 ~ 3) 결과 : 1

177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vRKvbJ//2CE

탁!

배를 맞춘 화살은 아이러니하게도 꽤나 경쾌한 소리를 내며 강으로 떨어졌습니다. 그 때, 조용히 수영을 하던 세훈이 고개를 듭니다!

' 소리를 들은건가? '

세훈이 뒤를 돌아 당신을 바라봅니다.

당신은..


1. 손을 들어 화살을 가리킨다.
2. 뭔가가 있다고 소리친다.

17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tdAKshVR1dU

2222

179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xk/jn3lW2AU

" 선배! 조심해요! 거기 놈이 있어요! "

세훈이 외침을 들은 듯, 슬쩍 배로 접근합니다. 그가 녀석을 발견했는지, 놀란 표정을 짓고는 허둥 지둥 강 가로 돌아옵니다.

" 젠장, 내가 여기서 활로 쏴서 맞춰야겠어. "

다시 강가로 돌아온 그가 활을 집어듭니다. 그가 날린 화살은..

다이스 1~2. 맞춘다.
다이스 3. 빗나간다.

18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wnquAhYNFqI

다이스(1 ~ 3) 결과 : 1

181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xk/jn3lW2AU

>>180 콰직!

양궁부 답게, 그가 날린 화살은 그대로 날아가 정확히 배에 타고 있던 녀석의 머리를 맞췄습니다. 하지만 기뻐할 새도 없이, 다시 강으로 뛰어드는 세훈. 그 사이, 녀석들이 몰려듭니다. 시간이 너무 지체되었습니다!

그때 세훈이 보트를 끌고오기 시작합니다.

당신은..

1. 아직 보트가 덜 왔지만 일단 강으로 뛰어든다.
2. 보트가 올때까지 기다린다.

18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o0nrOQQnbjU

어...2?

183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AV7BWu2Dtsc

>>182

' 젠장, 조금만 더 빨리..! '

콰직-
당신이 바로 앞으로 다가온 녀석의 얼굴을 내리치며 생각합니다. 어느덧 녀석들의 숨소리가 들릴정도로 몰려들었습니다. 초반에는 나름 웃음기 있던 일행의 얼굴도, 이젠 녀석들의 피로 물들었을 뿐, 그 어떤 감정도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때-마치 하늘에서 내려온 동앗줄 처럼, 세훈이 몰고온 배가 강가에 도착합니다.

" 빨리 타요! "

당신은..

1. 가장 먼저 탄다.
2. 중간에 탄다.
3. 마지막에 탄다.

184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H2N+/Z0E0Y2

3333
/?

185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A/M2f3IZMNM

퍽-

당신은 무섭게 달려드는 녀석들을 애써 처리하며 소리칩니다.

" 빨리! 타요! "

당신의 말에 차례차려 보트에 탑승하는 일행들. 그때, 김반장과 정미리내가 당신의 옆에 붙습니다.

" 나도 도울께! "

" 나도다. "

콰직! 어느덧 당신이 탈 차례입니다. 그런데..

다이스 1. 콰직!
다이스 2. 덜컹!

18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q4ZxIAzqXMs

다이스(1 ~ 2) 결과 : 1

187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AV7BWu2Dtsc

" 끄아아악! "

콰직- 하는 꽤나 섬뜩한 소리와 함께 고통에 찬 반장의 비명소리가 들려오자 당신이 반사적으로 고개를 돌립니다. 분명 쓰러진 줄 알았던 녀석 하나가, 반장의 팔을 물어뜯고 있었습니다.

" 반장! "

턱, 당신이 그에게 달려가려는 순간, 미리내가 당신의 팔을 잡습니다.

" 안된다, 우린 가야해!"

" 하지만.. "

" 빨리 가! "

훙-
반장이 피가 흘러내리는 팔을 부여잡고 방망이를 휘두릅니다. 그가 당신에게 울부짖습니다.

" 빨리 가란 말이야!! "

당신은 그런 반장을 멍하니 지켜보다, 눈물을 머금고 보트에 탑승합니다. 몇놈이 보트에 다라붙었지만, 손쉽게 녀석들을 떼어내고 출발합니다..

18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pZbe50iIt+6

반장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189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KZBEfhHeXqA

으아 반쟝ㅜㅜㅜㅜ

190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0rt/wacvsgg

당신은 멀어지는 강가를 멍하니 쳐다봅니다. 저 멀리 반장처럼 보이는 사람이 끝까지 야구방망이를 휘두르는 것이 보입니다. 당신이 눈물을 훔치던 그때, 어느덧 보트가 강 건너편에 도착합니다.

당신은..

1. 왼편에 도착한다.
2. 오른편에 도착한다.

19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sQEfAdyoH2w

2222

192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0rt/wacvsgg

당신은 오른편에 도착합니다. 다행히 아무일도 벌어지지 않습니다. 그 사이, 세라가 보트에서 내려 주위를 살펴봅니다.

" 그래도 다리 건너편은 괜찮은 것 같.."

..지 않군요. 저 멀리 피가 뭍은 시체가 한구 쓰러져 있습니다.

그때, 양호선생님이 말하길..


1. 나한텐 백수친구가 있어.
2. 나한텐 군인친구가 있어.
3. 나한텐 의사친구가 있어.

19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s9elBHr3m6U

222222

194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dyo4jkJgkSk

>>193

" 나한테, 군인인 친구가 한명 있어. 걔 집이 여기거든.. 일단 거기부터 가보면 어떨까? "

양호선생님의 말에 모두가 조용해집니다. 하지만 속으로는 꽤나 복잡한 감정일 것입니다. 다들, 자신의 가족이 무사한지를 알고 싶을테니까요. 휴대폰은 급하게 나오느라 가지고 오지도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 친구의 집에 간다면, 어쩌면 쓸모있는 것을 건질수도 있습니다.

당신은..

1. 일단 선생님 친구의 집에 들른다.
2. 일단 가족의 집에 가본다.

19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fEVIjBcYNBA

1111

196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UDFFHQuiV96

>>195

" 일단, 거기로 가보죠. 혹시 총같은게 있으면.. 누구, 총 쏘실줄 아시는 분? "

당신의 질문에 손을 드는 세훈.

" 어.. 어떻게? "

" 미국에 있을 때, 나랑 친한 이웃한분이 용병단체 '블랙워터' 의 멤버였거든. 그 사람이 가르쳐줬어. 뭐, 원리는 다르지만 나름 양궁에도 도움이 됬고. "


좋습니다. 이제 가야 할 이유가 생긴 것 같군요.

당신은..

1. 시내쪽으로 간다.
2. 골목쪽으로 간다.

19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E0JivmHSt5c

다이스(1 ~ 2) 결과 : 2

19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Jo8Yvc8N5mo

스레쥬?

199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itrOitCakGM

" 선생님, 길은 알죠? "

고개를 끄덕이는 선생님.

" 그럼 저 골목쪽으로 갈 수 있어요? "
" 응, 물론이지. 나만 따라와. "

그때, 문득 생각이 떠오른 당신은..

1. 차를 구하자고 한다.
2. 걸어간다.

>>203

20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Yg0EvcC7nSQ

ㄱㅅ

20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wUpfz6o+/2k

ㄱㅅ

20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Yg0EvcC7nSQ

갱신

20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6X18zVot57Y

다이스(1 ~ 2) 결과 : 1

204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gQLlEY7mR+s

" 그래도 걸어가는 것보단 차를 타는게 좋지 않을까? "

당신의 일행이 발걸음을 옮기려는 순간, 미리내가 제안합니다. 잠시 서로를 쳐다보던 일행은, 그 말에 동의하고는 쓸만한 차를 수색합니다.

곧, 당신은..

다이스 1. 승용차를 발견한다.
다이스 2. 지프차를 발견한다.
다이스 3. 트럭을 발견한다.
다이스 4. 아무 차도 발견하지 못한다.

>>207

205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s9yCMS7PuNo

ㄱㅅ

206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xhY84FPzIbw

ㄱㅅ

207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uvTUP8f3HOQ

다이스(1 ~ 4) 결과 : 4

208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uvTUP8f3HOQ

으아ㅐㅏㅏㄱ

209
별명 :
★1qwFJyJfqq
기능 :
작성일 :
ID :
anPS92EXQvGZ2

당신과 당신의 일행은 열심히 차를 찾아다녔지만, 애석하게도 사용할 수 있는 차가 없어 결국 걸어가기로 하였습니다.

당신이 골목길로 들어가 어느정도 걸었을 때, 저 앞에 한무리의 사람 같아보이는 것들이 보입니다.

무엇을 하시겠습니까?

>>213

210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l2SxEAaTv7w

이거 완전 대박 ㄱㅅ

211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NizFffWL7Fo

갱신

212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r6zBvSzz42o

ㄱㅅ

213
별명 :
이름없음
기능 :
작성일 :
ID :
anqSViJ5M+Cmo

"헤리헤히리요!!!" 를 큰 소리로 외치면서 제자리에서 빙빙 돈다

새로운 레스 입력
레스 :
글자   파일 추가
검색어 입력 폼